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미국 일본 편들기, 한일 청구권협정 갈등 악화 원인

미국 일본 편들기, 한일 청구권협정 갈등 악화 원인

미국 일본 편들기, 한일 청구권협정 갈등 악화 원인
-미 코네티컷대 교수 ‘미국의 더러운 비밀’ 뉴욕타임스 기고
-한일 갈등 미국의 일본 편들기와 한국에 대한 편견 짚어

사상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한일 갈등의 원인이 미국의 일방적인 일본 편들기라는 주장이 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

미국의 코네티컷대 역사학과 교수인 알렉시스 더든 교수는 지난달 23일 뉴욕타임스 오피니언에서 ‘America’s Dirty Secret in East Asia-동아시아에서 미국의 더러운 비밀‘이라는 제목의 기고문을 통해 ’수십 년 지속된 백악관의 편애 때문에 현재 한-일관계가 악화일로에 있다.‘고 주장했다.

더든 교수는 “지난 몇 달 동안 미국의 동아시아 주요 동맹국인 일본과 한국은 서로 싸우고 있다.”며 “일본의 한반도 지배 시기 강제노동, 영토문제, 성노예와 같은 일본 기록에 대한 상반된 해석을 두고 양국 간 불화가 수십 년 지속되다가 1965년 한일 양국이 국교를 정상화한 이후, 이 다툼은 양국 관계를 최저점에 이르게 했다. 이러한 논쟁들은 결론을 내리지 못한 상태여서 이 일은 아직도 한일 양국에 민족주의적 충동을 뜨겁게 불러 일으킨다.”그 배경을 지적했다.

더든 교수는 나아가 이 충돌의 지점이 된 1965년 한일 간에 맺어진 조약이 백악관이 중재했던 것으로 일본 정부는 1965년 조약이 강제 노동에 대한 배상과 관련된 모든 문제를 “최종적이고 완전히” 해결했다고 주장하지만 한국인들은 이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전하며 “최근의 파문은 2018년 말 대법원이, 강제노역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11명의 한국인 남녀에게 일본 미쓰비시 중공업에 배상을 요구하도록 허락하는 판결을 내림으로써 촉발되었다.”고 역사적 배경과 전개과정을 짚었다.

특히 더든교수는 한일 간에 싸우고 있는 역사적 사건이 본질적으로 미국의 개입에 의해 만들어졌다며 “1965년 조약으로 도움을 주었다고 미국이 주장하고 있지만 미국 정부는 자국의 이익을 증대시키기 위해 편의상 한 동맹국을 다른 동맹국보다 선호했다.”며 사실상 미국이 일본의 입장에 서서 이 조약을 추진했다고 봤다.

더든 교수는 이에 대한 증거로 미국의 일본 점령시기에 더글라스 맥아더 장군의 수석 정치고문 역할을 한 윌리엄 J. 세발드에 주목했다. 더든 교수는 “세발드는 일본의 유력 정치 인사들과 개인적인 친분관계를 형성해 왔으며, 그러한 유대 관계들이 세발드로 하여금 “한국”에 대한 일본 정치인들의 입장을 수용하도록 한 듯하다고 분석하며 특히 세발드의 회고록은 한국인들에 대한 노골적인 경멸을 쏟아내고 있다고 짚었다.

세발드의 이 같은 편견은 일본이 20세기 전반의 대부분 동안 한반도를 지배했고, 그것도 잔인하게 지배했으며, 일본에 있는 한국인들이 강제 노역에 징집되었다는 사실은 언급하지 않았고, 또한 그는 일본 식민통치가 어떻게 독립운동과 항일항쟁 등으로 한국 사회의 분열을 조장했는지, 혹은 그러한 사회 분열이 1945년 미국의 자의적인 한반도 분단과 한국전쟁을 종식시킨 1953년 휴전을 거치며 어떻게 굳어지게 되었는지에 대해서도 고려하지 않았다고 분석한 뒤 세발드의 견해는 핵심부에서 일하던 미국 외교관들의 견해와 서로 맞물려 1965년 일본과 한국 사이의 협상을 중재한 배경이 되었다고 주장했다.

더든 교수는 미국이 신속한 해결을 바란 나머지 미국은 한국인들이 강제 노동에 대한 배상을 요구할 수 있는지와 같은 가장 중요한 문제들 중 일부를 배제시켰다며 한일 갈등의 불씨를 미국이 던져놓았음에도 불구하고 그러나 어찌된 일인지 미국은 그러한 불만이 지속되도록 하는 데에 미국이 해냈던 역할에 대해 비난을 받고 있지 않다고 꼬집었다. (글, 이하로)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더든 교수의 뉴욕타임스 기고문 전문이다.

번역 감수: 임옥

기사 바로가기: https://nyti.ms/2oFQFnn

America’s Dirty Secret in East Asia

동아시아에서 미국의 더러운 비밀

Japan and South Korea are at odds today because Washington has been playing favorites for decades.

수십 년 지속된 백악관의 편애 때문에 현재 한-일관계가 악화일로에 있다.

By Alexis Dudden

Ms. Dudden is a history professor.

더든 교수는 역사학자이다.

Sept. 23, 2019

A sculpture honoring victims of sexual slavery during World War II at Memorial Park of Sharing House in Gwangju, South Korea, in August.Credit…Seung-il Ryu/NurPhoto, via Getty Images

한국 나눔의 집 기념 공원에 있는 2차 세계대전 성노예 희생자들을 기리는 기념비

For several months, Japan and South Korea, America’s main allies in East Asia, have been going at each other. Japan stripped South Korea of trading privileges; then South Korea removed Japan from a list of favored trade partners. In late August, Seoul announced that it would cancel an agreement with Tokyo over the sharing of sensitive military intelligence, including about North Korea’s nuclear and missile programs. The tiff, some observers argue, marks a low in relations since the two countries normalized ties in 1965 after decades of friction over conflicting interpretations of Japan’s record during its occup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from 1910 to 1945 — forced labor, territorial claims, sexual slavery. Those debates hardly have been settled, it turns out, and they still inflame nationalist impulses on both sides. History is more than just background music to the present.

지난 몇 달 동안 미국의 동아시아 주요 동맹국인 일본과 한국은 서로 싸우고 있다. 일본은 한국의 무역 특권을 박탈했고, 이후 한국은 일본을 우호적인 무역 파트너 목록에서 제외했다. 8월 말 한국 정부는 북한의 핵 및 미사일 프로그램을 포함한 민감한 군사 정보 공유에 대한 일본과의 합의를 취소하겠다고 발표했다. 일부 관측통들에 의하면 1910년-1945년 일본의 한반도 지배 시기 강제노동, 영토문제, 성노예와 같은 일본 기록에 대한 상반된 해석을 두고 양국 간 불화가 수십 년 지속되다가 1965년 한일 양국이 국교를 정상화한 이후, 이 다툼은 양국 관계를 최저점에 이르게 했다. 이러한 논쟁들은 결론을 내리지 못한 상태여서 이 일은 이직도 한일 양국에 민족주의적 충동을 뜨겁게 불러 일으킨다. 역사는 현재까지도 단순한 배경음악 그 이상의 것이다.

President Trump has said of the United States allies, “If they need me, I’m there” — he meant that he would be available to negotiate between Prime Minister Shinzo Abe of Japan and President Moon Jae-in of South Korea. He is expected to meet with each leader this week, on the sidelines of the annual session of the United Nations General Assembly. But if Mr. Trump hopes to make any headway, he will have to do what the United States government has long refused to do: He will have to recognize that if Japan and South Korea still weaponize their history today, it is partly because of the United States’ role in it — and because the United States has long played favorites between the two.

트럼프 대통령은 동맹국에 대해 “그들이 나를 필요로 하면 나는 함께할 것이다”고 말해왔다. 그 말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문재인 대통령 간의 협상을 자신이 중재할 수 있다는 의미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주 유엔총회가 열리는 중에 두 지도자를 각각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이 관계를 진전시키기 원한다면, 그는 미국 정부가 오랫동안 거부해왔던 일을 해야만 할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만약 일본과 한국이 오늘날에도 여전히 자신들의 역사를 무기로 삼는다면, 그것은 부분적으로 이에 있어서의 미국의 역할 때문이며 미국이 오랫동안 두 나라 사이에서 편애를 해왔기 때문이라는 것을 인식해야만 할 것이다.

The current rift centers on a Washington-brokered 1965 treaty that was supposed to normalize relations between South Korea and Japan, in particular by settling any South Korean claims regarding Japan’s enforcement of compulsory labor during the war. Some historians estimate that between 700,000 and 800,000 Koreans were forced to work in Japan during the war, often under horrible conditions.

현재의 한일간의 균열은 백악관이 중재했던 1965년 조약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데, 이 조약은 특히 전쟁 중 일본의 강제노동 집행에 대해 한국의 모든 배상 요구를 청산하여 한일 관계를 정상화하려는 의도를 가지고 있었다. 일부 역사학자들은 전쟁 동안 70만 명에서 80만 명의 한국인들이 일본에서, 종종 끔찍한 환경에서 노동을 강요 받았다고 추정한다.

The Japanese government argues that the 1965 treaty settled “finally and completely” all questions to do with compensation for forced labor. (The deal, in addition to establishing diplomatic and business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provided that Japan would give South Korea $500 million in grants and loans.) South Koreans disagree. The latest fracas was sparked by a ruling of the Supreme Court of South Korea in late 2018, which allowed 11 Korean men and women who claimed to have been forced into labor to seek compensation from Japan’s Mitsubishi Heavy Industries.

일본 정부는 1965년 조약이 강제 노동에 대한 배상과 관련된 모든 문제를 “최종적이고 완전히” 해결했다고 주장한다. (그 합의는 양국간의 외교 및 사업 관계 수립과 더불어 일본이 한국에 5억 달러의 보조금과 차관을 제공하도록 했다.) 한국인들은 동의하지 않는다. 최근의 파문은 2018년 말 대법원이, 강제노역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11명의 한국인 남녀에게 일본 미쓰비시 중공업에 배상을 요구하도록 허락하는 판결을 내림으로써 촉발되었다.

Neither South Korean nor Japanese officials point a finger at the United States for their dispute, and yet they should. This diffidence may be understandable: The United States is their security guarantor. But the historical moment they are fighting about, more than a half-century later, was fundamentally shaped by America’s involvement. Even as it claimed to help resolve Japan’s and South Korea’s longstanding grievances with the 1965 treaty, Washington used one ally over the other out of expedience, to advance its own interests.

한국과 일본 정부 당국자들 양쪽 모두 자신들의 분쟁에 대해 미국을 비난하지 않지만, 사실 그들은 미국을 비난해야 한다. 이러한 태도는 이해할 수 있다. 미국은 한일 양국 모두에게 안보를 보장해준다. 그러나 반세기가 훨씬 지난 지금, 한일 양국이 싸우고 있는 바로 그 역사적인 사건은 본질적으로 미국의 개입에 의해 만들어졌다. 일본과 한국의 오랜 불만을 해결하는 데 1965년 조약으로 도움을 주었다고 미국이 주장하고 있지만 미국 정부는 자국의 이익을 증대시키기 위해 편의상 한 동맹국을 다른 동맹국보다 선호했다.

Today’s fights between Japan and South Korea over history have a history of their own — and it prominently involves American diplomats. A significant behind-the-scenes player was William J. Sebald, who held several important positions between 1946 and 1952, including as Gen. Douglas MacArthur’s chief political adviser in Tokyo during the American occupation of Japan. In May 1965 — on the eve of the controversial treaty’s signing — Sebald published his memoirs, “With MacArthur in Japan: A Personal History of the Occupation.” He was retired by then but remained influential, and his book is especially revealing for unmasking dominant attitudes toward East Asia in 1965 American government circles.

역사를 둘러싼 한일간의 현재 다툼은 그 자체의 역사를 가지고 있으며, 분명하게 미국 외교관들이 이에 관련되어 있다. 중요한 막후 배후자는 윌리엄 J. 세발드였는데, 그는 미국의 일본 점령시기에 더글라스 맥아더 장군의 수석 정치고문 역할을 한 것을 포함해 1946년과 1952년 사이에 몇 개의 중요한 직책을 맡았다. 1965년 5월, 논란이 되는 그 조약 체결 전날 저녁 세발드는 회고록인 “일본에서 맥아더와 함께: 점령의 개인사”를 출간했다. 그는 당시 은퇴한 상태였지만 여전히 영향력이 있었고, 그의 저서는 특히 1965년 미국 정부 내에서 정체를 드러내던, 동아시아에 대한 지배적인 태도를 보여준다.

Sebald had cultivated personal relations with powerful Japanese political figures, and those ties appear to have led him to internalize their positions about “Korea” — the term he continued to use, even then, well after the Korean Peninsula had been divided. He reconciled them with his own understanding of America’s interests, namely, “the clear United States objective of keeping Japan out of Communist orbit.” Notably, his book bleeds unabashed contempt for Koreans as a people.

세발드는 일본의 유력 정치 인사들과 개인적인 친분관계를 형성해 왔으며, 그러한 유대 관계들이 세발드로 하여금 “한국(그는 한반도가 분단된 한참 후에도 이 명칭을 계속 사용했다)”에 대한 일본 정치인들의 입장을 수용하도록 한 듯하다. 그는 미국의 이익, 즉 “일본이 공산주의자의 세력권에 들어가지 않도록 한다는 분명한 미국의 목표”를 인지하며 한일 양국을 화해시켰다. 특히 그의 책은 한 민족으로서 한국인들에 대한 노골적인 경멸을 쏟아내고 있다.

For Sebald, Koreans — but never the Japanese — were inclined to violence. They were also frozen in time: “a nation of sad people — oppressed, unhappy, poor, silent and sullen.” In his telling, the Korean War was something of a nuisance, a “confrontation of Washington and Moscow hardened into implacability” on “the unhappy peninsula.” Sebald failed to mention that Japan ruled the Korean Peninsula for much of the first half of the 20th century, and brutally so, or that Koreans in Japan were enlisted in forced labor. Nor did he consider how the era of Japanese colonial rule bred divisions within Korean society — independence movements, anti-Japanese insurrections — or how those were then reinforced by America’s arbitrary division of the peninsula in 1945 and the 1953 armistice that ended the Korean War.

세발드에게 있어서 한국인들은-일본인은 절대로 아니고-폭력적인 성향을 가진 것으로 보였다. 그들은 또한 과거에 머물러 있었다. “슬픈 국민, 억압받고, 불행하고, 가난하고, 침묵하고, 침울한 국민이었다. 그에게 한국 전쟁은 “불행한 반도”에서 “미국과 소비에트의 대립이 도저히 진정될 수 없는 상태로 악화된” 성가신 일이었다. 세발드는 일본이 20세기 전반의 대부분 동안 한반도를 지배했고, 그것도 잔인하게 지배했으며, 일본에 있는 한국인들이 강제 노역에 징집되었다는 사실은 언급하지 않았다. 또한 그는 일본 식민통치가 어떻게 독립운동과 항일항쟁 등으로 한국 사회의 분열을 조장했는지, 혹은 그러한 사회 분열이 1945년 미국의 자의적인 한반도 분단과 한국전쟁을 종식시킨 1953년 휴전을 거치며 어떻게 굳어지게 되었는지에 대해서도 고려하지 않았다.

Sebald’s views dovetailed with those of American diplomats working in the thick of things. Leading up to the 1965 treaty, Washington wanted the funds it had been using to support President Park Chung-hee of South Korea to be redirected toward its growing involvement in Vietnam. In May 1964, Robert Komer, a staffer on the National Security Council, wrote to the national security adviser McGeorge Bundy with an idea for a new approach (couched in familiar derogatory terms): “We’ve got to find someone to share the long-term burden, and it’s logically the Japs.” Edwin Reischauer, America’s ambassador to Japan, agreed and suggested smoothing over the proposed treaty’s contingent (and arguably racist) understanding of Japan’s and Korea’s history by urging his Japanese colleagues to make a gesture. An outright apology would be an “extremely delicate operation,” he wrote in a telegram in November 1964, but he “wondered if some forward-looking statement about turning backs on past unhappy history and moving to new period of friendly cooperation might not help assuage Korean feelings without irritating Japanese public.”

세발드의 견해는 핵심부에서 일하던 미국 외교관들의 견해와 서로 맞물린다. 1965년 조약을 앞두고, 미국은 한국의 박정희 대통령을 지원하기 위해 사용되던 자금을 점점 필요가 증대하는 미국의 베트남 개입을 위해 사용하기를 원했다. 1964년 5월, 국가안보회의의 로버트 코머 보좌관은 맥조지 번디 국가안보보좌관에게 새로운 접근 방식에 대해, 귀에 익은 경멸적인 표현을 사용해 “우리는 장기적인 부담을 나눌 누군가를 찾아야 하는데, 논리적으로 따지면 바로 일본놈들이다”라는 서한을 보냈다. 에드윈 라이샤워 주일 미국대사는 이에 동의하고, 그 제안된 조약의 한국과 일본 역사에 대한 조건부적인 (그리고 거의 인종차별주의적인) 이해를 대충 순조롭게 넘기는 방법을 제안하며 일본 정치인들이 의사를 보이길 촉구했다. 그는 1964년 11월에 보낸 한 전보에서, 대놓고 사과를 하는 것은 “지극히 미묘한 문제”라며, “만일 누군가가 과거 불행한 역사에서 돌아서서 새로운 우호적인 협력의 시기로 가는 것에 대한 전향적인 발언을 한다면 일본 국민들을 자극하지 않고 한국인들의 감정을 누그러뜨리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

Such was the context in which American officials negotiated the 1965 deal between Japan and South Korea. Meaning: If the deal was problematic from the outset, that is partly because of Washington’s preferences and decisions. Eager for a quick resolution, it pushed aside some of the thorniest issues, such as whether Koreans could seek compensation for forced labor.

미국 관리들이 1965년 일본과 한국 사이의 협상을 중재한 배경이 그러했다. 즉, 처음부터 그 협약에 문제가 있었다면, 그것은 부분적으로는 미국이 한쪽을 선호하고 내린 결정들 때문이다. 신속한 해결을 바란 나머지 미국은 한국인들이 강제 노동에 대한 배상을 요구할 수 있는지와 같은 가장 중요한 문제들 중 일부를 배제시켰다.

The 1965 treaty didn’t settle Japan’s and South Korea’s disputes so much as freeze them — and all because that’s what suited the United States then. It was inevitable that Tokyo and Seoul would play the blame game again at some point. Yet somehow America still isn’t getting its share of criticism for its own role in keeping those grievances alive.

1965년 조약은 일본과 한국의 분쟁을 동결시킬 만큼도 해결하지 못했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은 당시 그것이 미국의 필요에 적합했기 때문이다. 어느 시점 일본과 한국 정부가 다시 비난 전을 벌이는 것은 필연적이었다. 그러나 어찌된 일인지 미국은 그러한 불만이 지속되도록 하는 데에 미국이 해냈던 역할에 대해 비난을 받고 있지 않다.

Alexis Dudden is a professor of history at the University of Connecticut.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밝혀 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