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일본 대형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 보상 대책 못 세워

일본 대형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 보상 대책 못 세워

일본 대형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 보상 대책 못 세워
-일본 대형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 해킹으로 580억엔 유출
-26일 기자회견에서 사죄, 고객에 대한 보상 대책은 못 세워

일본 대형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체크는 26일 새벽 3시경, 해킹으로 고객 자산 약 580억 엔이 유출됐다고 밝혔다.

NHK 보도에 의하면, 코인체크는 26일 기자회견을 열어, 새벽 3시경 해킹으로 인해 고객 자산 580억 엔 상당이 유출됐다고 발표했다. 이번에 유출된 가상화폐는 NEM이라 불리는 것으로, 유출이 발견된 후, 코인체크는 대부분의 가상화폐 매매와 엔 출금을 정지했고, 다른 가상화폐의 유출은 없었다고 한다.

기자 회견에서 코인체크 측은 고객 손실 보상 방법 등을 검토하는 중이라고 했지만, 구체적인 대책은 못 세우고 있다고 NHK는 전한다.

일본에서는 4년 전에도 대형 가상화폐 거래소인 ‘마운트 곡스’가 해킹으로 당시 금액 480억 엔 상당의 비트코인이 유출되어 파산하는 사건이 있었고, 얼마 전에도 오사카에 본사를 둔 거래소 고객 계좌에서 부정 출금이 발각되는 등, 가상화폐 유출이 계속되고 있다.

가상화폐는 스마트 폰 등을 이용해서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고, 수수료가 낮아서 사용자가 늘고 있지만, 최근에는 투기 목적의 이용자도 늘고 있어, 투기 과열과 이번 사건과 같은 보안상의 문제가 앞으로의 과제라고 NHK는 지적한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1월27일 NHK 뉴스 전문이다.

번역 및 감수 : 김명호

기사 바로가기: http://bit.ly/2nfZcJa

コインチェック 仮想通貨の巨額流出 補償のめど立たず
코인체크 가상화폐 거액 유출, 보상 대책 못 세우다

 

インターネット上の仮想通貨を取り扱う取引所の「コインチェック」は、外部からの不正なアクセスで580億円相当の仮想通貨が流出したことを26日夜、明らかにしました。流出したのは顧客が預けていた資産で、会社は補償などを検討するとしていますが、具体的なめどは立っていません。

인터넷상에서 가상화폐를 취급하고 있는 거래소 ‘코인체크’는 외부로부터 해킹으로 580억엔 상당의 가상화폐가 유출됐다고 26일, 밝혔다. 유출된 것은 고객이 맡겨놓은 자산이며, 회사 측은 보상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지만, 구체적인 대책은 못 세우고 있다.

仮想通貨の取引所で国内大手のコインチェックは、26日夜、記者会見し、26日午前3時ごろも外部からの不正なアクセスによってその時点のレートで580億円に相当するNEMと呼ばれる仮想通貨が、流出したことを明らかにしました。

일본 국내 대형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체크는 26일 밤, 기자회견을 열고, 26일 오전 3시경, 해킹으로 그 시점 환율로 580억엔 상당의 NEM이라는 가상화폐가 유출됐다고 발표했다.

流出したのは顧客が預けていた資産で、会社が事態を把握したのは仮想通貨が流出してから8時間余りがたった26日午前11時半ごろでした。
その後、取り扱っている仮想通貨の大半について、売買や日本円での出金を停止するなどの措置をとり、ほかの仮想通貨では流出などは起きていないということです。

유출된 것은 고객이 맡겨놓은 자산으로, 회사가 사태를 파악한 건 가상화폐가 유출되고 8시간 정도가 지난 26일, 오전 11시 반경이었다.
그 후, 취급하고 있는 대부분의 가상화폐에 대해, 매매와 일본 엔 출금을 정지시켰고, 다른 가상화폐의 유출은 없었다고 한다.

会社は金融庁や警視庁に報告するとともに原因の究明や流出先の調査を進めていますが、売買や出金を再開させるめどは立っていないとしました。
会社は顧客に対し補償を含めた対応を検討しているとしていますが、補償のしかたや詳しい財務状況などを明らかにせず、具体的なめどは立っていません。

코인체크는 금융청과 경찰청에 보고하고, 원인 규명과 유출 행방을 조사하고 있으나, 매매나 출금을 언제 재개할 수 있을지는 모른다고 했다.
또한, 고객에 대한 보상을 포함한 대책을 검토하고 있지만, 보상 방법이나 구체적인 재무상태는 밝히고 있지 않고, 구체적인 대책은 못 세우고 있다.

コインチェックは平成24年8月に設立され、13種類の仮想通貨を扱っています。
仮想通貨を取り扱う取引所は、金融庁が利用者保護の一環として去年10月から登録制にし、コインチェックは現在、登録の審査を受けている段階だということです。

코인체크는 2012년 8월에 설립되어 13종류의 가상화폐를 취급하고 있다.
가상화폐를 취급하는 거래소에 대해서는 금융청이 이용자 보호 차원에서 작년 10월부터 등록제를 시행하고 있으며, 코인체크는 현재, 등록 심사 중이었다.

記者会見でコインチェックの和田晃一良社長は「取引先、関係者の皆様にご迷惑をおかけしておりますことをおわび申し上げます」と述べて陳謝しました。

インターネット上の仮想通貨は中央銀行などの管理者がいないことが最大の特徴で、買い物の支払いや送金の新たな手段として利用者が増えています。

기자회견에서 코인체크 와다 고이치로 사장은 ‘거래처, 관계자 여러분께 폐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인터넷상의 가상화폐는 중앙은행에 해당하는 관리자가 없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며, 상품 구매나 송금의 새로운 수단으로 이용자가 늘고 있다.

しかし今回、巨額の仮想通貨が一度に失われるという深刻な事態が起きたことで、利用者の保護やセキュリティーの面で大きな課題があることが改めて浮き彫りになりました。

하지만, 이번 거액의 가상화폐가 한꺼번에 손실되는 심각한 사태가 생기면서, 이용자의 보호나 보안 면에서 커다란 과제가 남아있다는 것이 드러났다.

仮想通貨 流出相次ぐ
계속되는 가상화폐 유출

仮想通貨をめぐっては、4年前の平成26年、大手の取引所だった「マウントゴックス」で当時のレートでおよそ470億円に相当する大量のビットコインが失われ、マウントゴックスはこれをきっかけに経営破綻しました。

가상화폐 관련으로는, 4년 전인 2014년, 대형 거래소 ‘마운트 곡스’가 당시 환율로 470억엔 상당의 대량 비트코인이 손실됐고, 그로 인해 파산했다.

また今月、大阪に本社をおく仮想通貨の取引所が10人分の口座で不正な出金があったことを明らかにし、海外の取引所でも不正なアクセスによる仮想通貨の流出が起き、セキュリティーをめぐる課題が浮き彫りになっています。

또한, 이번 달, 오사카에 본사를 둔 가상화폐 거래소에서도 10명의 계좌에서 부정한 출금이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고, 해외 거래소에서도 해킹으로 인한 가상화폐 유출이 일어나, 보안상의 과제가 큰 문제가 되고 있다.

投機過熱やセキュリティーに課題
투기 과열과 보안이 과제

仮想通貨は、インターネット上でやり取りされるデジタル通貨で、お金のように扱われています。
スマートフォンなどで手軽に利用でき、実際の店舗でも買い物の支払いなどに利用できるところが増えています。
また手数料が低いとして送金の手段にも利用されています。

가상화폐는 인터넷상에서 거래되는 전자화폐이며, 돈과 마찬가지로 사용된다.
스마트 폰 등에서 손쉽게 사용되며, 실제 점포에서도 물건 구매 등에 사용할 수 있는 곳이 늘어나고 있다.
또한, 수수료가 적다는 이유로 송금 수단으로도 이용되고 있다.

一方、最近では、仮想通貨そのものの価値が上がることを期待して投機目的で取り引きする利用者も多く、代表的な仮想通貨のビットコインは去年1年間におよそ20倍値上がりして、一時、1ビットコイン当たり200万円を超えました。しかしことしに入ってから一気に半分程度まで値下がりするなど乱高下し、専門家からは投機的な取り引きが過熱していることに注意すべきという指摘も出ています。

한편, 최근에는 가상화폐 그 자체의 가치가 올라갈 것을 기대하는 투기 목적 이용자도 늘어났고, 대표적인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은 작년 한 해 동안 20배 이상 값이 올라, 1비트코인이 200만엔을 넘었었다. 하지만 올해 들어, 급속히 하락하여 반액까지 값이 내려가, 전문가는 투기 목적 거래가 과열되고 있는 점에 주의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仮想通貨は私たちがふだん使用している紙幣や硬貨と違って政府や中央銀行といった管理者がおらず、今回のような不正なアクセスによる被害などセキュリティーの確保も課題となっています。

가상화폐는 우리가 평소에 사용하는 지폐나 동전과는 다르게 중앙은행 같은 관리자가 없어, 이번 해킹 패해 등 보안 확보도 과제다.

[번역 저작권자 :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밝혀 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1. Nams Columns Communication

    비트코인 일본에서, 올 것이 정말 오고 말았군요. 전문가나 학자들은 미리 예상을 했지만, 젊은층들의 무조건적 강한 불만과 저항으로 인한 환경이 직업상의 양심 내지 식견을 밝히지 못하게 했던 것이 우리 나라의 현실이었다. 한국은 비트코인의 이러한 무방비적 환경과 사태를 사전에 예측하고 미연에 방지하려는 계획으로 문재인 행정부가 직접 나서서 가열화에 우려를 표하고 서둘러 문제의 대비책과 정책 방향을 잡아나가고 있었으나, 투자자들과 야당은 정부의 이런 일련의 대책에 대하여 국민과 나라를 생각하고, 걱정하고, 고뇌하는 과정으로 받아드리지 않고, 대통령을 대대적으로 비판함도 모자라서 지지도까지 떨어지게 한 결과를 초래했다. 투자란, 덩치가 큰 눈덩이는 기후 및 환경 변화에 그래도 조금은 오래 견디지만, 작은 눈덩이는 큰 눈덩이와 혼합되지 않는 한 어느샌가 해빙되거나 그 자태는 금방 사라짐과 흡사한 것이다. 노력의 댓가없이 득한 재화는 햇빛 아래 눈과 같은 것이라 생각하고, 나아가 투자는 주식이나 펀드, 금 등과 같이 스스로의 책임하에 행하는 투자게임이므로, 행여나 손실로 인해 엉뚱하게 정부의 탓 또는 남의 탓이라 말함이 없어야 할 것이다. 즉, 내 돈 내가 내고 내가 시킨 짜장면을 먹는 것과 다르지 않다는 것을 깊이 인식함이 반드시 필요하다 하겠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