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행복한 평화, 너무 쉬운 한반도 통일

행복한 평화, 너무 쉬운 한반도 통일

행복한 평화, 너무 쉬운 한반도 통일

-김진향 교수의 “행복한 평화, 너무 쉬운 한반도 통일”

임혜지(Bom in Munich 홍보팀)

마치 전쟁 5분 전처럼 아슬아슬하던 한반도 정세가 감동적인 평창 올림픽과 극적인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 반전을 맞이 했다. ‘총 쏘지 않고 서로 교류하며 살면 그게 통일이지’ 하는 마음에 한반도 통일이 곧 이루어질 것 같은 희망에 취해 있다.

그러나 우리 민족의 의지로 갈라진 것이 아니었듯이, 통일도 우리만의 약속으로 해결되는 문제가 아니다. 순풍에 돛 단 듯 일사천리로 달음질치던 북미회담이 삐걱이기 시작했다. 그간 믿을 수 없이 좋은 소식에 숨 죽이며 기적을 기대하던 회의론자들은 ‘거 봐라, 북한에 한두 번 속아봤냐?’는 허탈한 심정을 토로하기 시작했다.

일이 하나씩 진척될 때마다 이게 뒤로 갈 건지 앞으로 갈 건지 몰라서 손에 땀이 난다. 평화 아니면 전쟁인 흑백 상황이기에 매일 신문 보기도 겁날 지경이다. 이렇게 오락가락하는 시절에는 목청 높여 떠드는 사람들이 늘어나기 마련이다. 목소리만 큰 사람들의 소리가 난무하는 이런 시점에 북한과 남한의 사정을 제대로 꿰뚫어 보고 과거와 현재의 상황을 잘 아는 사람의 말을 들어보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

그래서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의 김진향 이사장님을 모셔오기로 했다. 카이스트 미래전략 대학원 연구교수와 개성공단 관리위원회 기업지원부장을 역임한 김진향 교수는 그간 개성공단의 실무자로서 북한을 내 집처럼 드나들며 남북관계 최고의 전문가이자 명연사로 소문난 분이다.

그런데 강연 제목이 “행복한 평화, 너무 쉬운 한반도 통일”이라니 너무 궁금하지 않습니까? 그렇게 어려워 보이던 통일이 이제야 겨우 희망의 실낱을 키우고 있는데 다짜고짜 너무나 쉽다니 말입니다. 김진향 이사장님이 그간 개성공단에서 어떤 경험을 쌓았고 어떤 흐름을 보았길래 이런 말을 하시는지 한번 들어봐야 할 것 같습니다. 한반도 평화시대의 개막과 전망을 제대로 알아보고 아울러 북한의 일상을 사진으로 보여주고, 남북 간의 많은 오해 또는 궁금한 점을 시원스럽게 해소해 준다는 소문을 들었다.

유럽의 5개 도시가 김진향 교수 유럽순회강연을 함께 준비했으며 6월 2일 파리, 4일 로마, 6일 베를린, 10일 뮌헨, 11일 복흠으로 일정이 잡혔다.

사이트 바로가기 → 김진향 교수의 너무 쉬운 한반도 통일 유럽순회 강연회


[가시 저작권자 : 뉴스프로,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밝혀 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AP통신, 한국 정부가 취할 선택지 제시

AP통신, 한국 정부가 취할 선택지 제시 – 미사일방어 체계 등 4개 대안 제시 – 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