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VOX 뉴스 단독-北, ‘트럼프 종전 협정 약속 지키지 않아’ 분노

VOX 뉴스 단독-北, ‘트럼프 종전 협정 약속 지키지 않아’ 분노

VOX 뉴스 단독-北, ‘트럼프 종전 협정 약속 지키지 않아’ 분노
-비핵화 조치 이전 종전 선언 기대했으나 美 선 비핵화 요구
-폼페이오 볼튼 미 관료 종전협정 서명 원하지 않아

미국의 새로운 뉴스 미디어의 강자로 떠오른 VOX 뉴스가 북한이 트럼프가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당시 트럼프 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약속했던 종전선언을 미국이 이행하지 않는데 대해 분노하고 있다고 단독 보도했다.

이 뉴스는 트럼프의 약속과는 달리 트럼프 행정부는 평양에 그런 문서에 서명하기 전 우선 핵무기의 대부분을 해체할 것을 요구했고 그 결정이 양국 간 협상이 교착에 빠지고 최근 북한이 점점 호전적인 발언을 하는 이유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VOX 뉴스는 지난 29일 ‘Exclusive: Trump promised Kim Jong Un he’d sign an agreement to end the Korean War-단독: 트럼프, 김정은에 종전 협정 약속‘이라는 제목의 단독보도에서 이같이 전하며 “북한 사람들이 왜 화를 내는지 이해할 만 하다”, “트럼프가 평화 협정을 약속하고는 그 다음 규칙을 바꾸고 평화 협정에 조건을 다는 것은 미국이 약속을 저버리는 것으로 보일 것이다.”라는 소식통의 말을 인용보도 했다.

이 기사는 한국전쟁에 대한 간략한 소개와 함께 “전쟁은 1953년에 끝났지만, 전쟁 당사자들은 그저 휴전을 체결했을 뿐이다. 이것은 엄밀히 말하면 전쟁이 오늘날까지 이어진다는 뜻”이라며 “남북한은 비무장지대로 알려진 국경과 그 주변에 병력과 무기들을 배치하고 있다. 이는 북한이 외교 정책의 방향을 미국과 한국의 추후 공격을 어떻게 저지할 수 있을지에 맞추어, 미국 본토 전역에 도달할 수 있는 약 65대의 핵탄두와 미사일들을 포함한 강력한 핵무기 개발을 해낸 주요 이유”라고 북의 핵개발 배경을 설명했다.

이 보도는 미국의 정전선언은 북의 김정은 위원장에게 비핵화를 정당화할 수 있는 정치적 명분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하며 “그 선언이 없이는, 김정은이 트럼프에 하는 어떠한 양보도 북한의 지도자가 철천지원수에게 항복하는 것으로 보일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어 VOX 뉴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지도자에게 자신들의 만남 이후 곧 평화 선언문에 서명하겠다는 약속을 했으나 이행되지 않고 있는 배경에 대해 폼페이오 국무장관, 볼튼 안보보좌관 등 미국의 관리들이 선 종전선언에 대해 반대하고 있다며 “트럼프 행정부의 몇몇 익명의 관료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의도에 역행하고 있다”는 북한 외무성의 성명을 인용했다.

VOX 뉴스는 평양의 관료들에게는 트럼프 대통령이 약속을 하곤 미 국무장관이 그 약속을 지키지 않은 것처럼 보인다고 북이 격노하고 있는 이유를 설명했다. 기사는 말미에 “현 시점에서, 현 협상 국면에 근거할 때 볼튼-매티스 노선이 승리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미국이나 북한이 어느 정도의 양보를 하지 않는다면, 회담은 계속 교착 상태에 빠질 것이다. 그리고 만일 그런 일이 벌어진다면, 트럼프는 대화를 전면 중단하기로 결정할 수도 있으며 군사적 선택을 재고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VOX 뉴스는 복스미디어 그룹에서 2014년 창간된 온라인 매체로 워싱턴포스트(WP)의 스타 기자이자 유명 데이터 전문 블로거였던 에즈라 클라인(32)이 창업자 겸 편집국장으로 옮겨 미국 언론계에 충격을 주었던 매체로 강력한 해설을 위주로 한 기사로 평판을 얻고 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VOX 뉴스의 기사 전문이다.

번역 감수 : 임옥
기사 바로가기 : https://bit.ly/2NvcxJp

Exclusive: Trump promised Kim Jong Un he’d sign an agreement to end the Korean War

단독: 트럼프, 김정은에 종전 협정 약속

He hasn’t followed through yet — and North Korea talks may have stalled because of it.
그는 그 약속을 아직 이행하지 않았고 – 북미회담은 그 이유로 교착 상태에 빠져 있을지 모른다.

By Alex Ward@AlexWardVoxalex.ward@vox.com Updated Aug 29, 2018, 4:02pm EDT

President Donald Trump promise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in Singapore that he’d sign a declaration to end the Korean War. It hasn’t happened yet. Chung Sung-Jun/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에서 북한의 지도자 김정은에게 한국 전쟁 종전 선언에 서명하겠다고 약속했다. 그 일은 아직 일어나지 않았다.

President Donald Trump tol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during their Singapore summit in June that he’d sign a declaration to end the Korean War soon after their meeting, according to multiple sources familiar with the negotiations.

6월의 싱가포르 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에게 회담 후 곧 한국 전쟁 종전 선언에 서명하겠다고 말했다고 협상 내용을 잘 아는 여러 소식통이 전했다.

But since then, the Trump administration has repeatedly asked Pyongyang to dismantle most of its nuclear arsenal first, before signing such a document.

그러나 그 이후, 트럼프 행정부는 평양에 그런 문서에 서명하기 전 우선 핵무기의 대부분을 해체할 것을 요구했다.

That decision is likely what has led to the current stalemate in negoti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 and the increasingly hostile rhetoric from North Korea.

그 결정이 양국 간 협상이 교착에 빠지고 최근 북한이 점점 호전적인 발언을 하는 이유일 것이다.

“It makes sense why the North Koreans are angry,” one source told me. “Having Trump promise a peace declaration and then moving the goalposts and making it conditional would be seen as the US reneging on its commitments.”

“북한 사람들이 왜 화를 내는지 이해할 만 하다”라고 한 소식통이 나에게 말했다. “트럼프가 평화협정을 약속하고는 그 다음 규칙을 바꾸고 평화협정에 조건을 다는 것은 미국이 약속을 저버리는 것으로 보일 것이다.”

Here’s the background: North Korea invaded South Korea in 1950, which started the war. The United States, as part of a United Nations force, intervened on behalf of South Korea, and China later intervened on behalf of the communist North. It was a bloody conflict that ultimately killed some 5 million soldiers and civilians.

배경 설명을 하자면, 북한이 한국을 1950년 침범했고, 이것은 전쟁의 시작이 되었다. 미국은 UN군의 일부로 한국을 위해 참전했고, 중국이 공산주의인 북한을 위해 후에 참여했다. 그것은 유혈이 낭자한 전쟁이었고 결국 약 500만의 군인과 민간인 사망자를 내었다.

Fighting ceased in 1953, but the warring parties only signed an armistice — a truce — which means the war technically continues to this day. Both Koreas still have troops and weaponry at or near the border, known as the Demilitarized Zone. This is one major reason North Korea has oriented its foreign policy around how to deter a future attack by the United States and South Korea, mostly by developing a strong nuclear program that includes around 65 nuclear warheads and missiles that can reach all parts of the US mainland.

전쟁은 1953년에 끝났지만, 전쟁 당사자들은 그저 휴전을 체결했을 뿐이다. 이것은 엄밀히 말하면 전쟁이 오늘날까지 이어진다는 뜻이다. 남북한은 비무장지대로 알려진 국경과 그 주변에 병력과 무기들을 배치하고 있다. 이는 북한이 외교 정책의 방향을 미국과 한국의 추후 공격을 어떻게 저지할 수 있을지에 맞추어, 미국 본토 전역에 도달할 수 있는 약 65대의 핵탄두와 미사일들을 포함한 강력한 핵무기 개발을 해낸 주요 이유이다.

But during a New Year’s Day address, Kim noted that he wanted to focus more on improving his country’s economy, which is one of the world’s poorest. To do so, experts tell me, Kim needs a peace declaration to end the Korean War. This would provide political cover for him to denuclearize part — or, less likely, all — of his arsenal.

그러나 올해 신년사에서, 김정은은 북한 경제를 개선하는 데 집중하고 싶다고 말했다. 북한의 경제는 세계에서 가장 낮은 수준에 속한다. 그러기 위해서 김정은은 한국 전쟁을 끝내는 평화 선언이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이 나에게 말한다. 이것은 그에게 부분적으로, 혹은 가능성은 덜하지만 전면적으로 자국의 핵무기를 비핵화할 정치적 명분을 제공해 줄 것이다.

Without that declaration, any concession Kim makes to Trump could make the North Korean leader look like he’s capitulating to a sworn enemy. A signed peace declaration between the US and North Korea would not legally end the war, experts say, because it wouldn’t be a full treaty and probably wouldn’t include China, which defended North Korea during the war.

그 선언이 없이는, 김정은이 트럼프에 하는 어떠한 양보도 북한의 지도자가 철천지 원수에게 항복하는 것으로 보일 수 있다. 전문가들은 미국과 북한 사이에 체결될 평화협정이 법적으로 전쟁을 끝내는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그것은 온전한 조약이 아니며 전쟁 중 북한을 방어했던 중국을 포함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But a declaration would be formal enough that both leaders could say the hostilities officially ended. Kim in particular believes he needs the declaration first to avoid criticism from North Korea’s military, a top South Korean official told the Atlantic on Wednesday.

그러나 종전 선언은 적대 관계가 공식적으로 끝났다고 양측 지도자가 선언할 수 있을 만큼의 공식성을 띌 것이다. 김정은은 특히 북한의 군부로부터 비판을 피하기 위해서는 먼저 종전 선언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서울의 고위 관료가 애틀란틱에 수요일 말했다.

What Trump told Kim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무엇을 말했나

President Donald Trump in Singapore after meeting with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Win McNamee/Getty Images

북한 지도자 김정은과의 만남 후 싱가포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ccording to two people familiar with Trump and Kim’s discussions in Singapore during the June 12 summit, Trump promised the North Korean leader that he’d sign a peace declaration soon after they met. (The two sources requested anonymity to discuss sensitive negotiations.) It’s still unclear whether Kim requested this or if Trump brought it up, and whether Trump promised to sign the declaration by a certain date.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논의를 잘 알고 있는 두 인물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지도자에게 자신들의 만남 이후 곧 평화 선언문에 서명하겠다는 약속을 했다고 한다. (이 두 소식통은 민감한 협상 문제를 논함에 있어 익명을 요구했다.) 김 위원장이 이를 요구했는지 아니면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말을 꺼낸 것인지 혹은 트럼프 대통령이 어느 특정 날짜까지 평화 선언에 서명하겠다고 약속했는지는 분명치 않다.

A source also noted that North Korea believes Trump made the same promise to Kim Yong Chol, a top North Korean official close to Kim Jong Un, at the White House on June 1 — 11 days before the summit.

한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은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 11일 전인 6월 1일 백악관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가까운 북한의 최고위층 관료인 김영철 통일전선 부장에게 동일한 약속을 했던 것으로 믿고 있다.

That tracks with Trump’s comments during a press conference in Singapore after meeting with Kim. “What we signed today had a lot of things included. You had things that were not included that we got after the deal was signed,” he said in response to a question about whether both leaders had discussed a peace agreement.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위원장과의 싱가포르 회담 이후 열린 기자 회견에서 언급한 내용과 일맥 상통한다. 그는 두 지도자가 평화 협정에 대해 논의했는지를 묻는 질문에 “우리가 오늘 서명한 것에는 많은 내용들이 포함되어 있다. 합의문 서명 이후에 논의해서 이에 포함되지 않은 것들도 있다”라고 답했다.

When contacted about this story, the White House declined to comment. When a reporter asked top State Department spokesperson Heather Nauert on Wednesday whether or not Trump made the promise to Kim, she said “I’m not familiar with that being part of the overall agreement, but I can tell you that we believe that denuclearization has to take place before we get to other parts.”

이 내용에 대해 연락을 취했을 때 백악관은 언급을 회피했다. 한 기자가 수요일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김위원장에게 그러한 약속을 했는지를 묻자, 그는 “그 내용이 전체 합의문의 일부였는지에 대해서는 잘 모르지만, 합의문의 다른 내용들을 이행하기 전 비핵화가 먼저 이루어져야 한다는 점은 말할 수 있다”라고 답했다.

It’s very likely that other parties to the war, mainly South Korea, would sign on to a peace declaration. Both Koreas have openly stated that they hope for a signed agreement by the fall, and have set a year’s end deadline.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has even presented Washington and Pyongyang with a potential four-point declaration plan, according to the Atlantic.

평화 선언문에 전쟁 관련 다른 당사자들, 주로는 한국이 평화 선언에 서명을 할 가능성은 매우 높다. 남북한은 올 가을까지 합의문에 서명하길 원한다는 사실을 이미 공개적으로 언급한 바 있으며, 최종 기한을 연말까지로 정했다. 애틀랜틱에 따르면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워싱턴과 평양에 가상 4대 평화 선언 계획을 제시하기까지 했다고 한다.

So it seems like Kim took Trump at his word in Singapore. And in the agreement Kim and Trump signed after their summit, two items about establishing peace between the two countries came before a denuclearization commitment, which helps explain why North Korea thinks a peace declaration should come before nuclear concessions.

이로 미루어 볼 때, 김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한 트럼프 대통령의 말을 진심으로 받아들인 것 같아 보인다. 또한 김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 후 서명한 합의문에는 양국 간 평화 구축과 관련한 두 개 항목이 비핵화 결단 내용 전에 들어가 있으며, 이는 왜 북한이 핵 양보 전 평화 선언이 먼저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하는지를 설명해준다.

But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has repeatedly asked Pyongyang to hand over 60 to 70 percent of its nuclear warheads within six to eight months.

하지만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6-8개월 이내에 60-70퍼센트의 핵탄두를 양도할 것을 평양에 수 차례 요청했다.

That pressure angered Kim, a source told me, since the North Korean leader believes he was promised that a signed declaration would come before any nuclear concessions — which may be the reason statements from Pyongyang about nuclear talks have turned increasingly antagonistic.

한 소식통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핵 양보가 있기에 앞서 선언문 서명이 먼저 있을 것을 약속받았다고 믿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압박이 그의 화를 돋구는 것이라고 내게 말했으며, 이는 핵 논의에 대한 평양측 발언이 점점 더 적대적으로 된 것에 대한 이유일 수 있다.

On August 9, North Korea’s foreign ministry issued a scathing statement accusing some unnamed members of the Trump administration of “going against the intention of president Trump.” (It’s clear from the statement that Pompeo is one of the targeted administration members.)

8월 9일, 북한 외무성은 트럼프 행정부의 몇몇 익명의 관료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의도에 역행하고 있다”고 비난하며 통렬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에 의하면 폼페이오 장관이 이러한 행정부 관료들 중 하나임은 분명하다.)

US officials also told Reuters on the same day that the North Koreans “view Trump as [having] a softer touch.” When a July meeting between Pompeo and his North Korean counterparts hit a snag, the North Korean negotiators asked Pompeo to step outside and called Trump directly instead, the officials added.

또한 미 관료들은 북한인들이 “트럼프 대통령을 더 만만한 사람으로 본다”고 같은 날 로이터에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과 북한 장관이 7월 회담 중 난관에 부딪쳤을 때, 북한의 협상가들은 폼페이오 장관에게 자리를 뜰 것을 요구하며 대신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전화했다고 이들은 덧붙였다.

Trump’s comment during the Singapore summit helps explain why North Korea is so furious: To Pyongyang officials, it probably looks like the president made a promise and the secretary of state isn’t keeping it.

싱가포르 회담 중 있었던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북한이 왜 그렇게 격노하는지를 설명해준다. 평양의 관료들에게는 트럼프 대통령이 약속을 하곤 미 국무장관이 그 약속을 지키지 않은 것처럼 보이는 것이다.

Last Friday, Trump canceled Pompeo’s trip to Pyongyang, which was scheduled for this week, because North Korea sent an angry letter — but also noted he looks forward to meeting with Kim again.

지난 금요일,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주에 예정되어 있었던 폼페이오 장관의 평양 방문을 취소했는데, 이는 북한이 보낸 분노의 서한 때문이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동시에 김위원장을 다시 만나기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The irony is that reports in the South Korean press suggest Pompeo was about to offer North Korea a deal: The US would sign the peace declaration and North Korea would hand over a partial list detailing components of its nuclear program.

역설적인 점은 한국의 언론 보도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이 북한에 거래 조건을 막 제시하려 했다는 점이다. 즉, 미국은 평화 선언문에 서명을 하고, 북한은 핵 프로그램의 구성 요소를 상세히 기술한 목록의 일부를 넘겨준다는 것이다.

It’s unclear, though, if the US was actually willing to make that deal.

그러나, 미국이 실제로 그러한 거래를 할 의향이 있는지는 분명하지 않다.

There’s resistance to Trump signing a declaration within the administration

트럼프 행정부 내에 종전선언에 대한 저항이 있다

National Security Adviser John Bolton doesn’t want President Donald Trump to sign a peace declaration. Chip Somodevilla/Getty Images

국가안보보좌관 존 볼튼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평화선언에 사인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Harry Kazianis, a North Korea expert at the Center for the National Interest think tank in Washington, said he thought Trump’s apparent willingness to sign a declaration to end the Korean War is a good thing.

워싱턴에 있는 내셔널 인터레스트 싱크탱크의 북한 전문가 해리 카지아니스는 한국전쟁 종식을 선언하려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지는 좋은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I would argue Trump had every reason to offer to sign — and most likely brought up first — the idea of a Korean peace declaration,” he said. “It would be a legacy builder, something Trump could always say he was part of, something clearly in the win column for his administration. It’s also something North Korea has been wanting for decades and clearly something South Korea would support.”

카지아니스는 “트럼프가 한국의 평화선언에 서명할 이유는 차고 넘치며, 아마도 그 스스로가 이를 최초로 제기한 사람이었을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말하며, “이는 역사적 유산으로 남겨질 것이고 트럼프가 자신도 그 일부였다고 항상 말할 수 있을 것이며, 트럼프 행정부에 있어 분명 승리로 기록될 것이다. 그것은 또한 북한이 수십 년 동안 원하는 것이자 분명히 한국도 바라는 바이다”라고 했다.

But top officials in the Trump administration, like National Security Adviser John Bolton and Secretary of Defense Jim Mattis, have argued against the president signing such a declaration.

그러나 존 볼튼 국가안보보좌관과 짐 메티스 국방장관과 같은 트럼프 행정부 내의 최고위급 인사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그러한 선언에 사인하는 것을 반대해왔다.

There are two major reasons why. First, the US wants to ensure North Korea is serious about dismantling its nuclear program — that’s why Pompeo is pushing so hard for Pyongyang to give up much of its nuclear arsenal up front. North Korea has lied in past negotiations about its willingness to part with its warheads, so it’s understandable why the administration would be so skeptical.

두 가지 이유가 있다. 첫째, 미국은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해체하는데 진지하다는 것을 확인하고 싶어한다. 북한이 대부분의 핵무기를 사전에 미리 포기할 것을 폼페이오가 그렇게도 강하게 요구해온 이유이다. 북한이 핵탄두를 해체하겠다는 의지에 관해 과거의 협상에서 거짓말을 했기 때문에 트럼프 행정부가 그렇게 회의적인 이유도 이해할 만하다.

Second, it’s possible North Korea would then push for the withdrawal of America’s 28,500 troops from South Korea. Trump might agree to that because he’s openly questioned why the US still maintain a troop presence on the peninsula.

두 번째, 북한이 한국에서 28,500명의 미군 철수를 촉구할 가능성이 있다. 트럼프는 한반도에 미군 주둔이 아직 유지되는 이유에 대해 공공연하게 의문을 제기해왔기 때문에 북한의 요구에 응할 수도 있다.

A staunch US ally, South Korea relies on American military support to defend against the military threat from Pyongyang. Both Bolton and Mattis would want to see the peace continue between the two Koreas after signing a declaration. It makes sense, though, that US security officials would worry about pulling troops from the Demilitarized Zone or doing anything that would make US allies in East Asia skittish.

확고한 미국의 동맹국인 한국은 북한의 군사적 위협으로부터 스스로를 방어하기 위해 미국의 군사적 지원에 의존한다. 볼튼과 메티스 둘 다 선언문이 서명된 후에 남북한 간의 평화가 지속되기를 원할 것이다. 하지만 미국 안보 당국자들이 비무장지대에서 군대를 철수시키거나 동아시아의 미국 동맹국들을 겁에 질리게 만드는 어떤 행동을 하는 것에 대해 우려하는 것은 이해가 된다.

The State Department, according to the Washington Post, is fine with signing a peace declaration, as it falls short of an actual formal, legally binding peace treaty.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국무부는 평화선언에 사인하는 것은 괜찮다고 한다. 평화선언이 실제 공식적이고 법적 구속력이 있는 평화협정에는 미치지 못하기 때문이다.

At this point, based on the current status of negotiations, it seems the Bolton-and-Mattis camp has won. But unless the US or North Korea make some sort of concession, the talks will likely continue to stall. And if that happens, Trump may choose to scrap talks altogether — and reconsider his military options.

현 시점에서, 현 협상 국면에 근거할 때 볼튼-매티스 노선이 승리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미국이나 북한이 어느 정도의 양보를 하지 않는다면, 회담은 계속 교착 상태에 빠질 것이다. 그리고 만일 그런 일이 벌어진다면, 트럼프는 대화를 전면 중단하기로 결정할 수도 있으며 군사적 선택을 재고할 수도 있다.

[번역 저작권자 :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밝혀 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북미 정상, 새로운 평화시대 펼쳐달라

북미 정상, 새로운 평화시대 펼쳐달라 -정상회담 앞두고 해외 동포단체 성명서 발표 -노암 촘스키, 제시 잭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