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재외동포 풀뿌리 활동가들 서울에서 만난다.

재외동포 풀뿌리 활동가들 서울에서 만난다.

재외동포 풀뿌리 활동가들 서울에서 만난다.
– 4.16 세월호 배너들도 한자리에

편집부

4.16해외연대 서울포럼이 2017년 10월 26일부터 30일까지 서울에서 개최된다.

4.16가족협의회와 4.16연대, 4.16해외연대, 서울시, 6월민주항쟁30주년기념사업회 주최의 이번 서울 포럼을 통해 미국, 캐나다, 독일, 영국 등 세계 각국의 깨어있는 촛불시민, 재외동포 풀뿌리 활동가들이 온라인을 벗어나 한자리에 모인다.

25세부터 66세의 주부, 영화인, 오페라가수, 학생, 큐레이터, 교사, 강사, 목사, 소프트웨어 기술자, IT 컨설턴트, 자영업자, 회사원 등 나이도 직업도 다른 사람들이 서울에서 만난다. 세월호 진상규명 촉구를 위해 온라인 소통을 해오던 세계 각 지역에 흩어져 살고 있는 사람들이 오프라인에서 처음 한자리에서 만나게 된다.

세월호를 기억하는 밴쿠버/몬트리올/오타와/토론토 사람들(세기밴, 세기몬, 세기오, 세기토), 에드먼튼 바실모 21,

뮌헨세월호를기억하는 사람들, 세월호를 잊지않는 사람들의 모임(세사모)동경, 뉴욕뉴저지 세사모, 필라 세사모, 보스턴 세사모,

애틀란타 세사모, 자카르타 촛불행동, 4.16연대파리, 가만히 있으라 in 호주, 리멤버0416멜번, 세월더블린,

deCrypt, 휴스턴 작은소리, 함께맞는 비, 시애틀늘푸른연대, 북가주 공감

각 지역 활동 단체 이름 만큼이나 재외동포들의 관심사가 넓어지면서 이번 서울포럼에서는 세월호 진상규명 현안 외에도 재외동포 풀뿌리 운동 역사, 재외동포 단체 현황과 개선방안, 재외동포 참정권 확대 방안, 한반도 평화와 상생의 길 등 다양한 주제를 다룬다.

“재외동포 풀뿌리 운동”을 주제로 한 세션에서는 재외동포 사회 운동의 과거, 현재, 미래를 살피며, 세월호 진상규명운동이 갖는 의미와 성격을 규정하는 동시에 미래의 동포사회 운동이 갖는 의미를 전망하며, 실천적 의견을 나눈다.

세월호 진상규명 현안을 주제로 한 세션에서는 박주민 의원이 특조위 2기에 대해서 발표하고, 4.16가족 협의회는 안전 공원 등 현안과 4.16재단에 대해 이야기한다.

재외국민 투표관련 동포사회 이슈(수개표)와 사례 (시민의 눈)도 발표될 예정이다. 재외국민의 입장에서 바라본 재외국민선거제도의 개선점과 발전 로드맵에 대해 선관위의 입장도 들어볼 계획이다.

19대 대통령 선거에서 재외선거 신고 및 신청자 수는 29만7천919명으로 전체 재외 유권자인 197만여 명의 15.1%에 해당한다. 앞서 치러진 세 번의 재외국민선거와 비교하면 많은 유권자들이 참여하였고, 선거 신청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 수치는 전체 유권자 수에서는 높은 비중은 아니다. 투표소까지의 거리, 선거 인단 신청 절차의 불편함 등 더 많은 재외국민들의 투표참여를 위해 개선되어야 할 사항을 들여다보고 이에 대한 대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또 배너전도 10월 25일부터 11월 23일까지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다. 호주 시드니의 수잔리, 김효정씨와 미국 뉴저지 이제이김씨가 참사후 100 일 부터 1000일, 3년여간 언어로, 글로 표현할 수 조차없는 아픔을, 고통을, 한뜸한뜸에 마음을 다하여 만든 배너작품들이 거리에 걸린다. 침묵으로 만든 배너작품은 집회가 이루어지는 세계곳곳을 다니며 희생자를 위로하고 기억을 되새기게 했었다. 이제 배너들은 서울의 광화문에 돌아가 슬픔을 같이했던 시민들에게 우리가 함께 했음을, 함께 할 것임을 다짐하는 자리로 만들 것이다.

[기사 저작권자 : 뉴스프로,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밝혀 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경빈이가 우리에게 알려주고 싶은 것이 있어서 와줬다”

“경빈이가 우리에게 알려주고 싶은 것이 있어서 와줬다.” -컴퓨터너머로 마주한 세월호가족들과 재외동포들 – 4.16해외연대 <세월호의 시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