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BBC, 北 ‘미국 깡패 같다!’

BBC, 北 ‘미국 깡패 같다!’

BBC, 北 ‘미국 깡패 같다!’
-이런 협상에 참여하지 않는다
-김정은 위원장 곧 입장 밝힐 예정
-분노와 화염으로 돌아가진 않을 것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북미 관계가 한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 가운데 BBC가 최근 언론 앞에 나타난 최선희 외무성 부상의 발언을 타스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BBC는 15일 ‘North Korea may break off US talks and resume missile tests, official says-북한, 대미 회담 깨고 미사일 실험 재개할지도’라는 제목의 기사를 싣고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을 중단하고 미사일과 핵 실험을 재개할 수도 있다는 최선희 부상의 발언을 비중 있게 보도했다.

타스통신의 보도를 인용한 BBC는 최선희 외무성 부상은 김정은 위원장이 곧 미국과의 향후 회담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공식적으로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며 “우리 조선은 어떤 형식으로도 미국의 요구 사항들을 따를 생각이 없으며 이런 유형의 협상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다”, “미국은 깡패 같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BBC는 최근 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한이 요구한 것은, 회담 결렬 후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것과 같이 모든 제재안이 아니라 5개항의 주요 경제 제재안이었다는 최선희 부상의 말을 전한 뒤 “분명한 것은 이번에 미국이 절호의 기회를 날렸다는 사실”이라고 말하며, “미국이 왜 이렇게 다른 설명을 하는지 모르겠다. 우리 조선은 모든 제재의 해제를 요구한 적이 없다”는 최부상의 말을 덧붙였다.

BBC는 타스 통신을 인용한 기사에 이어 서울 특파원인 로라 비커의 기사를 싣고 북의 이러한 반응이 “’화염과 분노’로 회귀하는 것을 의미하는 것일까?”라고 물은 뒤 이는 북이 미국의 반응을 불러내기 위한 전술일수 있다고 분석했다.

로라 비커 특파원은 북 전술의 키워드를 ‘실험’에서 찾았다. 즉 트럼프가 자신이 북의 핵과 미사일 실험을 중단하도록 했다는 점을 자신의 공적으로 내세우고 있다는 것과 실험이 없는 한 협상을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는 트럼프의 고리, 즉 실험 재개로 트럼프를 압박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비커 기자는 북이 그러면서도 트럼프와의 관계에 찬사를 보낸 점과 마이크 폼페이오와 존 볼튼 국가안보보좌관이 미국의 입장을 강경하게 만들었다며 비난한 점을 들어 아직 외교의 문을 열려있다고 내다봤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BBC의 기사 전문이다.

번역 감수: 임옥

기사 바로가기: https://bbc.in/2Jg9p6F

 

Image copyright EPA Image caption North Korean Vice Foreign Minister Choe Son-hui, seen here during the Hanoi summit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North Korea may break off US talks and resume missile tests, official says

북한, 대미 회담 깨고 미사일 실험 재개할지도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may break off denuclearisation talks with the US and resume missile and nuclear testing, a senior official says.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을 중단하고 미사일과 핵 실험을 재개할 수도 있다고 한 고위 관계자가 말한다.

Vice Foreign Minister Choe Sun-hui told foreign diplomats the US threw away “a golden opportunity” at a recent summit between President Trump and Mr Kim.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최근 정상회담에서 미국이 “절호의 기회”를 날려버렸다고 외국 외교관들에게 말했다.

North Korea had offered to dismantle its main Yongbyon nuclear complex.

북한은 주요 영변 핵시설 단지를 해체하겠다고 제안했다.

But talks collapsed after Mr Trump refused to lift sanctions unless North Korea destroyed all its nuclear sites.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이 모든 핵 시설 장소를 파괴하지 않는다면 제재 해제를 거부하겠다고 하며 회담이 결렬되었다.

What has North Korea said?

북한은 무슨 말을 했는가?

Mr Kim is set to make an official announcement on his position regarding future talks with the US soon, Ms Choe said in Pyongyang.

평양에서 최선희 외무성 부상은 김정은 위원장이 곧 미국과의 향후 회담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공식적으로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We have no intention to yield to the US demands in any form, nor are we willing to engage in negotiations of this kind,” she told reporters in North Korea, Russia’s state Tass news agency reported.

최선희 부상이 평양에 주재하고 있는 기자들에게 “우리 조선은 어떤 형식으로도 미국의 요구 사항들을 따를 생각이 없으며 이런 유형의 협상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고 러시아 국영 타스 통신이 보도했다.

She accused the US of taking a “gangster-like” stance, according to the Associated Press, but added that “personal relations between the two supreme leaders are still good and the chemistry is mysteriously wonderful”.

AP 통신에 따르면, 최선희 부상은 미국이 “깡패 같은”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비난했지만, “두 최고 지도자들 간의 개인적인 친분은 여전히 좋으며 심비할 정도로 두 지도자의 공감대가 신비할 정도로  매우 훌륭하다”라고 덧붙였다.

Ms Choe said that North Korea’s demand during the recent summit was for five key economic sanctions to be lifted, not all sanctions, as Mr Trump said after talks broke down.

최선희 부상은 최근 정상회담에서 북한이 요구한 것은, 회담 결렬 후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것과 같이 모든 제재안이 아니라 5개항의 주요 경제 제재안이었다고 말했다.

“What is clear is that the US has thrown away a golden opportunity this time,” she said. “I’m not sure why the US came out with this different description. We never asked for the removal of sanctions in their entirety.”

최선희 부상은 “분명한 것은 이번에 미국이 절호의 기회를 날렸다는 사실”이라고 말하며, “미국이 왜 이렇게 다른 설명을 하는지 모르겠다. 우리 조선은 모든 제재의 해제를 요구한 적이 없다”고 했다.

What was the US position?

미국의 입장은 무었이었나?

Mr Trump and US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clearly stated after talks in February that North Korean officials had asked for full sanctions relief.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장관은 2월 회담 후 북한 관계자들이 모든 제재 해제를 요구했다고 분명히 말했다.

“It was all about the sanctions. They wanted the sanctions lifted in their entirety and we couldn’t do that,” Mr Trump told reporters. “Sometimes you have to walk and this was one of those times,” he said.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이 모두가 제재 때문에 일어난 일이다. 북한은 모든 제재가 해제되기를 원했고 우리는 그렇게 해줄 수 없었다”며, “가끔은 (협상 테이블에서) 걸어 나와야 할 때가 있고 이번이 바로 그런 때였다”고 말했다.

In Washington this week, the US special representative for North Korea, Stephen Biegun, said that diplomacy was “still very much alive”, though he did not say if there had been any negotiations since the summit, or outline any plans for further talks.

이번 주 워싱턴에서 미국의 대북 협상 대표인 스티브 비건은 외교 채널은 “여전히 아주 잘 운영되고 있다”고 말했지만 정상회담 이후 어떠한 협상이 있었는지 언급하지도, 혹은 향후 회담에 대한 계획을 내어놓지도 않았다.

The two leaders first met in Singapore last year, in an unprecedented summit between a US sitting president and a North Korean leader. Their second meeting was in Hanoi in February.

지난 해 양국 정상은 처음 싱가포르에서 만나 현직 미국 대통령과 북한 지도자 간에 전례 없는 정상회담을 가졌다. 두 정상간의 두 번째 정상회담은 2월 하노이에서 있었다.

At a news conference after the Hanoi summit, Mr Trump said no plans had been made for a third summit, but he expressed optimism about a “good outcome” in the future.

하노이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3차 정상회담에 대한 아무런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미래에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을 낙관했다.

Door to diplomacy still open

외교의 문은 여전히 열려 있다

Laura Bicker, BBC Seoul correspondent

로라 비커, BBC 서울 특파원

So does this mean a return to “fire and fury”? Not quite. North Korea’s tactic might be to hope this will initiate a reaction from the US. Pyongyang is aware that Donald Trump has boasted about his ability to get Mr Kim to stop firing missiles and testing nuclear missiles.

그렇다면 이것이 ‘화염과 분노’로 회귀하는 것을 의미하는 것일까? 꼭 그렇지는 않다. 북한의 전술은 이것으로 미국의 반응을 불러내기를 바라는 것일 수도 있다. 북한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으로 하여금 미사일 발사와 핵 미사일 실험을 중단하도록 할 수 있는 능력을 자신이 가졌다며 뽐내왔음을 잘 알고 있다.

“As long as there’s no testing,” said Mr Trump, “I’m in no rush.”

트럼프 대통령은 “실험이 없는 한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After the two leaders failed to secure a deal in Hanoi, and with economic sanctions still in place, North Korea might be trying to hurry the US president along and get him back to the table with a better deal.

두 정상이 하노이에서 협상을 성사시키지 못하고 경제 제재가 여전히 시행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은 미국 대통령이 더 나은 협상을 위해 협상 테이블로 서둘러 돌아오게 하려 시도할 수 있다.

It is worth noting Choe Sun-hui still praised the personal relationship between Kim Jong-un and Donald Trump. So the door to diplomacy is still open. Instead she blamed Mike Pompeo and National Security Adviser John Bolton for hardening the US position.

최순희 외무성 부장이 여전히 김정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간의 개인적인 관계에 찬사를 보냈다는 것은 주목할 만한 일이다. 그래서 외교의 문은 여전히 열려 있다. 대신에 최선희 부상은 마이크 폼페이오와 존 볼튼 국가안보보좌관이 미국의 입장을 강경하게 만들었다며 비난했다.

North Korea also has hardliners of its own, who may perceive Kim Jong-un’s 120-hour train trip to Hanoi and back as a failure. This announcement lets them know, along with the Trump administration, that Mr Kim is standing firm.

북한 내부에도 또한 강경파가 있으며, 이들은 김정은 위원장이 하노이까지 120시간 동안 열차 이동을 하고 돌아온 것을 실패로 인식할 수도 있다. 이번 발표는 이들 강경파들과 트럼프 행정부에 김정은 위원장이 확고한 입장을 취하고 있음을 알리기 위한 것이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밝혀 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