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한국 70년대 독재 통치 연상, 전세계 가톨릭도 한국 상황 주시

한국 70년대 독재 통치 연상, 전세계 가톨릭도 한국 상황 주시

한국 70년대 독재 통치 연상, 전세계 가톨릭도 한국 상황 주시
-이용훈 주교, “뇌사” 대통령, 국회, 주요 언론 책임 언급
-아시아뉴스 가톨릭계 시국 규탄 미사 상세 보도

이태리 기반의 온라인 뉴스로 로마 가톨릭 해외 선교 담당 기구(PIME)의 공식 언론사인 ‘아시아 뉴스(www.asianews.it)’가 최근 거세게 일어나고 있는 가톨릭의 국정원 부정선거개입을 규탄하는 미사 소식 및 가톨릭 계의 분위기를 상세하게 보도했다.

‘아시아 뉴스’는 22일자 보도에서 지난 20일 열렸던 수원교구의 시국미사 소식을 바탕으로 ‘교회는 한국 첩보기구의 정치 개입과 스캔들에 대해서 규탄한다(Church against S Korean secret services’ political interference and scandals)’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전국의 주교, 사제, 수녀, 그리고 신도들은 박근혜 정부가 (경제적 호의에 대한 댓가로) 작년 대선 개입 혐의를 받고 있는 국정원의 범죄행위에 대해 진정한 조사를 시작하기를 원한다’며 ‘이 상황은 수원의 신부에게 패망한 독재 통치하에 있던 시절의 한국을 연상케 한다’고 전했다.

Joseph Yun Li-sun 기자가 쓴 이 기사는 현재 한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상황을 이성효 주교가 ‘강도떼와 같은 국가’라고 했다고 전하며 ‘한국 정치는 1970년대로 돌아가고 있다’는 이주교의 말을 보도했다.

‘아시아 뉴스’는 이어 수원교구가 긴급미사를 마친 뒤 발표한 성명서를 소개하며 ‘박 대통령에게 국정원의 정치개입과 국정원과 여당 새누리당이 비밀문건인 남북정상 회담 대화록을 불법으로 공개한 것에 대해 조사하고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또한 ‘뇌사 대통령, 국회, 그리고 주요 언론이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했다’며 무책임을 비난한 이용훈 주교의 말과 함께 시국선언이 부산, 마산, 광주 대교구와 인천, 전주 교구에서 발표되었으며 원불교 스님들의 릴레이 단식투쟁, 노조와 야당, 정부 공무원들이 수차례에 걸쳐 촛불시위를 벌이며 정의와 진실을 요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시아 뉴스’는 교황청립 외방선교회(PIME, Pontificio Istituto Missioni Estere)가 설립한 것이다. 오프라인으로는 월간 책자가 발행되며, 인터넷판(www.asianews.it)은 2003년 11월 1일 서비스를 시작했다.인터넷 개통 당시 17만 여 명이었던 월 방문자수가 현재는 500만 명에 달할 만큼 급성장한 온라인 매체로 전세계 가톨릭계에 영향력이 큰 매체이다. (08/24/2013)

다음은 정상추의 전문 번역이다.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IYPdBs

 

Church against S Korean secret services’ political interference and scandals

한국 첩보기구의 정치 개입과 스캔들을 규탄하는 교회.

08/22/2013, Joseph Yun Li-sun

AsiaNews_0822_2013_1

Bishops, priests, nuns and lay people from around the country want President Park Geun-hye’s administration to start a real investigation into the criminal activities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which has been accused of meddling in last December’s presidential election in exchange for economic favours. The situation reminds the Bishop of Suwon of when the country was under dictatorial rule, which was defeated.

전국의 주교, 사제, 수녀, 그리고 신도들은 박근혜 정부가 (경제적 호의에 대한 댓가로) 작년 대선 개입 혐의를 받고 있는 국정원의 범죄행위에 대해 진정한 조사를 시작하기를 원한다. 이 상황은 수원의 주교에게 패망한 독재 통치하에 있던 시절의 한국을 연상케 한다.

AsiaNews_0822_2013_2

Suwon (AsiaNews) – “[W]hat are kingdoms but great robberies,” said Bishop Linus Lee Seong-hyo, the vicar general at the Roman Catholic Diocese of Suwon, quoting Saint Augustine. “We’re seeing things that have never happened before in the history of constitutional government. Our politics are going back to the 1970s,” he bemoaned.

“강도떼와 같은 국가” 라며 천주교 수원교구 이성효 주교는 성 어거스틴의 말을 인용했다. “우리는 헌정사상 이전에 결코 일어나지 않았던 것을 보고 있다. 우리 정치는 1970년대로 돌아가고 있다” 라고 한탄했다.

Calling on the faithful not to stand idly by, he ended an ’emergency Mass’ held to protest against the interference by South Korea’s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NIS) in last December’s presidential election. About 100 priests and more than 600 congregants attended the service.

그는 신도들에게 가만히 지켜만 보고있지 말 것을 요구하며, 국정원의 작년 12월 대선개입 규탄을 위해 열린 ‘긴급미사’를 마쳤다. 약 100여명의 사제와 600명 이상의 신도들이 미사에 참석했다.

Hundreds of priests and nuns signed the manifesto denouncing the NIS for “defying laws prohibiting political involvement, illegally interfering in a presidential election, and behaving in a way that goes beyond the scope of its duties”. Conservative Park Geun-hye won the election by a small margin against Moon Jae-in, a Catholic.

수백명의 사제와 수녀들은 “정치개입을 금지하는 법을 무시하고, 불법적으로 대선에 개입하고, 직무범위를 넘는 행동을 범한” 국정원을 비난하는 시국선언문에 서명을 했다. 보수성향의 박근혜는 지난 대선에서 천주교신자 문재인을 아주 근소한 차이로 이겼다.

The manifesto calls on President Park to investigate and apologise for the NIS’s political interference, and for the illegal release by the intelligence organisation and the ruling Saenuri Party of classified inter-Korean summit transcripts. It also demands reforms for the NIS and the development of a plan to prevent similar incidents in the future.

성명서는 박 대통령에게 국정원의 정치개입과 국정원과 여당 새누리당이 비밀문건인 남북정상 회담 대화록을 불법으로 공개한 것에 대해 조사하고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성명서는 국정원의 개혁과 앞으로 이런 일이 일어날 것을 방지할 시스템을 구축할 것을 요구했다.

Delivered after the Mass by the bishop in the name of the whole diocese, rather than individual priests, the manifesto was the first such statement made by the Suwon Diocese.

미사이후 개별 사제들이 아니라 전교구의 이름으로 주교에 의해 공식발표된 이 시국선언은 수원천주교구역사상 최초이다.

To date, manifestos have been issued by the archdioceses in Busan, Musan, and Gwangju and the dioceses of Incheon and Jeonju.

현재까지 시국선언은 부산, 마산, 광주 대교구와 인천, 전주 교구에서 발표되었다.

Fr Thaddeus Lee Ki-rak, secretary general of the Bishops’ Conference of Korea, and the Justice and Peace Commission issued a statement saying, “The Church is called to intervene for a very important reason, i.e. maintaining people’s confidence in its government. This is a fundamental moral issue. ”

한국천주교 주교회 및 정의평화위원회의 사무처장 이기락신부는, “교회는 매우 중요한 사안 즉, 정부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유지하는 일에 개입하도록 부름을 받습니다. 이번 사건은 근본적인 도덕성의 문제입니다.”라고 성명을 발표했다.

Before the service, Bishop Mathias Ri Iong-hoon, who heads both the Suwon diocese and the diocese’s justice and peace committee, railed against the irresponsibility of a “brain dead” President, the National Assembly, and big media that failed to respond appropriately.

미사 전에, 천주교 수원 교구장 및 정의평화위원장 이용훈 주교는”뇌사” 대통령, 국회, 그리고 주요 언론이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했다며 무책임함을 비난했다.

Ri appealed to the President “to confront the misdeeds of the NIS and demand accountability. We cannot expect a state organisation to clean itself up when it has lost the ability to do so. I hope the President will take action to selflessly resolve the situation,” he said.

또한, 이주교는 박대통령에게 국정원의 범죄행위를 직시하고 책임을 질것을 호소했다. “우리는 자정능력을 상실한 국가기관에 자정을 기대 할 수 없다. 나는 대통령이 이 상황을 사심없이 해결하기 위해 조취를 취할 것을 요구한다” 라고 말했다.

The issue has not only upset the Catholic Church. Trade unions, opposition parties and government officials have in recent weeks taken part in seven candlelight vigils outside the Saenuri national headquarters in Seoul to demand “justice and truth.”

이 사태는 단지 천주교회만 격분시킨 것이 아니다. 노조와 야당, 그리고 정부 관리들 또한 지난 수 주간 일곱차례에 걸쳐 서울 새누리당사 앞에서 정의와 진실을 요구하는 촛불시위를 벌였다.

Even Won Buddhist monks began a rotating hunger strike to get to the truth.

한편, 원불교 스님들도 진실을 요구하는 릴레이 단식투쟁에 돌입했다.

Facebook Comments
박근혜 구속, 이제 우병우, 안봉근, 이재만, 정윤회, 이영선, 윤전추, 정동춘, 그리고 정유라를 구속하라!

About 편집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