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중국 외교부, 문 대통령 난징대학살 국가 추모식 주중대사 파견에 ‘赞赏’

중국 외교부, 문 대통령 난징대학살 국가 추모식 주중대사 파견에 ‘赞赏’

중국 외교부, 문 대통령 난징대학살 국가 추모식 주중대사 파견에 ‘赞赏’
– 중국 국민에 대한 우호적 감정과 역사 정의에 대한 한국의 입장 보여준 것
– 한중 함께 공동의 책임과 사명 수행하며 지역의 평화 안정 지켜가길 희망

12월 14일,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는 정례기자회견에서 루캉 대변인과 기자 간에 오간 한국관련 질의 문답이 실렸다. 그 중 주목할 만한 내용은, 기자가 문재인 대통령이 동북아지역은 역사를 직시하고 협력의 문을 열어야 한다고 말한 것과 아울러 공항에 자신을 영접하러 나오려던 노영민 대사를 난징대학살 기념 추도식에 보낸 것에 대해 질문한 것이다.

루캉 대변인은 답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난징대학살 사망자 국가 추모식에 노영민 대사를 보내준 것에 대해 매우 높이 평가하고 있으며, 이는 중국 국민에 대한 우호적인 감정을 나타내는 것일 뿐만 아니라 역사의 정의에 대한 한국의 굳은 입장을 반영해 주는 것이라고 말하고, 위정성(俞正声) 전국정협 주석의 말을 빌려 한중 양국 모두 2차 세계대전 피해국으로 한중 국민 모두 역사를 정확히 직시해야만 비극의 재연을 막을 수 있다고 하면서 중국은 한국과 함께 역사의 진실을 수호하고, 공동의 책임과 사명을 수행하며, 함께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지켜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중국은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노영민 대사를 난징 대학살 사망자 국가 추모식에 참석하도록 한 데 대해 이례적으로 ‘赞赏'(칭찬하며 높이 평가하다)라는 단어를 사용했는데, 이것은 중국으로서는 외교적 언어로 흔히 사용하지 않는 극찬에 가까운 표현이라고 한다. (글, 박수희)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14일 중국 외교부 정례기자회견 일부분이다.

번역 및 감수 : 임아행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2yv8vII

2017年12月14日外交部发言人陆慷主持例行记者会
2017년 12월 14일 외교부 루캉 대변인 정례기자회견
2017-12-14

:我们观察到,韩国总统文在寅访华第一天,在多个场合提及历史问题,表示12月13日是南京大屠杀惨案发生80周年纪念日,韩国人民对中国人民遭受的苦难感同身受,他代表韩国人民哀悼,向许许多多心怀伤痛的人表示慰问。他还表示,韩中曾长期荣辱与共,共同抵御帝国主义侵略,共同反抗日本殖民统治。中国繁荣时,韩国也繁荣;中国受挫,韩国也受挫。东北亚地区应本着正视历史的态度,打开合作之门。此外还有报道说,韩国驻华大使卢英敏原计划赴机场迎接文在寅总统,但文在寅总统指示他前往南京参加南京大屠杀死难者国家公祭仪式。中方对文在寅总统上述表态有何评论?

질문: 한국 문재인 대통령이 방중 첫째 날 여러 장소에서 역사문제를 언급하면서 12월 13일은 난징대학살 80주년 기념일로 한국인들은 중국인들이 겪은 고난을 자신들이 겪은 것처럼 느끼고 있다며 한국인을 대표해 애도를 표하고 수 많은 상처 입은 사람들에게 위로를 표시했습니다. 또한 한중 양국은 오랫동안 번영과 오욕을 함께하며 공동으로 제국주의 침략에 저항하고 함께 일본식민통치에 대항해 왔고, 중국이 번영할 때 한국 역시 번영하며, 중국이 좌절을 겪을 때 한국도 좌절을 겪는다고 밝혔습니다. 동북아지역은 역사를 직시하고 협력의 문을 열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또한 원래 노영민 주중한국대사가 공항에 문재인 대통령을 영접하러 가려 했으나, 문대통령이 난징대학살 사망자 국가 추모식에 참석할 것을 지시했다는 언론 보도도 있었습니다. 중국측은 문대통령의 이러한 태도에 대해 어떤 논평을 내시겠습니까?

:我们赞赏文在寅总统代表韩国政府和韩国人民对中国人民表达的友好情谊。中韩两国是近邻,两国人民在反抗日本殖民侵略和赢得民族解放斗争中团结互助,也为世界反法西斯战争胜利作出了重要贡献。

답변: 우리는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 정부와 한국 국민을 대표해 중국 국민들에게 전한 우호의 정을 매우 높이 평가합니다. 한중 양국은 이웃 나라로 양국 국민들은 일본식민침략에 대항하고 민족해방투쟁을 위해 서로 단결하고 협력했습니다. 또한 세계 반파시즘 전쟁 승리를 위해 중요한 공헌을 했습니다.

大家都看到,昨天,中国隆重举行南京大屠杀死难者国家公祭仪式,深切缅怀南京大屠杀死难者和惨遭日本侵略者杀戮的所有死难同胞,缅怀为中国人民抗日战争胜利献出生命的革命先烈和民族英雄,也缅怀同中国人民携手抗击日本侵略者献出生命的国际战士和国际友人。这个仪式宣示了中国人民铭记历史、缅怀先烈、珍爱和平、开创未来的坚定立场,庄严表达了中国人民走和平发展道路的崇高愿望。

여러분이 아시다시피 어제 중국은 난징대학살 사망자 국가 추모식을 장엄한 분위기 속에서 거행하고 난징대학살 사망자와 일본침략자들에 의해 살육 당한 모든 동포들, 중국 국민의 항일전쟁 승리를 위해 생명을 바친 혁명 선열과 민족 영웅, 중국인과 손을 맞잡고 일본침략자에 저항하다 목숨을 바친 외국 전사와 외국 친구들을 기렸습니다. 이번 추모식은 중국인들이 역사를 잊지 않고, 선열들을 기리며, 평화를 소중히 하고, 미래를 개척하겠다는 굳건한 자세를 선언한 자리였습니다. 추모식의 장엄한 분위기는 평화로운 발전을 하겠다는 중국인들의 숭고한 소망을 나타내는 것이었습니다.

正如全国政协俞正声主席昨天在讲话中明确指出,只有正确认识历史,才能更好开创未来。中韩两国都是二战受害国,两国人民都主张唯有正确认识历史,才能防止悲剧重演。我们赞赏文在寅总统指派卢英敏大使参加南京大屠杀死难者国家公祭仪式,这不仅体现出对中国人民的友好感情,更反映了韩方对历史正义的坚守。中方愿与韩方一道,守护历史真相,承担起共同的责任与使命,共同维护地区的和平与稳定。

위정성(俞正声) 전국정협 주석이 어제 명확하게 지적했듯이 역사를 정확히 직시해야만 미래를 열어 나갈 수 있습니다. 한중 양국 모두 2차 세계대전 피해국으로 한중 국민 모두 역사를 정확히 직시해야만 비극의 재연을 막을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문재인 대통령이 난징대학살 사망자 국가 추모식에 노영민 대사를 보내준 것에 대해 매우 높은 평가를 하고 있으며, 이는 중국 국민에 대한 우호적인 감정을 나타내는 것일 뿐만 아니라 역사의 정의에 대한 한국의 굳은 입장을 반영해 주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중국은 한국과 함께 역사의 진실을 수호하고, 공동의 책임과 사명을 수행하며, 함께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지켜나가기를 희망합니다.

[번역 저작권자 :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떄에는 출처를 반드시 밝혀 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영 ‘이코노미스트’, 김상조 위원장 개혁정책에 주목

영 ‘이코노미스트’, 김상조 위원장 개혁정책에 주목 -원칙 강조한 김 위원장에 재벌 적극 응답 -장애물 지적했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