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워싱턴포스트, 촛불시위로 새 시대의 문을 연 한국 국민들의 희망과 다음 과제

워싱턴포스트, 촛불시위로 새 시대의 문을 연 한국 국민들의 희망과 다음 과제

워싱턴포스트, 촛불시위로 새 시대의 문을 연 한국 국민들의 희망과 다음 과제
–국민들이 선언한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박근혜 법의 심판 요구
–박근혜, 여전히 분열의 불씨를 붙이고 있어
–국민들 박근혜의 아버지 박정희의 환상에서 깨어나는 계기가 되어야

워싱턴포스트는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을 파면했으며 이제 60일 이내에 대통령 선거를 치러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아울러 대통령 파면을 위해 겨울을 광장에서 보낸 한국 국민들의 반응을 상세히 인터뷰하여 보도했다.

서울 광화문 중앙 광장에서는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를 노래 부르며 일반인이 된 박근혜의 법적 심판을 촉구하는 시위를 이어갔으며 국민들은 촛불의 힘과 정의의 승리를 기뻐하며 퀸의 “We are the Champions”를 연주했다고 전했다.

한 로스쿨 학생은 파면 된 후에도 청와대에 머물며 여전히 국민들을 분열시키는 불씨가 되고 있는 박근혜를 향해 “박근혜가 있어야 할 곳은 감옥이다”라고 쓴 팻말을 들고 있었고, 아들과 시위에 참석한 주부는 박근혜가 탄핵되지 않을 것이라고 여긴 것에 어이없어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기사는 헌법재판소는 박근혜가 “지속적으로 법을 위배하고 그 사실을 은폐하려 했다는 사실을 들어 파면했으며 박 전 대통령은 이로써 면책특권을 상실했고, 특검은 박 전 대통령을 권력남용과 기밀정보 유출죄를 포함하여 13가지 혐의를 권고한 바 있다고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는 박근혜가 한국 최초 여성 대통령이자 최초로 탄핵된 대통령이라고 전하며 군부 독재자인 박정희 전 대통령의 하향식 통치 방식이 종식되었고 한국은 새로운 장이 열리는 시기를 맞았음을 타전했다. 시위에 참여한 한 사업가는 인터뷰에서, “이 사건을 박정희 시대 혹은 그 환상이 종말을 고했고 이제 새로운 시대를 맞아 진정한 민주주의 사회가 되었다”라고 말했고, 한때 박근혜 지지자였던 노인은 “젊은 사람들은 지금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알고 있지만 우리 늙은이들은 과거에 살고 있었다”는 말을 생생하게 보도하며 세대가 교체되고 변화되고 있음을 시민들의 반응을 모아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는 한국이 민주적 절차에 따른 다음 단계로서 대통령 선거를 준비하고 있으며 진보 진영 후보자들은 이미 선거 운동을 시작했다고 전하며, “개혁을 하지 않고는 다른 체제가 아니라, 단지 다른 얼굴의 다른 대통령을 가지게 될 뿐, 우리는 이 추세를 이용해 체제를 바꾸어야 한다”는 중학교 교사의 인터뷰를 끝으로 기사를 마무리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워싱턴포스트 기사의 전문이다.

번역 감수 : 임옥

기사 바로가기 ☞ http://wapo.st/2mexAkT

In South Korea, joy at president’s ouster — and hopes for a new era

대통령을 축출한 기쁨과 새로운 시대에의 희망이 어우러진 한국

See activists react to the ousting of South Korea’s president
Park Geun-hye has been removed from office, and the nation will need to hold a presidential election within 60 days.
(한국 대통령 축출에 대한 활동가들의 반응.
박근혜는 대통령 자리에서 파면됐고, 한국은 60일 이내에 대통령 선거를 치러야 한다.)

By Anna Fifield March 11 at 3:44 PM

SEOUL — A crowd of South ­Koreans, jubilant at the impeachment of their president, Park ­Geun-hye, over a corruption scandal, took to the streets of Seoul on Saturday night to call for her arrest and imprisonment.

서울 – 부패 스캔들을 근거로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시켜 기쁨에 넘치는 한국의 군중들은, 박근혜 체포와 구속을 주장하며 토요일 밤 서울에서 가두시위에 나섰다.

The crowds were much smaller than the huge candlelight rallies that contributed to her ouster, but the sense that this was a historic moment was clear. Thirty years after they protested to bring democracy to their country, South Koreans had protested to bring about the peaceful removal of a president.

군중들의 규모는 박근혜 축출에 기여했던 거대한 촛불 시위보다는 작았지만, 지금이 역사적 순간이라는 느낌은 분명했다. 한국인들이 민주주의 실현을 위해 저항한지 30년이 지난 이후, 그들은 평화로운 방법으로 대통령 파면하기 위해 저항했다.

“The Republic of Korea is a democratic nation,” people sang in the central Gwanghwamun Plaza, waving signs that said ­“Arrest Park Geun-hye” and “Go to prison.”

사람들은 광화문 중앙 광장에서 “박근혜를 체포하라”, “감옥으로 보내라”라고 적힌 팻말을 흔들며,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를 노래 불렀다.

Some people took selfies in front of a replica jail cell containing cardboard cutouts of Park and the others implicated in the scandal, while others snacked on specially packaged “prison bread.”

어떤 이들은 박근혜와 스캔들 연루자들의 사진이 오려 붙여진 감옥 모형 앞에서 셀프 사진을 찍었고, 다른 사람들은 특별 제작된 “감옥빵”을 먹는 모습도 보였다.

“The power of the candle! Justice has triumphed,” yelled John Shin, a 29-year-old translator at the rally. A band played the Queen hit “We Are the Champions.”

29살의 번역가인 존신은 “촛불의 힘! 정의가 승리했다”라고 행진하며 외쳤다. 한 밴드는 퀸의 히트곡인 “We are the Champions”를 연주했다.

Tens of thousands of South Koreans celebrated the court’s decision to remove President Park Geun-hye from office. But her supporters clashed with riot police, leaving two dead. (Reuters)
수만 명의 한국인들이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파면 결정을 축하했다. 그러나 박근혜의 지지자들은 경찰과 무력 충돌했고, 지지자들 가운데 2명이 사망했다.

But there was also anger that, about 30 hours after her dismissal and three months after she was suspended from duties, Park remained in the presidential Blue House, which is within earshot of the rallies.

하지만 파면된지 30시간, 직무가 정지된지 석 달이 지난 후에도 박근혜가, 시위 장소에서 소리가 들릴 만한 근거리에 위치한 청와대에 여전히 머물고 있는 것에 대한 분노의 소리도 있었다.

“It’s not good that she’s still in the Blue House,” said Lee Ha-na, a 24-year-old Web designer. “I want her dragged out, because that’s what is right.”

24세 웹 디자이너인 이하나 씨는 “아직까지 박근혜가 청와대에 있는 것은 맞지 않다”며 “그녀를 청와대에서 끌어내고 싶다. 그게 맞는 일이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Shin Tae-soo, a 37-year-old law school student, went further, carrying a sign that said: “Unemployed civilian Park Geun-hye is illegally occupying the Blue House. Park Geun-hye must immediately move out. The place she belongs is prison.”

37세 로스쿨 학생인 신태수 씨는 그보다 한 걸음 더 나아가 “무직인 일반인 박근혜가 청와대를 불법 점유하고 있다. 박근혜는 당장 나가야 한다. 박근혜가 있어야 할 곳은 감옥이다”라고 쓰인 팻말을 들고 있었다.

Television footage from outside Park’s house in southern Seoul showed Internet servicemen and handymen going in and out, with a heavy police guard. But Park remained in the Blue House, and a spokesman said no date had been set for her departure.

서울 남부에 위치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저 바깥을 보여주는 TV 영상은 경찰의 경비가 삼엄한 가운데 인터넷 서비스기사와 수리기사가 출입을 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러나 박근혜는 청와대에 머무르고 있으며 대변인은 퇴거 일자가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The former president has not commented on her impeachment, with an aide telling Yonhap News Agency she was “in a state of shock” and “needs time to come to terms with what has happened to her.”

박 전 대통령은 자신의 탄핵과 관련하여 입장을 발표하지 않았으며, 보좌관 한 명이 연합뉴스에 박 전 대통령은 “충격을 받은 상태”이며 “자신에게 벌어진 일을 받아들일 시간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She must have assumed she wasn’t going to be impeached,” said Cho Eun-ji, a homemaker at the rally with her 12-year-old son. “How could she have thought that?”

12살짜리 아들을 데리고 시위에 참석한 주부 조은지 씨는 “박근혜는 자신이 탄핵되지 않을 것이라고 여긴 것이 분명하다”며 “어떻게 그렇게 생각할 수 있었을까?”라고 물었다.

The Constitutional Court dismissed Park on Friday after finding that she had “continuously” violated the law and had tried to cover it up. She was implicated in a corruption and influence-peddling scandal that centered on her lifelong friend Choi Soon-sil, extracting bribes from big businesses with the president’s knowledge. Now that Park has been impeached, she has lost her immunity from prosecution. Prosecutors had recommended 13 charges against her, including abuse of power and leaking confidential information.

헌법재판소는 금요일 박 전 대통령이 “지속적으로” 법을 위배하고 그 사실을 은폐하려 했다는 사실을 들어 그녀를 파면했다. 박 전 대통령은 오랜 친구 최순실이 중심이 되어, 대통령의 인지 하에 대기업으로부터 뇌물을 받아낸 부패와 권력남용 스캔들에 연루되어 있다. 박 전 대통령은 탄핵되었으므로 검찰의 기소를 피할 수 있는 면책특권을 상실했다. 특검은 박 전 대통령을 상대로 권력남용과 기밀정보 유출죄를 포함한 13가지 혐의를 권고한 바 있다.

The moment could mark the opening of a new chapter for the country.

이 순간은 한국에 새로운 장이 열리는 시기일 수 있다.

Park was South Korea’s first female president and also its first president to be impeached. But many South Koreans see her departure as bringing to an end the top-down leadership style epitomized by her father, military strongman Park Chung-hee, who ruled with an iron fist but presided over an economic boom in the 1960s and 1970s.

박근혜는 한국 최초 여성 대통령이자 최초로 탄핵된 대통령이기도 하다. 그러나 수많은 한국 국민들은 박 전 대통령의 파면을, 아버지이자 군부 독재자인 박정희 전 대통령의 전형적인 하향식 통치 방식의 종식으로 본다. 박정희 전 대통령은 철권으로 다스렸지만 1960년대와 1970년대에 경제 호황기를 가져왔다.

“Park Geun-hye became the president because she benefited from her father’s popularity; people were reminiscing about the economic growth of that time,” said Ji Sang-wook, an entrepreneur.

“박근혜는 아버지의 인기 때문에 대통령이 되었다. 사람들이 당시 경제성장에 대해 좋은 기억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다”고 사업인 지상욱 씨는 말했다.

“I would like to call this the end of the Park Chung-hee era or fantasy. Now people can open their mind to a new era,” he said. “I think South Korea has become a real democratic society through this process.”

이어 그는 “이 사건을 박정희 시대 혹은 그 환상의 종말이라 부르고 싶다. 이제 국민들은 새로운 시대에 마음을 열 수 있다”며, “이 과정을 통해 한국이 진짜 민주주의 사회가 되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Older South Koreans in particular felt sorry for Park, whose mother was killed by a bullet meant for her father, effectively making her first lady at 22. Then her father was killed by his spy chief about five years later.

나이 든 한국인들은, 아버지를 목표로 삼았던 총탄에 어머니가 피살되어 22살의 나이에 퍼스트레이디가 된 박근혜를 특히 가엽게 여긴다. 그다음 5년 후에는 박근혜의 아버지가 중앙정보부장에 손에 피살당했다.

Some former supporters of Park said their nostalgia was misplaced. “I used to like Park Geun-hye, but I think I was mistaken,” said Yang Mi Hye-ja, who is 73 and was out at the rally with her anti-Park son and daughter-in-law. “Young people know what’s happening now, but we old people were living in the past.”

박정희에 대한 일부 이전 지지자들은 자신들의 향수는 잘못되었다고 말했다. 박근혜에 반대하는 아들, 며느리와 함께 집회에 참석한 양미혜자(73) 씨는 “나는 과거에 박근혜를 좋아했지만 지금은 내가 틀렸다고 생각한다”며, “젊은 사람들은 지금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알고 있지만 우리 늙은이들은 과거에 살고 있었다”고 말했다.

There was visible support for the impeached president, however. Supporters calling themselves “Parksamo,” or “people who love Park,” held a rally at the other end of the main drag — separated by a large police wall constructed to keep the factions apart.

그러나 탄핵된 박근혜에 대한 지지도 보인다. “박사모” 혹은 “박근혜를 사랑하는 사람들”이라고 지칭하는 지지자들은 양쪽 진영을 분리시키기 위해 만든 대규모 경찰 벽으로 분리된 채 반대편에서 집회를 가졌다.

Those people remained defiant after the verdict.

그들은 헌재의 판결이 난 이후 이에 불복했다.

“My heart is broken. There are so many parts of this that I can’t accept,” said Cho Cheol-hwan, a 56-year-old entrepreneur who was waving South Korean and U.S. flags, and one showing Park Chung-hee.

태극기와 성조기, 그리고 박정희 사진을 흔들던 사업가 조철환(56) 씨는 “마음이 아프다.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많은 부분들이 있다”고 말했다.

“Park Geun-hye did something wrong, but her wrongdoing is not serious enough to be impeached,” Cho said. “If your kid makes a mistake, you teach them what is right.”

조 씨는 “박근혜가 잘못을 했지만 그 잘못이 탄핵될 만큼 심각하지 않다”고 말하며, “당신 아이가 잘못을 한다면 당신은 그들에게 올바른 것이 무엇인지 가르친다”고 말했다.

With Park gone from office, legally if not physically, attention is turning to the next phase in the democratic process. Elections will be held in early May, and progressive candidates are already out campaigning.

물리적은 아니지만 법적으로 박근혜가 물러나면서, 관심은 민주적인 절차에 따른 다음 단계로 향하고 있다. 5월 초에 선거가 실시될 것이며 진보진영 후보자들은 이미 선거 운동을 시작하고 있다.

But it won’t be enough to choose a new leader, said Park Jin-gyo, a middle school teacher. South Korea also had to stamp out the endemic corruption that had been so starkly revealed by this scandal, he said.

그러나 중학교 교사인 박진표 씨는 새로운 대통령을 뽑는 것이 다는 아니라고 말했다. 아울러 한국 사회는 이번 스캔들에 의해 여실히 드러난 만성적인 부패를 근절해야 한다고 그는 말했다.

“Without reform, we will just have a different leader with a different face, not a different system,” he said. “We have to use this momentum and change the system.”

그는 “개혁을 하지 않고는 다른 체제가 아니라, 단지 다른 얼굴의 다른 대통령을 가지게 될 뿐”이라며, “우리는 이 추세를 이용해 체제를 바꾸어야 한다”고 말했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문 혹은 부분을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 주십시오.]

Facebook Comments
박근혜 구속, 이제 우병우, 안봉근, 이재만, 정윤회, 이영선, 윤전추, 정동춘, 그리고 정유라를 구속하라!

About 편집부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