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워싱턴 포스트, 한국 메르스 공포…700명 격리

워싱턴 포스트, 한국 메르스 공포…700명 격리

워싱턴 포스트, 한국 메르스 공포…700명 격리
– 지난 열흘간 18명 감염으로 매우 공격적인 전염률 보여
– 더 이상 확산 막으려 700명 격리하고 출국금지도 검토 중

워싱턴 포스트는 1일 한국 보건 관계자들이 지난 열흘간 18명이 메르스에 감염되자 더 이상의 확산을 막기 위해 700명가량을 격리하고 이들에 대한 여행금지를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기사는 지난 5월 20일 한 남성이 중동 지역을 여행한 후 중동호흡기증후군인 메르스 바이러스에 감염됐으며 그가 치료를 받았던 병원에서 다수의 추가 감염자가 확인됨에 따라 돌연변이와 유전적 혹은 환경적 요인에 대한 국제적 우려가 일고 있다고 덧붙였다.

워싱턴 포스트는 이 바이러스가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와 요르단 내에만 국한됐다고 밝혔다. 또 치료법이나 백신이 없는 메르스 바이러스는 2012년에 최초로 보고됐으며 1,150개의 보고된 사례에서 427명이 사망했다고 세계보건기구(WHO)를 인용해 전했다.

안종주 사회안전소통센터장은 프레시안에 기고한 ” ‘메르스’를 ‘케르스’로 만든 박근혜, 불안하다”는 제목의 글에서 “우리사회가 감염병 관리 후진국임을 중국과 홍콩뿐 아니라 전 세계에 민낯으로 실황 중계했다”며 “인권 후진국, 복지 후진국, 언론 자유 후진국, 산재 예방 후진국, 자살 예방 후진국에 이어 감염병 관리 후진국이란 혹까지 붙이게 됐다”고 초동 제압에 실패한 박 정부를 비판했다.

그는 이어 “정부가 괴담 운운하며 유포자 처벌을 들먹이는 것은 결코 바람직한 대응이 아니다. 그런 식의 대응은 박정희 정권이나 전두환 정권 때 긴급 조치나 담화문을 통해 국민을 겁박하는 것처럼 비칠 수 있는 구시대적인 것이다.”고 했다.

안 씨는 또 “최초 환자를 일찍 발견, 격리할 수 있었는데도 환자 미발생국인 바레인에서 입국했다는, 말도 안 되는 이유로 무시했다는 점, 최초 환자와 접촉한 사람들에 대한 조사가 엉터리로 이루어진 점, 이런 유형의 감염병을 퍼트릴 수 있는 사람 가운데 대표적인 것이 의사, 간호사 등 의료진인데도 이들 관리를 소홀히 한 점, 체온이 38도가 넘어야 감염 의심자로 분류해 바이러스 검사를 한 점등”이 눈에 띄는 패착점들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에 온 메르스는 케르스(KERS), 한국호흡기증후군이 될 수 있다는 발상의 전환이야말로 대한민국을 감염병 관리 선진국으로 만드는 지름길이 아닐까 싶다.”며 메르스 관리 실패를 통절히 반성하고 처음부터 모든 것을 다시 시작하는 자세로 감염병 관리의 틀을 새로 짜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워싱턴포스트 기사 전문이다.

번역 감수 : 임옥

기사 바로가기 ☞ http://wapo.st/1KINlu6

MERS fears in South Korea: Nearly 700 isolated as health officials seek to block spread

한국의 메르스 공포: 보건당국, 확산 방지 위해 약 700명 격리

By Ariana Eunjung Cha June 1 at 7:01 AM

wp_mers_1

South Korean health officials isolated nearly 700 people on Monday in an effort to stop the spread of the potentially deadly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within its borders after 18 people became infected over the past 10 days — a rate of transmission that appears more aggressive than in other countries.

지난 열흘에 걸쳐 18명이 감염되며 다른 나라에서보다 훨씬 공격적인 전염률을 나타낸 후 한국 보건 관계자들은 월요일 치명적일 수 있는 중동호흡기증후군의 국내 확산을 막기 위한 노력으로 700명가량을 격리했다.

South Korea has been on high alert since May 20 when a 68-year-old man who had been traveling in Bahrain tested positive for the virus. Since then, the virus has been detected in a number of patients and visitors to the hospital where he was treated — triggering global concern about whether the virus had mutated or genetic or environmental factors may have been at play.

한국은 지난 5월 20일, 68세의 남성이 바레인을 여행한 후 이 바이러스에 양성으로 검사 결과가 나옴에 따라 높은 경계 태세를 취해왔다. 그때 이후로 그 환자가 치료를 받았던 병원의 환자와 방문객들 다수에서 이 바이러스가 확인되면서 바이러스가 돌연변이를 일으켰거나 유전적 혹은 환경적 요인이 작용했을지도 모른다는 국제적 우려가 일고 있다.

MERS, a coronavirus, is related to the one that infected thousands during the 2003 outbreak of Severe Acute Respiratory Syndrome and has no cure or vaccine.

코로나바이러스의 한 종류인 메르스는 2003년 사스 발생 당시 수천 명을 감염시킨 바이러스와 관련이 있으며, 이에 대한 치료법이나 백신이 없다.

“We must find the reason for the high rate of transmission unlike in the cases of other countries,” President Park Geun-hye told a meeting on Monday, according to Reuters.

로이터에 의하면, 박근혜 대통령은 월요일의 회의에서 “우리는 다른 국가들의 사례와 다른 높은 전파율의 이유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The Associated Press reported that 682 family members, medical staff and others who had had close contact with the man who tested positive for the virus had been isolated in their homes or in state-run facilities. The country is considering imposing a travel ban on those individuals as well.

AP통신은 이 바이러스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남성과 가까이 접촉했던 682명의 가족, 의료진, 그리고 그 외 사람들이 가정이나 국영 시설에 격리되었다고 보도했다. 국가는 이 사람들에 대한 여행금지 조치 또한 고려하고 있다.

Since being first reported in 2012, MERS has been mostly contained to Saudi Arabia, the United Emirates and Jordan.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says that 1,150 case have been reported and 427 of the patients have died. The WHO detailed the status of the two most recent cases:

2012년에 최초로 보고된 이후, 메르스는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와 요르단 내에서만 국한되어 있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1,150개의 사례가 보고되었고 환자 중 427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WHO는 가장 최근에 발생한 두 사례의 상태를 자세히 설명했다:

• The case is a 35-year-old male who developed symptoms of cough, sputum and fever on 6 May and was admitted to hospital on 13 May. The patient has been on tuberculosis medication since his son was diagnosed with the bacterial disease in April. Between 15 and 17, he shared the same ward with the first case during his hospitalization from 15 to 17 May. On 20 May, after his discharge, the patient visited two different hospitals due to fever and was put on antibiotics. As symptoms persisted despite antibiotic therapy, he was admitted to a hospital again on 27 May and confirmed positive for MERS-CoV on 29 May.

• 이 사례는 5월 6일 기침, 가래 및 발열 등의 증세가 나타나 5월 13일 병원에 입원한 35세의 남성이다. 그 환자는 자신의 아들이 4월 결핵 진단을 받은 후 결핵 치료제를 먹고 있었다. 15일과 17일 사이, 그는 최초 감염자가 5월 15일부터 17일까지 입원했던 병실을 같이 사용했다. 퇴원 후 5월 20일, 그 환자는 발열 증세로 다른 두 곳의 병원을 방문했으며 항생제 처방을 받았다. 항생제 치료에도 불구하고 증상이 지속되자 그는 5월 27일 다시 병원에 입원했으며 5월 29일 메르스-코로나 바이러스 양성임이 확진되었다.

• The case is a 35 year-old male whose mother shared the same ward with the first case. From 15 to 21 May, the patient visited his mother every day at the hospital. He developed symptoms and visited an emergency room on 24 May. The patient was admitted to hospital between 25 and 27 May and confirmed positive for MERS-CoV on 30 May.

• 35세의 남자로서 그의 어머니가 최초의 감염자와 같은 병실을 사용했다. 5월 15일부터 21일까지 그 환자는 병원에 입원한 어머니를 매일 방문했다. 그는 증세를 보이기 시작했고 5월 24일 응급실을 찾았다. 그 환자는 5월 25일에서 27일까지 병원에 입원했으며 5월 30일 메르스-코로나 바이러스 양성반응이 확진되었다.

— WHO (세계 보건기구)

wp_mers_2

In this Thursday, Oct. 17, 2013, file photo, Egyptian Muslim pilgrims, some wearing masks as a precaution against the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pray after they cast stones at a pillar, symbolizing the stoning of Satan, in a ritual called “Jamarat,” the last rite of the annual hajj, in Mina near the Muslim holy city of Mecca, Saudi Arabia. (AP Photo/Amr Nabil, File)
2013년 10월 17일 목요일, 모슬렘의 성지인 사우디아라비아 메카 근처의 미나에서 이집트 모슬렘 순례자들이 그중 일부는 중동호흡기증후군에 대한 예방책으로 마스크를 착용한 채로 연례 메카 순례의 마지막 의식인 “자마랏”이라 불리는 의식에서 사탄에게 돌을 던지는 상징으로 기둥에 돌을 던진 후 기도하고 있다.

Ariana Eunjung Cha is a national reporter. She has previously served as the Post’s bureau chief in Shanghai and San Francisco, and as a correspondent in Baghdad.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전체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