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르몽드, 한국의 견고한 정경유착 뒤흔든 두 개의 사건

르몽드, 한국의 견고한 정경유착 뒤흔든 두 개의 사건

르몽드, 한국의 견고한 정경유착 뒤흔든 두 개의 사건
-한 달 사이 박근혜 파면과 이재용 구속
-박정희가 구축한 시스템 극단적 산업화
-만성적 부패에 유신 통치 스타일까지
-투명성과 공정성 제고할 수 있는 기회

프랑스의 유력 일간지 <르몽드>가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파면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한데 이어 분석기사를 통해 일련의 사태가 한국에 기회일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신문은 3월 14일 자 인터넷판에 ‘변화의 기회 맞은 한국’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싣고 « 박근혜 대통령 파면과 대기업 삼성의 상속자 이재용 구속은 정경유착 위에 세워진 권력의 시스템을 뒤흔들었다 »고 보도했다.

기사는 한국의 민주주의가 더욱 성숙해지는 길에 들어선 것으로 보인다고 운을 뗐다. 박근혜 파면과 이재용 구속이라는 두 사건을 통해 사법부의 독립성을 드러냈기 때문이다.

신문은 뿌리 깊은 정경유착의 기원을 되짚는다. 박정희 시대의 산물인 정경유착으로 산업화를 이룩했지만, 대다수 국민들은 고통을 감내해야 했다고 지적했다. 박근혜의 탄핵을 반대하는 노년층의 기억에 남은 것은 바로 그 « 눈부신 도약 »이라고 적었다.

신문에 따르면 광주학살을 일으킨 또 다른 독재자의 시대를 지나 민주정부에서 두 대통령을 배출했지만, 정경유착은 여전히 힘을 발휘했다. 민주화 이후에도 재벌들은 여전히 특권을 누렸고, 돈으로 권력에 충성한 것이다. 박근혜 정부에서 SK와 CJ 그룹 총수의 사면을 예로 들었다.

또 신문은 문화계 ‘블랙 리스트’와 언론 탄압을 들먹이며 박근혜 정부가 « 독재정권은 아니었지만, 권력의 작동 스타일은 과거로부터 물려받은 실행 방식에서 벗어나지 않았다 »고 꼬집었다.

신문은 정치권의 정화 움직임을 비롯해 사회 전반적으로 변화의 조짐이 감지되는 만큼 국제무대에서 경쟁하는 대기업의 입장에서는 오히려 정경유착에서 벗어나 투명성을 높이는 기회가 될 수도 있음을 지적했다. 다만 « 실행에 옮겨야 할 » 것이라는 점을 빼놓지 않았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르몽드 기사 전문이다.

번역 및 감수 : Sang-Phil Jeong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2nAsQY9

Une chance de changement en Corée du Sud

변화의 기회 맞은 한국

Analyse. La destitution de la présidente Park Geun-hye et l’arrestation de Lee Jae-yong, héritier du géant Samsung, ébranlent un système de pouvoir fondé sur la collusion de la politique et des chaebols.

분석. 박근혜 대통령 파면과 대기업 삼성의 상속자 이재용 구속은 정경유착 위에 세워진 권력의 시스템을 뒤흔들었다.

LE MONDE | 14.03.2017
Par Philippe Pons (Tokyo, correspondant) et Philippe Mesmer (Séoul, envoyé spécial)

필립 퐁스(도쿄, 특파원), 필립 메스메르(서울, 특파원)

« Le mouvement en faveur d’un assainissement de la vie politique semble irréversible. Il pourrait aussi bénéficier aux chaebols » (Photo: l’ex-présidente Park Geun-Hye le 12 mars à Séoul). STR / AFP
정치권을 정화하기 위한 움직임은 이제 돌이킬 수 없어 보인다. 이런 움직임이 재벌에게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사진: 박근혜 전 대통령, 3월 12일 서울)

Impulsive, turbulente, la jeune démocratie sud-coréenne semble s’acheminer vers la maturité. Sous la pression d’énormes manifestations pacifiques, déclenchées par les révélations sur les liens entre la présidente Park Geun-hye et son amie Choi Soon-sil qui s’immisçait en toute illégalité dans les affaires de l’Etat, la justice a fait preuve de son indépendance. La destitution de Mme Park, votée par le Parlement et confirmée à l’unanimité le 10 mars par la Cour constitutionnelle, a suivi l’arrestation de Lee Jae-yong, héritier du géant Samsung, inculpé de corruption et de parjure.

다소 충동적이고 혼란스러운 청년기의 한국 민주주의가 성숙해지는 길에 들어선 것으로 보인다. 국정에 불법적으로 개입한 비선실세 최순실과 박근혜 대통령의 관계에 대한 폭로 이후 잇따른 대규모 평화시위의 압박 속에 사법부는 그들의 독립성을 증명해냈다. 국회가 의결하고 지난 3월 10일 헌법재판소가 만장일치로 인용한 박 대통령의 탄핵에 앞서 뇌물죄와 위증죄 혐의를 받고 있는 삼성가의 상속자 이재용이 구속됐다.

Ces deux événements, à moins d’un mois d’intervalle, ont ébranlé un système de pouvoir fondé sur la collusion de la politique et des chaebols (conglomérats industriels). Mis en place par le père de l’ex-présidente, le dictateur Park Chung-hee (1961-1979), ce système a fait de la Corée du Sud la quatrième puissance économique en Asie mais aux prix de souffrances et de dérives aujourd’hui inacceptables à la majorité.

한 달이 채 되지 않는 동안 벌어진 이 두 사건은 정치권과 재벌(대기업 집단)의 결탁 위에 세워진 권력 시스템을 뒤흔들었다. 박 전 대통령의 아버지인 독재자 박정희(1961-1979)가 구축한 이 시스템은 한국을 아시아 4위의 경제 대국 지위에 올려 놓았지만, 오늘날 국민 절반 이상이 받아들이지 못하는 고통과 부작용을 대가로 치르게 했다.

Le procès de Lee Jae-yong et éventuellement de Mme Park qui, déchue, ne bénéficie plus de l’immunité, seront d’abord celui d’une pratique du pouvoir. « Le pays a dit adieu à l’héritage de Park Chung-hee, tranche Kang Wong-taek, politologue à l’université de Séoul. Le scandale a montré que la présidente appartenait à l’ancien monde et oubliait que le pays a changé. »

더 이상 특권을 기대하기 어려운 이재용 재판, 그리고 경우에 따라서는 파면된 박근혜의 재판에서는 무엇보다 권한의 실질적 행사가 이뤄질 것이다. 서울대 정치학과 강원택 교수는 « 이 나라는 이제 박정희의 유산에 대해 영원한 작별을 고했다 »며 « 이번 사건은 대통령이 구시대에 속해 있으며 나라가 바뀌었다는 사실을 잊었다는 점을 보여주고 있다 »고 잘라 말했다.

Une plaie à vif

찢어지는 듯한 고통

Après avoir pris le pouvoir à la faveur d’un putsch militaire en 1961, le général Park Chung-hee avait lancé une politique d’industrialisation à outrance, accordant à des hommes d’affaires des avantages en termes de fiscalité et de fourniture d’énergie et cassant le mouvement syndical.

1961년 군사 쿠데타로 권력을 잡은 박정희 장군은 일련의 사업가들에게 노조 활동을 제한하고, 에너지 공급 및 세금 부문에 있어 혜택을 주는 등 극단적인 산업화 정책을 폈다.

Sous la houlette de l’Etat développeur, naîtront des empires industriels (Samsung, Hyundai, LG). Le « miracle du fleuve Han », qui traverse Séoul, commençait. En 1972, le général-président proclamait l’état d’urgence et s’arrogeait les pleins pouvoirs à vie. Il sera assassiné en 1979 par le chef de ses services de renseignements.

개발주의 정부의 주도 하에 산업제국들(삼성, 현대, LG)이 탄생했다. 서울을 가로지르는 « 한강의 기적 »이 시작된 것이다. 1972년 장군 출신 대통령은 계엄령을 선포하고 영구집권을 할 수 있는 전권을 가로챘다. 그는 1979년 정보기관 수장에 의해 살해됐다.

C’est de ce bond en avant du pays dont veut se souvenir la vieille génération du camp conservateur qui se rebelle aujourd’hui contre la destitution de la fille du dictateur. D’autres, de la même génération et plus jeunes, ont des souvenirs différents de cette période et de celle qui suivit : arrestations arbitraires, tortures et enlèvements d’opposants sous Park Chung-hee puis, sous la dictature d’un autre général, Chun Doo-hwan (1979-1988), le massacre de Kwangju en mai 1980 (plus de 200 morts chargés par les troupes d’élite). La brutalité de ces dictatures reste une plaie à vif de la mémoire nationale que rappellent la littérature et le cinéma.

독재자의 딸이 탄핵되는 걸 반대하고 있는 보수 진영의 노인 세대가 기억하고 싶은 것이 바로 그 시대의 눈부신 도약이었다. 같은 세대이지만 다른 노인들과 젊은이들은 이 시절에 대한 다른 기억을 갖고 있다. 이를테면 박정희 시대의 반정부 인사에 대한 불법 체포와 고문, 납치 그리고 또 다른 군인 출신 독재자 전두환(1979-1988)이 벌인 1980년 5월 광주학살(특수부대 군인들에 의해 200명 이상 희생됐다) 등이다. 이 독재자들의 잔혹함은 국민들의 기억 속에 찢어지는 듯한 고통으로 남아 문학이나 영화 속에 남아 있다.

Une corruption chronique

만성적인 부패

En 1987 le régime Chun dut céder, sous la pression de la rue, en raison de la tenue l’année suivante des Jeux Olympiques de Séoul mais la démocratisation amorcée n’enraya que partiellement la collusion de la politique et des conglomérats. Même les deux présidents progressistes, Kim Dae-jung (1998-2003) et Roh Moo-hyun (2003-2008), n’ont pu en venir à bout.

전두환 체제는 길거리에 나온 시민들의 압박에 의해 또한 서울 올림픽이 이듬해로 다가옴에 따라 1987년 정권을 넘겨야 했다. 그렇지만 이제 갓 시작된 민주주의는 정경유착에 대해서는 부분적으로만 작동할 뿐이었다. 진보주의자 대통령이었던 김대중(1998-2003)과 노무현(2003-2008) 마저도 해낼 수 없었다.

Les chaebols ont continué à bénéficier des avantages accordés par Park Chung-hee et à rétribuer, en retour, le pouvoir politique via des dons à des fondations à sa solde. La plupart de leurs dirigeants poursuivis pour évasion fiscale ou corruption bénéficient du pardon présidentiel : ce fut le cas au cours du mandat de Mme Park des présidents des groupes SK et CJ, qui s’empressèrent de faire des donations à la fondation de l’amie de la présidente… « La corruption reste chronique », estime Park Young-soo, procureur spécial chargé d’instruire le procès de l’héritier du groupe Samsung.

재벌들은 박정희에 의해 부여된 특권들을 계속해서 누렸다. 대신 정치권력에게 돈을 지불했다. 재단에 기금을 내는 방식으로 매수한 것이다. 탈세나 부패 혐의로 기소된 재벌 총수들의 대부분은 대통령 사면을 받았다. 박근혜의 임기 동안 SK와 CJ 그룹 총수가 그랬다. 이들은 대통령 친구의 재단에 기금을 내면서 비위를 맞췄다. 박영수 특검은 삼성 그룹의 상속자를 재판에 넘기면서 « 부패가 만성적으로 돼버렸다 »고 지적했다.

Mme Park gouvernait sans tenir compte des attentes d’une population inquiète pour l’avenir et parut insensible au naufrage en 2014 du Sewol (plus de 300 morts, en majorité des lycéens). Loin de toute idéologie, ces frustrations puis l’étendue des malversations de l’entourage de la présidente ont nourri une sourde colère et poussé les foules, au premier rang desquelles des jeunes et des familles de toute origine sociale, à se rassembler sans relâche au cœur de Séoul pour exiger sa destitution. « En 1987, les Coréens manifestaient pour la démocratie. Cette fois, ils se battent pour la transparence et l’intégrité », estime M. Kang.

박근혜는 미래를 걱정하는 국민들의 기대를 저버렸고, 2014년 있었던 세월호 침몰(대부분 고교생인 사망자 수는 300명을 넘었다)에도 무감각해 보였다. 이념과는 거리가 먼 이러한 불만이나 대통령 측근들의 횡령 규모가 국민의 울분을 키웠다. 모든 사회 계층의 젊은이와 가족들을 집회 군중 속으로 이끌어 냈고, 대통령 탄핵을 부르짖기 위해 서울 한복판에 끊임없이 모이도록 만들었다. 강 교수는 « 1987년 한국인들은 민주주의를 위해 시위에 나섰다. 이번에는 투명성과 공정성을 위해 싸우고 있다 »고 말했다.

Méthodes liberticides

자유를 침해하는 수단

A la collusion avec les chaebols, Mme Park, conseillée par d’anciens collaborateurs de son père – comme son ex-chef de cabinet, Kim Ki-choon, qui fut agent des services de renseignements –, avait ajouté des méthodes liberticides : « liste noire » de 10 000 artistes et écrivains pour critiquer le pouvoir et intimidations de la presse. Sans être dictatorial, son fonctionnement au pouvoir n’était pas exempt de pratiques héritées du passé.

자신의 아버지의 옛 부하 – 예를 들어 전 비서실장 김기춘은 정보기관 요원이었다 – 의 도움을 받은 박근혜는 재벌과 공모해 자유를 침해하는 수단을 첨가했다. 권력을 비판했던 예술가와 작가 1만 명이 적힌 ‘블랙 리스트’와 언론에 대한 위협이 바로 그것이다. 독재정권은 아니었지만 권력의 작동 스타일은 과거로부터 물려받은 실행 방식에서 벗어나지 않았다.

La destitution de Mme Park sous la pression populaire « a confirmé le dicton ancien selon lequel l’eau peut porter un navire mais peut aussi le faire chavirer », s’est enthousiasmé le quotidien de centre gauche Hankyoreh. « Il est temps de créer une vraie démocratie », martèle le maire de Seongnam (sud de Séoul), Lee Jae-myung, un des candidats de l’opposition à l’élection présidentielle du 9 mai.

중도좌파 일간지 <한겨레>는 국민들의 압박 속에 박근혜가 파면된 것은 « 물은 배를 움직이게 하지만 침몰하게도 할 수 있다는 격언을 확인시켜 준 것 »이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5월 9일 열리게 될 대선의 야권 주자 중 하나인 이재명 성남(서울의 남쪽)시장은 « 이제 진정한 민주주의를 창조할 때다 »라고 강조했다.

Populaire parmi les jeunes, il vilipende la classe politique, toutes tendances confondues. Le mouvement en faveur d’un assainissement de la vie politique semble irréversible. Il pourrait aussi bénéficier aux chaebols : devenus des groupes au rayonnement international, leur collusion avec le pouvoir politique local est désormais un poids plus qu’un atout. « Le changement pourrait leur permettre d’améliorer leur gouvernance », estime l’économiste Kim Sang-jo de l’université Hansung. Selon M. Kang, « cette crise est une chance à condition que les candidats à la présidentielle sachent incarner le changement ». Et surtout le mettre en œuvre.

젊은 층으로부터 인기를 얻고 있는 그는 성향을 막론하고 모든 정치권을 향해 손가락질을 하고 있다. 정치권을 정화하기 위한 움직임은 이제 돌이킬 수 없는 것으로 보인다. 이런 움직임이 재벌들에게는 도움이 될 수도 있다. 국제적 명성을 얻는 그룹이 되면 해당 국가 정치권력과의 결탁이 보너스이기보다 부담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한성대 경제학과 김상조 교수는 « 변화는 재벌 대기업의 운영방식을 개선하도록 만들 수도 있다 »고 지적했다. 강 교수는 « 대통령 선거 출마자들이 변화를 구체화한다는 조건 하에 이번 위기는 기회다 »라고 덧붙였다. 특히 실행에 옮겨야 할 것이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문 혹은 부분을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 주십시오.]

전체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