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워싱턴포스트’ 한국 보수, 트럼프 친북정책에 길을 잃다

‘워싱턴포스트’ 한국 보수, 트럼프 친북정책에 길을 잃다

‘워싱턴포스트’ 한국 보수, 트럼프 친북정책에 길을 잃다

– 트럼프 지지하던 한국 보수, 싱가포르 회담 이후 ‘실망’ ‘배신’
– 박근혜 국정농단에서 싱가포르 회담까지 한국 우파의 총체적 난국
– 젊은 보수층 남북대화 지지, 보수의 방향 바꿔야 목소리 높아
– 개혁 · 유지, 친박 · 비박 갈등, 보수층 균열 한국 보수의 위기

워싱턴 포스트는 지난 15일 For South Korean conservatives, Trump adds to deep political problems (한국 보수에 트럼프는 심한 정치적 문제를 더 할 뿐) 이라는 기사를 통해 트럼프의 싱가포르 회담 이후 정체성을 잃은 한국 보수의 현주소에 대해 다루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거친 대북발언과 친군사적 견해, 진보정치에 대한 경멸 등 한국 우익의 가치관과 딱 들어맞는 행보를 보여 왔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의 판문점 선언과 싱가포르 회담의 성공적 개최는 한국의 우파들에게 치명적인 일격을 가했으며 그 결과는 6월 13일에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의 굴욕적인 패배로 이어졌다.

기사는, 2020년 국회의원 선거를 앞둔 자유한국당은 지금 정치적 타당성을 유지하기 위한 절대 절명의 위기에 봉착해 있다고 말한다. 자유한국당에 속한 젊은 정치인들조차도 자유한국당이 생존하기 위해서는 완전히 바뀌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고 전한다.

반면, 홍준표를 위시한 나이든 우익들은 트럼프의 최근 행보에 대해 상당한 실망감을 표시하고 있다. 홍준표는 싱가포르 회담에 대해 “나는 아직도 그것을 이해할 수 없다” 며 “나는 미국 정부가 한국의 좌파 정부를 도울 것이라고는 전혀 상상도 못했다” 고 말한 바 있다. 이어, “트럼프는 외교를 기업의 상거래쯤으로 여기는 인물로 판명되었다” “트럼프는 자기가 한 말을 지키지 않았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기사는 한국 보수주의 쇠락의 시작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스캔들을 기점으로 보고 있으며 박근혜 탄핵은 보수 세력을 첨예하게 분열시킨 계기가 되었다고 말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지지는 지속되고 있는데, 그 대표격인 대한애국당은 박근혜 수감을 반대하면서, 트럼프를 한때 구세주로 보며 북한을 선제타격해 줄 것을 요구해왔다. 그러나, 시위에 트럼프의 얼굴이 사라진 것은 싱가포르 정상회담 직후이다. 박근혜 지지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을 만난데 대해 큰 유감을 표명했다.

한국 보수 세력은 현재 국회의원 300석 중 대한애국당이 1석, 중도우익 바른미래당이 30석이며 112석을 차지한 자유 한국당은 친박과 비박으로 분열되어 있는 상태이다.

기사는, 한국의 보수가 2020년 총선에서 더 많은 의석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북한과의 대화를 대체로 지지하는 보수층의 젊은 유권자에게 다가갈 수 있는 의제가 필요하지만, 최근 불거진 기무사령부 주도 문건은 일을 더욱 어렵게 만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한다.

그러나, 일부 보수파들은 그들의 주장을 굽히지 말아야 하며 북한과의 대화는 곧 깨질 것이고 그렇게 되면 지지를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본다. 문정인 특보는 북한과의 대화가 실패하면 보수의 운명이 다시 반등할 수 있음을 지적하면서, 조선일보와 같은 주요 보수 신문의 영향력 측면에서 “한국에서 보수는 죽지 않았다. 이는 건재하며 살아 있다”고 말했다.

현재, 한국에서의 보수는 대다수가 바뀌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고 젊은 보수층도 변화를 수용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한다. 그러나, 수요일 정치적 휴식을 위해 LA로 떠난 홍준표처럼 나이 든 보수들에게 그런 변화에 대한 적응은 더욱 어려운 문제라고 기사는 전한다. (글, 박수희)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워싱턴포스트의 기사 전문이다.

번역 감수 : 임옥

기사 바로가기 : https://wapo.st/2uCfLCN

For South Korean conservatives, Trump adds to deep political problems

한국 보수에 트럼프는 심한 정치적 문제를 더 할 뿐

By Adam Taylor
July 15 at 4:59 PMEmail the author

Hong Joon-pyo, a former presidential candidate for the conservative Liberty Korea Party, campaigns in Seoul in May 2017. Hong, who lost, was often likened to President Trump but has since distanced himself, saying, “He didn’t stick to his words.” (Chung Sung-Jun/Getty Images)

홍준표 전 보수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가 2017년 5월 서울에서 선거 유세를 하고 있다. 대선에서 패배한 홍 후보는 종종 트럼프 대통령에 비유되었지만, 이후로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말을 지키지 않았다”라고 말하며 그로부터 거리를 두었다.

SEOUL — To South Korean conservatives, President Trump looked like an ally. His tough talk on North Korea, his pro-military views and his disdain for liberal politics — all of it fit neatly with the ideas that had ruled the right here for decades.

서울 – 한국 보수에게 트럼프 대통령은 동맹군처럼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거친 대북 발언, 친군사적 견해와 진보정치에 대한 경멸과 같은 이 모든 것은 이곳 한국에서 수십 년 동안 우익을 지배해왔던 가치관과 딱 들어맞는다.

But almost 18 months into his presidency, many acknowledge that Trump has been a disaster for South Korea’s beleaguered conservative movement.

그러나 트럼프의 대통령 임기 거의 18개월에 접어들면서, 많은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사면초가에 몰린 한국 보수 세력에 재앙이 되었음을 인정한다.

“I still can’t wrap my head around it,” Hong Joon-pyo, former leader of the country’s largest right-wing party, Liberty Korea, said of Trump’s meeting with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in Singapore on June 12. “I never imagined a U.S. government would help a leftist government in South Korea.”

한국의 가장 큰 우익 정당인 자유한국당의 전 대표인 홍준표는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의 김정은과 트럼프의 회담에 대해 “나는 아직도 그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나는 미국 정부가 한국의 좌파 정부를 도울 것이라고는 전혀 상상도 못했다”라고 말했다.

In a nation where the political right has long based its policies on deep animosity toward North Korea and unfailing support for the U.S. military alliance, conservatives now find themselves dealing with an American leader who is not only willing to meet with and praise Kim, but who publicly muses about withdrawing troops.

북한에 대한 깊은 적개심과 미국의 군사 동맹에 대한 언제나 변함이 없는 지지를 오랫동안 정치적 우파의 정책 기반으로 삼아왔던 국가에서, 보수주의자들은 이제 김정은과 기꺼이 만나고 그를 칭송할 뿐만 아니라 공개적으로 군 철수를 모색하고 있는 미국 지도자와 상대하고 있다.

South Korea’s rightists are in the midst of a full-blown identity crisis. And the effect can be seen in electoral votes and opinion polls.

한국의 우파들은 전면적인 정체성 위기의 한복판에 있다. 그리고 그 결과는 득표수와 여론조사에서 확인될 수 있다.

In regional elections on June 13, the Liberty Korea Party suffered a humiliating defeat, garnering just two of 17 major mayoral and gubernatorial seats and only a little more than half the votes that the governing Minjoo Party received.

6월 13일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은 굴욕적인 패배를 맛보았으며 17개 시도지사 중 단 2석을 얻었고 득표수는 집권 여당인 더민주당이 획득한 득표수의 절반을 겨우 넘겼을 정도였다.

Liberal candidate Moon Jae-in beat Hong in last year’s presidential election by more than 17 percentage points. As president, Moon now enjoys sky-high approval ratings of around 70 percent, suggesting that many former supporters of conservative parties are backing him.

진보 성향의 문재인 후보는 지난 해 대통령 선거에서 17% 이상으로 홍준표 후보를 이겼다. 현재 대통령으로서 문재인은 70% 정도의 고공 지지율을 누리고 있으며 이는 이전의 보수 정당 지지자들 중 많은 수가 문재인을 지지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With parliamentary elections due in 2020, Liberty Korea is in the process of reimagining South Korean conservatism in a desperate bid to retain political relevance. For Kang Yeon-jae, a losing candidate for the party in June’s regional elections, the outlook for the right is as bad as it gets.

2020년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자유한국당은 정치적 타당성을 유지하기 위한 절대 절명의 시도로서 한국 보수를 새롭게 만드는 과정에 서 있다. 6월 지방선거에서 패배한 이 당의 후보인 강연재에게 우익에 대한 전망은 이보다 더 나쁠 순 없다.

“It’s not going to survive unless it changes completely,” Kang said.

강 씨는 “자유 한국당이 완전히 변하지 않으면 생존할 수 없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walks with Trump during a break in talks at their June 12 summit in Singapore. (Anthony Wallace/AFP/Getty Images)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의 정상회담 중 휴식 시간에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걷고 있다.

Among older right-wingers like Hong, the despair is palpable. During a recent meeting at a Japanese restaurant in Seoul’s upmarket Jamsil neighborhood, Hong wore a red blazer and shirt — a nod to the color of South Korean conservatism. But although his brash tone had once earned him comparisons to Trump, Hong now distances himself.

홍준표와 같은 나이든 우익들 사이에서 절망감이 느껴진다. 최근 서울의 부유층인 잠실 인근 한 일식당에서 가진 최근 만남에서 홍준표는 한국 보수주의의 색을 상징하는 붉은색 재킷과 셔츠를 입고 있었다. 그러나 그의 뻔뻔스런 말투가 그를 트럼프와 견주어 준 적도 있지만, 현재 홍준표는 트럼프와 거리를 둔다.

“Trump turned out to be a person who takes diplomacy as something similar to a business transaction,” he said. “He didn’t stick to his words.”

홍준표는 “트럼프는 외교를 기업의 상거래쯤으로 여기는 인물로 판명되었다”고 말하며 “트럼프는 자기가 한 말을 지키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As Pompeo visits Pyongyang, South Korea quietly watches — and worries]

[폼페이오가 평양을 방문하는 동안 한국인들은 조용히 지켜보고, 그리고 걱정한다]

The rot in South Korea’s conservative movement set in before Trump’s detente with North Korea. It accelerated with a string of scandals surrounding conservative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that left the movement deeply divided.

한국 보수주의 세력의 쇠락은 트럼프와 북한과의 관계 개선 이전에 시작되었다. 이는 보수인 박근혜 전 대통령을 둘러싼 일련의 스캔들로 가속화되었으며 이들 스캔들은 보수 세력을 첨예하게 분열시켰다.

The daughter of former president Park Chung-hee, an autocrat who presided over an economic boom only to be assassinated in 1979, the younger Park made history as South Korea’s first female president in 2013. But allegations of cronyism soon saw her domestic support drop off dramatically.

경제 호황을 주재했지만 1979년 암살당한 독재자인 전 대통령 박정희의 딸인 박근혜는 2013년 한국 역사상 첫 여성 대통령이 되었다. 그러나 정실인사 혐의들로 곧 박근혜의 지지율은 곧두박질쳤다.

By November 2016, her approval rating was just 4 percent, the lowest ever recorded in South Korea. In a subsequent impeachment vote, almost half the lawmakers from her own party voted against her. Park was removed from office last year and in April was sentenced to 24 years in prison.

2016년 11월에 이르러 박근혜의 지지율은 한국 역사상 최저기록인 단 4%에 불과했다. 이어진 탄핵 표결에서 본인이 속한 정당의 의원의 거의 절반이 박근혜에 반대 투표를 했다. 박근혜는 지난 해 파면되었으며 4월에는 24년 징역형을 선고 받았다.

The impeachment caused a schism among conservatives. Some were aghast at what their leader had done and distanced themselves from her Saenuri Party, later rebranded as Liberty Korea.

박근혜 탄핵은 보수의 분열을 야기시켰다. 일부는 자신들의 지도자가 한 일에 무척 놀랐으며 후에 자유한국당으로 이름을 바꾼 새누리당과 거리를 두었다.

“I can understand someone going left or going right — that’s a choice they made — but she was going down to the basement,” said Lee Jun-seok, a Harvard-educated conservative who left Saenuri over the scandal.

박근혜 스캔들로 새누리당을 탈당한 하버드 출신 보수주의자인 이준석은 “나는 좌로 가든 우로 가든 다 이해할 수 있다. 스스로 그런 선택을 한 것이다. 그러나 박근혜는 지하로 떨어지고 있었다”고 말했다.

Yet support for Park persists, most fervently in the Korean Patriots’ Party, which holds frequent rallies to protest her imprisonment. This group had once seen Trump as its savior; supporters waved American and Israeli flags and called on him to not only help release Park but preemptively strike North Korea, too.

그러나 박근혜에 대한 지지는 지속되고 있으며, 특히 박근혜의 수감을 반대하는 집회를 종종 가지는 한국 애국당에서 가장 열렬히 지속된다. 이 단체는 한때 트럼프를 구세주로 보았다. 지지자들은 미국과 이스라엘의 깃발을 흔들며 박근혜의 석방을 도울 뿐만 아니라 북한을 선제타격할 것을 트럼프에게 요구했다.

Since the Singapore summit, Trump’s face has been strikingly absent from pro-Park rallies. Seo Seok-gu, an attorney for Park who spoke at a rally in June, said many were disappointed that Trump had met with Kim a day before local elections here. “We conservatives were criticizing the dictator Kim Jong Un,” Seo said. “Why did Mr. Trump praise the North Korean dictator so openly?”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트럼프의 얼굴은 친박 집회에서 눈에 띄게 사라졌다. 박근혜 변호인인 서석구 변호사는 6월 집회에서 연설하며 지방선거 전날 트럼프가 김정은을 만난 사실에 많은 이들이 실망했다고 말했다. 서 씨는 “우리 보수는 독재자 김정은을 비난하고 있었는데, 왜 트럼프 대통령은 그렇게 공공연하게 북한 독재자 김정은을 찬양했는가?”라고 말했다.

Supporters of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rally in front of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on April 6. (Chung Sung-Jun/Getty Images)

4월 6일 서울 중앙지방법원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

The divide limits the movement’s collective power. The Korean Patriots’ Party has just one member in the 300-seat parliament, but Bareunmirae, a smaller, center-right party that includes conservatives who distanced themselves from Park, has 30 seats. Liberty Korea is by far the largest with 112, but it remains split along pro- and anti-Park lines.

그 분열은 보수 세력의 집단적 힘을 제한한다. 한국 애국당은 국회의원 300석 중에 1석을 차지하고 있지만 박근혜와 거리를 둔 보수주의자들을 포함한 군소 중도우익 바른미래당은 30석을 보유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112석으로 가장 큰 정당이나 친박과 반박으로 분열되어 있다.

To win more seats in 2020, conservatives will have to think of a way to reach out to young voters, who polls show largely support Moon and the North Korean talks he has pushed. Recent reports that South Korea’s military had drawn up plans for martial law during the mostly youth-led anti-Park protests have made that harder.

2020년 더 많은 의석을 차지하기 위해 보수는 문재인과 문재인이 추진하는 북한과의 대화를 대체로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나는 젊은 유권자들에게 다가가는 방법을 생각해야만 할 것이다. 주로 젊은 층이 주도하는 반박 시위 동안 군에서 계엄령을 계획했다는 최근의 보도는 점점 더 이 일을 어렵게 만들었다.

“That’s actually the problem for the conservative parties now,” said Kang Won-taek, a political-science professo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There’s no fresh look.”

강원택 서울대 정치학과 교수는 “현재 보수당들이 안고 있는 문제가 바로 그것이다”라며 “신선한 면모가 없다”고 말했다.

An emergency committee will decide the new leadership of Liberty Korea — and with it, a new face for South Korean conservatism. But with the party’s historic platforms now appearing out of touch with the Korean public and U.S. leadership, the path is unclear.

비상대책위원회가 자유한국당의 새로운 지도부를 결정할 것이며, 이로써 한국 보수의 새로운 얼굴을 만들 것이다. 그러나 한국 대중과 미국 지도부와 괴리되고 있는 이 당의 현실을 고려하면 그 길은 불분명하다

Some conservatives say they should stick to their guns, that North Korean talks will soon break down and that their supporters could come back. Moon Chung-in, a liberal academic and adviser to the president, agreed that conservatives’ fortunes could rebound if North Korean talks fail.

일부 보수파들은 그들이 주장을 굽히지 말아야 하며 북한과의 대화는 곧 깨질 것이고, 그들의 지지자들이 돌아올 것이라고 말한다. 진보학자이자 문재인 대통령의 고문인 문정인 특보는 북한과의 대화가 실패하면 보수의 운명이 다시 반등할 수 있음을 인정했다.

“In South Korea, conservatism is not dead — it’s well and alive,” he said, noting the power of major conservative newspapers such as Chosun Ilbo.

조선일보와 같은 주요 보수 신문의 영향력에 주목하면서 문정인 특보는 “한국에서 보수는 죽지 않았다. 이는 건재하며 살아 있다”고 말했다.

Others, though, argue that Liberty Korea needs to pivot as the country changes. Kang Yeon-jae, who joined the party this year, said it’s clear that people want peace with North Korea. Conservatives need to accept that, she said, while serving as the voice of caution.

그러나 다른 일부에서는 자유 한국당은 한국이 변하고 있는 시류에 따라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올해 자유 한국당에 입당한 강연재는 국민들이 북한과의 평화를 원하는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보수는 견제의 목소리를 내되, 그것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그녀는 말했다.

Lee, who at 33 sees himself as one of a young generation of conservatives who want to put more focus on economic matters, said a bigger change was possible, too: Conservatives may finally be rethinking their absolute reliance on the U.S. military. “It was inevitable,” Lee said of the shift. “It’s just changing earlier than we thought.”

33세의 자신을 경제 문제에 더 많이 집중하기를 원하는 젊은 보수층 중 한 명이라고 보는 이 씨는 더 큰 변화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즉 보수도 미국 동맹에 대한 절대적인 의존성을 마침내 재고할 수 있다. 이런 변화에 대해 이 씨는 “그것은 불가피했다”고 말하며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빠르게 바뀌고 있을 뿐이다”라고 했다.

“Actually, I’m looking forward to it,” he added.

그는 “사실상 나는 그것을 고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For older conservatives like Hong, such an adaptation could prove harder.

홍준표와 같은 나이 든 보수들에게 그러한 변화에 대한 적응은 더 어려울 수도 있다.

Taking a break from politics, Hong flew to Los Angeles on Wednesday. He said his plan is to stay in the United States for the next few months — studying North Korean issues.

정치에서 잠시 떨어져 휴식을 취하기 위해 홍준표는 수요일 LA로 떠났다. 그는 앞으로 몇 달 동안 미국에 머무르며 북한 문제를 연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번역 저작권자 :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밝혀 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CNA, 북한을 리비아와 비교하지 말라

CNA, 북한을 리비아와 비교하지 말라  – 원천기술 없는 리비아와 북한은 완전히 다른 경우  – 수천명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