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넷플릭스, 한국 경제에 5조6천억 경제파급효과

넷플릭스, 한국 경제에 5조6천억 경제파급효과

넷플릭스, 한국 경제에 5조6천억 경제파급효과

-2016년부터 2020년 기간, 자체 보고서 통해 밝혀
-‘오징어게임’ 현재 글로벌 1위, 최초 미국 1위 한국드라마
-제작에서 파급까지 관련분야 1만 6천개 일자리 창조

블룸버그 통신은 29일자 ‘한국경제 47억달러 파급효과 강조하는 넷플릭스’ (Netflix Touts Korea Success Flagging $4.7 Billion Economy Boost)라는 기사를 통해 넷플릭스가 한국에 47억 달러의 국내총생산에 기여했다고 밝혔다.

기사는 최근 한국 드라마 오징어게임이 넷플릭스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엔터테인먼트 분야를 통해 활기를 띠는 한국 경제에 자신들이 기여한 바를 강조하면서 성공적인 한국진출을 자축했다고 전했다.

또, 넷플릭스가 2016년 한국에서 사업을 시작한 이후 꾸준히 인기작품을 내 오다가 최근의 오징어게임이 글로벌 1위를 차지하면서 미국에서 1위를 차지한 최초의 한국드라마가 됐다고 밝혔다.

기사는 이 드라마가 승승장구하는 이유가 한국에서 넷플릭스가 펼친 공격적 확장전략의 산물이라고 밝히면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넷플릭스가 한국에 투자한 규모는 47억 달러(5조 6천억)이라고 밝혔고 이 가운데 작년 한해 투자한 돈은 2조 3천억에 이른다고 말했다.

이는 넷플릭스의 제작, 배급, 출판, 웹툰, 음악, 여행 요식, 패션 등의 산업에 미치는 영향력을 통해 나타난다고 말하면서 관련 산업에서 해당 기간 동안 1만 6천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전한다.

기사는 보고서를 인용해 2016년 이후 넷플릭스는 한국에 두 개의 스튜디오를 설립하고 80편의 작품을 제작했으며 현재 3백 8십만 명의 구독자를 거느리고 있다고 말했다. 또 넷플릭스가 한국에서 오리지널 컨텐츠를 제작하는 데는 약 7천7백억 원을 투자했다고 밝혔다.

한편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 윤여정 배우, BTS 등을 언급하면서 넷플릭스가 수많은 창작자와 배우들이 국제무대에서 올린 명성에 힘입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는, 엔터테인먼트 분야는 테크놀러지 분야와 함께 한국에서 가장 급성장하는 분야 중 하나라고 말하면서 한국 통계청 자료를 인용해 2009년에서 2019년 사이 제조업 종사자 수는 같은 기간 동안 20% 증가에 머무른 반면 창작 및 예술 서비스 업계 종사자 수는 27% 증가했다고 밝혔다.(글, 박수희)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블룸버그의 기사 전문이다.

감수: 임옥

번역: 이소민

기사 바로가기: https://bloom.bg/3ARRhGx

Netflix Touts Korea Success Flagging $4.7 Billion Economy Boost

한국경제 47억 달러 파급효과 강조하는 넷플릭스

By Sam Kim

2021년 9월 29일 오후 6:29 GMT+9

-Netflix report highlights $4.7 billion contribution to GDP

넷플릭스 보고서는 47억 달러를 국내총생산에 기여했음을 강조

-Report comes as Korean-directed ‘Squid Game’ tops rankings

한국인이 감독한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1위를 차지

Netxlix’s Squid Game Photographer: Youngkyu Park/Netflix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 박영규/넷플릭스 제공

Netflix Inc. celebrated its successful foray into South Korea by highlighting its contributions to the country’s economy increasingly fueled by entertainment businesses.

넷플릭스는 점점 더 엔터테인먼트 분야를 통해 활기를 띄어가고 있는 한국 경제에 대한 자사의 기여를 강조하며 성공적인 한국 진출을 자축했다.

The streaming giant has had a series of hit shows by partnering with creative studios in South Korea since it began offering service in the country in 2016. The latest hit — Squid Game — has topped its global rankings this month, becoming the first Korean drama to claim the No. 1 spot in the U.S.

거대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인 넷플릭스는 2016년 한국에서 사업을 시작한 이후 한국의 창의적인 제작사들과 합작하여 만든 일련의 인기작품을 냈다. 가장 최근의 히트작인 오징어 게임은 이번 달 글로벌 순위에서 1위를 차지하며 미국에서 1위 차리를 차지한 최초의 한국 드라마가 되었다.

The show is a product of Netflix’s aggressive expansion in South Korea. Netflix added 5.6 trillion won ($4.7 billion) to the economy between 2016 and 2020, with 2.3 trillion won in just last year alone, the company said Wednesday in a report jointly written with Deloitte.

이 드라마는 한국에서 넷플릭스가 펼친 공격적인 확장전략의 산물이다. 29일 수요일 넷플리스와 딜로이트가 공동 작성한 보고서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2016년부터 2020년까지 한국에 5조6천억 원(47억 달러)을 투자했으며, 작년에만 2조3천억 원을 투자했다.

The economic contribution represents production and distribution by Netflix and the impact on industries like publishing, comics, music, tourism and food and fashion, it said. Across these industries, the firm said it created 16,000 full-time jobs over the period.

경제에 대한 기여도는 넷플릭스의 제작 및 배급 그리고 출판, 웹툰, 음악, 여행 요식, 패션 등의 산업에 미치는 영향력 등을 통해 나타난다. 넷플릭스는 이러한 관련 산업에서 해당 기간 동안 1만6천 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전했다.

Netflix has set up two studios and produced 80 films and series since 2016 and now commands 3.8 million subscribers in South Korea, the report shows. It has invested about 770 billion won into creating original content in the country.

보고서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2016년 이후 한국에서 스튜디오를 두 개 설립하고 작품 80편을 제작했으며 현재 3백8십만 명의 구독자를 거느리고 있다. 넷플릭스는 한국에서 오리지널 컨텐츠를 제작하는 데 약 7천7백억 원을 투자했다.

Netflix is partly riding on the rise of South Korea’s entertainment industry, which has seen many of its creators and actors gain fame on the international stage. The list includes Bong Joon-ho, who won the best director Oscar for “Parasite” in 2020, Youn Yuh-jung who won the Oscar for Best Supporting Actress this year, and BTS, a seven-member boy band commanding armies of loyal fans across the globe.

넷플릭스는 많은 창작자와 배우들이 국제 무대에서 명성을 얻어 온 한국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부상에 부분적으로 편승하고 있다. 명성을 얻은 이들 중에는 2020년 영화 “기생충”으로 오스카 감독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 올해 오스카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윤여정 배우, 그리고 전 세계에 걸쳐 충성스러운 팬인 아미를 거느리고 있는 7명으로 이루어진 그룹 BTS가 있다.

Entertainment is one of South Korea’s fastest-growing sectors along with technology. The number of workers in creative and artistic services grew 27% between 2009 and 2019 while that in manufacturing, a traditional engine for economic growth, increased 20% in the same period, according to data from the website of Statistics Korea.

엔터테인먼트는 기술분야와 함께 한국에서 가장 급성장하고 있는 분야 중 하나이다. 한국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09년에서 2019년 사이 창작 및 예술 서비스 업계 종사자 수는 27% 증가한 반면, 전통적인 경제성장 동력인 제조업의 종사자 수는 같은 기간 동안 20% 증가했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부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밝혀 주시기 바랍니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봉준호 ‘기생충’ 오스카상 가나?

봉준호 ‘기생충’ 오스카상 가나? -NYT 기생충 ‘올해의 영화’, 봉준호 ‘금세기 최고 영화 제작자’ -2019년 북미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