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로이터, 진상조사 여야합의안 유가족 거부 타전

로이터, 진상조사 여야합의안 유가족 거부 타전

 로이터, 진상조사 여야합의안 유가족 거부 타전
-유가족 투명한 수사 위한 독립적인 조사기구 원해
-여야 이용만 하고 유가족과 소통하려하지 않아

교황의 방한 중 지극한 세월호 껴안기로 전 세계의 이목이 세월호 유가족에게 쏠려 있는 가운데 여야 세월호 특별법 재합의안을 유가족들이 거부했다는 소식이 외신들을 장식했다.

로이터 통신이 19일 ‘South Korea parties back, families oppose, ferry disaster probe-한국 여야당 세월호 참사 조사 지지 합의, 유족들은 반대’라는 제목으로 유가족이 여야가 합의한 세월호 특별법에 대해 반대의 뜻을 분명히 했다는 사실을 전하자 데일리 타임즈를 비롯한 외신들이 이를 일제히 보도하고 나섰다.

로이터 통신은 이 기사에서 한국 집권당과 야당 대표는 화요일 지난 4월 세월호 참사를 보다 자세히 조사할 입법안에 동의했지만 희생자 유가족 대변인은 그 동의안에 반대한다고 전하며 유가족들의 반대로 이 합의가 위태로워질 수 있다고 전했다.

“우리는 반대한다. 집권당과 야당, 양당 모두 우리와 소통하지 않았고, 또 자기들이 무엇을 하는지 우리가 이해하도록 설명하려고 노력도 하지 않았다”는 유경근 유가족대변인의 말을 전한 로이터는 “우리 가족들은 상처를 많이 받았고 우리 중 일부 사람들은 정치가들이 자기들의 선거운동을 위해 우리를 이용만 했을 뿐이라고 생각했다”는 유경근 대변인의 정치권에 대한 불신을 타전했다.

로이터 통신은 가족들이 독립적인 전문가들의 팀을 원했고 그들 중 반을 가족들이 지명하고, 이 위원회에 기소권을 부여하기를 원했다고 전하며 여야가 합의한 특별법은 가족들의 승인을 받아 임명된 7명으로 구성된 의원회가 두 명의 후보 검사들을 선정하고 그 두 명 중 한 명을 대통령이 선택하게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유가족들은 이 합의안에 대해 “여당 몫 2명을 유족과 야당의 동의를 받는다고 하지만, 그 2명을 추천하는 사람은 결국 여당”이라며 “유족들이 2명을 추천할 수 있다면 받아들이겠지만 합의안대로라면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히고 있다. 가족대책위는 20일 저녁 총회를 열어 공식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여야 합의 후 양당은 의원총회를 열어 새누리당은 30분만에 합의안을 추인했지만 야당인 새정치연합은 다수 의원들이 “유가족이 반대할 경우 받아들일 수 없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보여 추인을 유보했다. 3백여 명을 국민들이 두 눈을 뻔히 뜨고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수장시킨 이 정부와 기관에 대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를 조사하자는데 여와 야가 정치적 줄다리기를 하고 합의를 한다는 전대미문의 꼴불견이 계속되자 국민들의 분노는 하늘을 찌를 듯 높아지고 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로이터통신의 기사전문이다

번역 감수: 임옥

기사 바로가기 ☞ http://reut.rs/1w4YY8x

 

South Korea parties back, families oppose, ferry disaster probe

한국 여야당 세월호 참사 조사 지지 합의, 유족들은 반대

BY JU-MIN PARK AND HYUNJOO JIN
SEOUL Tue Aug 19, 2014 8:31am EDT

reuter_0819_2014

A vessel involved in salvage operations passes near the upturned South Korean ferry ”Sewol” in the sea off Jindo April 17, 2014.

2014년 4월 17일 진도 연안, 뒤집힌 한국 “세월호” 여객선 근처를 구조작업에 동원된 배 한 척이 지나고 있다.

CREDIT: REUTERS/KIM KYUNG-HOON

(Reuters) – South Korean ruling and opposition party leaders agreed on Tuesday on legislation to investigate April’s Sewol ferry disaster more deeply, but a spokesman for families of the victims said they would oppose the bill.

(로이터) – 한국 집권당과 야당 대표는 화요일 지난 4월 세월호 참사를 보다 자세히 조사할 입법안에 동의했지만 희생자 유가족 대변인은 그 동의안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The Sewol, overloaded and traveling too fast on a turn, capsized and sank on a routine journey on April 16, killing more than 300 people, most of them school children, prompting a backlash against the government of President Park Geun-hye over its handling of the disaster.

세월호는 과적되고 회전시 과속해서 지난 4월 16일 정기운항 중 전복 침몰했으며 대부분 어린 학생들이었던 300명이 넘는 사망자를 냈고 박근혜 대통령 정부의 참사 처리를 두고 비난을 촉발시켰다.

Family members of the victims and survivors have been calling for a more transparent investigation into the sinking of the ferry and subsequent rescue operation, which was widely criticized.

희생자와 생존자 가족들이 여객선 침몰과, 크게 비난받은 그 후의 구조작업에 대해 좀 더 투명한 수사를 촉구해오고 있다.

Tuesday’s agreement had appeared to end a deadlock that had threatened to derail other legislation, but the opposition of family members could jeopardize the deal that still needs approval from legislative committees and the full parliament.

화요일의 합의는 다른 입법사안을 위태롭게 하던 교착상태를 끝낸 것처럼 보였지만, 아직 법사위원회와 국회 본회의의 승인을 받아야하는 이 합의는 유가족들의 반대로 위태로워질 수 있다.

“We oppose it. Both parties, the ruling party and the opposition party, have not communicated with us or tried to explain what they are doing to help us understand,” Yoo Gyoung-geun, who lost a daughter in the disaster and is a spokesman for the victims’ families, told Reuters.

“우리는 반대한다. 집권당과 야당, 양당 모두 우리와 소통하지 않았고, 또 자기들이 무엇을 하는지 우리가 이해하도록 설명하려고 노력도 하지 않았다”고 참사로 딸을 잃은, 그리고 희생자 유가족의 대변인인 유경근씨가 로이터에 말했다.

“Our families have been hurt a lot and some of us thought politicians are just using us for their election campaign,” Yoo said, referring to by-elections last month.

“우리 가족들은 상처를 많이 받았고 우리 중 일부 사람들은 정치가들이 자기들의 선거운동을 위해 우리를 이용만 했을 뿐이라고 생각했다”고 지난 달 보궐선거를 가리키며 유 씨가 말했다.

The current parliamentary session was due to end on Tuesday, but a special session was likely to be convened on Aug. 25, Yonhap News Agency said.

현재 국회 회기는 화요일에 끝나지만 특별 회기가 8월 25일에 소집될 것 같다고 연합통신이 말했다.

The two main parties had been at loggerheads over specifics of the bill, and the main opposition party had threatened to boycott the passage of other time-sensitive legislation until the dispute was resolved.

두 주요 정당들은 법안의 세부사항을 두고 싸워왔고, 제1야당은 논쟁이 해결될 때까지 다른 시기에 민감한 법률제정의 통과를 거부하겠다고 협박했다.

The main point of contention has been the makeup of a committee to choose a special prosecutor. The families had wanted an independent team of experts, half of them to be named by the families, with the right to prosecute.

논쟁의 주요 골자는 특별검사를 선택할 위원회를 어떻게 만드느냐 하는 것이었다. 가족들은 독립적인 전문가들의 팀을 원했고 그들 중 반을 가족들이 지명하고, 이 위원회에 기소권을 부여하기를 원했다.

Under Tuesday’s agreement, a panel of seven members, two of whom must be approved by the family members, would choose two potential prosecutors, from which the president would pick one.

화요일의 합의에 의하면, 그 증 두 명을 가족들의 승인을 받아 임명된 7명으로 구성된 의원회가 두 명의 후보 검사들을 선정하고 그 두 명 중 한 명을 대통령이 선택하게 된다.

(Additional reporting by James Pearson; Writing by Tony Munroe; Editing by Nick Macfie)

(제임스 피어슨의 추가보도, 토미 먼로 기사 작성, 닉 맥피 기사 편집)

 

[번역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Facebook Comments
박근혜 구속, 이제 우병우, 안봉근, 이재만, 정윤회, 이영선, 윤전추, 정동춘, 그리고 정유라를 구속하라!

About 편집부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