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이코노미스트, 헌재 박근혜 파면 결정에 국민 75% 찬성 보도

이코노미스트, 헌재 박근혜 파면 결정에 국민 75% 찬성 보도

이코노미스트, 헌재 박근혜 파면 결정에 국민 75% 찬성 보도
–특검의 조사를 피한 사실도 파면 사유로 헌재 결정에 영향 미쳐
–5월 9일 대선의 유력한 대통령 후보는 문재인
–“이게 나라냐”에서 “이게 나라고 정의다”를 외치는 국민, 국가적 자존감 회복

세계의 언론은 아시아의 경제와 안보의 중심에 있는 한국에 촉각을 세우고 보도하고 있다. 경제 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보도한 한국의 긴박한 상황을 뉴스프로가 받아 번역 보도한다.

이코노미스트는 박근혜가 헌법재판소와 특검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고 20차례의 변론 기회가 있었음에도 단 한 번도 참석하지 않고 오히려 자신의 위법 행위를 은폐하려고 하여 지난 3월 10일 헌법재판소에서는 박근혜를 영구히 파면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주목해야 할 점은 헌법재판관 8명 중 5명이 보수성향을 지녔고 두 명은 박근혜가 임명하였지만 전원 만장일치로 파면 판결을 내렸음을 전하며 위법사항으로 요구된 권력남용, 국민 생명 보고 의무 태만, 언론 자유 침해, 뇌물 수수, 측근과 함께 기업으로 부터 금전 갈취, 국가 기밀 누설 다섯 가지 중 국가기밀누설을 채택하여 헌법 수호 의지가 없어 파면한다는 재판관들의 말을 상세 보도했다.

박근혜는 파면과 함께 형사상 불소추 특권을 잃었고 3월 15일 검찰은 권한남용, 정경유착에 대해 진행된 수사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하여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관련한 수사로 삼성제국의 승계자인 이재용이 뇌물죄로 재판을 받고 있으며 측근 최씨 또한 재판 중이라고 보도했다.

기사는 박근혜가 파면됨에 따라 대통령 선거일이 5월 9일로 공표되었고 민주당의 문재인 후보가 32%의 지지율로 유력하다고 보도했다. 이코노미스트는 문재인 후보에 대한 국민적 평가도 함께 전했다. 노년층과 박근혜 탄핵 반대파는 문재인 후보를 “전형적 좌파”와 연결짓고 있고 파면을 지지하는 수백만 명의 국민들은 새로운 대통령이 공정한 정치 시스템을 구축할 것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대한민국 국민 3/4이 탄핵을 찬성했음을 전하며 현재 박근혜의 지지자들은 노년층 유권자들이 가졌던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한 끈질긴 경외심에서 나온 것이라고 전했다. 1980년 이후 모든 대통령은 부패스캔들에 얽혀 왔으며 이로 인해 성균관 대학교의 박 교수는 현대적이고 생동감 넘치는 민주주의 국가에 걸맞는 새로운 정치판으로의 전환이 너무 오랫동안 지연되었다고 말했다. 그동안 총체적인 부패로 분노한 대한민국 국민들은 “이게 나라냐?”라는 플래카드를 들었지만 헌재 판결 후에는 “이게 나라다. 이게 정의다”라 쓰인 새로운 플래카드를 들었다고 말하며 기사를 마무리 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이코노미스트 기사의 전문이다.

번역 감수 : 임옥

기사 바로가기 ☞ http://econ.st/2mPAJJO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문 혹은 부분을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 주십시오.]

전체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