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오피니언 / 마초의 잡설 (page 7)

마초의 잡설

(1) 이름

이름 S. Macho CHO 대부분의 사람들은 태어나면서부터 이름이란 단어를 얻는다. 즉, 타인과 구별되는 자신만의 소(小) 제목이 생기는 셈이다. 대(大) 제목은 그 씨족의 성(姓)이다. 이름은 이렇게 구성되어 있다. 아주 먼 옛날, 지구상에 거주했던 인간들에게는 이름이나 성씨 등에 대한 개념이 없었다. 고유문자를 사용 했던 고대문명이 발달했던 씨족사회에서도 서로를 구분하는 성과 이름은 극소수인 왕족, 귀족 등 고위계급만 해당되었던 특권이었다. 또한, 이름을 그 사람의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