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뉴욕에서도 세월호 특별법 제정하라

뉴욕에서도 세월호 특별법 제정하라

뉴욕에서도 세월호 특별법 제정하라
-뉴욕타임스 앞, 외국인들도 관심 갖고 호응
-미주 동포 일일 릴레이 단식으로 유가족 단식에 동참
-‘세사모’ 세월호 진상규명 이루어질 때까지 같이 할 것

뉴저지 시민 Ann

‘흩어져있는 한사람의 힘은 미약하지만 십시일반 함께 뭉치면 미주 미씨들이 일궈낸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 세월호광고, 그리고 양심언론후원이 가능했던 것처럼 기적은 일어나는 거라고. 세월호 특별법은 그들만의 법도 아니며 꼭 발현되어 그들의 목숨은 못 구했지만 진실만은 밝혀져 대한민국 역사 속에 영원한 생명을 부여하게 만드는 것이 희생자들의 염원이고 우리세대에 남겨진 숙제라고.’

세월호 참상을 지켜보아야 했던 미안함과 더 이상 가만히 잊지 않겠다는 다짐을 한 미주에 사는 엄마들이 나섰다. 뉴욕을 위시한 뉴저지, 코네티컷, 롱아일랜드 등에서 모인 엄마들과 그 가족 70여 명이 20일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과 유가족들이 제안한 특별법 제정을 세계의 중심인 맨해튼 뉴욕타임스 앞에서 소리 높여 외쳤다. 세월호 참사 후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 등에 세월호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전면광고를 내 큰 주목을 받았던 미시유에스에이 회원들이 미 전 지역 동시 시위를 벌이며 결성된 ‘세월호를 잊지않는 사람들의 모임(세사모)’ 뉴욕회원들이 주최한 이날 집회는 지나가는 한인들뿐만 아니라 외국인들도 큰 관심을 갖고 걸음을 멈추어 서명하는 등 큰 호응을 불러 일으켰다.

이들은 ‘언제까지 희생자 유가족과 국민들의 요구를 외면할 수 있는 지’라고 물으며 “세월호 진상을 규명하라!”, “세월호 특별법을 재정하라!”, “언론의 자유를 보장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한국 정부에 진정성 있는 조속한 해결을 촉구했다. 일요일을 맞아 수많은 관광객들로 붐빈 맨해튼에서 울려 퍼진 이 외침은 지나가던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수많은 행인들이 배너와 피켓의 내용을 유심히 보고, 사진을 찍는 등 관심을 보였으며 내용을 인식한 사람들은 외국인 한국인 할 것 없이 세월호 진상규명과 특별법 제정을 위한 서명에 적극 동참했으며 나눠준 전단지를 꼼꼼하게 읽는 등 시위대들과 같이 했다.

‘세사모’는 앞으로도 세월호 참사의 진상이 규명될 때까지 활동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이들은 곧 뉴욕 플러싱 ‘세사모’ 회원들을 중심으로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들과 아픔을 같이 나누기 위해 일일 릴레이 단식을 이어갈 예정이며 또한 바자회 등을 통해 유가족들에게 힘이 될 수 있는 활동을 계속해서 벌여나갈 계획이다. 세사모의 이 같은 활동은 뉴욕뿐만 아니라 LA, 워싱턴 DC 등 세월호 참사 규탄 미 전국 동시 시위가 열렸던 도시를 중심으로 이어질 것으로 알려졌다.

1 2 3 4 5 6 7 8 9 10 11

 

[저작권자: 뉴스프로,  기사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전체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