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오피니언 / 마초의 잡설 (page 4)

마초의 잡설

(36) 이리 이리 만 (Iree Iree Man), 킹스턴

(36) 이리 이리 만 (Iree Iree Man), 킹스턴 S. Macho CHO rok-hid @ inbox . ru 한국은 한겨울인데 킹스턴 공항에 내리니 카리브 특유의 청량한 햇살에 눈이 부시다. 단지 너무 강렬한 게 마음에 좀 걸렸다. 야외촬영을 위해선 너무 강한 광선보다는 구름이 적당히 있는 게 좋기 때문이다. 봄 신상품 상업광고 촬영지로 여기까지 왔으니 날씨가 잘 받쳐주고 일정대로 진행만 매끄럽게 된다면 웃으면서 떠날 ...

Read More »

(35) 역사는 미화되는 소설이 아니다 1

(35) 역사는 미화되는 소설이 아니다 1 S. Macho CHO rok-hid @ inbox . ru 18세기 말 영국의 산업혁명이 일어나자 프랑스, 독일, 미국 등은 영국에서 공산품을 수입한다. 그 후 자국의 기계공업도 발전해 공업화가 되며 직접 대량생산이 가능해지자 경제가 활성화되고 국력은 더욱 커졌다. 약육강식의 경쟁에서 침략당할 수밖에 없으므로 영국에서 시작된 기계공업은 프랑스, 독일, 등 전 유럽으로 급속히 퍼져 나갔다. 공업화에 성공한 이들은 ...

Read More »

(34) 국가균형발전선언 12주년을 기념하며

(34) 국가균형발전선언 12주년을 기념하며 S. Macho CHO rok-hid @ inbox . ru 국가는 지역 간의 균형 있는 발전을 위해서 지역경제를 육성할 의무를 진다. – 대한민국 헌법 제 123조 2항. 2016년 1월 29일, 국가균형발전선언 12주년을 기념 행사가 세종특별자치시에서 열렸다. ‘골고루 잘사는 대한민국’을 주제로 기념식과 심포지엄으로 진행한 이날 행사에는 자치단체장과 학술심포지엄 참가자 및 주요 내빈, 사람사는세상 회원 등 400여 명이 함께했다. 이해찬 ...

Read More »

(33) 영화에 목숨 건 사람, 들

(33) 영화에 목숨 건 사람, 들 S. Macho CHO rok-hid @ inbox . ru 2004년 11월 2일 아침 9시경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중심가. 자전거 타고 전용도로를 가던 한 남자가 갑자기 총격을 받는다. 미리 자전거를 세우고 기다리던 괴한의 권총에 그 남자와 지나가던 행인들이 맞았다. 그 남자는 비명과 함께 비틀거리며 필사적으로 반대편 길로 도망갔지만 쫓아온 괴한은 마치 처형하듯 쓰러진 그에게 수 발을 쏴 ...

Read More »

(32) 그레이스 켈리가 선택한 모나코(Monaco)

(32) 그레이스 켈리가 선택한 모나코(Monaco) S. Macho CHO rok-hid @ inbox . ru 고교 때 즐겨 듣던 프랑스의 가요 샹송(Chanson)이 있었다. ‘Monaco, 28 degres a l’ombre(모나코, 28도의 그늘에서)’였는데 유명했던 Jean Francois Maurice(쟝 프랑수아 모리스)란 프랑스 남자가수가 불렀다. 지도를 찾아서 보니 프랑스와 이딸리아 옆에 붙어있는 동화 같은 곳 모나코를 언젠가 꼭 가봐야지 했다. 모나코(Monaco)는 크게 4구역으로 나뉜다. 두 번째로 유서 깊은 ...

Read More »

(31) 도와 드릴까요?

(31) 도와 드릴까요? S. Macho CHO rok-hid @ inbox . ru 얼마 전 서울 서대문구청 앞마당에서 김장나눔 자원봉사행사가 있었다. 서대문구 내 9개 단체 복지사와 자원봉사자 약 350여 명이 모여 김장김치 13,000kg을 담아 구내 홀몸노인 등 1,300세대에게 전달하는 뜻깊은 행사였다. 주민, 대학생, 직장인과 근처 군부대 장병들까지 같이 손을 모았다. 행사는 뜻을 같이한 봉사자들의 착한 마음이 한몫해 주척 내리는 비에도 불구하고 예정보다 ...

Read More »

(30) 인도의 눈물방울? 인종 간의 눈물방울?

(30) 인도의 눈물방울? 인종 간의 눈물방울? S. Macho CHO rok-hid @ inbox . ru 느낌이 이상해 호텔로 돌아와 다시 보니 개수랑 잔돈이 안 맞았다. 상점에서 실론 티 10갑을 샀고 영수증도 있는데 잔돈이 부족했다. 호텔로 오는 도중 비도 만나 시간을 지체했는데. 돈이야 얼마 안 되지만 제대로 안 보고 눈 뜨고 당한 내가 짜증 났다. 영수증과 10갑을 들고 다시 상점으로 갔다. 주인 ...

Read More »

(29) 별이 다섯 개~!!

(29) 별이 다섯 개~!! S. Macho CHO rok-hid @ inbox . ru 수천 년 전부터 산과 바다를 건너 여행을 다니는 상인이나 순례자들에겐 맹수와 더위, 추위를 막고 잠시나마 눈을 붙일 휴식할 곳이 필요했다. 초기 숙박시설은 고대 페르시아와 아시아를 잇는 길을 따라 건축된 캐러반서레Caravansary 라 불린 돌과 벽돌로 지어진 곳이었다. 큰 마당이 있는 이곳이 사람들과 가축들에게 휴식을 제공했다. 전쟁, 무역, 학문 등을 ...

Read More »

(28) 차카게 살자!

(28) 차카게 살자! S. Macho CHO rok-hid @ inbox . ru 동양 최초의 문신 기록은 중국서사인 ‘삼국지위지동이전三國志魏書東夷傳’에서 찾을 수 있다. ‘마한의 만자들이 때때로 문신하고 변지인들도 남녀가 왜와 같이 문신한다’고 했다. ‘고려도경’에도 ‘동이의 풍속은 머리를 짧게 자르고 문신을 하는데 야만족 만맥잡류蠻貊雜類도 이마에 문신한다.’라 적혀있다. 중국 주나라 때엔 범죄자, 천민, 전쟁포로들의 얼굴에 문신해 구별했다. 중국의 영향을 받은 고려도 강도를 잡으면 얼굴에 강도強盗라는 ...

Read More »

(27) 불가리아의 아름다운 공주 소피아Sofia

(27) 불가리아의 아름다운 공주 소피아Sofia  S. Macho CHO rok-hid @ inbox . ru 옛날 옛적 한 나라에 예쁜 공주님이 살았단다. 아주 총명하고 품위 있고 매력적인 아름다운 예쁜 아가씨가 있었다. 이 세상에서 단 하나뿐인 왕의 외동딸, 공주님이었다. 어느 날 그 공주가 병에 걸리자 왕은 나라 안에 있는 모든 의사와 치료사들을 불러 치료를 명했으나 공주의 병은 더욱 악화하여 갔다. 아무도 공주의 병명을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