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뉴욕타임스, 대한항공 차녀 ‘갑질’ 일파만파.. 두 자매 경영일선 사퇴 

뉴욕타임스, 대한항공 차녀 ‘갑질’ 일파만파.. 두 자매 경영일선 사퇴 

뉴욕타임스, 대한항공 차녀 ‘갑질’ 일파만파.. 두 자매 경영일선 사퇴 

-조양호 회장 사과문, 두 자매의 사퇴와 전문 경영인 도입 발표
-한국 재벌 기업의 갑질 논란, 한국 사회의 병든 구조 드러내
-한국 경제에 중요한 역할 이유로 재벌의 가족 지배구조 당연시

2014년 대한항공 조현아 부사장의 ‘땅콩 회항’에 이어 동생인 조현민 부사장이 광고대행사 직원과 대한항공 직원들에게 모욕적인 언사와 횡포를 부린 사건으로 소위 대한민국 최상위층 재벌 가문의 갑질 논란에 대한 대중적 분노가 일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22일자 ‘Korean Air Heiresses, One Known for ‘Nut Rage,’ Lose Their Jobs-“땅콩 회항” 장녀 포함 두 자매 대한항공 경영진에서 물러나’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대한항공 재벌 가문의 갑질 논란을 다루었다.

뉴욕타임스는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있는 대한항공의 상속녀인 조현아 조현민 두 자매의 예를 들며 “재벌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가족 운영체제 대기업으로서 국가 경제를 장악하는 기업들의 운영진들이 종종 법 위에 군림하는 듯 행동한다”고 지적하며 한국 사회에서 거센 비판의 대상이 되었다고 전한다.

뉴욕타임스는 4년 전 그 유명한 “땅콩 회항”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켜 경영진에서 물러난 당시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의 갑질 횡포를 언급했다. 1등석 좌석에서 “접시에 담지 않고 봉지째 주었다”는 이유로 미친 듯 화를 내고 서류를 던지며 무릎을 꿇게 만들고 항공기를 되돌려 승무원을 내리도록 지시를 한 사건이다. 조현아 씨는 기내 안전법 위반으로 수개월 간의 수감생활을 했지만 최근 들어 다시 경영에 복귀했다.

기사는 또, 조현아의 여동생 조현민 대한항공 마케팅 전무가 광고대행사와 회의 도중 모욕적인 언사와 물을 뿌린 폭력혐의 및 업무방해죄로 수사를 받고 있다고 전하면서, 대한항공 오너 가족의 갑질 논란에 대한 내부 고발자의 녹취록과 음성 파일 및 영상이 공개되면서 사회적 파장은 더욱 커졌다고 보도했다.

뿐만 아니라 조 씨 일가의 관세 회피와 외국 사치 물품에 대한 밀반입 제보로 그에 따른 수사가 진행되고 있으며 경찰과 관세청이 사무실과 집을 수색했다고 전한다. 기사는 한국 사회에서의 대중적 분노가 커지자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이 사과문을 발표하며 두 자녀의 경영 일선 사퇴와 전문 경영인 도입을 발표하게 이르렀다고 보도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뉴욕타임스의 기사 전문이다.

번역 감수 : 임옥

기사 바로가기 : https://nyti.ms/2K7K3nU

Korean Air Heiresses, One Known for ‘Nut Rage,’ Lose Their Jobs

“땅콩 회항” 장녀 포함 두 자매 대한항공 경영진에서 물러나

By CHOE SANG-HUN APRIL 22, 2018

Cho Hyun-ah, center, a former Korean Air executive, leaving court after receiving a suspended jail sentence in Seoul in 2015. Credit Jung Yeon-Je/Agence France-Presse — Getty Images

조현아(가운데) 전 대한항공 이사가 2015년 집행유예 선고를 받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SEOUL, South Korea — Two sisters accused of abusing Korean Air employees will be removed from management positions in their family-run corporate empire, the company announced on Sunday, four years after one of them became notorious for an episode known as “nut rage.”

한국 서울 – 대한항공은 일요일, 대한항공 직원들에게 횡포를 부린 혐의를 받고 있는 두 자매가 가족 경영 대기업인 대한항공 경영진에서 물러난다고 발표했다. 악명 높은 “땅콩 회항” 사건이 일어난 4년 후의 일이다.

The executives, Cho Hyun-ah, 43, and Cho Hyun-min, 35, have become lightning rods for South Koreans who say that leaders of the family-run conglomerates known as chaebol, which dominate the country’s economy, often act as if they are above the law.

43세인 조현아 사장과 35세인 조현민 전무는 재벌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가족 운영 체제 대기업으로서 국가 경제를 장악하는 기업들의 운영진들이 종종 법 위에 군림하는 듯 행동한다고 말하는 한국인들로부터 거센 비판의 대상이 되었다.

Cho Hyun-ah became infamous in 2014 when, as a Korean Air vice president, she flew into a rage after she was served macadamia nuts in an unopened package, rather than on a plate, in first class. Officials said she threw documents and insults at members of the flight crew, and she ordered flight attendants to kneel and beg for forgiveness.

조현아는 2014년 대한항공 부사장이었던 당시, 일등석 좌석에서 승무원이 마카다미아 넛을 접시에 담지 않고 봉지째 주었다는 이유로 미친 듯 화를 내었다가 악명 높은 인물이 되었다. 관계자들의 말에 따르면 조현아는 승무원들에게 서류를 던지고 모욕적인 말을 했으며 무릎을 꿇고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Ms. Cho then ordered the Korean Air plane back to its gate at Kennedy International Airport in New York so that she could have the chief flight attendant removed.

그 뒤 조현아는 대한항공 여객기를 뉴욕 케네디 국제공항 게이트로 돌아가게 해 사무장을 비행기에서 내리도록 지시했다.

She was later accused of violating airline safety laws and spent several months in prison, though she recently made a quiet return to the Hanjin conglomerate for which her father, Cho Yang-ho, is chairman, managing a hotel business that he controls.

이 후 조현아는 기내안전법 위반으로 기소되어 수개월 간 수감생활을 했지만 최근 자신의 아버지인 조양호가 회장으로 있는 한진그룹으로 복귀해 조양호 회장이 관리하는 호텔의 경영을 담당하게 되었다.

This month, the police began investigating accusations of physical abuse against her younger sister, Cho Hyun-min, a Korean Air marketing executive. She was accused of insulting an advertising executive and hurling water in his face during a business meeting.

이번 달, 경찰은 신체적인 폭력을 가한 혐의로 조현아의 여동생, 조현민 대한항공 마케팅 전무에 대해 조사를 시작했다. 조현민 전무는 회의 도중 광고대행사 간부에게 모욕적인 언사를 내뱉고 얼굴에 물을 뿌린 혐의를 받고 있다.

Cho Hyun-min, executive Director of Korean Air, at a news briefing in Incheon, South Korea, last year. She was accused of throwing water in the face of an advertising executive during a business meeting.Credit Yonhap

지난해, 한국의 인천에서 열린 뉴스 브리핑에 참석한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 조현민 전무는 회의 도중 광고대행사 간부의 얼굴에 물을 뿌린 혐의를 받고 있다.

Ms. Cho said she had thrown the water on the floor, not at the official’s face, but nevertheless apologized for what she called foolish and reckless behavior.

조 씨는 직원의 얼굴이 아닌 바닥에 물을 뿌렸다고 말하면서 그래도 자신의 행동이 어리석고 무모했다고 말하며 이를 사과했다.

But the family’s trouble did not end there.

그러나 그 가족의 문제는 거기서 끝나지 않았다.

The local news website OhmyNews released what it described as an audio recording of her screaming at Korean Air officials. Korean Air whistle-blowers have also accused the Cho family of illegally bringing in luxury items from abroad, disguising them as company goods to avoid tariffs and to save transport expenses.

현지 신문인 오마이뉴스는 그녀가 대한 항공 직원에게 소리 지르는 것이 담긴 녹취 파일로 추정되는 것을 공개했다. 대한항공 내부고발자들은 또한 조 씨 일가가 관세를 피하고 배송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외국의 사치 품목을 회사 물품으로 위장하여 밀수한다고 고발했다.

The police and customs investigators raided the offices and homes of the Cho family this month to collect evidence.

경찰과 관세청 조사관들은 이달 증거 수집을 위해 조 씨 일가의 사무실과 집을 수색했다.

The family has become so vilified among South Koreans that people have petitioned to the office of President Moon Jae-in to ban Korean Air from using “Korean” in its name.

조 씨 일가는 한국인들 사이에서 엄청난 비난을 받고 있으며 청와대의 청원 사이트에는 대한항공이 “대한”이라는 이름을 사용하는 것을 막아달라는 청원이 등장했다.

Mr. Cho, the company chairman, apologized in a statement on Sunday: “I am deeply sorry that problems connected to my family have worried the people and employees of Korean Air,” he said. “As chairman of Korean Air and as the head of my family, I feel crushed by the immature behavior of my daughters.”

회사 회장인 조 씨는 일요일의 성명에서 “우리 가족들과 관련된 문제로 국민 여러분 및 대한항공의 임직원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서 대단히 죄송하다”고 밝혔고, “대한항공의 회장으로서, 또한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제 여식들이 보인 미숙한 행동에 대하여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사과했다.

He said they would be immediately removed from management. Mr. Cho also said he would introduce professional managers to top company posts. His son, Cho Won-tae, remained as president of Korean Air.

그는 또한 그들이 즉시 경영 일선에서 사퇴할 것이며, 기업 최고위 관리직에 전문 경영인들을 도입할 것이라 밝혔다. 그의 아들 조원태는 대한항공의 사장으로 남아 있다.

South Korea’s wealthy families have developed reputations over the years for running their corporate empires like fiefs. The families have also become entangled in several corruption scandals and feuds. But the chaebol continue to endure, critics say, because they are crucial to the country’s economy.

한국의 재벌가는 자신들의 기업 제국을 자신의 사적 재산인 것처럼 운영한다는 평판을 쌓아왔다. 이들 가족들은 또한 여러 부패 스캔들과 사기에 연루된 바 있다. 그러나 비평가들은 재벌가가 한국의 경제에 중요한 역할을 하기에 버티고 있다고 말한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밝혀 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x

Check Also

뉴욕타임스, ‘땅콩 분노’ 조현아.. 감옥 아닌 ‘집으로’

뉴욕타임스, ‘땅콩 분노’ 조현아.. 감옥 아닌 ‘집으로’ – “불법항로 변경죄” 성립 안 돼 집행유예로 석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