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WP 트럼프, 금요일 북미 정상회담 발표할 듯

WP 트럼프, 금요일 북미 정상회담 발표할 듯

WP 트럼프, 금요일 북미 정상회담 발표할 듯
-미국 북 입장 수용, 북 우선 완전 비핵화 입장 후퇴한 듯
-2차 정상회담 장소는 베트남 다낭 유력
-北 김영철 방미, 지도자 對 지도자가 풀어야할 문제

워싱턴포스트가 오는 금요일 트럼프 대통령이 제 2차 북미 정상회담을 발표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는 16일 ‘Trump could announce a second summit with North Korean leader within days-김정은-트럼프 2차 정상회담 수일 내로 발표 가능’이라는 제목의 보도에서 북한의 김영철 부위원장이 금요일 백악관을 방문하여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하며 이는 지난 해 6월 두 정상 간의 첫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었던 이례적인 외교적 행보와 비슷한 모습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워싱턴포스트는 나아가 제 2차 정상회담의 장소로는 베트남의 다낭을 유력하게 뽑으며 시기는 3월이나 4월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기사는 김영철의 방미가 고위급의 승인이 있어야 가능한 일이라며 김영철의 역할은 외교적 관례 및 통상적인 단계별 외교는 생략해 버리고 고위급 회담은 그저 특정한 행동에 대한 보상으로써 일을 진행해온 트럼프식의 비정통적 방법을 잘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특히 워싱턴포스트는 북한이 자신들이 협상할 유일한 인물은 트럼프라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생각되며, 북한은 이것이 지도자 대 지도자가 풀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하고 있으며 폼페이오 장관이나 심지어 비건을 만나는 단 한 가지 이유는 실행 계획을 세우기 위해서일 뿐이라는 미해군 분석센터 북한 전문가인 켄 가우즈의 말을 인용 보도했다.

즉 북미 정상회담 및 북미 핵협상은 트럼프와 김정은 위원장, 양국 정상의 결심으로 진행될 것임을 짚은 것이다. 워싱턴 포스트는 “볼튼과 다른 사람들은 작년에 주장했던 대로 한반도 비핵화, 즉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한반도 비핵화라는 강경책을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최근 들어 미국 관계자들은 그 표현을 예전처럼 자주 사용하자 않으며 일부 관측통들은 이를 두고, 트럼프가 도저히 달리는 협상이 불가능하다고 보고 협상을 성사시키기 위해 미국이 양보하는 쪽으로 기울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전해 미국의 달라진 분위기가 협상을 진행시키게 되었음을 시사했다. 즉 미국이 북에게 요구하던 북의 전면적인 우선 핵포기가 아닌 단계적이고 상호적인 과정을 주장해온 북의 입장으로 기울고 있다고 분석한 것이다.

워싱턴포스트는 이런 관점에서 북의 김영철 부위원장의 방문은 협상 자체가 아니라 두 번째 정상회담의 날짜와 장소 그리고 아마 미국이 제시할 상응 조치들의 대략을 논의하고 합의하기 위한 꼭 필요한 단계라는 킴볼 무기통제협회장 말을 빌려 이미 북미 간의 협상 방향에 대전환이 일어나 북의 입장이 다수 수용되고 있음을 시사했다. 이 기사가 나간 뒤 김영철 위원장은 17일 오후(현지 시각) 베이징 공항에서 미국의 국적기인 유나이티드 항공에 탑승해 워싱턴으로 향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워싱턴포스트의 기사 전문이다.

번역 감수: 임옥

기사 바로가기: https://wapo.st/2T3HJlW

Trump could announce a second summit with North Korean leader within days

김정은-트럼프 2차 정상회담 수일 내로 발표 가능

President Trump holds up a letter purportedly from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during a Cabinet meeting Jan. 2. (Bill O’Leary/The Washington Post)

트럼프 대통령이 2일 국무회의에서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받은 것으로 전해진 서한을 들어 보이고 있다.

By Anne Gearan and John Hudson
January 16 at 9:13 PM

President Trump could announce a second summit with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as soon as Friday, following an expected meeting at the White House with a North Korean envoy, U.S. and Asian diplomats said Wednesday.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특사와 백악관에서 만난 후 김정은 위원장과의 두 번째 정상회담을 빠르면 오는 금요일에 발표할 수도 있다고 미국과 아시아 외교관들이 수요일 밝혔다.

Kim’s lead negotiator, former spymaster Kim Yong Chol, is expected to carry a letter from the North Korean dictator to Trump when he travels to Washington this week. He is expected to meet the president on Friday, in what would be a repeat of an unusual diplomatic move ahead of the first summit between the two leaders in June.

김 위원장의 수석 협상가였던 김영철 전 정찰국 부장은 이번 주 워싱턴을 방문하여 북한 독재자의 친서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김영철 부위원장은 금요일에 트럼프를 만날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지난 해 6월 두 정상간의 첫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었던 이례적인 외교적 행보와 비슷한 모습이 될 것이다.

The administration has not announced the envoy’s visit, which comes amid wrangling within the administration over terms for a second Trump-Kim meeting and the promised eradication of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트럼프-김정은 2차 회담 조건과 북한 핵무기 폐기 약속 등을 놓고 미 행정부 내 논쟁이 벌어지는 가운데 있게 될 이번 특사 방문을 트럼프 행정부는 공식 발표하지 않고 있다.

Trump has been upbeat about a second round of face-to-face negotiations with Kim, despite a lack of measurable progress toward disarmament.

군축을 향한 가시적인 상당한 진전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2차 직접 대면 협상에 대해 낙관적인 태도를 보여왔다.

“With North Korea, we have a very good dialogue,” Trump said Jan. 6. “I’m going to not go any further than that. I’m just going to say it’s very special. And anybody else but me, you’d be in war right now.”

1월 6일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과 아주 좋은 대화를 나눌 수 있다”고 말하며, “그 이상을 말하지는 않겠다. 단지 이것이 아주 특별하다는 것만 말해둔다.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이었더라면 여러분은 지금 전쟁 중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If announced soon, the summit would probably take place in March or April, with Danang, Vietnam, seeming to be the most likely venue, according to people familiar with the flurry of diplomatic activity over the past month. Trump and Kim have exchanged letters in recent weeks, two people briefed on aspects of the diplomacy said.

지난 한 달 동안 부산했던 외교적 움직임에 정통한 사람들에 따르면, 2차 정상회담은, 곧 발표된다면, 아마도 가장 가능성이 높은 장소인 베트남의 다낭에서 3월이나 4월에 열릴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최근 몇 주 동안 서로 서신을 교환했다고 외교 활동에 대해 보고 받고 있는 두 사람이 말했다.

“We are working to make progress on our goal of achieving the 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and the president looks forward to meeting Chairman Kim again at their second summit at a place and time yet to be determined,” said a White House spokesperson, who like others interviewed for this report, spoke on the condition of anonymity to discuss ongoing negotiations.

이번 보도를 위해 인터뷰에 응한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진행 중인 협상이라 익명을 요구한 한 백악관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한 검증이 된 비핵화 목적을 달성하고자 노력하고 있으며 대통령은 아직은 결정되지 않은 장소와 시간에 가지게 될 김 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을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Kim Yong Chol, who is scheduled to arrive Thursday night, is also expected to meet with CIA Director Gina Haspel, who has become more involved in matters related to Pyongyang’s nuclear threat in recent months.

목요일 밤에 도착할 예정인 김영철은 최근 몇 달 동안 북한의 핵 위협과 관련된 문제에 보다 깊숙이 관여해 온 지나 하스펠 CIA 국장도 만날 것으로 보인다.

If the two sides make progress, U.S. officials are hoping to establish the first working-level talks between America’s special representative to the negotiations, Stephen Biegun, and his North Korean counterpart, Vice Foreign Minister Choi Sun Hee.

만일 양측이 진전을 보인다면 미국 관계자들은 스티븐 비건 미국측 수석대표와 최순희 북한 외무성 부부장 간에 첫 실무회담을 갖기를 희망하고 있다.

North Korea has repeatedly given Biegun the cold shoulder and denied meetings with him, but people familiar with the deliberations said the two could meet shortly in Western Europe if Kim Yong Chol’s visit goes well.

북한은 비건 수석대표에게 계속 냉담한 태도를 취하며 그와의 면담을 거부해 왔지만, 그 협상에 정통한 사람들에 따르면 김영철 부위원장의 방문이 성공적일 경우 두 사람은 조만간 서유럽에서 만날 수 있을 것이다.

North Korea is believed to have solidified its negotiation strategy following meetings between Kim Jong Un and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in Beijing last week.

북한은 지난주 베이징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회담 이후 협상 전략을 굳힌 것으로 보인다.

Biegun, through a State Department spokesperson, said: “We have no meetings to announce at this time.”

국무부 대변인을 통해 비건 수석대표는 “현재로선 회담이 예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North Korea remains under heavy U.S. sanctions, which include limits on travel, so Kim Yong Chol’s trip could only take place with high-level approval. His role showcases the un¬or¬tho¬dox way Trump has dispensed with protocol and usual step-by-step diplomacy, in which high-level meetings are a reward for specific action.

북한은 미국으로부터 여행 제한을 비롯한 강력한 제재를 받고 있기 때문에 김영철의 방문은 오직 고위급 수준의 승인이 있어야 가능하다. 김영철의 역할은 외교적 관례 및 통상적인 단계별 외교는 생략해 버리고 고위급 회담은 그저 특정한 행동에 대한 보상으로써 일을 진행해온 트럼프식의 비정통적 방법을 잘 보여준다.

Kim Yong Chol abruptly canceled a planned meeting with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in November, appearing to derail a presidential summit amid disagreements over what North Korea would agree to give up and whether the United States would offer additional incentives.

김영철은 11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의 계획된 회담을 갑작스럽게 취소함으로써 북한이 포기하기로 합의하는 것과 미국이 추가 인센티브를 제공할 것인지에 대한 합의에 이르지 못한 가운데 정상간의 회담을 무산시킨 듯했다.

Pompeo is expected to meet the North Korean official on this visit, but it’s clear Pyongyang’s goal is to speak directly with Trump, diplomats and others who follow the rogue regime closely said.

김영철 부위원장은 이번 방문에서 폼페이오 장관을 만날 것으로 예상되지만 북한의 목표는 트럼프 대통령과 직접 대화하는 것이 분명하다고 북한에 정통한 외교관들과 기타 관련자들이 말했다.

“I think the North Koreans have come to the conclusion that the only one they can deal with is Trump,” said Ken Gause, a North Korea expert at the Center for Naval Analysis. “They believe this is a leader-to-leader relationship and the only reason that they would be meeting with Pompeo or even Biegun is to set up logistics.”

미해군 분석센터 북한 전문가인 켄 가우즈는 “나는 북한이 자신들이 협상할 유일한 인물은 트럼프라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하며, “북한은 이것이 지도자 대 지도자가 풀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하고 있으며 폼페이오 장관이나 심지어 비건을 만나는 단 한가지 이유는 실행 계획을 세우기 위해서일 뿐”이라고 했다.

A flowery letter from Kim, hand-delivered to Trump by Kim Yong Chol in June, is widely credited with Trump’s decision to reinstate the first summit in Singapore, after Trump had canceled it in protest of what he called hostile North Korean rhetoric.

지난 해 6월 김영철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한 김정은의 정중한 친서는 트럼프가 북한의 적대적 언어에 항의하며 취소했다가 마음을 바꿔 싱가포르에서 첫 정상회담을 가지게 된 것에 크게 기여했다고 많은 이들이 믿고 있다.

Trump has credited his personal outreach to Kim for a lull of more than a year in North Korea’s nuclear and missile testing, and is sensitive about criticism and news coverage questioning whether he was naive.

트럼프는 1년 이상 북한이 핵 실험과 미사일 실험을 멈춘 것은 자신이 직접 김 위원장에게 손을 내민 덕분이라고 여기며, 자신이 너무나 상황을 모르는 것은 아닌가 의문을 던지는 비판과 뉴스에 대해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Trump has overridden concerns among aides, including national security adviser John Bolton and former defense secretary Jim Mattis, about North Korea’s sincerity in getting rid of nuclear weapons, people familiar with the diplomacy said.

트럼프는 존 볼튼 국가안보보좌관과 짐 메티스 전 국방부 장관을 포함한 보좌관들이 핵무기 제거에 대한 북한의 진정성에 대해 보이는 우려를 일축했다고 외교에 정통한 전문가들은 말했다.

“Different parts of the administration have different views on the path forward,” a person familiar with the deliberations said.

협상과 관련해 정통한 한 사람은 “트럼프 행정부의 각기 다른 부서들은 앞으로 나아갈 방향에 대해 서로 각기 다른 견해를 가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Bolton and others have argued for maintaining the hard line articulated last year — the complete, verifiable,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that person said.

“볼튼과 다른 사람들은 작년에 주장했던대로 한반도 비핵화, 즉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한반도 비핵화라는 강경책을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그 관련자는 말했다.

However, U.S. officials have used that language less frequently lately, which some observers take as a sign that the ground may be shifting toward a U.S. concession, with the goal of reaching a deal that Trump sees as otherwise impossible.

그러나 최근 들어 미국 관계자들은 그 표현을 예전처럼 자주 사용하지 않으며 일부 관측통들은 이를 두고, 트럼프가 도저히 달리는 협상이 불가능하다고 보고 협상을 성사시키기 위해 미국이 양보하는 쪽으로 기울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한다.

“There needs to be a starting point for both sides, where both sides get a clear win,” the person familiar with the deliberations said.

그 협상에 정통한 관계자는 “양측이 모두 명확한 승리를 거두는 출발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The administration is debating whether to engage in what many North Korea hawks see as a risky move of offering the regime relief from sanctions or other incentives up front, diplomats and other officials said.

트럼프 행정부는 많은 북한 강경파들이 북한 정권에 제재를 풀어주는 위험한 조치라고 보는 제안을 할 것인지, 다른 인센티브를 우선적으로 제공할 것인지의 여부를 논의하고 있다고 외교관들과 다른 관료들은 말했다.

“Basically the U.S. position is gravitating toward the North Korea position, which has always been for a phased, reciprocal process that does not involve giving up the nuclear capability on the front end,” Gause said. “The North Koreans are not going to give up something for nothing.”

가우즈 교수는 “기본적으로 미국의 입장은 전면적인 우선 핵 포기가 아니라 단계적이고 상호적인 과정을 항시 주장해온 북한의 입장으로 쏠리고 있다”고 언급하며, “북한은 아무것도 받지 않고 무언가를 포기하지는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Daryl G. Kimball, executive director of the Arms Control Association, said that the United States is likely to make an announcement soon that the yearly joint military exercises with South Korea have again been scaled back, a move Mattis had opposed. It’s also possible the exercises will be renamed, Kimball said.

무기통제협회장 데릴 G. 킴볼은 미국이 곧 한미 연례 합동군사훈련을 다시 축소할 것을 발표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킴볼은 훈련의 명칭을 바꿀 수도 있다고 말했다.

One possible North Korean move, he added, would be to decommission the Yongbyon nuclear plant to show it is making concessions.

북한이 취할 수도 있는 조치 중 하나는 영변 핵시설을 해체하여 북한이 양보를 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Kim Yong Chol’s visit will probably not be a negotiating session, but a necessary step “to discuss and agree on a second summit date, a venue and maybe broad outlines of what corresponding steps the U.S. may be prepared to take,” Kimball said.

킴볼은 김영철 부위원장의 방문은 아마도 협상 자체가 아니라, “두 번째 정상회담의 날짜와 장소 그리고 아마 미국이 제시할 상응 조치들의 대략을 논의하고 합의하기 위한 꼭 필요한 단계”라고 말했다.

Ellen Nakashima contributed to this report.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밝혀 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알 자지라 다시 2차 회담을 준비하는 북한과 미국의 중재자, 문재인 대통령

알 자지라 다시 2차 회담을 준비하는 북한과 미국의 중재자, 문재인 대통령 – 북미 교착상태 반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