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NHK, 한국 “정치인 등의 청렴도” 순위 크게 낮아져

NHK, 한국 “정치인 등의 청렴도” 순위 크게 낮아져

NHK, 한국 “정치인 등의 청렴도” 순위 크게 낮아져
– 국정 혼란 계속되는 한국, 전년도 37위에서 2016년 52위
-법치주의에서 아부하는 사회 분위기로 퇴행한 것이 이유

일본의 NHK는 26일 비리 척결을 목표로 활동하는 국제기구 NGO가 발표한 「정치인과 공무원들의 청렴도 순위」를 보도했다.

독일이 본부인 NGO 「국제 투명성 기구」는 국제기관들이 수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평가하는데, 2016년 한국은 176개 국가 중 52위로서, 지난해 37위에 비해 크게 낮아졌다고 전했다.

NHK는 “한국의 수많은 비리가 밝혀지고 있어, 정부 차원에서 각종 비리를 척결해야 하는 과제를 떠안게 되었다며, 법치국가에서 지위가 높은 사람들에게 아부하게 만드는 사회 분위기로 퇴행한 것”이 그 이유라고 보도했다. 2016년 1위는 뉴질랜드와 덴마크, 최하위는 소말리아라고 전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NHK 기사의 전문이다.

번역 및 감수: Ohara Chizuru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2jx0Ntc

「政治家などの清潔度」ランキング 韓国が大きく順位下げる

「정치인 등의 청렴도」순위 한국의 등급 많이 내려가

1月26日 5時56分

1월 26일 5시 56분

汚職撲滅を目指して活動している国際的なNGOが、各国の政治家や公務員などの清潔度を示す最新のランキングを発表し、国政の混乱が続く韓国が大きく順位を下げました。

비리척결을 목표로 활동하고 있는 국제기구 NGO가 각국의 정치인과 공무원들의 청렴도를 나타내는 최신 순위를 발표하였는데, 국정 혼란이 계속되고 있는 한국의 등급이 많이 낮아졌습니다.

ドイツに本部を置くNGO「トランスペアレンシー・インターナショナル」は、国際機関などが集めたデータに基づいて各国の政治家や公務員などの清潔度を数値化して評価し、毎年発表しています。

독일에 본부를 두고 있는 NGO 「국제 투명성 기구」는 국제적인 기관들이 수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각 나라의 정치인이나 공무원들의 청렴도를 수치화하고 평가하여 매년 발표하고 있습니다.

25日に発表した2016年のランキングによりますと、176の国や地域のうち、大統領の職務が停止され、国政の混乱が続く韓国が52位で、前の年の37位から順位を大きく下げました。

25일 발표한 2016년도 등급에서는 176개 국가와 지역 중에서, 대통령의 직무가 정지되어, 국정 혼란이 계속되고 있는 한국이 52위로서, 전년도의 37위에 비하면 등급이 많이 낮아졌습니다.

これについて、NGOは「多くの汚職事件が発覚し、韓国政府にとって汚職の撲滅が大きな課題となっている。法律を順守するよりも上司や先輩などへの忠誠心を重視するような文化にも問題がある」と指摘しています。

등급이 낮아진 이유에 대하여 NGO는 「수많은 비리가 밝혀지고 있어, 정부 차원에서 각종 비리를 척결해야 하는 과제를 떠안게 되었다. 법을 준수하기보다는 윗사람이나 지위가 높은 사람들에게 아부하게 만드는 분위기가 문제가 되고 있다 」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最も清潔度が高い1位には、前年の4位から順位を上げたニュージーランドと、5年連続1位のデンマークが並びました。日本は前年から順位を2つ下げて20位でした。このほか、アメリカが18位、中国とインドがともに79位、ロシアが131位で、最下位はソマリアでした。

가장 청렴도가 높은 1위는, 지난해 4위에서 등급이 올랐던 뉴질랜드와 5년 연속 1위를 지키는 덴마크가 어깨를 나란히 하였습니다. 일본은 전년 대비 2등급이 낮아져 20위를 차지했고. 외에도 미국이 18위, 중국과 인도가 동시에 79위, 러시아가 131위이며, 최하위는 소말리아였습니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문 혹은 부분을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 주십시오.]

Facebook Comments
박근혜 구속, 이제 우병우, 안봉근, 이재만, 정윤회, 이영선, 윤전추, 정동춘, 그리고 정유라를 구속하라!

About 편집부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