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아베 총리, 트럼프와 전화 회담 4월 방미 합의

아베 총리, 트럼프와 전화 회담 4월 방미 합의

아베 총리, 트럼프와 전화 회담 4월 방미 합의
– 북미 정상회담 발표 후, 아베 총리, 트럼프와 전화 회담
– 북한의 태도 변화 평가, 압력 정책이 만들어 낸 성과
– 북한 문제를 의논하기 위해, 4월 초에 방미, 미일 정상회담

9일 오전 아베 총리와 트럼프 대통령이 전화 회담을 했다고 NHK가 전했다. 전화 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에게 한국의 특사를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을 제의했다는 얘기를 들었고, 정상회담에 응할 생각이라고 전했다고 한다.

아베 총리는 기자단에게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 회담을 전하면서, 북한의 태도 변화를 평가하며, 일본과 미국이 연대해서 최대한의 압력을 가하는 압력 정책이 만들어 낸 성과라고 했다.

또한, NHK에 의하면 아베 총리는 앞으로도 일본과 미국은 100% 함께 할 것이라고 한 후에, 북한이 비핵화를 위해 구체적인 움직임을 보이기 전까지는 압박 정책을 계속할 것이고,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를 포함한 북한 문제의 해결을 위해 앞으로도 협력하고, 한국을 포함한 한미일 연대를 더욱 긴밀히 할 것을 확인했다고 한다.

아베 총리는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이 통과된 후, 4월 초에 방미하여, 미일 정상회담에서 앞으로의 북한 대응책을 논의할 것이라고 NHK는 전한다.

다음은 3월 9일자 NHK 보도 전문이다.

번역 및 감수 : 김명호

기사 바로가기: http://bit.ly/2Id3cDR

安倍首相 4月にも訪米 北朝鮮問題めぐり首脳会談へ
아베 총리, 4월에 방미, 정상회담에서 북한 문제 논의

安倍総理大臣は、アメリカのトランプ大統領と電話で会談し、北朝鮮のキム・ジョンウン(金正恩)朝鮮労働党委員長がトランプ大統領との米朝首脳会談の開催を提案したことを受けて、今後の対応を協議するため、来月初旬にもアメリカを訪れ日米首脳会談を行うことで一致しました。安倍総理大臣は、アメリカ側からの要請で、9日午前9時前からおよそ30分間、アメリカのトランプ大統領と電話で会談しました。

아베 총리는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 회담으로, 북한 김정은 조선노동당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미 정상회담을 제안했다는 문제에 관해서 협의하기 위해 다음 달 초에 미국을 방문해 미일정상회담을 하기로 했다. 아베 총리는 미국 측의 요청으로, 9일 오전 9시 전에 약 30분 동안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 회담을 했다.

この中で、トランプ大統領は、北朝鮮のキム・ジョンウン朝鮮労働党委員長と会談した韓国政府の高官から、キム委員長が非核化にコミットし、アメリカとの平和を望んでいること、それにトランプ大統領との対話を望んでいることなどについて説明を受けたことを明らかにしました。

전화 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과 회담을 한 한국 특사를 통해, 김 위원장은 비핵화를 받아들여 미국과의 평화를 원하고 있다는 것,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과의 대화를 원하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설명했다고 한다.

そのうえで、トランプ大統領は、「北朝鮮側の動きは、これまでの厳しい制裁やアメリカの軍事力を含む最大限の圧力の結果、出てきた成果だ。状況を注視しつつ、自分としてもキム委員長と会う用意がある」と述べました。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측의 변화는 지금까지의 엄한 제재와 미국의 군사력을 바탕으로 한 최대한의 압력 결과로 만들어진 성과. 상황을 지켜보면서, 자신도 김 위원장과 만날 뜻이 있다.’라고 얘기했다.

これに対し、安倍総理大臣は、「北朝鮮が非核化を前提に話し合いを始めるという変化を評価する。北朝鮮が完全、検証可能かつ非可逆的な非核化に向けた具体的な行動を示すことが必要だ」と述べたうえで、両首脳は、北朝鮮が非核化に向けた具体的な行動を取るまで、最大限の圧力を継続することを確認しました。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북한이 비핵화를 전제로 대화를 시작하려 하는 변화를 평가한다.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 그리고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위해 구체적인 행동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라고 하면서, 북한이 구체적인 행동을 보일 때까지는 최대한의 압력을 계속한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했다.

そして安倍総理大臣は、「日米は100%ともにある。新年度予算案成立後の4月初旬に訪米し、トランプ大統領と会談する方向で調整したい」と提案したのに対し、トランプ大統領も同意し、北朝鮮への今後の対応を協議するため、安倍総理大臣が来月初旬にもアメリカを訪れ、トランプ大統領との日米首脳会談を行うことで一致しました。

또한, 아베 총리는 ‘일본과 미국은 100% 함께 있다. 신년도 예산안 성립 후인 4월 초, 방미하여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을 하는 방향으로 조정할 것이다.’라고 전했으며 트럼프 대통령도 동의, 북한에 대한 앞으로의 대응을 협의하기 위해, 아베 총리가 내달 초에 미국을 방문해서,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로 합의했다.

さらに北朝鮮による拉致問題について「解決に向けて大統領の力もお借りしたい」と伝え、両首脳は、拉致・核・ミサイルの包括的な解決に協力していくことを確認しました。

아베 총리는 북한의 납치 문제에 관해서 ‘해결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의 힘도 빌리고 싶다.’라고 전했고, 둘은 납치, 핵, 미사일 등 포괄적인 해결을 위해 협력할 것을 확인했다고 한다.

電話会談では、トランプ大統領が鉄鋼製品などに高い関税を課す異例の輸入制限措置を発動する文書に署名したことについては話題にのぼらなかったということです。

전화 회담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철강 제품 등에 높은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수입제한조치 발동 서류에 서명한 문제에 대한 얘기는 없었다고 한다.

安倍総理大臣とトランプ大統領による電話会談は先月14日に続いて、今回で、20回目となります。

아베 총리와 트럼프 대통령의 전화 회담은 지난달 14일에 이어, 이번으로 20번째다.

日米首脳「圧力政策で重大な節目に到達」
미일 정상, ‘압력 정책으로 중대한 지점에 도달’

アメリカ ホワイトハウスの発表によりますと、トランプ大統領と安倍総理大臣は電話会談で、「国際社会で結束して北朝鮮に最大限の圧力をかける政策を行ったことで、この重大な節目に到達できた」と評価しました。

백악관의 발표에 의하면,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전화 회담에서 (이번 북한의 움직임을) ‘국제사회가 결속해서 북한에 대해 최대한의 압력을 가했기 때문에 이번의 중대한 지점에 도달할 수 있었다.’라고 평가했다.

そのうえで、両首脳は北朝鮮が完全かつ検証可能で不可逆的な非核化に向けた具体的な措置をとるまで圧力を維持し、国際的な制裁を強化するため、引き続き韓国も含め、日米韓3か国で緊密に連携していく方針を確認しました。

또한, 양국 정상은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위해 구체적인 조처를 취할 때까지 압력을 계속 가할 것이며, 국제적인 제재를 강화하기 위해, 앞으로도 한국을 포함한 한미일 3국이 긴밀하게 연대할 방침을 확인했다.

そして、トランプ大統領は「キム・ジョンウン朝鮮労働党委員長の招待が、北朝鮮の国民に明るい未来をもたらしたいという彼の願いの表れであることを期待する」と表明したということです。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의 초대가 북한 국민에게 밝은 미래를 안겨주겠다는 그의 의지 표명이길 기대한다.’라고 얘기했다고 한다.

[번역 저작권자 :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밝혀 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