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NHK ‘한국 국회,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제정’ 가결

NHK ‘한국 국회,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제정’ 가결

NHK ‘한국 국회,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제정’ 가결
-한국 정부, 국립묘지에 추도비 설치
-한국 정부, 위안부 역사 박물관 건립 계획
-일본 정부, ‘2015년 한일합의 위반’ 강한 유감 표시

한국 국회에서 매년 8월 14일을 위안부 문제 피해자를 기리기 위한 국가 기념일로 제정한다는 내용의 법안이 가결됐다고 NHK가 전했다.

NHK는 한국 국회에서 8월 14일을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기념일로 제정한다는 법안이 가결, 성립됐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이는 2015년의 한일합의에 대한 한국 국민의 불만이 더욱 높아질 것이 예상된다고 했다.

위안부 기림일 제정 이외에도, 한국 정부는 국립묘지에 위안부 추도비를 설치하고 2020년에 위안부의 역사를 전하는 박물관을 설치할 계획을 밝히고 있다고 NHK는 전한다.

NHK에 의하면 이번 법안에 대해, 일본 외무성의 가나스기 아시아태평양 국장은 동경의 한국 대사관에 항의하였고, 스가 관방장관도 기자회견에서 2015년의 한일합의에 반하는 것이며, 한일 양국의 미래지향적인 관계 구축을 위한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라는 강한 유감의 뜻을 한국 측에 전했다고 한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11월24일 NHK 보도 전문이다.

번역 및 감수 : 김명호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2jn4bpw

韓国 慰安婦問題 被害者たたえる国の記念日制定へ
한국, 위안부 문제, 피해자를 기리는 국가 기념일 제정

韓国で、毎年8月14日が慰安婦問題の被害者をたたえる国の記念日に制定されることになりました。今後、慰安婦問題を最終的に解決するとしたおととしの日韓合意への不満が韓国でさらに高まることも予想されます。

한국에서 매년 8월 14일을 위안부 문제의 피해자를 기리기 위한 국가 기념일로 제정하기로 했다. 위안부 문제를 최종적으로 해결한 재작년의 한일합의에 대한 한국 국민의 불만이 더욱 높아질 것이 예상된다.

24日、韓国国会の本会議で、与党の議員が提出していた、毎年8月14日を慰安婦問題の被害者をたたえる日に制定する内容が盛り込まれた法案が可決・成立しました。

24일, 한국 국회 본회의에서 여당이 제출한, 매년 8월 14일을 위안부 문제 피해자를 기리는 날로 제정한다는 내용의 법안이 가결, 성립됐다.

8月14日は、1991年に韓国人元慰安婦の女性が初めて公の場でみずからが元慰安婦であることを証言した日で、法案が可決されたことで、来年から国の記念日に制定されることになりました。

8월 14일은 1991년에 한국인 위안부 피해자 여성이 공적인 장에서 처음으로 자신이 위안부였다고 선언한 날로, 법안이 가결되어 내년부터 국가 기념일로 제정됐다.

また法案では、国と地方自治体がこの日に合わせて関連の行事や広報を行うよう努力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されているほか、韓国政府が慰安婦問題の被害者に関係する新たな政策を実行する場合は本人の意見を聞かなければならないとされています。

또한, 이번 법안에서는 국가와 지방자치가 기념일에 맞춰 관련 행사나 홍보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되어있으며, 한국 정부가 위안부 문제 피해자에 관한 새로운 정책을 실행할 경우는 피해자 본인의 의견을 물어야 한다고 되어있다.

さらに「慰安婦問題に関する政策の主な内容を国民に積極的に公開する」ともされていて、この問題を最終的に解決するとしたおととしの日韓合意への批判が根強くある韓国で、今後、合意への不満がさらに高まることも予想されます。

그 이외에도 ‘위안부 문제에 관한 정책의 주요 내용을 국민에게 적극적으로 공개한다’라는 내용도 있어, 위안부 문제를 최종적으로 해결한 것으로 되어있는 재작년 한일합의에 대한 비판이 여전히 강한 한국에서, 앞으로 더욱 불만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韓国政府はすでに、慰安婦を追悼する碑を国立墓地に設置すると発表しているほか、2020年に被害の歴史を伝える博物館を建設する計画を明らかにしています。

한국정부는 이미, 위안부를 기리는 추도비를 국립묘지에 설치한다고 발표했고, 2020년에는 피해의 역사를 후세에 남기기 위한 박물관을 건설하는 계획을 밝히고 있다.

外務省が抗議
외무성 항의

韓国国会で、慰安婦問題の被害者をたたえる日を制定する内容が盛り込まれた法案が可決・成立したのを受けて、外務省の金杉アジア大洋州局長は24日午後、東京にある韓国大使館の次席公使に対し、「慰安婦問題の最終的かつ不可逆的な解決を2国間で確認した、おととしの日韓合意の趣旨に反するもので、未来志向の日韓関係の発展に向けた努力に水を差すものだ」として抗議しました。

한국 국회에서 위안부 문제 피해자를 기리는 날을 제정한다는 내용의 법안이 가결, 성립한 것에 대해 일본 외무성의 가나스기 아시아태평양 국장은 24일 오후, 동경의 한국 대사관 차석 공사에게 ‘위안부 문제를 최종적, 불가역적으로 양국 간에서 확인한 재작년의 한일합의 취지에 위반되는 법안이며, 미래 지향적인 한일 관계 발전을 위한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다’라고 항의했다.

官房長官「極めて強い違和感」
관방장관, ‘매우 강한 위화감’

菅官房長官は午後の記者会見で、「極めて強い違和感を覚えている。慰安婦問題の最終的で不可逆的な解決を確認した、おととしの日韓合意の趣旨・精神に反するもので、日韓双方が未来志向の関係を発展させようと努力している中水を差すことになりかねないと懸念している」と述べました。

스가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매우 강한 위화감을 가졌다. 위안부 문제에 대해 최종적, 불가역적인 해결을 확인한 재작년의 한일합의 취지와 정신에 반하는 것이며, 한일 양국의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발전시키려는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결과가 되지 않을까 우려된다’라고 말했다.

そのうえで菅官房長官は「韓国側には、これまでも外交ルートで懸念を累次、強く申し入れてきているが、今般改めて強く申し入れを行った」と述べました。

또한 스가 관방장관은 ‘한국 측에는 지금까지도 외교 루트를 통해 누차 유감의 뜻을 강하게 전하고 있고, 이번에도 더욱 강한 유감의 뜻을 전했다’라고 말했다.

[번역 저작권자 :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밝혀 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