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세월호 유족 선체조사위, 네덜란드 독일 프랑스로 간 까닭은?

세월호 유족 선체조사위, 네덜란드 독일 프랑스로 간 까닭은?

세월호 유족 선체조사위, 네덜란드 독일 프랑스로 간 까닭은?
-세월호 유족 선체조사위 유럽 순회 동포 간담회 열어
-세월호 침몰 원인 밝히기 위한 모형 실험 진행 중
-선체 실험에 대한 질문 이어져

편집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그들이 네덜란드, 독일, 프랑스로 간 까닭은 무엇인가? 2월 24일부터 26일까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독일 프랑크 프루트, 프랑스 파리에서 세월호 유가족들의 순회 동포간담회가 있었다.

세월호 침몰 원인을 밝히기 위한 선체조사위의 자유항주 모형 실험이 네덜란드의 마린(MARIN) 해양연구소에서 2월 18일부터 3월 3일까지 진행 중이다. 세월호 모형을 최대한 실제와 가깝게 구현한 실험을 참관 중인 유가족들과 선체조사위는 해외동포들과 만나 세월호 현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네덜란드 간담회에는 동수아빠 정성욱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선체인양분과장, 큰 건우 아빠 김광배 가족협의회 사무처 팀장, 장은하 4.16연대 사무처 간사, 김창준 선조위원장과 권영빈 선조위원, 백민주화씨를 비롯하여 유럽 각지의 교민들이 참여했다.

독일 프랑크프루트

 4.16가족협의회와 4.16연대, 4.16 해외연대는 25일 독일프랑크프루트와 26일 프랑스 파리에서 세월호 배너전시회 및 동포간담회를 이어갔다. 참석한 동포들은 새로운 사실이 발견되어 진상규명이 될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희망을 갖고 선체실험에 대해 많은 질문을 쏟아냈다. 간담회 장소에는 지난 10월부터 광화문 광장 전시실에 걸려 많은 시민들의 관심을 모았던 배너들이 전시되기도 했다.

선체조사위의 예산과 활동기간의 부족으로 인해 세월호가 처음에 왜 넘어졌는지를 규명하는 자유항주 모형 실험은 한번 밖에 시행되지 않았다. 현재 가족들은 세월호가 왜 빨리 뒤집어져 가라앉았는지를 규명하기 위한 침수 모형실험과, 선체 직립 후 남은 구역에 대한 정밀 조사가 이루어지기를 바라고 있다. 가족들은 세월호의 현안에 관심을 기울이고, 진상규명을 방해하는 장애물을 넘어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이 되는 날까지 함께 하겠다는 동포들로부터 힘을 얻는다고 전했다.

프랑스 파리

한편, 지난 2015년 1기 세월호 특조위에 대해 “정체불명 불법 유령조직인 세월호 조사위 설립 준비단은 즉각 해체돼야 한다”고 발언했던 새누리당 추천 황전원 특조위원이 자유한국당에 의해 다시 2기 특조위원으로 추천되었다.

이에 4.16해외연대와 해외동포들은 ‘자유한국당과 황전원은 2기특조위에서 빠져라’라는 입장을 밝히며 현재 청와대 청원을 진행 중이다.

청와대 청원사이트 바로가기 :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135699

[기사 저작권자 : 뉴스프로,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밝혀 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재외동포 풀뿌리 활동가들 서울에서 만난다.

재외동포 풀뿌리 활동가들 서울에서 만난다. – 4.16 세월호 배너들도 한자리에 편집부 4.16해외연대 서울포럼이 2017년 10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