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한국전쟁 종식 촉구 결의안 미 하원 52명 공동발의

한국전쟁 종식 촉구 결의안 미 하원 52명 공동발의

한국전쟁 종식 촉구 결의안 미 하원 52명 공동발의

– 공화당 앤디 빅스 의원 가세
– 민주-공화 초당적 지지로 확산

편집부/ Women Cross DMZ(hyun@womencrossdmz.org)

 

워싱턴 DC— 오늘 10월 30일(미국 현지시간) 공화당의 앤디 빅스 (Andy Biggs, 아리조나) 의원이 한국전쟁의 공식 종식과 평화협정을 촉구하는 미 연방하원 결의안 152(House Resolution 152) 의 공식 지지를 발표해 이 결의안의 첫 번째 공화당 공동 발의자가 됐다.

미 연방 하원 152 결의안은 캘리포니아 실리콘밸리를 지역구로 두고 있는 로 칸나 (Ro Khanna) 의원이 2019년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직전에 발의했으며 오늘 빅스 의원의 발표로 공동 발의자가 총 52명으로 늘었다. 차기 연방하원 외교위원장 후보인 브래드 셔먼 의원 (Brad Sherman, 캘리포니아), 호아킨 카스트로 의원 (Joaquin Castro, 텍사스), 그레고리 믹스 의원 (Gregory Meeks, 뉴욕) 모두도 이 결의안의 공동 발의자다.

칸나의원은 지난 7월 27일 위먼 크로스 DMZ,(Women Cross DMZ), 퀸시연구소(Quincy Institute), 아메리칸 컨서버티브(American Conservative)가 공동 주최한 비디오 원탁 회의에서 빅스 의원과 함께 한국을 방문해 한국 국회의원들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협력방안을 논의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방한을 포기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밝힌 바있다.

위민크로스DMZ (Women Cross DMZ) 미국조직담당자인 이현정 (Hyun Lee) 씨는 “이런 발전은 미 의회 내에도 한반도 관련 압력과 긴장보다는 평화와 외교를 중심으로 한 대담한 새로운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는 인식이 확대되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칸나의원과 빅스의원의 한반도 평화를 위한 초당적 협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러한 성과는 피스액션(Peace Action), 미국친우봉사회(American Friends Service Committee),  전쟁없는 평화(Win Without War), 퀸시연구소(Quincy Institute), 위먼 크로스 DMZ(Women Cross DMZ) 등 한반도 평화를 지지하는 미국 시민단체들과 코리아 피스 나우 풀뿌리 네트워크 (Korea Peace Now Grassroots Network), 한반도 평화를 위한 해외동포연대 (Peace Treaty Now), 미주민주참여포럼(KAPAC) 등 재미동포 연대체들로 구성된 대규모 네트워크가 함께 노력한 결과다.

퀸시연구소 (Quincy Institute) 의 동아시아 프로그램 선임 연구원인 제시카 리 (Jessica Lee) 씨는 “”차기 미국 대통령은 북한과의 긴장 완화를 위해 광범위한 전략의 일환으로 한국 전쟁의 종식을 선포하고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향한 첫 걸음을 내딛어야 한다”며 “이것은 공화당 혹은 민주당 문제가 아니다. 미국의 안보 문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프로,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밝혀 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