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광복 70주년 맞은 영국 동포들의 세월호 참상 알리기 이어져

광복 70주년 맞은 영국 동포들의 세월호 참상 알리기 이어져

광복 70주년 맞은 영국 동포들의 세월호 참상 알리기 이어져
– 16개월간 지속된 서명운동
– 현지인들 관심 커지며 동참자도 늘어
– 진실 규명 때까지 지속될 것

도안후 기자

11889576_429051297294997_4846255713134934656_n

광복 70주년을 기념한다며 광복절 6일 전 갑작스레 제정된 연휴로 전 국민이 들떠 있는 동안 영국 런던의 트라팔가 광장에서는 세월호 사건의 진실을 규명하기 위한 동포들의 시위가 16개월째 계속되고 있었다.

지난 8월 15일(현지시간) 영국 교민들은 다수의 현지인들과 함께 ‘가만히 있으라’라는 주제로 16번째 세월호 진상규명을 위한 침묵시위를 이어갔다. 세월호 사건 발생 후 시작된 시위는 매월 지속되고 있으며, 현지인과 교포사회에 세월호 사건 관련 전단지, 배지 등을 나누어주며 진상규명을 위한 서명운동에 동참해주길 촉구하고 있다.

특히 이번 집회에는 희생자 가족 중 한 명이 참석하여 집회 참석자들에게 큰 힘이 되었다. 그는 “한국에서도 서서히 잊혀져가는 세월호 사건을 먼 이국땅의 동포들이 잊지 않고 기억해줄 뿐만 아니라 지속적인 서명운동을 해주시니 한국의 모든 희생자 가족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며 희생자가족을 대표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 집회는 자발적 참여를 전제로 진행되기 때문에 전단지, 피켓, 배지 제작 등의 모든 비용은 참가자들의 자비와 지인들의 기부로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회를 거듭할수록 현지인들의 관심과 협조가 늘고 있다. 집회 관계자의 말을 빌리면 “집회시 현지인들이 서명참여뿐만 아니라 더 좋은 일에 사용하라고 적은 돈이지만 자발적으로 전해주고 가는 경우가 늘고 있다”며 자국의 문제가 아님에도 깊은 관심을 보여주는 현지인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그는 “아직도 인양되지 않은 세월호와 이 참사의 독립적 수사가 진행되고 있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함께 아파하고 분노해주는 세계인들이 있기에 언젠가는 진실을 마주할 수 있게 되리라고 믿는다”며 “그때까지 이 참사가 잊혀지지 않도록 우리가 있는 자리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최선을 다해서 계속할 것이다”고 말했다.

세월호 진상규명을 위한 영국 집회 참여 문의는 rsd0416@gmail.com로 하면 된다.

( 사진 출처 : alualuna )

11836908_428731960660264_4963108433117931993_n (1)

11880548_429051127295014_4071013943083589637_n

11892199_429051183961675_5647437713689186782_n

11889521_429051230628337_728297038132408855_n

[저작권자: 뉴스프로,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전체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1. 아고라 http://bit.ly/1WAaSC6
    아고라에 가면 고화질의 더 많은 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