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한반도 평화를 위한 보스턴 2차 집회

한반도 평화를 위한 보스턴 2차 집회

한반도 평화를 위한 보스턴 2차 집회
–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긍정적인 여론을 형성
– 한반도 평화를 위한 평화협정 체결 촉구
 
편집부/Keumjoo Lee
 
6월 30일 토요일 오후 1시 보스턴 커먼에서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두번째 집회가 진행되었다. 보스턴행동과 세사모는 보스턴 지역의 평화 및 인권 운동단체인 메사추세츠 평화행동(Massachusetts Peace Action)과 평화와 인권 위원회(Committee for Peace & Human Rights) 등과 연대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미국 현지인들의 지지를 호소하고 한반도 평화협정 지지에 대한 여론을 형성하기 위해 집회를 개최했다.
 
마침 트럼프 대통령의 이민정책 중 하나인 ‘가족 격리'(Family Separation) 정책에 반대하는 집회가 같은 장소에서 열려서 이 집회의 목적과 맥락을 같이 하며 분단과 한국전쟁으로 인한 한국의 이산가족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남북한 분단으로 인해 헤어진 가족들이 70년 가까이 겪어왔던 슬픔과 고통에 대해 라티노 이민자의 가족분리 정책을 반대하는 대다수의 미국인들의 공감과 더불어 평화협정에 대한 지지를 이끌어 냈다.
 
 
이금주(보스턴 행동/세사모) 씨는 한반도의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미국의 주요 언론의 부정적인 보도를 극복하는 방법은 재미 한인들이 우리의 목소리를 내어 미디어의 관심과 주목을 끌고 현지 미국인들 사이에서 평화협정 체결 및 미국의 핵포기를 포함한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 등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긍정적인 여론을 형성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보스턴 행동은 “한반도 평화에 대한 문제는 전적으로 한국이 자주적으로 스스로의 운명을 결정한다는 시각으로 보아야 하며, 트럼프의 지지 여부와 상관없이 미국인들도 한반도와 세계평화를 위해 트럼프의 평화협상 과정을 지지해야 하며 상하원 의원들에게 평화협정을 지지하라는 요청을 하라고 당부했다. 한편 한국전에 참전했던 두 미국인 베테랑이 집회에 참여해 한반도 평화와 평화협정 체결에 대한 뜨거운 지지를 보여주어 눈길을 끌었다.

한반도 평화를 위한 보스턴 2차 집회는 한인들이 지역 평화운동단체와 연대해 우리의 목소리를 낼 때 현지 미국인들의 지지와 공감을 이끌어 낼 수 있으며, 미국내 여론 형성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보여준 의미 있는 활동이었다. 집회 참석자들은 이제부터 시작이며 고국의 평화를 향한 대장정에 우리 보스턴 세사모 행동도 언제나 함께할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Keumjoo Lee, 51, whose parents fled from North Korea in 1951, led the demonstration and spoke about families separated by the schism between the two Koreas. JACOB GEANOUS/GLOBE CORRESPONDENT

1951년 한국 전쟁 당시 부모가 피난민이었던 이금주(51) 씨는 시위를 주도하며 남북 분열로 갈라진 이산 가족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관련 기사] 보스턴 글로브 기사 바로가기 : https://bit.ly/2Kxb1bz

[기사 저작권자 : 뉴스프로,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밝혀 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NYT, 미국의 행동 없이 북 더 이상 조치 없다.

NYT, 미국의 행동 없이 북 더 이상 조치 없다. -북, 미사일 실험 중단, 핵실험장, 발사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