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뉴욕 타임스 박근혜에 직격탄

뉴욕 타임스 박근혜에 직격탄

뉴욕 타임스 박근혜에 직격탄

-사설 통해 아베와 비교
-교과서 친일, 독재 축소 시도, 역사가 주는 교훈 부인

뉴욕 타임스가 사설을 통해 박근혜의 민낯을 드러냈다. 그것도 극우화와 군국주의의 부활을 시도하고 있는 일본의 아베 총리와 같은 선상으로 놓고 박근혜를 비교했다.

뉴욕 타임스는 13일 Politicians and Textbooks-정치인들과 교과서’라는 제목의 정식 사설을 통해 아베 총리와 박근혜가 자신들과 관련된 부끄러운 과거사를 감추고자 교과서에 압력을 넣었다고 비판했다. 특히 박근혜에 대해 친일파와 독재 정권시절을 언급하는 것을 꺼린다며 ‘오늘날 대다수의 전문직과 고위 공무원들이 일본 식민정부와 협조했던 집안 출신’이라고 밝혔다.

이 사설은 아베의 조부의 2차 대전 전범 사실과 박근혜의 아버지 박정희가 식민지 시절 일본군 장교였으며 독재자였던 것을 언급하며 ‘두 나라 모두 교과서를 고치려는 위험한 시도는 역사가 주는 교훈을 부인하려는 위협’이라고 경고했다.

뉴욕 타임스의 이러한 직설적인 사설은 이례적인 것으로 만만찮은 파장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이를 입증하듯이 박근혜 정부도 곧바로 정례 브리핑을 갖고 뉴욕 타임스의 기사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하며 강한 유감의 뜻을 표해는 등 예민하게 반응했다.

다음은 정상추가 번역한 뉴욕 타임스 사설 전문이다.

번역 감수: 임옥

기사 바로가기 ☞ http://nyti.ms/1aZv6ea

Politicians and Textbooks

정치인들과 교과서

By THE EDITORIAL BOARD, January 13, 2014

nyt_0113_2014

Both Prime Minister Shinzo Abe of Japan and President Park Geun-hye of South Korea are pushing to have high school history textbooks in their countries rewritten to reflect their political views.

일본 총리인 신조 아베와 한국 대통령 박근혜 둘 다 국가의 고등학교 역사교과서가 자신들의 정치적 견해를 반영하도록 다시 쓰여지도록 압력을 넣고 있다.

Mr. Abe has instructed the Education Ministry to approve only textbooks that promote patriotism. He is primarily concerned about the World War II era, and wants to shift the focus away from disgraceful chapters in that history. For example, he wants the Korean “comfort women” issue taken out of textbooks, and he wants to downplay the mass killings committed by Japanese troops in Nanking. His critics say he is trying to foster dangerous nationalism by sanitizing Japan’s wartime aggression.

아베총리는 교육부가 애국심을 고취하는 내용의 교과서만 승인하도록 지시했다. 그의 주요 관심 분야는 이차대전 시대로서 당시 역사의 수치스러운 장으로부터 초점이 벗어나기를 바란다. 예를 들어 한국 “위안부” 이슈가 교과서에서 삭제되기를 원하고 남경에서 일본군이 저지른 대량학살도 축소 기록하고 싶어한다. 비판자들은 그가 전쟁 당시의 일본의 침략 행위를 미화함으로써 위험한 국수주의를 육성하려 한다고 말한다.

Ms. Park is concerned about the portrayal of Japanese colonialism and the postcolonial South Korean dictatorships in history books. She wants to downplay Korean collaboration with the Japanese colonial authorities and last summer pushed the South Korean Education Ministry to approve a new textbook that says those who worked with the Japanese did so under coercion. (A majority of professionals and elite civil servants today come from families that worked with the Japanese colonizers.) Academics, trade unions and teachers have accused Ms. Park of distorting history.

박근혜 대통령은 역사교과서에 등장하는 일제 식민정치시대와 그 시대 이후의 한국 군사독재 부분에 대해 우려한다. 박대통령은 일본 식민정부 당국과 한국이 협력한 사실을 축소 기록하기를 원하며, 지난 여름 한국 교육부로 하여금 당시 일본에 협조했던 사람들이 강요에 의해 그렇게 했다고 말한 교과서를 승인하도록 압력을 넣었다. (오늘날 대다수의 전문직과 고위 공무원들이 일본 식민정부와 협조했던 집안 출신이다.) 학계, 노조, 교사들은 박대통령이 역사를 왜곡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Mr. Abe and Ms. Park both have personal family histories that make them sensitive to the war and collaboration. After Japan’s defeat in the war, the Allied powers arrested Mr. Abe’s grandfather, Nobusuke Kishi, as a suspected class A war criminal. Ms. Park’s father, Park Chung-hee, was an Imperial Japanese Army officer during the colonial era and South Korea’s military dictator from 1962 to 1979. In both countries, these dangerous efforts to revise textbooks threaten to thwart the lessons of history.

아베총리와 박대통령은 둘 다 이차대전과 친일 협조 이슈에 민감할 만한 집안 내력을 가지고 있다. 패전 후 연합군은 아베총리의 할아버지인 노부스케 키시를 A급 전범 의혹자로 체포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아버지 박정희는 식민 시절 일본 제국군대의 장교였으며 1962년에서 1979년까지 한국의 군사 독재자였다. 두 나라 모두 교과서를 고치려는 위험한 시도는 역사가 주는 교훈을 부인하려는 위협이다.

전체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12 comments

  1. 아이고 꼬시다 국제망신 깔깔깔!

  2. 뉴욕타임즈의 공식 의견인것처럼 말하고 있는 호도하는 기사이다. 국제망신 운운이 아니고 저건 저기에 사설을 투고한 어떤 개인의 의견이야 이사람아
    사설이 뭔지는 알고 말해라 보는 내가 부끄럽다

  3. 뉴욕타임즈가 빨갱이네~

  4. 사설은 아무나 쓰면 다 올려주는건줄 아시나 보네요. 쪽팔린줄 알아야지

  5. 에고 뉴욕타임즈도 없애려 하겠네

  6. 조선일보 사설에 진중권이 글 쓰랴? 그리고 신문사의 공식입장이란 말은 살다살다 이런 개소리 처음이네.

  7. 사설(社說)을 사설(私說)로 아시나?

  8. 네 다음 2014년 1월 기사ㅋㅋㅋㅋ
    작년 신문 들고와서 짜집기 하는 수준 ㅉㅉ

  9. 하이고맙소사

    얘야, 그게 뭔 헛소리니
    그래서 작년이랑 뭐가 달라졌단 건데?

  10. 까구 있네…

    editorial board
    ① 편집부 ② 신문 사설위원회 ③ 논설 위원실

  11. 사설이 먼지도 모르는 천하의 무식쟁이가 누굴 가르치려 드나? 내가 다 쪽팔리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