Home / Topics / 스타일

스타일

열네번째 이야기: 해물 검보(Seafood Gumbo)와 샤싸뉘 몽트라셰(Chassagne Montrachet)

열네번째 이야기: 해물 검보(Seafood Gumbo)와 샤싸뉘 몽트라셰(Chassagne Montrachet)     루이지애나 지방의 전통 요리인 검보를 소개합니다. 특히 새우와 게살을 많이 넣은 해물 검보를 만들어봅니다. 굴을 좋아하시면 넣으실 수 있습니다. 국물이 걸죽하고 고추가루를 넣어 약간 매콤한 검보는 밥과 함께 먹으면 우리 입맛에 제법 잘 맞아요. 8인분 식재료입니다. 1/2 파운드 베이컨, 잘게 썰어서 3/4컵 밀가루 샐러리 대 2개, 잘게 썰어서 녹색 피망 ...

Read More »

열세번째 이야기: 리틀넥 클램(Littleneck Clam) 파스타와 킴 크로포드(Kim Crawford) 소비뇽 블랑

열세번째 이야기: 리틀넥 클램(Littleneck Clam) 파스타와 킴 크로포드(Kim Crawford) 소비뇽 블랑     리틀넥 클램(Littleneck Clams)은 새끼 대합으로 바지락과 비슷한 맛인데 달고 쫄깃거리는 맛이 정말 좋습니다. 생굴처럼 반만 쉘을 벗겨 생으로 먹어도 맛이 있고 홍합처럼 물을 약간 넣고 삶아서 까먹어도 참 맛이 있죠. 동네 생선 가게에 보기 좋은 리틀넥 조개가 눈에 띠길래 3파운드를 샀어요. 뭘할까 생각하다가 문득 파스타를 해보면 어떨까 ...

Read More »

열두번째 이야기: 전주식 매운 두부찌게와 상쎄르(Sancerre)

열두번째 이야기: 전주식 매운 두부찌게와 상쎄르^^     너무 소박하고 친숙한 우리 음식인 두부찌게 요리법 공개합니다. 아마 누구나 두부찌게를 만드는 자신만의 비법이 있으실텐데요. 제 두부찌게는 어려서 엄마께서 끓여주시던 그대로의 요리법을 따릅니다. 따라서 식재료의 양은 다 대충입니다. 엄마는 항상 ‘적당히’라고 말씀하시죠. 그래서 모두 ‘적당히’ 넣은 다음 나중에 맛을 보며 부족한 부분을 채웁니다^^ 먼저 식재료 찌게용 두부 1모 양파 중으로 반개 파 ...

Read More »

열한번째 이야기: 케이준(Cajun)식 연어 오븐구이와 샤또네푸뒤빠쁘 (Chateauneuf-du-pape)

열한번째 이야기: 케이준(Cajun)식 연어 오븐구이와 샤또네푸뒤빠쁘 (Chateauneuf-du-pape) 언제든 손쉽게 만들 수 있고 또 대부분의 손님이 아주 아주 맛 있게 먹는 연어 요리 소개합니다. 케이준 스타일의 양념을 뿌려 오븐에 구워내는 정말 초간단 요리입니다. 왜 초간단인지는 제가 곧 설명을 드립니다^^ 케이준은 미남부 루이지아나의 독특한 음식 스타일이죠. 원래 캐나다에 살던 프랑스인들이 미남부로 강제이주되어 살며 개발한 그들 나름의 음식인데 강제이주된 새로운 환경에서 쉽게 구할 ...

Read More »

열번째 이야기: 새우 팟타이와 그뤼너 벨트라이너

열번째 이야기: 새우 팟타이와 그뤼너 벨트라이너 태국의 유명한 전통요리인 팟타이(Pad Thai) 소개합나디. 팟(pad)이라는 말은 볶는다는 (stir-fried) 뜻의 태국어이고, 이 요리의 역사가 2차대전 전후라고들 합니다. 달고, 짜고, 신 맛의 혼합으로 잘 알려진 태국요리를 제대로 대표해주는 음식인 듯 합니다. 의외로 만들기가 아주 간단합니다. 다음은 식재료입니다. 닭고기를 흔히 넣기도 하지만 제가 별로 좋아하질 않아 전 새우와 두부만 넣었습니다^^ 찬타분(Chantaboon) 쌀국수 (타이요리에 많이 쓰이는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