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대한민국 사법부, 언제까지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를 것인가

대한민국 사법부, 언제까지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를 것인가

대한민국 사법부, 언제까지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를 것인가

-두 가족에게 적용된 상반된 판결
-선택적 정의가 사법 정의인 시대 끝내야
-망가진 저울, 대한민국 사법부

박영원(충남 국립대학교 영어영문학과)

A couple of days ago, on August 11, Prof. Chung Kyungshim, Cho Kuk’s wife, was convicted of a crime she had never committed in the Court of Appeal—forging an award certificate for her daughter. It is strongly believed that the court came to that decision through the manipulation of evidence by the prosecutors. Since almost everyone knows what has happened in this case, I would not repeat the details of it.

며칠 전 8월 11일 조국 교수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2심 재판에서 말도 안 되는 유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어떤 과정을 거쳐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 거의 모든 분이 알고 계시기 때문에 여기서는 사건의 자초지종을 반복하지 않겠습니다.

Well, there is another case that should be clearly pointed out here. This is a story about a son of a female politician whose face always makes me sick. Then, what on earth has been done in his case? Nothing!

자, 그렇다면 여기서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이야기가 있습니다. 얼굴만 봐도 역겨운 한 여자 정치꾼의 아들 이야기입니다. 그 아들 일에 대해선 도대체 어떤 일이 벌어졌나요? 아무 일도 없었습니다.


아이엠피터 기사  (클릭하시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화면 캡쳐

Simply speaking, she asked an SNU professor to give her teenage son illegal access to his lab, the national property permitted only to researchers. She also coerced him to make her son the first author of the thesis written by several graduate students in the lab. This was done by identity theft—the high school student became a graduate student.

간단히 얘기하면, 서울대 교수에게 청탁을 넣어 자신의 고등학생 아들이 국가 재산인 서울대 실험실을 불법으로 출입하게 했고, 거기서 대학원생으로 신분을 속여 박사 과정 학생들 논문의 주 저자로 끼워 넣기까지 했습니다.

I am not talking about an award certificate, but about a thesis written by doctoral or master’s students to be submitted to an academic journal. Unfortunately, their paper was submitted to one of the prestigious science journals in the U.S., under the boy’s name as if it were his own writing. According to the journal’s spokesperson, it is against their policy to accept a paper authored by a high school student. There is one more thing. The boy got accepted to one of Ivy League schools with this plagiarized research as supplementary material. Well, let’s compare this crime to Prof. Chung’s piece of paper which is far from a forgery with all evidence pointing to the contrary. This is the Korean legal system that has completely ruined the life of an innocent family for almost two years because of this poor piece of paper regularly issued and distributed by a lowly college to hundreds of high school students every year. Ridiculously enough, prosecutors have turned this paper into a multipurpose monster. And this is the Korean legal system that has kept their mouth shut to the crimes of the female politician and her son.

그것은 표창장 정도가 아니라, 논문입니다. 연구하는 학자들이 쓰는 논문이고 학술지에 게재할 전문적인 지식이란 말입니다. 거기다 남이 쓴 논문을 자기가 썼다고 속여 미국에 있는 학회에 버젓이 제출하여 논문까지 표절하는 범죄를 저질렀지요. 그리고 그 이력으로 미국의 명문대에 부정 입학을 했단 말입니다. 자, 이런 범죄와 정 교수 유죄 판결과 비교해봅시다. 논문표절과 조국 교수의 딸 표창장, 그것도 위조하지 않았는데 위조했다는 죄를 뒤집어씌워 지금 2년째 한 가정을 파괴하는 일과 비교가 된다고 생각하십니까? 그런데도 이 나라의 검찰은 그 정치꾼 아들의 범죄에 대해서는 손끝 하나 움직이지 않고 모른 척하고 있습니다.

So we can’t help but be angry, frustrated, and desperate. We came to believe that so far they have arbitrarily convicted the innocent and acquitted the guilty in the course of currying favor with previous regimes. They made up this forgery story to kill Cho Kuk, then Minister of Justice, when he was working hard to completely overhaul the judicial system which he knows was corrupted and wielding omnipotent power in Korea. For example, this is the Korean legal system that sentenced Samsung’s Lee Jae Yong to two and a half years in prison for the crime of bribery in the amount of tens of millions of dollars, while sentencing Prof. Chung to four years in prison for a piece of paper. Moreover, Lee walked out of prison on August 13 one year earlier in a parole decision, which demonstrates the corruption of the Korean legal system. It could not happen without both prosecutors and judges colluding together.

그러니 우리가 이렇게 분개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지금까지 수많은 사람의 유죄, 무죄가 모두 이런 조작질로 만들어져서, 어떤 사람은 없는 죄를 뒤집어씌워 감옥에 넣고, 어떤 죄인은 죄가 없다고 풀어주면서 정권과 결탁했던 무리들. 이번 정부가 그런 무소불위의 권력을 빼앗으려 하자 발악하면서 행한 짓 중 하나가 이번 사건입니다. 바로 사법개혁에 앞장섰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죽이려고 계획한 조작극입니다. 천문학적 액수의 뇌물을 준 삼성 이재용은 2년 6개월 형을 때리면서 이름도 없는 대학의 표창장, 그것도 위조하지 않은 종이 쪼가리 한 장을 가지고는 4년 형을 때린 우리나라의 법입니다. 그런데 우리를 더 미치고 팔짝 뛰게 하는 거는 이재용은 풀어주고, 정 교수는 2심조차 유죄로 선언하여 다시 가둔 것입니다. 검사와 판사, 아니 사법부 전체가 짜지 않고서는 벌어질 수 없는 일입니다.

Then, how can we convict Yun Suck Yul, one of the opposition party candidates fo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of manipulating the criminal legal system as he was in charge of the Prosecutor’s Office until recently? They would laugh out loud as if to say, “Are those mice trying to bell the cat?”

자, 이런 사법 농단의 주범인 윤 모씨를 어떻게 잡을 수 있을까요? 그것들은 속으로 이러고 있을 겁니다. “쥐새끼들이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겠다고?”

So I think who’s going to be the next President of South Korea is the most important thing. He must be the one who will willingly and completely change the judicial system, so that we can see the evildoers disappear from the surface of the earth. I am going to talk about the presidential election next time.

그래서 저는 차기 대통령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반드시 적폐세력, 법을 떡 주무르듯이 맘대로 하는 판검사 조직을 완전히 해체하여 진정한 정의가 이 나라에 이루어지게 조직을 개혁할 그런 사람이 대통령이 되어야 합니다. 차기 대통령 선거에 대해선 다음에 말씀드리겠습니다.

One more thing. SNU has already declared that there is no illegal activity committed by the son of the female politician, and the graduate students, who suffered damage because of their research stolen and plagiarized, have no intention of whistle-blowing about the matter. Meanwhile, Korea University has announced that they would reconsider whether to cancel Cho Min’s admission to the school in the wake of her mother’s conviction in the Court of Appeal. What a shame these ridiculous things are now happening at some top-ranked schools in Korea! This is the life of cowardly and so-called learned people in this country. Just for your information, the issue of the illegal admission and illegal grade changing at the college of the female politician’s daughter has not been even brought up here today. Thanks for watching.

추가로 덧붙이면, 서울대는 여자 정치꾼의 아들이 저지른 일에는 아무런 불법이 없다고 선언했고, 직접 논문을 쓰고서도 고스란히 피해를 본 대학원생들은 양심선언 할 생각이 없다는 겁니다. 거기다 고려대는 정경심 교수가 2심에서도 유죄 판결을 받았기 때문에 딸 조민의 고려대 입학 취소까지 재심하겠다고 합니다. 이런 말도 안 되는 짓들이 한국에서 그래도 이름 있다는 대학에서 저질러지고 있습니다. 비겁하기 그지없는 이 나라의 배웠다 하는 사람들의 처세술입니다. 참고로 얼굴만 봐도 구토가 나오는 그 여자 정치꾼 딸의 부정 입학과 성적 조작은 여기서 꺼내지도 않았다는 사실을 생각해주시기 바랍니다. 들어주셔서 고맙습니다.

[저작권자: 뉴스프로,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밝혀 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누구도 말하지 않은, 이유경 기자 혼자 말한 ‘김정은 대변인’”

“누구도 말하지 않은, 이유경 기자 혼자 말한 ‘김정은 대변인’” -블룸버그 기사 어디에도 문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