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DW 독일의 소리, 한국 정부 여전히 잘못 은폐?

DW 독일의 소리, 한국 정부 여전히 잘못 은폐?

DW 독일의 소리, 한국 정부 여전히 잘못 은폐?
-유족들 의문 여전한데 청와대는 여전히 바뀌지 않아
-청와대 KBS 보도 통제, 세월호 언론보도 자유롭지 않아

29개의 외국어로 전 세계에 서비스 되고 있는 독일의 국영 국제방송인 ‘도이체 벨레(Deutsche Welle)’가 23일 세월호의 진실을 은폐하려는 한국정부의 태도를 비난하는 목소리를 전했다.

특히 도이체 벨레는 대부분의 한국인들이 세월호 참사가 ‘체제가 일으킨 참사’라고 오랫동안 말하고 있다며 20년 된 이 배는 원래 선박 건조 상의 기술적 이유로 아예 항구를 떠나지 못했어야 했지만 이명박 정부 하에서 규제가 완화를 원인으로 꼬집었다.

한국 정부가 세월호의 진실을 밝히기 보다는 철저한 조사에 오히려 걸림돌이 되고 있다며 “왜 숨기는가?”는 세월호 참사로 목숨을 잃은 시연 양의 엄마 윤경희 씨의 물음을 소개하기도 했다.

“Die Leute haben sich verändert, die Regierung nicht-사람들은 바뀌었는데 정부는 바뀌지 않았다”라는 제목의 이 기사는 “사람들은 세월호 참사 후 바뀐 것 같지만 정부는 바뀌지 않았다. 그렇지만 오랜 시간이 흐르며 충분한 세부 사항이 밝혀졌다: 302명의 죽음은 피할 수 있었을 뿐 아니라 피해졌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도이체 벨레는 최근 폭로되어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청와대의 언론 보도 간섭에 대해서도 ‘세월호 참사에 대해 자유롭게 보도하는 것은 언론에 허용되지 않았다. 공영방송 KBS의 한 보도부장은 선서를 한 가운데, 해양경찰의 구조작업을 비판하지 말라는 청와대의 지시를 받았다고 증언했다’고 전했다.

기사는 선체 인양 작업에서 선체가 손상된 것을 소개하며 “또다시 정부는 유가족들에게 사실을 감추고 있다”는 이회철 씨의 이야기를 소개하는 등 진실을 파헤치려는 유가족들과 국민들의 목소리를 보도했다.

도이체 벨레는 ‘정부가 세월호 참사를 그저 망각하고 싶어한다’는 목소리를 전하며 ‘독립적 조사위원회 방해, 비판적 다큐멘터리 영화 상영 방해 및 영화제 예산 삭감, 박근혜의 사라진 7시간 행적에 대해 대답하지 않음과 보도한 기자 명예훼손 협박’ 등 대한민국 정부의 방해공작을 열거했다.

3백여 명의 목숨이 침몰하는 동안 아무것도 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유가족과 국민들을 탄압하고 모독하는 이 무책임한 정부에 대해 해외언론들은 결코 눈길을 돌리지 않고 있음을 이 기사는 보여주고 있다.

특히 도이체 벨레는 전 세계로 송출되는 방송인 만큼 세월호 참사를 다시 한 번 국제사회에 상기시키는 역할을 할 것으로 보여 해외 언론을 통제하지 못하는 박근혜 정부의 고민을 더욱 깊게 하고 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도이체 벨레의 기사 전문이다.

번역 감수 : 임옥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294Kfpy

“Die Leute haben sich verändert, die Regierung nicht”

“사람들은 바뀌었는데 정부는 바뀌지 않았다”

In Südkorea haben die Bergungsarbeiten der Sewol-Fähre begonnen. Beim Untergang vor zwei Jahren kamen über 300 Menschen ums Leben. Die Regierung versuche heute noch, das eigene Versagen zu vertuschen, so der Vorwurf.

한국에서 세월호 인양작업이 시작됐다. 2년 전 세월호 침몰로 300여 명이 목숨을 잃었다. 정부는 지금도 여전히 스스로의 잘못을 은폐하려 한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www_dw_com_20160630_233102(1)

www_dw_com_20160630_233156(2)s

Als Yoon Kyung-hee ihre Tochter am Morgen des 15. April 2014 zur Schule fährt, sind die Straßen von Ansan, einer Vorstadt 30 Kilometer südlich der Hauptstadt Seoul, ungewöhnlich verstopft. Sobald sie das Schultor erreichen, springt die 16-jährige Shi-yeon hektisch aus dem Wagen, denn sie geht auf eine Klassenfahrt, ihre letzte große Reise vor dem Abitur. Kaum fünf Minuten später überkommt die Mutter ein schlechtes Gewissen, ihre Shi-yeon nicht ordentlich verabschiedet zu haben. Also schickt Kyung-hee eine aufmunternde Kurznachricht, ihre Tochter antwortet mit einem lustigen Selfie – ihr letztes Bildnis.

윤경희 씨가 딸을 학교에 차로 데려다주는 2014년 4월 15일 아침, 수도 서울에서 남쪽으로 30킬로 떨어진 근교 도시 안산의 거리는 평상시와 달리 교통이 붐빈다. 졸업 전 마지막 큰 여행인 수학여행을 가는 길이어서 교문에 도착하자마자 16세의 시연 양은 차에서 급히 내린다. 오 분도 되지 않아 엄마는 딸 시연 양에게 작별인사도 제대로 하지 못한 것이 마음에 걸린다. 그래서 경희 씨는 잘 놀고 오라는 짧은 문자를 보내고 딸은 자신의 마지막 사진이 되고만 장난스런 셀카 사진으로 이에 답한다.

Was in den Folgestunden passiert, wird als eine der größten Tragödien der südkoreanischen Nachkriegszeit in die Geschichte eingehen. Über 300 Menschen sinken mit der Sewol-Fähre in den Tod, die meisten von ihnen waren Schüler. Die Ursache der Katastrophe ist heute noch nicht klar. Zu lang ist die Kette an menschlichem Versagen. Die meisten Südkoreaner sprechen längst von einem Unglück mit System.

그다음에 일어난 일은 전후 한국에서 가장 큰 비극 중 하나로 역사에 남게 될 것이다. 300여 명이 세월호와 함께 목숨을 잃었고 그 대부분은 학생들이었다. 참사의 원인은 현재까지도 분명치 않다. 인간이 범한 실수의 사슬은 너무 길다. 대부분의 한국인들은 체제가 일으킨 참사라고 오랫동안 말하고 있다.

www_dw_com_20160630_233254(3)

Die Sewol-Fähre sank am 28.04.2014. Mehr als 300 Menschen starben
세월호는 2014년 4월 16일(역주: 28일을 16일로 고침) 침몰했다. 300여 명이 목숨을 잃었다.

Kette an menschlichem Versagen

인간이 범한 오류의 사슬

Die 20 Jahre alte Fähre hätte eigentlich aufgrund ihrer technischen Konstruktion niemals aus dem Hafen auslaufen dürfen. Doch unter der wirtschaftsfreundlichen Vorgängerregierung vom Präsident Lee Myung-bak lockerte man die Gesetze in Südkorea. Zudem luden die Schiffsbetreiber die Fähre mit dem Zweifachen des zugelassenen Gewichts, ohne die Fracht ordnungsgemäß zu sichern. Obwohl der Wellengang an jenem Vormittag keinesfalls bedrohlich war, kenterte das Schiff vor der Südwestküste Koreas.

20년 된 이 배는 원래 선박 건조 상의 기술적 이유로 아예 항구를 떠나지 못했어야 했다. 하지만 친기업적인 전 이명박 정부 하에서 한국의 규제는 완화됐다. 게다가 선박 운항자는 허용된 무게의 두 배로 화물을 선박에 과적했고 적절하게 고정하지도 않았다. 그날 아침 파도는 전혀 위협적이지 않았지만 배는 한국 남서 해안에서 전복됐다.

Zwei Jahre später bleiben die meisten Fragen der Angehörigen unbeantwortet. Vor allem die Regierung stellt sich einer gründlichen Aufarbeitung in den Weg. “Warum verstecken sie sich?”, fragt sich Shi-yeons Mutter jeden Tag, “die Leute mögen sich nach der Sewol-Tragödie verändert haben, aber die Regierung nicht.” Längst sind jedoch genügend Details ans Tageslicht gekommen, die den Schluss zulassen: Der Tod von 302 Menschenleben hätte nicht nur verhindert werden können, sondern müssen.

이년 후 유족들이 가진 대부분의 의문은 여전히 풀리지 않았다. 무엇보다 정부는 철저한 조사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왜 숨기는가?” 시연 양의 엄마는 매일 묻는다. “사람들은 세월호 참사 후 바뀐 것 같지만 정부는 바뀌지 않았다.” 그렇지만 오랜 시간이 흐르며 충분한 세부 사항이 밝혀졌다: 302명의 죽음은 피할 수 있었을 뿐 아니라 피해졌어야 한다.”

www_dw_com_20160630_233326(4)

Die Tochter von Yoon Kyung-hee starb auf Sewol
윤경희 씨의 딸이 세월호에서 사망했다

Die Besatzung hatte über zwei Stunden Zeit, beim Evakuieren der Fähre zu helfen. Stattdessen haben einige von ihnen Bier getrunken, während sie auf das erste Rettungsschiff warteten, mit dem sie den Unglücksort verließen. Den Schülern gaben sie die fatale Anweisung, an Bord zu bleiben und abzuwarten. Nur jene Schüler, die sich dem widersetzt haben, wurden gerettet.

승무원들은 배에서 승객을 대피시킬 시간이 두 시간 이상 있었다. 승객을 대피시키는 대신 그들 중 몇몇은 사고현장에서 자신들을 대피시켜줄 첫 번째 구조선을 기다리는 동안 맥주를 마셨다. 학생들은 배에 머물러 기다리라는 치명적인 지시를 받았다. 그 지시를 따르지 않은 학생들만 구조됐다.

Schwierige Bergungsarbeiten

어려운 인양작업

Die Presse durfte nicht frei über das Unglück berichten. Unter Eid sagte ein leitender Redakteur des öffentlichen Rundfunks KBS aus, eine Direktive aus dem Präsidentensitz erhalten zu haben, die Rettungsarbeit der Küstenwache nicht zu kritisieren.

세월호 참사에 대해 자유롭게 보도하는 것은 언론에 허용되지 않았다. 공영방송 KBS의 한 보도부장은 선서를 한 가운데, 해양경찰의 구조작업을 비판하지 말라는 청와대의 지시를 받았다고 증언했다.

In ihrer letzten Stunde rief die 16-jährige Shi-yeon aus dem Schiffsinneren ihre Mutter an. “Die Rettungsboote kommen bestimmt bald, als Nächstes ist unsere Klasse dran”, sagte sie, die Stimme noch voller Hoffnung. Als ihre Leiche später geborgen wurde, hielt sie das Handy fest umklammert.

마지막 시간 동안 16세의 시연 양은 세월호 안에서 엄마에게 전화했다. “구명보트가 곧 올 거야. 다음은 우리 반 차례야”라고 희망에 찬 목소리로 말했다. 후에 시연 양의 시신이 수습됐을 때, 시연 양은 휴대폰을 꼭 쥐고 있었다.

Anfang des Monats haben nun die Bergungsarbeiten begonnen. Glatt laufen die Arbeiten jedoch nicht. Aufgrund der Stürme, die Südkorea im Frühsommer wegen der Regenzeit heimsuchen, werde das Schiff wohl frühestens im August geborgen, möglicherweise erst im September, so die amtliche Verkündung. Ebenso räumte das zuständige Fischerei-Ministerium ein, dass es im Zuge der Hebungsversuche zu zwei meterlangen Rissen im Schiffsrumpf gekommen sei.

이달 초 인양작업이 시작됐다. 하지만 작업은 수월하게 진행되지 않는다. 장마철이라서 초여름 한국을 강타하는 폭풍 때문에 세월호는 빨라야 8월 초, 아마 9월에야 인양될 것으로 공식 발표됐다. 또한 해당 부서인 해양부는 인양 시도 중 선체에 2미터 가량의 금이 갔다고 말했다.

www_dw_com_20160630_233353(5)

Aktivisten im Zeltlager
천막 속의 활동가들

Gedenkstätte im Seouler Zentrum

서울 도심의 분향소

Lee Hoe-cheol verweist mit einem Zeigefinger auf die beschädigte Stelle. Vor sich hat er einen detaillierten Schiffsplan der Sewol-Fähre ausgebreitet. Lee ist selbst Vater von zwei Kindern, engagiert sich freiwillig und fordert eine gründliche Untersuchung des Unglücks durch die Regierung. Er sitzt in einem kleinen Zelt, das ihm seit über einem Jahr bereits als Büro dient. Klapptisch mit Laptop, mehrere Aktenschränke, ein Standventilator kämpft gegen die sengende Juni-Hitze an.

이회철 씨가 훼손된 부분을 손가락으로 가리킨다. 그는 세월호의 자세한 선체 도면을 앞에 펼쳤다. 이 씨는 두 아이의 아버지이고 자원해서 일을 하고 있으며 정부가 세월호 참사를 철저히 조사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 씨는 1년 이상 사무실로 이용해 온 작은 천막에 앉아 있다. 노트북이 있는 접이식 탁자, 몇몇 서류함들, 선풍기가 뜨거운 6월의 열기와 싸우고 있다.

Wenn er über die Bergungsarbeiten redet, verfinstert sich seine Miene. “Erneut schirmt die Regierung die Hinterbliebenen ab”, sagt Lee. Es sei kein Zufall, dass die Familien erst durch einen lokalen Beamten bei einem Privatgespräch von den Schäden am Schiff erfahren hätten. Wenig später sei dieser versetzt worden. Überprüfen lassen sich Lees Aussagen nicht.

구조작업에 대해 말하며 그의 표정이 어두워진다. “또다시 정부는 유가족들에게 사실을 감추고 있다”고 이 씨는 말한다. 현지 공무원과의 사적인 대화를 통해서야 세월호에 손상이 갔다는 소식을 유가족들이 접한 것도 우연이 아니라고 말한다. 그 공무원은 얼마 지나지 않아 이직됐다고 그는 말한다. 이 씨의 진술은 확인될 수 없다.

Sein Zelt befindet sich inmitten des Seouler Stadtzentrums, nur einen Steinwurf vom Rathaus entfernt. Hier haben die Aktivisten ein Camp errichtet, das als Gedenkstätte und Ort der Begegnung dient. An diesem Vormittag schlendern jedoch nur ein paar Touristen an den Ständen entlang, die meisten Passanten eilen mit Tunnelblick an den Aktivisten vorbei. Eine 22-jährige Studentin, auf dem Weg zu ihrem Praktikum, sagt: “Um ehrlich zu sein, haben viele in meinem Alter das Sewol-Unglück fast schon vergessen.”

그의 천막은 서울 도심, 시청에서 아주 가까운 곳에 있다. 이곳에 활동가들은 분향소와 만남의 장소 역할을 하는 천막을 설치했다. 그러나 오늘 아침 몇몇 관광객들만이 분향소 천막을 따라 거닐고 있을 뿐 대부분의 행인들은 앞만 보고 급히 활동가들을 지나쳐 간다. 인턴사원인 22살의 한 학생은 “솔직히, 내 나이 또래의 많은 사람들이 세월호 참사를 잊었다”고 말한다.

www_dw_com_20160630_233422(6)

Die Gedenkstätte ist unweit vom Seouler Rathaus entfernt

분향소는 서울 시청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다

Vergessen statt Aufarbeiten

조사 대신 망각

Kritiker meinen, dass der Regierung ebenfalls daran gelegen wäre, das Unglück einfach zu vergessen. Zuerst wollte sie einen unabhängigen Untersuchungsausschuss verhindern, doch das gelang ihr nicht. Ebenso scheiterte sie, die Aufführung eines kritischen Dokumentarfilms auf dem landesweit größten Filmfestival zu verhindern. Dessen künstlerischer Direktor hielt dem politischen Druck stand, woraufhin die Stadtregierung die Fördergelder des Festivals strich. Präsidentin Park Geun-hye kann bis heute nicht einmal beantworten, wieso sie selbst für ihre engsten Berater in den ersten sieben Stunden nach Bekanntwerden des Sewol-Unglücks nicht auffindbar war. Journalisten, die der Recherche nachgehen, drohen Verleumdungsklagen.

비판자들은 또한 정부가 세월호 참사를 그저 망각하고 싶어 한다고 주장한다. 정부는 처음에 독립적인 조사 위원회를 막고 싶었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또한 정부는 비판적인 다큐멘터리 영화가 국내 최대의 영화제에서 상영되는 것을 막지 못했다. 이 영화제의 예술 감독이 정치적인 압력에 굴복하지 않자, 부산시는 그 후 영화제 예산을 삭감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가 보도된 후 처음 7시간 동안 자신의 행적을 왜 가장 가까운 참모들도 알지 못했는지에 대해 현재까지 단 한 번도 답변하지 않았다. 행적을 밝히려는 기자들은 명예훼손으로 협박당하고 있다.

In diesem Nährboden des Misstrauens halten sich auch Vorwürfe, die manche als Verschwörungstheorien abtun. Dem Schiffsbetreiber der Sewol etwa werden Verbindungen zum Geheimdienst nachgesagt. Für einen ebenso fahlen Beigeschmack sorgen die Radardaten der Schiffsbetreiber, des Militärs und der Sewol selbst, die sich teilweise eklatant unterscheiden. Auch dass das Schiffsunglück absichtlich herbeigeführt worden sein könnte, glauben einige Aktivisten. Schließlich ist Versicherungsbetrug in der südkoreanischen Schiffsbranche ein unausgesprochenes Geheimnis.

이렇게 불신이 자라는 상황에서 어떤 이들은 음모론으로 간주해버리는 혐의들도 있다. 예를 들면 세월호 운영자가 국정원과 관련이 있다고 주장됐다. 세월호 운영자와 군 시설, 그리고 세월호 자체의 레이더 자료가 부분적으로 다르다는 것도 마찬가지로 씁쓸한 맛을 느끼게 한다. 또한 세월호 사고가 고의로 일으켜졌을 수도 있다고 몇몇 활동가들은 주장한다. 마지막으로, 한국의 선박 업계에서 보험 사기의 가능성도 암묵적인 비밀이다.

Auch Yoon Kyung-hee, die Mutter der verstorbenen Shi-yeon, geht solchen Fragen auf den Grund. Sie besucht die Pressekonferenzen der Regierung, sitzt bei Gerichtsprozessen in der ersten Reihe und trägt ihren Protest regelmäßig auf die Straße. Das gebe ihr Kraft und Halt, sagt sie. Wenn die 40-Jährige das Engagement junger Menschen sieht, die im gleichen Alter wie ihre Tochter sind, dann glaubt sie fest an einen baldigen Generationswechsel für ihr Land.

사망학생 시연 양의 어머니 윤경희 씨도 그런 질문에 대한 답을 얻고자 한다. 그녀는 정부의 기자회견장에 참석하고, 법원에서 맨 앞줄에 앉고 거리시위에 정기적으로 참여한다. 이런 것들이 자신에게 힘과 격려를 준다고 그녀는 말한다. 자신의 딸과 같은 나이의 젊은이들이 참여하는 것을 보며 이 40세의 여성은 조국의 다음 세대에 대해 굳은 신념을 가진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Facebook Comments
박근혜 구속, 이제 우병우, 안봉근, 이재만, 정윤회, 이영선, 윤전추, 정동춘, 그리고 정유라를 구속하라!

About 편집부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