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북중 간 우의, 양국 및 전세계에 이익

북중 간 우의, 양국 및 전세계에 이익

북중 간 우의, 양국 및 전세계에 이익

– 양국 공동의 전략적 자산
– 한반도 핵문제 해결의 긍정적인 원동력
– 북중 최고위층 간 접촉은 무역전쟁의 “하나의 패”가 아냐

시진핑 국가주석의 북한 방문을 앞둔 19일 환구시보가 사설을 통해 북중 관계의 의미를 정리했다.

중국 국가주석 시진핑의 북한 방문은 2005년 이후 중국 최고 지도자의 최초 북한 방문으로 중대한 의미를 갖는다.

우선 이는 북중 관계의 큰 사건으로, 최고위층 교류 차원에서 북중 관계가 더욱 원만해짐을 의미한다.

북중 간 전통적인 우의는 양측이 역사와 현실에 입각해 국제 지역 정세와 북중 관계의 큰 틀에서 내린 전략적인 선택으로 일시적인 시류와 어느 한 사건으로 인해 퇴색되거나 동요되지 않는다.

북중 간 전통적인 우호관계는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추진하고 공고히 하는 자산으로 특히 한반도 핵문제 해결에 있어 원동력 역할을 하고 있다.

외부에서 북중 간 최고위층 교류를 미중 무역전쟁의 “하나의 패”라고 오독하는 이유는 이데올로기에 의한 편견과 지정학적인 편협한 시각 때문이다.

까다로운 한반도 문제와 나날이 복잡해지는 국제 환경으로 인해 북중 간 협력 추진에 불리한 요소들이 더해졌다. 이는 양국의 박력과 지혜를 시험에 들게 하겠지만, 북중 양국이 이 시험에서 높은 점수를 얻을 것임은 역사가 증명해 줄 것이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환구시보의 사설 전문이다.

번역 및 감수: 임아행

기사 바로가기: https://bit.ly/2FogSMg

社评:中朝发展传统友谊,既利两国又利世界

사설: 북중 간 전통적인 우의 발전, 양국 및 전세계에 이익

2019-06-19 21:43

中共中央总书记、中国国家主席习近平将于星期四、星期五对朝鲜进行国事访问,这是中国最高领导人2005年以来首次访问朝鲜,它无疑将成为一次历史性的访问。

중공 중앙 총서기이자 중국 국가주석인 시진핑이 목요일과 금요일 북한을 공식 방문한다. 이는 2005년 이후 중국 최고 지도자의 최초 북한 방문으로 역사적인 방문이 될 것이 분명하다.

这么重要的访问,自然包含了巨大的信息量,也有着重大意义。

이처럼 중요한 방문은 당연히 많은 정보를 포함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중대한 의미를 갖는다.

首先,这是中朝关系的大事件。去年以来金正恩委员长对中国进行了4次访问,习近平的回访使得中朝关系在最高层往来上变得更加完整和圆满。

우선 이는 북중 관계의 큰 사건으로, 작년 김정은 위원장의 4차례 중국 방문에 이은 시진핑의 답방은 최고위층 교류 차원에서 북중 관계가 더욱 원만해짐을 의미한다.

中朝传统友谊经历了时间和风雨的考验,积淀成为两个国家共同的战略资产,它对中朝双方的重大价值越来越得到凸显。中朝是好同志、好邻居、好伙伴,这是双方基于历史和现实,立足于国际地区格局和中朝关系大局作出的战略选择。两国关系的这一基本性质不因世事的变迁而褪色,也不因一时一事的具体情形而动摇。

북중 간 전통적인 우의는 시간과 역경이라는 시련을 겪으며 양국 공동의 전략적인 자산으로 축적되었고, 이는 북중 양측의 중요한 가치관에서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북한과 중국은 사이 좋은 동지이자 이웃이며 파트너이다. 이는 양측이 역사와 현실에 입각해 국제 지역 정세와 북중 관계의 큰 틀에서 내린 전략적인 선택이다. 이러한 양국 관계의 기본적인 성격은 세상사가 변한다 해도 퇴색되지 않으며, 일시적인 시류와 어느 한 사건으로 동요되지 않는다.

中朝传统友好关系也是推动、巩固东北亚和平与稳定的正资产,对解决半岛核问题尤其持续释放着积极的动力。中朝关系并非在半岛无核化进程的每一个时刻都处于中心位置,但事态的每一次积极进展都离不开中朝友谊提供的助力。就拿两次朝美首脑会晤来说,仅在交通方面,中国一次提供了朝方领导人的交通工具,一次提供了铁路大通道,中朝的战略互信始终是解决半岛问题信心的来源之一。

북중 간 전통적인 우호관계는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추진하고 공고히 하는 긍정적인 자산으로 특히 한반도 핵문제 해결에 있어 긍정적인 원동력의 역할을 지속적으로 담당하고 있다. 북중 관계가 한반도 비핵화의 모든 순간마다 핵심적인 역할을 한 것은 아니지만, 상황이 좋은 쪽으로 진척될 때마다 북중 우의가 도움이 되었다. 두 번에 걸친 북미 정상회담의 경우, 교통이라는 측면만 봐도 중국은 북한 지도자에게 한 번은 교통 수단을, 또 다른 한 번은 철로를 제공했다. 북중 간 전략적인 상호 신뢰는 늘 한반도 문제 해결에 대한 자신감의 원천 중 하나였다.

外界经常对中朝最高层交往出现不准确的解读,它们一方面是出于意识形态的偏见,一方面是囿于地缘政治的狭隘视角。

외부에서는 늘 북중 간 최고위층 교류를 부정확하게 해독한다. 이는 이데올로기에 의한 편견 때문이기도 하고 지정학적인 편협한 시각에 갇혀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美韩的一些政治和舆论精英对中朝高层交往存在天然的警惕,这当中有很大一部分是对半岛问题与中国利益攸关这一基本事实的理解存在偏差,同时还有一些自私的考量。那些人希望中国不要参与影响半岛核问题路线图的制定,同时又希望中国全力配合推进华盛顿的方案,即使那些方案有与中国利益相悖的地方,中方也应积极响应。

한국과 미국의 일부 정치 및 언론 엘리트들은 북중 최고위층 간 교류를 태생적으로 경계한다. 이는 대부분 한반도 문제가 중국의 이익과 관련이 있다는 기본적인 사실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며 또 일부 이기적인 이유 때문이다. 그들은 중국이 한반도 핵문제에 참여하고 영향을 미치는 것을 원하지 않으면서도 워싱턴의 방안에는 전적으로 협조하기를 희망한다. 설령 그 방안이 중국의 이익에 위배되더라도 중국이 적극적으로 호응하기를 바라는 것이다.

还总有一些美国人怀疑在当前贸易战的形势下中国把中朝最高层接触“当牌打”,我们认为,这是因为他们自己知道做了很对不起中国的事情,因此很敏感、心虚,无论中国做什么,他们看着都像“牌”。不能不说,他们在以己度人。

또 일부 미국인들은 작금의 무역전쟁 상황에서 중국이 북중 최고위층 간 접촉을 “하나의 패”로 이용하고 있다고 의심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는 미국이 자신들이 중국에 미안한 짓을 한 지 알고 있기 때문에 예민하게 굴고 켕겨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중국이 무엇을 하든 그들이 보기에는 모두 “하나의 패”일 뿐인 것이다. 자신의 잣대로 남을 재단하고 있다고 말 할 수 밖에 없겠다.

中朝传统友谊系关两国的长期战略利益,它不是为解决某一具体问题而设计的。因此发展、巩固这一传统友谊是一种坦荡荡的阳谋,而非聚焦于一时一事的算计。中朝友谊不是实用主义和机会主义的产物,它是中朝两国和两国人民充满善意和理性的战略选择。

북중 간 전통적의 우의는 양국의 장기적인 전략적 이익과 관련이 있으며, 이는 어떤 구체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 따라서 이 전통적인 우의를 발전시키고 공고히 하는 것은 정정당당한 공개된 계획이지 한 때의 시류와 어느 한 사건을 겨냥한 농간이 아니다. 북중 간 우의는 실용주의와 기회주의의 산물이 아니라 북중 양국과 양국 국민들의 선의로 가득 찬 이성적인 전략적 선택이다.

总的来看,半岛问题是棘手的,国际大环境愈发复杂,这为中朝推进合作平添了诸多不利因素。化解这些问题对两国来说都堪称是一篇大文章。中朝既要认真开辟发展双边合作的新领域,又要合力推动半岛核问题的合理解决,为中朝关系不断前行创造更大空间。这将考验两国的魄力和智慧,历史将证明这两个唇齿相依的国家会获得这场大考的高分。

결론적으로 볼 때 까다로운 한반도 문제와 나날이 복잡해지는 국제 환경 때문에 북중 간 협력 추진에 수 많은 불리한 요소들이 공연히 더해졌다. 양국 입장에서는 이 문제들을 해결하는 것이 큰 과제라고 할 수 있다. 북한과 중국은 진지하게 양국 간 협력의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고 발전시킬 뿐만 아니라 함께 한반도 핵문제를 합리적으로 해결하여 북중 관계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한 새로운 지평을 열고자 한다. 이는 양국의 박력과 지혜를 시험에 들게 하겠지만, 서로 의지하고 있는 두 나라가 이 중요한 시험에서 높은 점수를 얻을 것임은 역사가 증명해 줄 것이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밝혀 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