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블룸버그 칼럼, 삼성 합병은 주주와 한국 국민에 대한 능욕

블룸버그 칼럼, 삼성 합병은 주주와 한국 국민에 대한 능욕

블룸버그 칼럼, 삼성 합병은 주주와 한국 국민에 대한 능욕
– 삼성의 합병은 상식에 어긋난 거래
– 경제 민주화를 약속한 박근혜, 금권정치에 패배
– 자국민의 지성을 무시하는 한국 경제 시스템, 대가 받을 것

19일 블룸버그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은 주주들과 직원을 위한 것이 아니라 이 씨 일가의 지배구조를 확고히 하기 위한 이 씨 일가의 이익만을 위한 것이라고 질타한 칼럼을 게재했다.

칼럼은 삼성의 실질적인 모회사인 제일모직이 삼성물산을 시장가격보다 터무니 없이 낮은 가격으로 흡수하겠다는 제안은 이 씨 집안의 노골적인 삼성 장악을 보여준 것이며 주주들의 이익을 무참히 무시하고 한국 국민을 농락한 행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칼럼은 또한 이 합병으로 2012년 대선에서 재벌에 대한 제재를 공약으로 내세운 박근혜 대통령이 금권정치에 완전히 패배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블룸버그는 이 합병에 이의를 제기했던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가 주주로서 해야 할 일을 했음에도 한국 공영언론은 삼성을 편들며 엘리엇을 향해 “냉혹하고 무자비한”, “월가의 유대인들” 등의 악의적인 외국인 혐오적 발언까지도 서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칼럼은 이 합병으로 인해 한국의 다른 가족형 대기업들도 더욱 대담하게 “이왕 해오던 것보다 더 이기적으로 행동”하게 될 것이며, 앞으로 한국의 주식가를 선진국들과 비교해 더 낮게 책정하는 이른바 “한국 할인”이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질 것이라는 예측을 내놓았다.

또한 전에 말레이시아가 그랬듯 한국과 삼성이 가지게 된 부정적 이미지를 만회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칼럼은 경고했다. 아울러 블룸버그는 가족 경영의 대기업이 한국의 경제를 장악하는 체제에서는 어떠한 혁신도 가능하지 않으며 한국이 가진 문제는 자국민들의 지성을 능욕하는 한국의 경제 시스템이라고 꼬집으며 칼럼을 마무리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블룸버그 칼럼 전문이다.

번역 감수:  임옥

기사 바로가기 ☞ http://bv.ms/1g1e4px

 

Samsung’s Win Is South Korea’s Loss

삼성의 승리는 한국의 패배

JUL 19, 2015 6:00 PM EDT
By William Pesek

photo_2015-07-23_09-54-34

www_bloombergview_com_20150723_095307

Long before the South Korean media began indulging in anti-Semitism, Samsung’s recent effort to pull a fast one on its own investors was already firmly in insult territory. The company’s affront extended both to shareholders and to the Korean public.

한국 언론이 반유대주의에 빠지기 시작하기 한참 전 자사의 투자가들을 교묘히 속이려던 삼성의 최근 행위는 이미 확연한 농락 행위였다. 삼성의 농락 행위는 주주들과 한국 국민 모두를 향한 것이었다.

The bid by Samsung’s de facto holding company, Cheil Industries, to buy Samsung C&T at a laughably below-market price was a naked power grab by the company’s founding Lee family. But Samsung so dominates South Korea that it managed on Friday to convince the subsidiary’s shareholders to ignore their own interests.

삼성의 실제적 모회사인 제일모직이 삼성물산을 시장가격에 전혀 미치지도 않는 허무맹랑한 가격에 구입하겠다고 한 제안은 회사 창립자인 이 씨 집안에 의한 노골적인 권력 장악을 보여준 것이었다. 하지만 삼성은 한국을 단단히 거머쥐고 있어서 지난 금요일 자회사의 주주들조차 자신의 이익을 무시하도록 만들 수 있었다.

The merger marks a defeat for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 Hye, who won office in late 2012 with promises to rein in the family-owned companies that stifle Korean innovation. Friday’s vote was Park’s economic Waterloo, the moment her government decisively lost the fight against the oligarchs.

이 합병은 한국의 혁신에 장애가 되는 가족 경영 기업들에 제재를 가하겠다는 공약과 함께 지난 2012년 말 당선된 박근혜 대통령에게는 패배를 의미한다. 지난 금요일의 투표는 박 대통령의 경제적 워털루, 즉 그녀의 정부가 금권정치와의 싸움에서 결정적으로 패배한 순간이었다.

It’s also a defeat for activist investor Paul Elliott Singer. Last month, Singer began publicizing his 7.12 percent stake in Samsung C&T, the group’s construction subsidiary, in order to block Samsung Group’s proposed deal. Foreign hedge funds are always controversial in Korea, where they’re often derided as “vultures” and “parasites” picking at the nation’s hard work for a quick profit. But Singer was confronted with particularly nasty attacks from Samsung’s sympathizers; media reports referred to him as the face of the “Jews of Wall Street” and their “ruthless and merciless” ways.

이는 행동주의 투자자 폴 엘리엇 싱어의 패배이기도 하다. 지난달 싱어는 삼성 그룹이 제안한 거래를 막기 위해, 그룹의 건축분야 자회사인 삼성물산에 자신이 가진 지분 7.12%를 드러내기 시작했다. 외국인 헤지 펀드는 한국에서 항상 논란거리가 되며, 국가의 노고를 단기 수익으로 가로채는 “사기꾼”과 “기생충”이라고 흔히 조롱받는다. 그러나 싱어는 삼성의 동조자들로부터의 특히 악의적인 공격을 당했다; 언론 보도는 그를 “월가의 유대인들”, 그리고 그들의 “냉혹하고 무자비한” 태도를 대표하는 사람이라고 일컬었다.

The attacks harkened back to 1997, when then-Malaysian Prime Minister Mahathir Mohamad blamed a shadowy Jewish cabal led by George Soros for crashing his economy. In its dealings with international investors, Malaysia is still trying to move beyond the ugliness of that moment. Unless Samsung heir-apparent Lee Jae Yong and President Park condemn the attacks on Singer, corporate Korea won’t easily move on from this episode, either.

이 공격들은 1997년, 당시 말레이시아 마하티르 모하마드 총리가 자국의 경제를 파탄으로 내몬 것에 대해 조오지 소로스가 이끌던 다소 수상쩍은 유대계 파를 비난했을 때를 돌아보게 한다. 국제 투자자들과의 거래에서 말레이시아는 여전히 그 당시의 그 추했던 일을 만회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삼성 후계자 이재용과 박 대통령이 싱어에 대한 그 공격을 규탄하지 않는다면, 한국 기업도 또한 이 일로부터 쉽게 벗어나지 못할 것이다.

To be sure, Singer, like every hedge fund manager, was motivated by profit not altruism. But his critical assessment of Samsung’s cozy merger was spot-on.

분명히 싱어는 여타 헤지 펀드 매니저들이 그렇듯이 이타심에서가 아니라 이익을 내기 위해 행동했다. 그러나 삼성의 짜고 하는 듯한 합병에 대한 그의 비판적 평가는 정확했다.

Now that it’s likely to go through, the deal will embolden Korea’s other family conglomerates — known as chaebol — to act even more selfishly than they do already. It’s also sure to perpetuate the so-called “Korea discount,” which depresses stock valuations relative to developed-market peers. That’s the price for the sort of dodgy corporate governance regularly displayed by Samsung, Hyundai and other Korean companies.

이 합병이 완수될 전망이 짙기 때문에 이제 재벌이라 알려진 한국의 다른 가족형 대기업들은 더욱 대담해져서 이왕 해오던 것보다 더 이기적으로 행동하게 될 것이다. 이 합병은 또한 선진국들과 비교해 주식의 가치를 하락시키는, 이른바 “한국 할인”을 영속시킬 것이 확실하다. 그것이 삼성, 현대 그리고 다른 한국 기업들이 일상적으로 보여주는 부정직한 기업 경영에 대해 치러야 할 대가이다.

Corporate Korea needs to understand shareholder skepticism is a normal part of business, not an existential threat. Unfortunately, Korean companies are often abetted by a national media quick to indulge in xenophobia. Last year, Hyundai Motor Chairman Chung Mong Koo spent $10 billion, three times the assessed value, on land for a new corporate headquarters. When shareholders cried foul — including Norway’s Skagen Funds, the biggest holder of Hyundai preferred stock — they were castigated by the media as meddling foreigners.

한국 기업은 주주들의 회의적 태도가 실존적 위협이 아니라 사업의 정상적인 부분이라는 것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 불행히도 한국 기업들은 쉽게 외국인 혐오증에 빠져드는 공영매체에 의해 종종 선동당한다. 작년 정몽구 현대 자동차 회장은 신규 본사를 짓기 위한 토지에 감정가의 세 배에 이르는 100억 달러를 사용했다. 현대 우선주의 가장 큰 주주인 노르웨이의 스카젠 펀드를 포함한 주주들이 틀렸다고 이에 반발했을 때, 그들은 참견하는 외국인이라고 언론의 비난을 받았다.

These issues contribute to Korea’s other economic problems, including its inability to innovate. In recent months, much has been written, including in the New York Times , about Korea’s latest startup boom centered around Seoul’s Gangnam district. It’s not all hype; venture capitalists from Silicon Valley are indeed eyeing the country’s new mobile and Internet businesses. But they will all almost certainly hit Korea’s chaebol ceiling. With deep pockets and even deeper political connections, the country’s dynastic companies can easily scoop up any potential disruptor that enters the playing field.

이러한 문제들은 혁신할 능력이 없는 것을 포함한 한국의 여타 경제적 문제들에 일조한다. 최근 몇 달 동안 강남지역을 중심으로 한 한국의 최신 창업 호황이 뉴욕타임스를 포함한 많은 매체에 언급됐다. 이것은 과장이 아니고 실리콘 밸리의 벤처 투자자들은 실제로 한국의 새로운 이동 통신과 인터넷 사업들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 하지만 그들은 모두 거의 확실하게 한국의 재벌이라는 장애에 부딪히게 될 것이다. 강력한 자금력과, 그 자금력보다 더 돈독한 정치적 인맥을 이용해서 한국의 족벌 기업들은 경기장에 들어서는 어떤 잠재적 분란 요소도 쉽게 제거할 수 있다.

Game-changing ideas regularly die inside the rigid, top-down, risk-averse institutions that dominate Korea’s economy. So does any sense of corporate self-awareness. The Lees are pulling off this merger because it benefits the family, not Samsung’s shareholders or the group’s some 500,000 employees. South Korea’s problem isn’t foreigners or Jews. It’s an economic system that insults its people’s intelligence.

획기적인 아이디어들은 한국 경제를 지배하는 경직되고 하향식이며, 리스크를 회피하는 기업체들 안에서 살아남지 못한다. 기업의 자성 감각도 마찬가지다. 이 씨 가족은 삼성의 주주들이나 삼성 그룹의 약 50만 명 직원들이 아니라 자기 가족의 이익을 위해 이 합병을 성사시키고 있다. 한국의 문제는 외국인들이나 유대인들이 아니다. 문제가 되는 것은 내국민들의 지성을 능욕하는 한국의 경제 시스템이다.

This column does not necessarily reflect the opinion of the editorial board or Bloomberg LP and its owners.

To contact the author on this story:
Willie Pesek at wpesek@bloomberg.net

To contact the editor on this story:
Cameron Abadi at cabadi2@bloomberg.net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Facebook Comments
박근혜 구속, 이제 우병우, 안봉근, 이재만, 정윤회, 이영선, 윤전추, 정동춘, 그리고 정유라를 구속하라!

About 편집부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