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어떤게 잘 사는 겁니까” 질문 중인 해외 동포들

“어떤게 잘 사는 겁니까” 질문 중인 해외 동포들

“어떤게 잘 사는 겁니까” 질문 중인 해외 동포들
– 세월호 집회, 위안부 기림일, 쌍용차 집회 및 명진 스님 북콘서트 소식
– 당신의 슬픔을 함께 합니다
– 평화의 소녀상 건립은 보편적 여성인권 문제
– 스님, 어떤 게 잘 사는 겁니까
– 쌍용차 투쟁을 함께하는 재외동포연대

편집부

“당신의 슬픔을 함께 합니다”

4년 째 격주 또는 매월 한차례 세월호 집회를 하는 해외동포들이 있다. 캐나다 밴쿠버와 미국 뉴욕 뉴저지, 애틀란타, 영국 런던의 동포들이다. 참사 후 4년이 지났고, 분향소가 정리 되었는데도 여전히 동포들은 세월호참사의 진실이 드러나지 않았다고 생각하고 있다. 이들은 박근혜 정부의 발표대로 단순사고였는지 의문을 던지고 있다.

8월 19일, 뉴욕 뉴저지 세월호를 잊지않는 사람들의 모임(세사모)의 세월호 진상 규명 집회가 맨하탄에서 있었다. 4년 4개월동안 꾸준히 이어온 집회에 많은 미국인들이 관심을 가져주었다. 이번 집회에서는 한 외국인 가족이 지나가다 길을 멈추고 핸드폰으로 무엇인가를 찾더니 구글번역기를 검색 해 “당신의 슬픔을 함께 합니다”라는 소리를 들려주었단다.

뉴욕뉴저지 세사모 김대종 대표는 “아픔을 나눌 수 있는 것의 참 뜻이 가슴 깊이 다가오는 순간이었습니다. 지난 4년 4개월 동안 얼마나 아픈 시간을 세월호 유가족 분들이 보냈을까 생각하면 저희도 잠을 이룰 수 없습니다. 하지만 저희들이 곁에 있어서 적어도 그 슬픔의 무게가 조금은 가벼울 수 있기를 바래봅니다.”라고 페이스북에서 밝혔다.

뉴욕뉴저지 세사모 세월호 집회 동영상 (https://www.facebook.com/617690608/posts/10156318175235609/)

8월 18일 캐나다 밴쿠버에서도 세월호를 기억하는 밴쿠버 사람들 (세기밴)의 세월호 집회가 있었다.

세기밴의 8월 세월호 정기 집회 (세기밴)

매달 정기모임을 갖거나 릴레이 단식을 진행하는 해외동포들은 세월호 참사의 시작 전부터 세월호를 관리해 온 ‘국정원’과 ‘기무사’를 수사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로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시기 쿠데타를 도모했던 기무사에 대한 수사가 이루어진 것처럼 세월호 진실규명을 위해 국정원과 기무사에 대한 수사지시를 문대통령이 또 해주기를 바라고 있다. 국정원과 기무사, 박근혜 청와대의 세월호참사 공범여부가 밝혀질 때까지 동포들의 세월호 집회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SNS상에는 8월 4일, 광화문416광장에서 진행한 시민문화제에서 4.16가족협의회 유경근(예은아빠) 집행위원장이 발언한 동영상 (https://youtu.be/xF0aDpvDN0Q)도 많이 공유되고 있다. 민사소송 판결,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활동 종료와 결과, 2기 특조위, 국정원과 기무사 등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현안을 알려주는 짤막강연 형식의 동영상이다. 동영상 내용은 4.16연대 (416act.net/83783) 홈페이지서도 문자로 볼 수 있다.

“평화의 소녀상 건립은 여성인권 문제”

26년전 고 김학순 할머니의 증언으로 ‘위안부’ 피해사실이 드러난 날을 기려 2012년 12월 ‘제11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아시아 연대 회의’에서 8월 14일을 ‘세계 위안부의 날’로 지정한 이래, 6차 기림일였던 14일, 해외동포들은 ‘역사를 바꾼 그 날의 용기, 기억하겠습니다. 함께 평화!’라고 쓴 릴레이 피켓 인증샷을 SNS상에 올렸다. 캐나다 오타와 (사람사는 세상)에서는 소녀상 퍼포먼스가 있었다.

사람사는 세상 오타와의 평화의 소녀상 퍼포먼스 및 피켓팅

같은날, 독일 함부르크에서는 평화의 소녀상 전시 오프닝이 있었다. 오프닝에서 김현정 가주한미포럼 대표는 “평화의 소녀상 건립은 보편적인 여성인권 문제”라고 말했다. 풍경세계문화협의회(이은희 대표)의 마틴 슈미트-마긴 미술감독은 “나치 정권 하에서 저항했던 소피 숄이 말한 것처럼 ‘누군가는 시작을 해야 한다. 소녀상 설치는 이제 시작일 뿐이며, 이번 전시회는 함부르크에서 평화와 정의, 성에 대한 자기결정권을 위한 기념비의 의미이다.”고 말했다.

18일, 본 여성박물관에서는 국제 심포지움 <‘위안부’-끝나지 않는 이야기>이 있었다. ‘ 국제 심포지움 발제 및 토론자 이산하 시인은 근현대사의 ‘침묵의 컨텍스트’라는 주제를 발표했다.

“스님, 어떤 게 잘 사는 겁니까”

한편, 명진 스님의 새 책 < 스님, 어떤 게 잘 사는 겁니까> 북콘서트겸 미주순회 강연회가 11일 로스앤젤레스를 시작으로,12일 샌디에고, 15일 워싱턴, 17일 노쓰 캐롤라이나, 19일 뉴욕에서 열렸다. 샌디에고 사람사는 세상, 좋은 벗들 미국지부, 민주평통 워싱턴협의회, NC진실희망연대, 뉴욕 민주시민 네트워크 등이 다양한 한인 단체들과 연대해 행사를 마련했다.

명진스님은 “명진의 막가파 행위에 대한 전략적 대응을 강구하라”는 영포빌딩 비밀문건이 나올 정도로 이명박정권의 탄압에도 불구하고 봉은사의 주지로서 조계종 적폐청산을 외치고 불의를 비판해 온 것으로 유명하다.

대표적인 사회 참여 승려인 명진스님은 이번 강연회에서 정치계 이슈 뿐만 아니라 ‘오직 모른다는 사실을 아는 것(단지불회•但知不會)’ 등 삶의 근본적인 자세와 문제, 석가의 가르침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이슈를 다뤘다. 또 명진스님은 “일제치하에서 해외동포들이 적극적으로 독립운동을 후원했듯, 오늘 한반도 통일의 역사를 만드는 데 재외한인들의 역할이 크다”고 당부했다.

사진. 17일 노쓰캐롤라이나에서 열린 명진스님 강연회 및 북콘서트 (NC진실희망연대)

노쓰캐롤라이나 강연회를 준비한 김기정씨는 “봉은사 주지를 지냈지만 정권의 은밀한 지원을 받는 세력에 의해 핍박을 받은 내력을 말씀하셨습니다. 해마다 120억명이 먹을 수 있을 만큼의 식량이 생산되지만 70억 인구 중의 12억이 배고픔을 겪어야 하는 현실이,결국 일부가 너무 많이 갖고 있기 때문이라는 사실을 말씀하셨습니다. 그러한 욕심들이 독재 정부를 만들고 전쟁을 일으키며 우리 민족에겐 남과 북으로의 분단이란 엄청난 비극을 초래한 근본 원인임을 일깨워 주셨습니다. 음식 쓰레기가 제일 많은 나라 미국에서 우리 한인들이 이러한 문제를 없애는데 앞장 서는 과정에서,그리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 노력하는 과정에서 훌륭한 미국 사회의 지도자, 세계적인 지도자가 배출될 수 있다는 희망을 제시하며 당부의 말씀을 하셨습니다.”라고 행사 후기를 페이스북에 올렸다.

“쌍용차 투쟁을 함께하는 재외동포연대”

지난 18일, 2009년 이명박정권이 경찰에 살인 진압을 지시하여 불법적으로 파업을 파괴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과거 적폐정권이 망쳐 놓은 쌍용차 해고자들의 삶을 촛불정권이 바로잡을 것을 요구하며 8개국 18도시 40개 단체가 “ 쌍용차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재외동포 성명서” 를 발표했다. 이들은 쌍용차 범국민대책위 요구사항인 ▲2009년 쌍용차 회계조작 의혹 국정조사 ▲2009년 쌍용차 회사-경기경찰청 공모 파업유도, 노조파괴 사건 국정조사, 특검 도입 ▲2009년 7~8월 쌍용차 살인진압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 ▲쌍용차 사태 관련 구속•수배•벌금 등 형사처벌자 사면복권 ▲손해배상•가압류 철회 ▲대법원 쌍용차 재판거래 진실규명 및 책임자 처벌 ▲사법농단 특별법 제정, 쌍용차 정리해고 사건 재심 ▲쌍용차 희생자 가족 지원방안 마련 ▲쌍용차 해고자 전원 복직 ▲정리해고제 폐지 등을 요구했다. 보스톤 세사모/행동의 이금주씨는 “쌍차 노동자들의 말씀을 듣고 해외교민단체들과의 협의를 통해, 이렇게 연대성명서 발표를 통해 재외동포와 세계 인권단체들도 그들의 투쟁에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보여 주고 싶었습니다”라고 말했다.

같은 날, 로스엔젤레스에서는 쌍용자동차 해고노동자 아들의 눈으로 본 세상을 그린 다큐영화인 <안녕 히어로> 공동체 상영회가 ‘내일을 여는사람들’, ‘한인타운노동연대’ 공동주최로 열렸다. 이들은 쌍차 투쟁 연대 성명서를 낭독하고, 조속한 쌍차 문제 해결을 바라는 엽서쓰기 행사를 진행했다. 청와대, 국회,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에게 보내는 엽서는 한국 “노란봉투우체통”으로 우선 취합된다.

사진.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안녕 히어로> 공동체 상영회 (내일을 여는 사람들)

해외동포들은 “어떤게 잘 사는 겁니까” 물으면서 다양한 행사를 통해 동포들의 관심과 지지를 모아 여론을 형성하고 있다. 고국의 인권과 평화를 위해, 지역간 단체간 개인간의 연대를 통하여 연대의 힘이 강함을 보여주고 있다. 해외동포들은 영화 <암살>의 대사처럼 “우린 계속 싸우고 있다” 고 말하고 있다.

[기사 저작권자 : 뉴스프로,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밝혀 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네번째 봄, 진실을 향한 여정”

“네번째 봄, 진실을 향한 여정” – 미국 4개도시에서 세월호 유가족 순회 간담회 열려 편집부/416해외연대 5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