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UN. 북한 여종업원 ‘탈북사건’ 조사 촉구 

UN. 북한 여종업원 ‘탈북사건’ 조사 촉구 

UN. 북한 여종업원 ‘탈북사건’ 조사 촉구 

– 매니저 허씨, 폭로 통해 국정원에 의해 포섭 밝혀
– 퀸타나 보고관, ‘희생자들’의 원하는 바 존중돼야

채널뉴스아시아가 UN urges probe into North Korea waitress ‘defectors’ (UN, 북한 여종업원 “탈북자들”에 대해 조사 촉구) 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그 동안 이 사건에 대해 북한은 납치되었다고 주장하는 반면 박근혜 정권은 이들이 자유의지로 탈출했다고 주장해 왔다. 그러나, 지난 5월 12명의 여종업원 매니저인 허강일씨는 자신이 거짓말로 그들을 유인했음을 폭로했다.

기사는, 토마스 오제아 퀸타나 유엔 북한 인권 특별보고관이 지난 주 한국에 도착한 후 이들 12명의 여종업원 몇 명과 인터뷰를 했다고 말하면서 한국 정부에 가능한 신속히 철저하고 독립적인 수사를 통해 사건의 진실을 밝히고 책임 있는 자들을 추궁할 것을 촉구했다고 전한다.

이 사건에 대해 매니저인 허강일 씨는 2014년 중국에서 한국의 국가정보원에 의해 포섭되었으며, 북측이 의한 발각이 두려워 2016년 한국국가정보원 담당자에게 탈출을 알아봐달라고 요청했고 그 담당 요원은 허 씨에게 직원들을 함께 데려갈 것을 요구했음은 허씨의 폭로를 통해 이미 밝혀진 바 있다.

퀸타나 보고관은 “유엔 인권 보고관으로서 나의 입장은 그 희생자들의 결정을 존중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는데 그가 말한 ‘희생자들’ 이란 뜻은 “자신들이 어디로 가는지에 대해 그들이 속았다는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한국 통일부는 이 사건의 혐의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글, 박수희)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채널뉴스아시아의 기사 전문이다.

번역 감수 : 임옥

기사 바로가기 : https://bit.ly/2uj8CHb

UN urges probe into North Korea waitress ‘defectors’

UN, 북한 여종업원 “탈북자들”에 대해 조사 촉구

10 Jul 2018 12:50PM (Updated: 10 Jul 2018 01:01 PM)

Pyongyang says the women were kidnapped from a North Korean state-run restaurant in China while Seoul insists they defected of their own free will AFP/Greg Baker

북한은 여종업원들이 중국에 위치한 북한 국영 식당에서 납치되었다고 주장하는 반면 한국은 이들의 자유의지로 탈출했다고 주장한다

SEOUL: A dozen North Korean waitresses involved in a high-profile “defection” case two years ago did not know where they were going, the top UN human rights official on North Korea said Tuesday.

서울: 2년 전 세간의 이목을 끌었던 “탈출” 사건에 관련된 12명의 북한 여종업원들은 자신들이 어디로 가는지 모르고 있었다고 유엔 북한 인권 최고책임자가 화요일 발표했다.

The issue has long been controversial, with Pyongyang saying the women were kidnapped from a North Korean state-run restaurant in China while Seoul insists they defected of their own free will.

북한은 여종업원들이 중국에 위치한 북한 국영 식당에서 납치되었다고 주장하는 반면 한국은 이들의 자유의지로 탈출했다고 주장하는 가운데, 이 사건에는 오랫동안 논란의 여지가 있었다.

In a bombshell revelation in May, the manager of the 12 waitresses said that he had lied about their final destination and blackmailed them into following him to the South.

5월 폭탄급 폭로에서 12명 여종업원의 관리자는 최종 목적지에 대해 자신이 거짓말을 했으며 자신을 따라 한국으로 가도록 여종업원들을 협박했다고 진술했다.

Tomas Ojea Quintana, the United Nations’ Special Rapporteur on human rights in the North, told reporters he had interviewed “some” of the 12 waitresses after arriving in Seoul last week.

토마스 오제아 퀸타나 유엔 북한 인권 특별보고관은 기자들에게 지난 주 한국에 도착한 후 이들 12명의 여종업원 몇 명과 인터뷰를 했다고 전했다.

They told him that “they were taken to the South without knowing they were coming here”, he said.

여종업원들은 그에게 “자신들은 이곳에 오는 것을 모르는 채로 남한으로 왔다”고 말했다고 그는 말했다.

He urged the South Korean government to carry out a “thorough and independent investigation” to establish the truth of the incident as soon as possible and to “hold to account those who are responsible”.

퀸타나 특별 보고관은 한국 정부에게 가능한 신속히 “철저하고 독립적인 수사”를 이행하여 그 사건의 진실을 밝히고 “책임있는 자들을 추궁할 것”을 촉구했다.

Heo Gang-il, the manager of the North Korean restaurant in Ningbo where the waitresses worked, said he had been recruited by Seoul’s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NIS) in China in 2014.

여종업원들이 근무했던 닝보의 북한 국영 식당 관리자인 허강일 씨는 2014년 중국에서 한국의 국가정보원에 의해 포섭되었다고 말했다

Fearing exposure in 2016, he asked his NIS handler to arrange his defection. At the last minute the minder told him to bring his staff too.

2016년 발각이 두려워 그는 자신의 한국 국가정보원 담당자에게 탈출을 알아봐 달라고 요청했다. 최종 순간에 그 담당 요원은 허 씨에게 직원들 역시 데려갈 것을 요구했다.

Ojea Quintana did not say whether the women he spoke to had expressed a desire to return to the North, but said their wishes should be respected, whatever they were.

오제아 퀸타나 보고관은 자신과 이야기를 나눈 그 여종업원들이 북한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말했는지는 언급하지 않았으나 그들의 바램이 무엇이 되었든 이는 존중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My stance as UN Human Rights rapporteur is to respect decisions of the victims,” he said.

그는 “유엔 인권 보고관으로서 나의 입장은 그 희생자들의 결정을 존중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When I say victims, I’m implying they were subject to some kind of deceit with regard to where they were going,” he added.

그는 “내가 희생자들이라고 말하는 것은 자신들이 어디로 가는지에 대해 그들이 속았다는 사실을 말하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The South’s Unification Ministry has previously said it is looking into the allegations.

한국 통일부는 예전에 그 혐의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Source: AFP

[번역 저작권자 :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밝혀 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