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인권의 날, 한상균 석방 촉구 프랑스 독일 연대집회

인권의 날, 한상균 석방 촉구 프랑스 독일 연대집회

인권의 날, 한상균 석방 촉구 프랑스 독일 연대집회

편집부
사진: 스트라스부르 한인 시대정신 회의

12월 10일 토요일 ‘세계 인권의 날’을 맞아 독일 뮌헨과 프랑스 스트라스부르에서 한상균 석방과 한국의 인권신장을 위한 연대 집회가 열렸다. 12일 월요일에는 이태리 볼로냐 대학생들도 함께 행동할 예정이다. 이 연대행동은 12월 13일로 예정된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의 2심 재판 판결의 승리를 기원하기 위해 재외 교민들과 인권활동가들이 기획하였다.

독일 뮌헨에서는 ‘희망찬 한국을 위한 유럽네트워크’ (ENPK: European Network for Progressive Korea)와 독일 앰네스티 회원들이 쾨닉스광장 (Königsplatz)에서 한상균 위원장의 석방을 촉구하며 감옥 퍼포먼스를 진행하였다. ENPK 회원, 클레어 함 씨는 “일반인들에게 극도로 제한된 감옥의 공간에서 고통을 받고 있는 이들을 상기시키고자 서울 구치소 독방에 수감 중인 그의 감방을 모형으로 만들었다” 고 설명하였다.
앰네스티 회원 산드라 씨는 “오늘 이렇게 뜻깊은 행사에 참가하게 되어 기뻤다”면서, “한국 사법부가 정의로운 판결을 내려 한상균 위원장을 곧 석방하고, 이로 인해 한국사회의 민주주의가 성숙하게 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또, 앰네스티 뮌헨 회원들은 위안부 영화 상영회와 한상균 석방 촉구 서명운동을 마친 후, 그의 조속한 석방을 기원하는 의미에서 ‘정의 Justice’ 손팻말을 들고 단체 사진을 찍기도 했다.
한편, 유럽네트워크는 현재 한상균의 석방 촉구를 위한 전 세계적인 온라인 청원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http://bit.ly/2gE9PoP: 한국어, 영어, 불어, 독어 버전)
프랑스 스트라스부르에서는 교민들이 유럽인권법원 앞과 유럽연합의회를 배경으로 각각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이날 함께 참여했던 김대일 씨는 ” 세계 인권의 날’이라는 의미의 무게감을 ‘유럽인권법원’ 앞에서 처음 실감했다. 프랑스에서는 용인될 수 없는 그 수 많은 일들 가운데, 한상균 위원장의 무고한 구속을 떠올리며, 인간 존엄성과 여전히 진행 중인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위기를 생각한다.”고 전했고, “유럽인권법원 앞에는 1년 365일 유럽 각국뿐만 아니라 세계 각지에서 모인 ‘인권’ 관련 민원인들이 상주 시위를 하고 있다. 특히, 유럽은 유럽인이 아니더라도, 유럽 영토 내부에서 벌어지는 인권 관련 사안들에 대해서는 모두 유럽인권법원에서 심리 접수가 가능하기 때문에 주변에는 세계 각국의 다양한 언어로 마련된 여러 시위 내용들이 펼쳐져 있다. 텐트 앞 시위 사진은 그들을 배경으로 찍은 모습이다.”라고 전했다.
또, 김민철 씨는 “한국사회에서 보장받지 못하고 있는 노동3권과 국민생존권을 지키기 위해 싸운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과 시민들 모두를 지지한다. 한산한 주말 유럽인권재판소 앞에서의 1인시위였지만, 노동자들의 행동과 목소리를 억압하는 사회를 바꾸는 데 작은 힘이 되었으면 한다”고 그의 소망을 피력했다.
[ 저작권자: 뉴스프로,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Facebook Comments
박근혜 구속, 이제 우병우, 안봉근, 이재만, 정윤회, 이영선, 윤전추, 정동춘, 그리고 정유라를 구속하라!

About 편집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