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opics / 사회

사회

구미 왕산기념관에서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 창립총회 열려

대한민국의 어두운 과거사 및 항일운동사 등을 담아낸 식민지역사박물관을 세우는데 앞장서고 친일인명사전을 편찬하며 한일과거사 청산운동의 구심점 역활을하고 있는 민족문제연구소가 경북 구미에 지회를 창립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민문연 구미지회 창립행사를 마치고 이준식 독립기념관장, 장세용 구미시장과 민문연 회원들 기념촬영 (사진 ⓒ구미일번지)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 창립총회 행사가 열린 왕산기념관 (사진 ⓒ구미일번지)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 창립총회 경과 보고 영상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는 12월 1일 왕산기념관에서 창립총회를 갖고 ...

Read More »

로이터, 한국 생존 위안부들 ‘일본 진실한 사과와 배상해야 한다.’

로이터, 한국 생존 위안부들 ‘일본 진실한 사과와 배상해야 한다.’ -잔혹한 범죄 생존자들 날마다 죽어가고 있어 -문 대통령 이번 주 “아프다고 진실을 외면할 수 없다” 로이터 통신이 얼마 남지 않은 한국의 위안부 문제를 정면으로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은 얼마 남지 않은 종군위안부 중 한명인 이용수 할머니의 참혹한 삶을 조명하며 일본군 강제 성노예였던 한국의 위안부 문제를 다루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통신은 22일 “South ...

Read More »

현대 소시오패스 및 사이코패스의 7 가지 특징

현대 소시오패스 및 사이코패스의 7 가지 특징 – 옳고 그름에 대한 구분이 전혀 없으며, 다른 사람들의 권리와 감정을 무시하는 정신적 상태 – 인구의 4퍼센트가 소시오패스, 5~15퍼센트는 “거의 사이코패스” – 외면적으로 잘 활동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며 사회적 성공 얻기도 사이컬러지 투데이는 “7 Traits of the Modern Sociopath and Psychopath (현대 소시오패스 및 사이코패스의 일곱 가지 특징)”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우리 주변에 ...

Read More »

‘한국의 인어’ 해녀가 사라진다

‘한국의 인어’ 해녀가 사라진다 – 인디아투데이, 제주 해녀 역사에 주목 – 고령화로 인해 명맥이 끊어질 위험에 처한 해녀 탐사 인도의 한 언론 매체가 제주 해녀를 탐사했다. <인디아투데이>지는 뉴욕에서 사진 작가로 활동하는 김미주 작가의 해녀 사진을 통해 해녀의 삶과 역사를 소개한다. 예로부터 해녀는 제주의 상징으로 자리매김했고, 현대에 들어서도 해녀는 제주 지역경제의 핵심이었다. 그러나 해녀는 점차 고령화 되가는 추세다. <인디아투데이>도 현재 해녀 ...

Read More »

‘제주4·3 70주년展(전)’ 개최

‘제주4·3 70주년展(전)’ 개최 -영상패널, 설명패널, 정보패널, 그래픽패널 등 다양한 형식과 내용으로 구성 편집부 제주4·3 제70주년 범국민위원회와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는 오는 27일(토)부터 11월 1일(목)까지 서울 광화문광장 서울 중앙광장(세종대왕상 북측)에서 ‘제주4·3 70주년展’을 개최한다. 광화문광장 내 컨테이너 가설 전시관에서 진행되는 ‘제주4·3 70주년展’은 슬픈 역사로 각인된 제주4·3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하는 동시에 올 한 해 전 국민적 관심 속에 치러진 제주4·3 70주년의 발자취를 되짚을 수 있는 ...

Read More »

제주4•3 제70주년 “제주4•3, 이름 찾기(正名)” 학술대회 개최

제주4•3 제70주년 “제주4•3, 이름 찾기(正名)” 학술대회 개최 편집부/제주4.3 제70주년 범국민위원회   제주4.3 70주년 전국화사업 포스터 제주4.3 70주년을 마무리하며 “제주4•3, 이름 찾기(正名)”란 주제의 의미 깊은 토론 자리가 마련된다. 제주4.3 제70주년 범국민위원회(아래 제주4.3 범국민위)는 오는 10월 27일(토)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서울시의회 의원회관(별관) 제2대회의실(서울시 중구 덕수궁길)에서 “제주4•3, 이름 찾기(正名)”를 주제로 ‘제주4•3 제70주년 정명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대회를 주최한 제주4.3 범국민위 측은 “범국민위가 2017년 ...

Read More »

국경없는 기자회 언론자유지수 한국 63위에서 43위로

국경없는 기자회 언론자유지수 한국 63위에서 43위로 – 이명박-박근혜 시대 30 계단 뒤로 밀려 – 박근혜 탄핵과 파면은 투쟁하던 언론인들의 승리 – 명예훼손죄, 국보법 폐지 촉구 국경없는 기자회에서 2018년도 세계언론자유지수를 발표했다. 한국은 2017년 63위에서 43위로 20계단이 상승했다. 국경없는 기자회는 이명박-박근혜 집권 기간 험난한 10년을 거쳐 마침내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되고 파면된 점을 언론이 오랜 싸움에서 승리한 것이라 보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특히 인권변호사이지 ...

Read More »

‘위안부’ 끝나지 않은 이야기

‘위안부’ 끝나지 않은 이야기 – 독일 본 여성박물관에서 열린 국제 심포지움 Phyllis Kim (김현정 대표) Executive Director at KAFC Executive Committee at CWJC 독일의 항구도시 함부르크에서 8월 14일 열린 소녀상 전시 개막식에 이어 지난 8월 18일 토요일 옛 서독의 수도 본에 위치한 세계 최초의 여성박물관에서는 아직도 계속되고 있는 ‘위안부’ 문제를 독일 사회에 알리기 위한 국제 심포지움이 열렸다. 이는 아직도 해결되지 ...

Read More »

알자지라, 제주도민의 이야기를 듣다

알자지라, 제주도민의 이야기를 듣다 -정보의 부재로 인한 사회적 문화적 간극, 도민, 정부, 난민 간 대화로 풀어야 -가짜 뉴스로 부정적 시각과 혐오감 야기시켜 중동 정세의 불안정성으로 지난 4월 이후 550명이 넘는 예멘인들이 제주도에 입국해 망명을 신청했다. 이들의 난민 지위 인정에 대해 제주도민들의 인식은 여러 상반된 감정이 섞인 것으로 드러났으며, 제주도와 서울에서는 예멘인들을 추방해야 한다는 시위도 벌어졌다. 이는 떠한 SNS상의 극단적인 제노포비아 ...

Read More »

“영화가 재조사의 출발점이길” 

“영화가 재조사의 출발점이길”  – 철저한 진상규명이 목적인 영화 <그날, 바다> – 18일, <그날, 바다> 동경 특별 상영회 열려 편집부/4.16해외연대 지난 18일 토요일 일본 동경의 나카노 제로홀에서 세월호 다큐 <그날, 바다> 상영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제작자 김어준 총수와 김지영 감독이 참석해 관객들과 질의 응답 시간을 갖고, 영화에 대해 궁금했던 이야기들을 나눴다. 500석 넘는 좌석이 매진되었다. 관객의 대부분이 일본인들이었으며, 관객들은 “너무 충격적인 참사가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