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 “북미정상 만나는 순간 한반도 냉전구조 해체!”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 “북미정상 만나는 순간 한반도 냉전구조 해체!”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 “북미정상 만나는 순간 한반도 냉전구조 해체!”
-미국 내의 북한 붕괴설이 북미간 대화 막아
-미국의 약속불이행으로 북한 정권 핵 보유국으로 나아가
-북미간 합의사항을 먼저 깬 것은 미국
-ICBM급 미사일 실험 성공으로 미국이 적극적 대화 참여
-북미간의 평화협정 및 수교의 필요성 인식하고 있어

편집부/민주평통 토론토협의회

29일 금요일 저녁 7시 토론토 한인회관에서는 민주평통 토론토협의회와 토론토 한인회 주최로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의 통일 강연회가 열렸다.

“한반도 냉전구조 이번에는 해체되는가?”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강연회는 캐나다 동포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특히 정세현 전 장관의 인기를 반영하듯 30-40대 젊은 층의 참석이 많았고 질문도 활발했다.

정세현 전 장관은 먼저 북한이 핵무기를 개발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에 대해서 설명했다.

“아버지 부시 대통령이 북한이 자연스럽게 망할 것으로 보고 회담을 안하고 방치하다가 (북한이) 핵을 개발하게 된 것입니다.” 정세현 전 장관은 북한 정권은 미국으로부터 국가로서 인정을 받고 평화협정을 맺기를 원했지만 미국이 약속한 사항을 이행하지 않자 결국 북한은 핵 보유국의 길로 들어섰다는 설명이다.

정세현 전 장관은 강연회에서 하지만 미국은 이후에도 북한의 능력을 과소평가하고 미온적 태도를 보이다가 미국 동부까지 날아갈 수 있는 13,000KM급 ICBM 미사일을 개발하자, 비로서 대화에 적극적인 태도를 보였다고 강조했다.

정세현 전 장관은 한반도 냉전이 사라질뻔하였던 아쉬운 순간도 있었다고 말했다. 클린턴 정부 때 미국은 200만 킬로와트급의 전력발전소를 북한에 지어주기로 하면서 평화의 시대로 들어설 기회가 있었지만 아들 부시 정권이 들어서면서 그러한 계획은 물거품이 되었다고 했다. 정세현 전 장관은 합의사항을 먼저 깬 쪽은 미국이었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정권이 들어서면서 북한은 90번의 미사일 실험을 했고 지난해 7월 4일 처음 ICBM급 미사일 실험이 진행됐다. 그 때까지만 해도 미국은 북한의 기술이 실질적 위협이 되리라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정세현 전 장관은 말했다.

정세현 전 장관은 “하지만 불과 4개월 25일만인 작년 11월에 13,000KM급 미사일 실험에 성공했습니다. 그 때부터 미국은 북한과의 수교가 필요하다고 인식했습니다”라고 강연을 이어 나갔다.

정세현 전 장관은 또한 이번 선언문에서 이행 순서가 바뀌었음을 지적했다. 정세현 전 장관은 그 전에는 북한의 핵 포기가 먼저이고 이후 수교의 순서였지만, 6.12 북미정상회담 선언문에는 ‘북미관계 개선’이 가장 먼저이고 그 이후에 ‘평화협정’, 그리고 그 후에 ‘북한의 비핵화’를 정의하고 있다고 선언문의 의미를 부여했다.

즉 이전에는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미국이 수교하고 평화협정해 준다는 것이었는데 이제는 평화협정을 먼저 맺는 것이 중요하다는 공감대가 만들어진 것이다.

“북미정상이 만나는 순간 한반도의 냉전구조는 해체되었습니다.” 라고 정장관이 말하는 순간 청중들은 뜨거운 박수를 치며 환호했다.

이번 강연회는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 이후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에 대해 정확한 현황과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였다. 특히 젊은 층의 참여가 많았고 참석자들의 질의응답도 뜨거웠다.

리치몬드 힐에서 참석한 노모씨는 “그 동안 막연하게 알고 있던 북한의 핵 문제와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 관계를 사실에 근거하여 명쾌하게 설명하시는 정세현 전 장관님의 강연으로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라고 말했다.

강연회를 주최한 민주평통 토론토 협의회의 김연수 회장은 “급변하는 한반도 통일의 문제를 최고의 전문가인 정세현 장관님이 직접 토론토로 오셔서 설명해 주셔서 동포사회를 하나로 만들어 주심에 감사 드린다”고 밝혔다.

정세현 전 장관은 아직 평화협정을 맺는 데에는 의회의 승인이 남아있다며 북미에 있는 우리 동포사회가 한 목소리를 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진 제공: 민주평통 토론토협의회

정세현 전 장관의 캐나다-미주 지역 통일 강연회 일정은 다음과 같다.

토론토 6월 29일 저녁 7시 토론토 한인회관
몬트리올 6월 30일 6시 연합교회 본당
뉴욕 7월 2일 저녁 7시 30분 Double Tree by Hilton Hotel
애틀란타 7월 3일 저녁 6시 30분 애틀랜타 한인회관
시애틀 7월 5일 5시 Ramada Inn-Tukwila
밴쿠버 7월 6일 6시 SFU Surrey, Lecture Theatres

정세현 전 장관 강연보러가기 : https://www.facebook.com/nuactoronto/

[저작권자 : 뉴스프로,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밝혀 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