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러 코메르산트 “러시아, 북한과 접점 잃지 않을 것”

러 코메르산트 “러시아, 북한과 접점 잃지 않을 것”

러 코메르산트 “러시아, 북한과 접점 잃지 않을 것”
– 북한 미사일 발사에 러시아 신중한 입장 취해
– 북한과 접점 잃을 경우 러시아 극동 출구 봉쇄되기에 절제할 수 밖에 없는 처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즉 사드 배치의 득실을 놓고 중국과 러시아의 셈법이 복잡하다. 전문가들 사이엔 사드로 인해 북-중-러 대 한-미-일의 신냉전 구도가 구축될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이었다. 이런 가운데 러시아 유력일간지이자 최대 경제신문인 <코메르산트>는 4일 ‘러시아가 북한과 접점을 유지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코메르산트>는 지난 3일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한 블라디미르 코모예도프 러시아 하원 국방위원회 위원장 겸 前 러시아 흑해함대 제독의 반응을 전했다. 코모예도프는 북한이 미사일 발사가 한미일 미사일방어체계의 증강을 불러올 것임에도, 이점이 러시아에 위협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미국이나 일본, NATO가 북한을 비난한 점에 비추어 볼 때 상당히 이례적인 반응이다.

러시아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내심 불편하지만, 그렇다고 북한과 접점을 상실해서도 안되는 처지다. 북한이 미국이나 미일의 안보 영향권 안에 들어가기라도 한다면 러시아로선 극동에서 출구가 봉쇄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러시아는 북한에 대해 늘 절제된 입장을 보일 수 밖엔 없고, 이런 입장은 사드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서도 고스란히 드러난다. <코메르산트>의 보도는 러시아의 복잡한 속내를 잘 짚어준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코메르산트> 보도 전문이다.

번역 및 감수 : svet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2arQpjy

Российско-корейские отношения испытали ракетами

미사일 시험으로 시험당하는 한러관계

Пхеньян вновь бросил вызов своим противникам в регионе

북한이 다시 역내의 적대국들에 도발을 감행했다

04.08.2016

photo_2016-08-08_12-35-53

photo_2016-08-08_12-41-30

КНДР вчера впервые запустила ракету, достигшую пределов исключительной экономической зоны Японии, что вызвало крайне жесткую реакцию Токио, Сеула и Вашингтона. Теперь у властей Южной Кореи есть дополнительный повод настаивать на необходимости размещения в стране новейшей американской противоракетной системы THAAD. Эти планы давно вызывают обеспокоенность руководства РФ. Донести до него позицию соседей Северной Кореи 2-3 сентября попытается лично президент Южной Кореи Пак Кын Хе: вчера стало известно, что она встретится во Владивостоке с Владимиром Путиным. Впрочем, по мнению опрошенных “Ъ” экспертов, отказываться от максимально сбалансированной политики в отношении КНДР Россия пока не собирается.

북한이 어제 처음으로 일본의 배타적 경제수역 경계까지 도달하는 미사일을 발사했다. 이에 관해 일본, 한국, 미국은 매우 강경한 반응을 나타냈다. 이제 한국 정권에는 미국의 새로운 미사일 방어 시스템인 사드의 배치 필요성을 주장할 수 있는 추가적인 근거가 생겼다. 사드 배치 계획은 오래전부터 러시아 지도부의 염려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어제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이 9월 2~3일 블라디보스톡에서 열릴 동방경제포럼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회담을 가질 것이라는 사실이 보도됐다. 회담에서 박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에게 직접 북한 인접국들의 입장을 전달하려고 시도할 것이다. 그러나 코메르산트가 자문한 전문가들의 견해에 따르면 러시아는 아직 균형 잡힌 대북정책을 포기할 의향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

Северная Корея вчера утром осуществила запуск баллистической ракеты, которая вылетела из провинции Хванхэ-Намдо на западном побережье страны, преодолела расстояние 1 тыс. км и упала в море примерно в 250 км от берегов Японии. Об этом сообщили южнокорейские СМИ со ссылкой на Объединенный комитет начальников штабов Южной Кореи. По данным Пентагона, КНДР испытала две баллистические ракеты средней дальности “Надон-1”, одна из них взорвалась сразу после старта.

북한은 3일 아침 탄도미사일 발사를 시행했다. 이 미사일은 북한의 서쪽 해안에 있는 황해남도에서 출발하여 1천 킬로미터를 날아 일본 연안에서 약 250킬로미터 떨어진 해역에 추락했다. 이에 관해 한국의 언론은 한국 합동참모본부의 발표를 인용하여 보도했다. 미 국방성의 정보에 의하면 북한은 중거리 탄도미사일인 노동1호를 두 발 발사했으며 그중 한 발은 발사 직후 폭발했다.

Японский премьер Синдзо Абэ назвал случившееся “возмутительным и недопустимым поступком”. “Речь идет о серьезной угрозе для нашей страны”,— сказал он. Как отмечают военные эксперты, Северной Корее впервые удалось запустить ракету, достигшую пределов исключительной экономической зоны Японии. Правительство Абэ по дипломатическим каналам в Пекине (посольства в Пхеньяне у Японии нет) передало КНДР свой протест. Представитель Пентагона Гэри Росс заявил, что “эта провокация лишь укрепит решимость мирового сообщества противостоять запрещенным операциям (КНДР.— “Ъ”)”.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는 이 사건을 가리켜 “용서할 수 없는 극악한 행위”라고 하면서 “이는 일본에게 중대한 위협이다”라고 규탄했다. 군사 전문가들이 언급한대로 북한은 이번에 처음으로 일본의 배타적 경제수역 경계까지 도달하는 미사일 발사에 성공했다. 아베 내각은 베이징의 외교 채널을 통해(북한에는 일본대사관이 없다) 북한에 항의를 표시했다. 게리 로스 미 국방성 대변인은 “북한의 이번 도발 행위는 금지된 행위에 반대하는 국제 사회의 결의를 강화시킬 뿐”이라고 밝혔다.

Реакция Запада на вчерашние ракетные испытания была более жесткой, чем обычно. С критикой выступили и генсек НАТО Йенс Столтенберг, и МИДы Италии, Франции и Германии, и внешнеполитическая служба Евросоюза. “Запуском ракеты в сторону Японии Пхеньян, по всей видимости, абсолютно умышленно поставил под угрозу безопасность другого государства”,— отметил представитель Министерства иностранных дел ФРГ Мартин Шефер, сообщивший также, что посла Северной Кореи вызовут в германский МИД. “КНДР должна прекратить все пуски баллистических ракет и полностью выполнять свои международные обязательства. Последние действия КНДР ведут лишь к усилению напряженности на Корейском полуострове”,— говорится в заявлении главы дипломатии ЕС Федерики Могерини.

어제의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서방의 반응은 평소보다 강경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NATO 사무총장과 이탈리아, 프랑스, 독일의 외무부 장관들 그리고 EU 대외관계청은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마틴 쉐퍼 독일 외교부 대변인은 “모든 정황상 일본을 향한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전적으로 고의를 품고 타국의 안전을 위험에 처하게 했다”고 발표했으며 또한 독일 주재 북한 대사를 외무부로 초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정책대표 또한 성명에서 다음과 같이 입장을 표명했다. “북한은 모든 탄도미사일 발사를 중지해야 하며 국제적 의무를 온전히 이행해야 한다. 북한의 최근 행위들은 한반도의 긴장을 심화시킬 것이다”.

Москва от осуждения Пхеньяна воздержалась. Ее позицию пояснил “Интерфаксу” глава думского комитета по обороне, экс-командующий Черноморским флотом РФ адмирал Владимир Комоедов: “Для России фактической угрозы не существует, даже если КНДР достигнет существенных дистанций пусков — я имею в виду не тысячу километров, а несколько тысяч”. “Конечно, мы против распространения оружия массового поражения и ракетных технологий”,— добавил адмирал. По его словам, новые ракетные пуски КНДР могут привести к тому, что США, Южная Корея и Япония будут наращивать региональные системы противоракетной обороны.
한편, 러시아는 북한에 대한 비난을 삼갔다. 블라디미르 코모예도프 러시아 하원 국방위원회 위원장 겸 前 러시아 흑해함대 제독은 인테르팍스 통신에 러시아의 견해를 밝혔다. “설령 북한이 천 킬로미터든 수천 킬로미터든 상당한 거리의 미사일 발사에 성공한다고 해도 이는 러시아에 실질적인 위협이 되지 않는다. 물론 우리는 대량 살상 무기와 미사일 기술의 확산에 반대한다”. 코모예도프 위원장에 의하면, 북한의 새로운 미사일 시험은 한미일 지역 미사일방어체계의 증강을 불러올 수 있다.

Действия КНДР дают Сеулу повод настаивать на необходимости размещения в Южной Корее новейшей американской противоракетной системы THAAD стоимостью свыше $1 млрд. Одна батарея этой системы будет состоять из противоракетного радара TPY-2 TM, шести пусковых установок и 48 ракет-перехватчиков радиусом действия до 300 км. По данным южнокорейских военных, после прихода к власти Ким Чон Ына Северная Корея испытала 16 ракет “Скад” дальностью полета до 1,3 тыс. км, шесть ракет класса “Мусудан” от 3,5 тыс. до 4 тыс. км и три баллистические ракеты с подводной лодки. В последний раз КНДР произвела пуск двух ракет типа “Нодон” и одной ракеты типа “Скад” 19 июля. По мнению эксперта сеульского Института дальневосточных исследований Ким Дон Юба, которого цитирует агентство AP, своим нынешним шагом Пхеньян показал, что способен атаковать американские военные базы в Японии.

북한의 도발은 10억 달러를 상회하는 미국 사드 시스템의 한반도 배치 필요성을 주장할만한 원인이 되고 있다. 사드 1개 포대는 미사일 방어 레이더인 TPY-2 TM, 발사대 6기, 사거리 300km의 요격미사일 48발로 구성되어 있다. 한국 국방부의 자료에 따르면 김정은 체제 집권 이후 북한은 스커드미사일(사거리 1,300km) 16발, 무수단 미사일(사거리 3,500-4,000km) 6발,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 3발을 발사했다. 북한의 마지막 미사일 발사는 7월 19일의 노동미사일 2발과 스커드미사일 1발이었다. AP통신이 인용한 김동엽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이번 발사를 통해 북한은 자신들의 주일 미군기지 공격 가능성을 입증하였다”.

Новые ракетные испытания КНДР могут повлиять на повестку встречи президентов РФ и Южной Кореи Владимира Путина и Пак Кын Хе — она состоится 3 сентября во Владивостоке в рамках Восточного экономического форума. По данным агентства Ренхап, Пак Кын Хе рассчитывает обсудить с президентом России вопросы, связанные с ядерной программой Северной Кореи, и разъяснить планы размещения системы ПРО THAAD, к которым Москва и Пекин относятся негативно. В частности, в июле в МИД РФ утверждали: размещение THAAD “чревато угрозой обострения региональной напряженности и созданием новых трудностей для решения сложных проблем Корейского полуострова”

북한의 이번 미사일 시험은 박근혜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회담 일정에 영향을 끼칠 수도 있다. 회담은 9월 3일 블라디보스톡에서 개최되는 동방경제포럼에서 있을 예정이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 북핵 문제를 의논하고 러시아와 중국이 부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는 사드 배치 계획에 관해 설명할 예정이다. 특히, 7월에 러시아 외무부는 ‘사드 배치는 역내 긴장 악화를 초래하고 한반도 문제 해결에 있어 새로운 난관을 조성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Так или иначе, опрошенные “Ъ” эксперты сомневаются, что Россия станет серьезно корректировать свою политику в отношении КНДР. “Эта политика определяется двумя основными факторами, причем взаимоисключающими,— сказал “Ъ” заведующий кафедрой Московского гуманитарного университета, директор центра Юго-Восточной Азии, Австралии и Океании Института востоковедения РАН Дмитрий Мосяков.— С одной стороны, Москва — полноправный участник шестисторонних переговоров по ядерной программе Пхеньяна, она поддержала все последние резолюции ООН, касающиеся Северной Кореи. В то же время в мире существует всего несколько стран, которые имеют реальное влияние на Пхеньян и могут ослабить его агрессивный настрой. Россия — в их числе. Поэтому сложилось противоречие, преодолеть которое очень сложно. Отсюда — и традиционно сдержанная, осторожная реакция Москвы на события, подобные нынешним”.

한편 코메르산트가 자문한 전문가들은 러시아의 대북정책 기조가 크게 수정될 것인지에 대해 의심스러워 한다. “대북정책은 상호배타적인 두 가지 기본 요소에 의해 결정된다”고 드미트리 모쌰코프 러시아과학아카데미 동양학연구소 동남아시아-호주-오세아니아 센터장 겸 모스크바 인문대학 학장이 밝혔다. “한 가지 요소는 북핵 문제에 관한 6자회담의 일원으로서 러시아가 최근 UN의 대북결의안을 지지해왔다는 것이며, 나머지 요소는 러시아를 포함한 북한에 실질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국가들이 현재의 공격적인 대북 기조를 완화할 수도 있다는 점이다. 이러한 모순을 극복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다. 따라서 현 상황과 유사한 사건들에 대한 러시아의 반응은 전통적으로 절제돼있으며 조심스럽다”.

По мнению эксперта, Москва “при любых обстоятельствах будет стремиться сохранять хоть какие-то контакты с северокорейцами”. “Если США в конечном итоге могут себе позволить разорвать эти контакты, то ни Россия, ни Китай на это не пойдут. В противном случае режим в Пхеньяне получит абсолютную свободу. Россия потеряет всякое представление о планах Северной Кореи и, более того, рискует превратиться в ее потенциального противника”,— разъяснил господин Мосяков.

“러시아는 어떤 상황에서도 북한과의 접점을 유지하려 할 것이다. 이 접점을 파괴하려는 미국의 시도가 있을 시, 러시아나 중국은 이를 용인하지 않을 것이다. 그렇게 하지 않는다면 북한 정권은 전적인 자유를 얻게 될 것이며 러시아는 북한에 대한 모든 계획과 방침을 상실하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또한, 러시아는 북한의 잠재적인 적이 될 수도 있는 리스크를 감수하고 있다”고 모쌰코프 센터장은 설명했다.

Георгий Степанов

게오르기 스테파노프 기자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Facebook Comments
박근혜 구속, 이제 우병우, 안봉근, 이재만, 정윤회, 이영선, 윤전추, 정동춘, 그리고 정유라를 구속하라!

About 편집부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