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박근혜, 뉴스프로에 칼 빼들다.

박근혜, 뉴스프로에 칼 빼들다.

박근혜, 뉴스프로에 칼 빼들다.
-朴 말 한마디에 ‘번역도 죄가 된다?’
-검찰, 정상추, 뉴스프로 기자 집 압수수색

 

이하로 기자

sankei_0803_2014

8월 3일자 산케이 기사를 캡쳐한 사진

드디어 박근혜가 눈에 가시인 정상추와 뉴스프로에 칼을 빼들었다. 박근혜 정권의 언론 압박이 국내 언론을 넘어서서 해외에 있는 언론에까지 가해지고 있다.

서울 중앙 지방검찰청 정문식 검사와 수사팀 4명이 한국에 거주하는 뉴스프로 번역기자의 집을 가택수색영장을 들고 찾아와 본인이 없는 가운데 가택수색을 실시했다. 이들은 19일 낮 1시 경 에 구미에 있는 뉴스프로 번역기자 전모 기자의 집을 방문하여 수 시간 동안 가택수색을 실시하고 전 기자의 노트북을 압수해 갔다.

검찰은 전 기자의 아내 혼자 지키고 있는 집에 들이닥쳐 안방 서랍, 장식장, 책, 여권, 외장하드, 노트북 등을 뒤졌으며 심지어는 일기장까지 압수하려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근무 중 집을 비운 전씨와 회사 근처 커피숍에서 참고인 조사와 참고인 진술조사를 받아갔다.

검찰은 산케이 신문의 지난 8월 3일 ‘박근혜 대통령이 여객선 침몰 당일, 행방불명 … 누구와 만났을까?’라는 제목의 기사를 번역한 민성철씨를 추적하는 중에 뉴스프로 번역기자로 활동하고 있는 전씨의 아이피를 추적하여 이날 전씨의 집을 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전 씨에게 민성철씨의 연락처와 인적사항, 그리고 뉴스프로의 번역 기사를 감수하는 임옥 기자의 연락처와 생년월일 등을 물어보고, 또한 이하로, 로라 장 등 정상추 운영진에 대해서도 탐문을 벌였다.

검찰은 전 기자에게 정상추를 ●어떻게 알게 됐는지 ●서로 연락은 어떻게 하는지 ●정상추에서 역할은 무엇인지 ●번역은 어느 정도 하는지 ●번역 후 포스팅은 누가 하는지 ●한국 쪽에서 다른 사람은 누군지 ●임옥 기자 외에 정상추 운영진인 이하로, 로라 장은 아는지를 질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전 기자에게 ‘다음 아고라에 정상추 이름으로 포스팅한 기록이 IP 추적 결과 나왔다… 당신이 한 것인가 ?’라고 질문한 것으로 보아 이들은 정상추 아이디 IP 추적으로 전 기자의 소재를 파악한 것으로 추정된다. 검찰이 전 기자가 정상추의 운영진이 아닌가 하는 혐의를 두었던 것이 아닌가 추측되는 대목이다.

그러나 뉴스프로의 정상추 아이디는 정상추 회원들이 공동으로 이용하고 있는 아이디로 대부분 미국에 있는 운영진들이 다음 아고라 등에 포스팅을 하지만 시간이 안될 경우 국내의 전 기자에게 포스팅을 부탁한 것이었는데 검찰은 전 기자가 정상추 운영에 깊숙이 개입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번 검찰의 뉴스프로 관계자에 대한 압수수색은 ‘산케이 신문’의 박근혜 관련 보도 수사의 연장선상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전 기자에게 집중적으로 뉴스프로의 민성철 번역기자의 소재와 연락처, 생년월일 등을 물었던 것으로 보아 박근혜가 국무회의 발언에서 자신에 대한 모독이 지나치다는 발언 이후 검찰이 잰 발걸음을 보인 것으로 보인다. 민성철 기자는 뉴스프로에서 일본어 번역을 담당하는 기자로 문제가 된 ‘산케이신문’의 기사를 번역한 바 있다.

검찰의 전 기자 압수수색 소식을 들은 정상추 및 뉴스프로 관계자들은 황당함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다. 특히 뉴스프로가 주로 외신을 번역하여 국내에 소개하는 번역전문매체인데도 불구하고 기사 생산자가 아닌 뉴스프로의 번역자를 범죄시 하는 것에 대해 민주주의 사회에서는 도저히 일어날 수 없는 것이라고 분노하고 있다.

특히 이날 전 기자의 가택 압수수사를 벌인 수사관이 전기자의 부인의 ‘번역도 죄가 되는가?’라는 질문에 ‘죄가 될 수 있다’고 대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전 기자에게 서면진술로 부족하면 서울로 부를 수 있다고 말해 수사가 지속될 것임을 내비쳤다.

정상추 운영진 중의 한사람인 로라 장은 “왜곡된 번역이 아닌 외신 번역 소개가 처벌 받을 수 있다는 자체가 황당하다”며 “이는 한국의 언론을 장악하고 있는 현 정권이 통제하지 못하는 외신을 한국으로 소개하는 정상추, 뉴스프로에 제재를 가함으로서 입에 재갈을 물리겠다는 것으로 밖에 해석할 수 없다”고 성토했다.

한편 이번 수사가 박근혜의 지난 국무회의에서의 ‘저에 대한 모독이 도를 넘고 있다’라는 발언 이후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박근혜의 국무회의 발언 이후 새누리당은 ‘박대통령 연애’라는 발언만으로 새민련 설훈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회부한 바 있다.

또한 지금까지 산케이신문 기사에 대한 수사는 산케이 지국장인 가토 기자에게 집중되었으나 박근혜의 발언 이후 수사의 범위가 확대되는 것이 아닌가하는 예상도 나오고 있다.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이미 검찰은 본 뉴스프로의 민성철 일어담당 번역기자의 소재를 추적하고 있다는 것이 드러났다.

‘산케이신문’의 조사에 뉴스프로가 수사대상이 된 것은 고소인이 ‘산케이신문’ 뿐 아니라 이 기사를 번역한 민성철 기자도 함께 고소한 것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뉴스프로는 지난 8월 3일 산케이신문에 ‘박근혜 대통령이 여객선 침몰 당일, 행방불명 … 누구와 만났을까?’라는 기사가 뜨자 이를 민 기자에게 번역을 의뢰했고 4일 뉴스프로에 번역 기사를 올린 바 있다.

기사가 올라가자 ‘산케이신문’에 이러한 기사가 보도된 줄 모르고 있던 국내언론과 뉴스프로 독자들, 그리고 네티즌들은 발칵 뒤집혔다. SNS 상에서도 며칠간 검색어 상위에 오르는 등 급격하게 퍼져나가자 급기야는 우익단체를 중심으로 ‘산케이신문’의 가토 지국장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으며, 고소가 접수되자마자 검찰도 발빠르게 대응하여 카토 지국장을 출국금지 시키고 소환조사를 벌였다.

하지만 이런 박 정권의 대응은 국제사회에 큰 후폭풍을 가져왔다. 언론계와 기자들로부터 언론의 자유를 억압하는 것이라는 항의성 기사들이 쏟아졌다. 일본에서부터 시작된 이런 비난은 점차 아시아 지역, 유럽과 미주의 외신들까지 이 문제를 다루었으며 ‘국경없는 기자회’는 성명서를 발표하여 박근혜 정권의 언론탄압을 비난했다.

박 정권에 대한 비난은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급기야는 지성들의 모임인 일본 펜클럽까지 나서 한국 박근혜정권의 언론탄압에 심각한 우려를 표시했다. 결국 산케이신문의 보도도 문제지만 모든 한국언론이 이를 모른채 하고 있을 때 뉴스프로가 이를 번역하여 사건을 키운 것이 된 것이다.

그러나 가토 지국장에 이어 뉴스프로 기자에까지 수사를 확대하면서도 이 소문의 근원지인 ‘조선일보’에 대한 어떠한 법적조치도 취하고 있지 않는 것에 대한 비난이 끊이지 않고 있다. 또한 ‘산케이신문’의 기사를 맨 먼저 국내에 소개한 조갑제에 대한 아무런 조치가 없는 것도 정부가 이중적 잣대로 이번 사건을 대하고 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정상추 운영위원 중 한 사람이자 번역 기사의 감수를 담당하고 있는 임옥 기자는 “결국 자기들 편인 조선일보와 조갑제는 전혀 괴롭히지 않고 뉴스프로를, 그것도 기사를 생산한 것이 아닌 기사를 번역 소개한 뉴스프로를 겨냥한 것은 이번에 눈엣가시인 정상추와 뉴스프로를 손보겠다는 의지로 밖에 받아들일 수 없다”며 “하지만 기사전문을 번역 소개하는 것이 원작자로부터가 아닌 소위 민주국가라고 자임하는 대한민국 정권으로부터 범죄행위로 처벌 받을 수 있다는 것은 다름 아닌 바로 박근혜정권이 독재자라는 것을 보여주는 실질적인 증거”라고 맹비난했다.

정상추의 또 다른 운영위원인 이경지씨도 “이번 뉴스프로 기자 압수수색으로 이 정권이 언론탄압을 자행하는 독재국가임을 온 세계에 천명한 것”이라며 “이번 사태를 좌시하지 않고 깨어있는 시민들과 양심세력, 그리고 시민단체들과 함께 같이 싸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민변의 한 변호사는 “산케이를 수사하다 치고 들어온 것 같다”며 “그렇다면 조선일보부터 수색할 것이지, 아마도 수사를 하면서 겁을 주려는 의도 같다”고 말했다. 그는 “법리적으로는 별 문제가 없지만 검찰이 수사의 부담을 주려는 것같다”며 “소환통보 등이 오면 민변에서 변호인단 등을 꾸려 적극적으로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누가 봐도 뻔한, 법리적으로 뿐만 아니라 상식적으로도 무리가 가는 검찰의 뉴스프로에 대한 행동은 다름 아닌 박근혜 또는 청와대의 분노 때문으로 보인다. 박근혜의 ‘모독이 도를 넘었다’라는 제왕적 말 한마디로 여당과 검찰이 알아서 기는 세상, 그것이 박근혜 정권이 지배하는 세상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정말 우리는 이제 ‘번역도 죄가 되는 세상’에 살고 있는 것이 이번 검찰의 압수수색으로 만천하에 드러났다. 적어도 민주주의가 제대로 작동되는 나라에서는 공인인 대통령의 명예보다 언론의 명예가 더욱 소중한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박근혜 정권은 ‘번역도 죄라 처벌하는 정권’이 되고 말았다. 언론 장악의 독수가 이제 해외의 시민단체인 정상추와 외신번역매체인 뉴스프로에까지 뻗치고 있다. 박근혜 정권이 꼭 물러나야 하는 이유가 또 하나 추가 되었다.

 

[저작권자: 뉴스프로,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Facebook Comments
박근혜 구속, 이제 우병우, 안봉근, 이재만, 정윤회, 이영선, 윤전추, 정동춘, 그리고 정유라를 구속하라!

About 편집부

22 comments

  1. 모독이니 어쩌니 그런 소리 듣기 싫음 내려오면된다. 지자리도 아님서 별소릴 다한다.

  2. 미쳤다…..그러나 가정교육 받은 고대로 하고 있다는…

  3. 미친 더러운 정권…친일 매국, 빈민족 사대, 반민주 독재 개같은 정권…지금 때가 ㅇ느 때인데…지 애비 체육관 대통령 시절인 줄 아나.
    선거사범, 범법자가 뭔 대통령이라구.

  4. 정말 할말을 잃게 만드는 정권이다

  5. 더러운 정권, 반드시 갚아주겠다…

  6. 이이상 저질인 정부가 또 있을까? 더 무섭게 해보라 민중은 더 똘똘 뭉치게 될거다.

  7. 1. 신문고, 09/20/2014
    검찰 ‘뉴스프로-정상추’ 번역기자 자택 압수수색
    http://bit.ly/1qSSvuj

  8. 번역도 죄가되고 있는 현재의 대한민국?
    깝깝한고 서글픈 대한민국!
    그러나, 뉴스프로 같은 메체가 있어서 용기를 갖고
    희망을 ~ 꿈을 키웁니다!

  9. 힘내십시요….이 미친 세상 같이 미치지 않고는 살기 어렵게 하네요. 근데 같이 미쳐있는 겁쟁이들 또는 기회주의자들 또는 무뇌아들은 왜 그리 많은지…암튼 정상추와 같은 정의와 상식이 통하는 사회를 회보가기 위해 노력하시는 모든 분들 감사합니다

  10. 박근혜뽑은 인간들아 반성해라 이럴거 몰랏냐????

  11. 빨갱이보다더하나

    이건 뭐 북에 빨갱이정권인 김씨돼지일가보다 더 하는구먼…

  12. 싫다 대한민국은 민주주의인데 과연 이게 민주주의일까….에효

  13. 2. 오마이 뉴스, 09/20/2014
    박근혜 7시간 행적 의혹 기사 번역자도 처벌하나
    http://bit.ly/XRHYDc

  14. 3. 뷰스앤뉴스, 09/20/2014
    검찰, 기사 번역한 기자집 압수수색
    http://bit.ly/1u8Zuk8

  15. 4. [기고/이하로] “박 대통령, 뉴스프로에 칼 빼들다” http://is.gd/HxvTrY #고발뉴스

  16. 5. 순천구례곡성담양인터넷 뉴스, 09/20/2014
    박근혜, ‘뉴스프로’에 칼 빼들다.
    http://bit.ly/ZwI4kK

  17. 모독이니 어쩌니 그런 소리 듣기 싫음 내려오면 된다. 지 자리도 아니서 별 개소리를 다한다 (2)

    부정선거 다카키 마사오의 딸 꺼져라!

  18. 6. 민중의 소리, 09/21/2014
    검찰, ‘산케이’ 기사 번역한 ‘뉴스프로’ 기자 자택 압수수색
    http://bit.ly/1qkrh9Q

  19. 7. 서울의 소리, 09/21/2014
    검찰, ‘정상추,뉴스프로 기자 집 압수수색’
    http://bit.ly/1ykFc9Y

  20. 말이 안되는 일이 요즘 한국에서 일어나고 있다. ㅠ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