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일 요미우리, 검찰의 SK수사 주목

일 요미우리, 검찰의 SK수사 주목

일 요미우리, 검찰의 SK수사 주목
– 검찰의 최순실 국정농단 여파 수사 움직임 상세 보도
– SK와 박근혜 사이 부당거래에 방점 둬

박근혜는 파면 됐지만, 최순실 국정농단의 여파는 계속되고 있다. 특검으로부터 수사자료를 넘겨받은 검찰은 삼성에 이어 SK를 수사 선상에 올리는 모양새다.

일본 유력 일간지 요미우리는 16일 검찰의 SK 수사 움직임을 서울발로 타전했다. 요미우리는 박근혜가 최태원 회장을 사면한 대가로 SK가 미르 재단에 출연금을 냈다는 점을 검찰이 주시하고 있다는 데 주목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요미우리 기사의 전문이다.

번역 및 감수: Ohara Chizuru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2nvLvZ2

韓国検察、SK幹部も聴取…朴氏との関係追及へ

한국 검찰, SK 간부도 소환 … 박 전 대통령과의 관계 규명

読売新聞 3/16(木) 22:52配信

요미우리 신문 3/16 (목) 22:52 보도

【ソウル=宮崎健雄】韓国の朴槿恵(パククネ)前大統領の友人、崔順実(チェスンシル)被告の国政介入事件を調べる検察の特別捜査本部は16日、資産量で財閥3位の「SKグループ」幹部ら3人を事情聴取し、本格捜査に着手した。

【서울 = 미야자키 다케오】 박근혜(朴槿恵) 전 대통령의 비선실세, 최순실(崔順実) 피고의 국정 개입 사건을 조사하고 있는 검찰의 특별 수사 본부는 16일 자산규모에서 재벌 3위에 해당하는 「SK 그룹」의 간부 3명을 소환하여, 본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했다.

検察は、SKが首脳の特別赦免や免税店事業選定の便宜を朴氏に依頼した見返りに崔被告が関与する財団に出資した疑いがあるとみている。21日に朴氏を事情聴取する際、サムスングループと朴氏との癒着疑惑と合わせて追及する方針だ。

검찰은, SK가 총수의 특별 사면과 면세점 사업 재선정에 대하여 편의를 봐줄 것을 박 전 대통령에게 의뢰하였고 그에 대한 대가로 최씨가 참여하고 있는 재단에 자금 출연을 했다는 의심을 하고 있다. 21일 박 전 대통령을 소환하면, 삼성 그룹과 박 전 대통령과의 유착 관계도 함께 규명할 방침이다.

 事情聴取を受けたのは、グループ経営の「公式最高協議機構」であるスペックス追求協議会の金昌根(キムチャングン)・前議長(66)ら3人。

소환통보를 받은 곳은, 그룹 경영의 「공식최고협의기구」인 수펙스추구협의회 김창근(金昌根) 전 의장 (66) 등 3명.

SKは2015年11月~16年4月、崔被告が私物化したとされる文化・スポーツ振興の2財団に計111億ウォン(約11億円)を出資。見返りに、16年の新規免税店事業者の選定で便宜を求めたほか、横領罪などで服役中だった崔泰源(チェテウォン)SKグループ会長の特別赦免を15年8月に受けた疑いがある。16年の新規免税店事業者の選定でSKは落選したが、検察は、政府が選定の機会を設けたこと自体が便宜供与にあたるとみている。

SK는 2015년 11월 ~ 16년 4월 최 피고가 사물화했다는 문화 · 스포츠 융성의 두 재단에 총 111억 원 (약 11억 엔)를 출자하고. 그 대가로 16년의 신규 면세점 사업자 선정에 편의를 봐달라고 한 것과, 횡령죄 등으로 복역 중이던 최태원(崔泰源) SK 그룹 회장의 특별 사면을 15년 8월에 받은 것을 의심하며. 16년 신규 면세점 사업자 선정에서 SK는 떨어졌지만, 검찰은 정부가 선정 기회를 다시 마련한 것 자체가 편의 제공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문 혹은 부분을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 주십시오.]

Facebook Comments
박근혜 구속, 이제 우병우, 안봉근, 이재만, 정윤회, 이영선, 윤전추, 정동춘, 그리고 정유라를 구속하라!

About 편집부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