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CNBC, 긴급 통화로 문대통령에 의료기기 지원 요청한 트럼프

CNBC, 긴급 통화로 문대통령에 의료기기 지원 요청한 트럼프

CNBC, 긴급 통화로 문대통령에 의료기기 지원 요청한 트럼프

– FDA 승인 필요하면 하루 안에 가능
– 문대통령 가능한 한 최대지원 약속
– 두 정상 올해 첫 통화, 문대통령 통화스와프 결정에 찬사

미국 방송사 CNBC는 지난 24일 Trump requests supplies from South Korea to help combat coronavirus, report says (트럼프, 코로나바이러스 퇴치를 위해 한국에 도움 요청)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선도적으로 코로나 사태를 해결해가고 있는 한국을 향한 미국 대통령의 절박한 의료기 지원 요청에 대해 보도했다.

국영 뉴스 에이전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한국 대통령에게 코로나바이러스 퇴치에 도움이 되는 의료 기기를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또, 연합뉴스를 인용한 기사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화로 코로나 바이러스 퇴치를 위한 의료기기 지원을 요청했으며 문재인 대통령은 가능한 최대지원을 제공할 것을 약속했다고 전한다. 뿐만 아니라, 트럼프 대통령은 FDA 승인이 필요하다면 하루 안에 승인할 것을 응답했다고 밝혔다.

기사는 또, 트럼프가 어떤 유형의 의료기기를 요구하는지 즉시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한국은 신속한 대규모 테스트를 통해 확진자를 감소시켜왔고, 지금은 전 세계에 코로나 진단키트를 수출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백악관은 두 지도자의 통화 사실 이외에 내용은 확인해 주지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 바이러스 퇴치를 위한 노력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히면서, 트럼프와 미 정부는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전 세계 지도자들과 협력하겠다는 약속을 재차 강조했다고 말한다.

기사는 연합뉴스를 다시 인용하면서, 두 정상의 통화는 23분간 지속되었고 트럼프의 ‘긴급 요청’으로 이루어졌으며, 두 정상 간의 올해 첫 통화였다고 말하고 있다. 이어, 문대통령은 이 통화에서 한국과의 통화 스와프를 결정한 미연준에 찬사를 보냈다고 전했다.(글, 박수희)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CNBC 보도 전문이다.

번역 감수: 임옥

기사 바로가기: https://cnb.cx/33LicUs

Trump requests supplies from South Korea to help combat coronavirus, report says

트럼프, 코로나바이러스 퇴치를 위해 한국에 도움 요청

KEY POINTS

  • -President Trump asked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for supplies to help combat coronavirus, according to a state-funded news agency.국영 뉴스 에이전시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에게 코로나바이러스 퇴치에 도움이 될 물품을 요청했다.-Moon said the country will provide “maximum support” if it is available, Yonhap News Agency reported.

    문재인 대통령은 가능한 한 “최대의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고 연합 뉴스 에이전시가 밝혔다.

    -South Korea has been praised for its swift and effective response to COVID-19, marked by rapid mass testing.

    한국은 신속한 대규모 진단으로 코비드 19에 신속하고 효과적인 대응을 한 것에 대해 찬사를 받아왔다.

President Donald Trump shakes hands with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during a joint press conference at the presidential Blue House in Seoul on June 30, 2019.
Chung Sung-Jun | AFP | Getty Images
2019년 6월 30일 서울 청와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공동기자회견장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President Donald Trump on Tuesday asked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for medical equipment to help combat coronavirus, according to a state-funded news agency

화요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한국 대통령에게 코로나바이러스 퇴치에 도움이 되는 의료 기기를 요청했다고 국영 뉴스 에이전시가 전했다.

During a phone call between the two leaders, Moon said the country will provide “maximum support” if it is available, the South Korean Yonhap News Agency reported.

문재인 대통령은 두 지도자 사이의 전화 통화에서 가능한 “최대 지원”을 제공할 것을 약속했다고 한국 연합뉴스 에이전시가 말했다.

The South Korean leader also told Trump the support could require approval from the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and Trump responded that he would seek the approval within the day, according to the outlet. It was not immediately clear what type of medical equipment Trump was seeking.

한국 대통령은 또한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국의 지원은 식품의약국의 승인을 필요로 할 수 있다고 말했으며, 트럼프는 하루 안에 승인을 하겠다고 응답했다고 연합뉴스는 밝혔다. 트럼프가 어떤 유형의 의료 기기를 요구하는지 즉시 밝혀지지는 않았다.

South Korea has been praised for its swift and effective response to COVID-19, marked by rapid mass testing. The country, which has seen its number of new daily infections generally decline over the past several weeks, has exported test kits around the world.

한국은 빠른 대규모 테스트를 통해 코비드 19에 신속하고 효과적인 대응을 한 것으로 찬사를 받아왔다. 최근 몇 주 동안 신규 일일 감염자수가 감소한 것으로 확인 된 한국은 전 세계에 진단기를 수출해왔다.

The White House confirmed that the two leaders spoke on Tuesday but did not say whether Trump made such a request.

백악관은 두 지도자가 화요일에 통화한 사실은 확인해주었으나 트럼프가 그러한 요청을 했는지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Today, President Donald J. Trump and President Moon Jae-in of the Republic of Korea discussed their nations’ respective efforts to combat the coronavirus pandemic,” the White House said. “President Trump reiterated his commitment to employ the full weight of the United States Government and work with global leaders to save lives and restore economic growth.”

백악관은 “오늘 도날드 J. 트럼프 대통령과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퇴치를 위한 각국의 노력에 대해 논의했다”고 말하며 “트럼프 대통령은 생명을 구하고 경제 성장을 회복하기 위해 미국 정부가 최선을 다하고 전 세계 지도자들과 협력하겠다는 약속을 재차 강조했다”고 밝혔다.

The phone call lasted 23 minutes and was made at Trump’s “urgent request,” Yonhap reported. It was the first phone call between the two leaders this year.

통화는 23분 동안 지속되었고 트럼프의 “긴급 요청”에서 이루어 졌다고 연합은 보도했다. 이는 올해 들어 두 지도자 사이의 첫 번째 통화였다.

Moon also used the call to praise the Federal Reserve’s decision to expand its currency exchange program (https://www.cnbc.com/2020/03/19/the-fed-is-extending-its-currency-exchange-program-to-more-central-banks-around-the-world.html), according to Yonhap. The Fed has announced it would extend lines known as dollar swaps to central banks in a number of countries, including South Korea, amid rising demand for dollars around the world.

문 대통령은 또한 이 통화에서 통화 교환 프로그램을 확장하겠다는 미연준의 결정에 찬사를 보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연준은 전 세계 달러 수요 증가에 따라 한국을 포함한 여러 국가의 중앙은행에 달러 스와프로 알려진 통로를 확장하겠다고 발표했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밝혀 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논평] 메르스 대처 실패 박근혜, 박원순 희생양 삼아 탈출 속셈?

논평] 메르스 대처 실패 박근혜, 박원순 희생양 삼아 탈출 속셈? – 위기의 근원은 정권 기능장애….개과천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