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니케이, 타하라 소이치로, 혐한 반일 감정 부추겨 온 양국 언론

니케이, 타하라 소이치로, 혐한 반일 감정 부추겨 온 양국 언론

니케이, 타하라 소이치로, 혐한 반일 감정 부추겨 온 양국 언론
– 최근 일한 관계 인식 조사 혐한 > 반일
– 정권교체 후 한국, 한일관계에 긍정적 기대
– 현재 일본의 내셔널리즘 우려 수준
– 적대적 한일관계, 양국 언론이 조장

6월 13일 자 요미우리에 흥미로운 기사가 실렸다. 일본의 요미우리 신문과 한국의 한국일보가 공동으로 벌인 여론조사에서 문 재인 정권 발족이 일한 관계에 미치는 영향을 물은 결과 일본 측 결과는 ‘변하지 않을 것이다’가 70%, ‘나빠진다‘가 20%, ‘좋아진다 ‘가 5%였다. 이에 비해, 한국 측 결과는 ‘좋아진다’가 56%, ‘변하지 않을 것’이 32%, ‘나빠진다’ 가 7%였다. 요미우리는 보수가 아니라 진보매체이다.

이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한국인이 일본인보다 일한 관계에 대해서 긍정적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또 한국인이 ‘문 대통령이 대일 관계에서 강경한 태도를 취하는 것이 일한 관계의 개선에 도움이 된다’ 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 이 결과에는 한국인의 ‘일한 관계를 개선하고 싶다’는 기대가 나타나 있다. 반면에 일본인의 한국에 대한 이미지는 한국인의 일본에 대한 그것보다도 부정적이다. 한국인의 일본에 대한 반일 감정이 강하다고 말하지만, 뜻밖에 일본인의 한국에 대한 혐한 감정이 더 강한 것은 아닐까. 이것은 중대한 문제이다.

한국인이 일본에 대해 반일 감정을 갖는 것은 식민지로 삼은 역사를 통해 이해할 수 있지만 일본인의 혐한감정은 어디서 온 것인지 알 수 없다. 지금 일본인 사이에 내셔널리즘이 강해지고 있으며 일본 안에서 ‘한국이 싫다’, ‘중국도 싫다’, 최근에는 ‘미국에서부터도 자립해야 한다’라는 감정이 높아지고 있다. 이것은 매우 위험하다. 일본이 쇼와시대에 전쟁으로 치달은 것은 극단적인 내셔널리즘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런 내셔널리즘을 선도하고 있는 것은 언론과 일본회의(일본 최대 극우단체)일 것이다. 아베 총리도 예외가 아니다. 매우 위험하다. 1970년대에 일본 신문은 ‘북한이야말로 이상적인 국가다. 지상의 낙원이다’라는 글을 썼었다. 한편, 한국에 대해서는 비판을 계속했었다.

이번 조사는 한국 국민의 일본에 대한 감정이 나쁘지 않은 것을 보여준다. 문제는 오히려 언론에 있다. 일본에서는 주간지나 월간지에서 한국, 중국에 대해서 나쁘게 말하면 잘 팔린다. 그래서, 일본의 잡지는 한국이나 중국을 비판하는 글을 적극적으로 쓰려고 한다. 그것도 한국에 대한 이미지를 악화시키는 큰 원인이라 생각한다. 한국에서도 일본을 나쁘게 말하면 반향이 있다.
언론은 이제 부추기기를 그만하고 일한을 시작으로 아시아의 장래를 생각해야 한다. (글, 박수희)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니케이 비지니스 기사 전문이다.

번역 및 감수: 김명호

기사 바로가기 ☞ http://nkbp.jp/2sJN5IN

明らかになった韓国の意外な対日感情
밝혀진 예상 밖의 한국 대일감정

닛케이 비지니스 온라인 2017/06/16
타하라 소이치로(田原総一朗)

6月12日、自民党の二階俊博幹事長が、韓国の文在寅(ムン・ジェイン)大統領と約1時間にわたり会談した。
日韓関係は難しい状況が続いている。この状況はいつまで続くのか。

6월 12일, 자민당의 니카이 토시히로 간사장이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 약 한 시간 동안 회담을 거졌다.
한일관계는 어려운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이런 상태는 언제까지 계속될까.

会談した自民党の二階俊博幹事長と韓国のムン・ジェイン大統領(写真:YONHAP NEWS/アフロ)

회담한 자민당의 니카이 토시히로 간사장과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

2015年12月、岸田文雄外務大臣と韓国の尹炳世(ユン・ビョンセ)外相が会談し、従軍慰安婦問題について「最終的かつ不可逆的な解決」を確認した。いわゆる「日韓合意」である。この合意に基づき、日本は韓国に10億円の解決金を支払い、合意の時点で生存していた元従軍慰安婦の約70%(昨年末時点)がそれを受け取ったという。

2015년 12월, 기시다 후미오 외무대신과 한국의 윤병세 외무장관이 회담을 갖고, 종군위안부 문제에 관해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확인했다. 그것이 ‘일한 합의’다. 이 합의 내용에 따라서 일본은 한국에 10억 엔의 해결금을 지급, 합의 시점에 생존해있던 종군위안부의 약 70%(작년 말 시점)가 그 돈을 받았다고 한다.

しかし、これで解決というわけにはいかなかった。当時、韓国側は、「ソウルの日本大使館の前にある慰安婦像を撤去するよう努力する」としたが、その後、少女像が撤去されないどころか、昨年12月には釜山の日本総領事館の前に新しい慰安婦像が設置されたのだった。日本政府は撤去を求めた上に、長嶺安政・駐韓大使と森本康敬・釜山総領事を一時帰国させ、両国間に緊張が走った。

하지만, 그걸로 해결되지는 않았다. 당시. 한국측은 ‘서울 일본 대사관 앞에 있는 위안부 소녀상을 철거하도록 노력하겠다’ 라고 했으나, 그 뒤, 소녀상은 철거되지 않았고, 오히려 작년 12월에는 부산에 있는 일본 영사관 앞에 새로운 위안부 소녀상이 설치되었다. 일본 정부는 철거를 요구하며,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 대사와 모리모토 야스히로 부산영사를 임시귀국 시켜서 양국 간에서 긴장이 야기되었다.

日韓合意当時の大統領は、朴槿恵(パク・クネ)氏だ。しかし、彼女は3月に韓国憲法裁判所から罷免を言い渡され、その後、5月に行われた大統領選挙では、ムン氏が圧倒的な支持を得て勝利した。

일한 합의 당시의 한국 대통령은 박근혜 씨 였다. 하지만, 그녀는 한국 헌법 재판소에서 파면을 선고받았고, 그 후 5월에 있었던 대통령 선거에서 문재인 씨가 압도적인 지지를 받고 승리하였다.

これが、日韓関係をさらに複雑なものにしている。選挙戦の最中、ムン氏は「韓国国民の多くは日韓合意に賛成していない。当選したらこれを見直し、再交渉するつもりだ」と宣言していた。さらに、彼は北朝鮮に対して友好的な姿勢を示し、「条件が整えば平壌にも行く」と発言した。これに伴い、韓国に設置されている米軍の最新鋭迎撃システム「THAAD」を撤去するかどうか考え直すとも言った。

이런 상황이 일한 관계를 더욱 복잡하게 하고 있다. 선거전 때, 문재인 씨는 ‘한국 국민의 대다수는 일한 합의에 찬성하고 있지 않다. 당선되면 합의를 재고하여 다시 교섭할 것이다’ 라고 선언했었다. 더욱이, 그는 북한에 대해서 우호적인 자세를 보이며, ‘조건이 된다면 평양에도 가겠다’ 라고 말했었다. 그리고, 한국에 설치된 미군의 최신 요격 시스템 ‘ THAAD’의 철거에 대해서도 재고하겠다고 밝혔었다.

5月に安倍晋三首相とムン大統領が電話会談をした際、ムン大統領は「日韓合意については、韓国国民の多くが納得していない。双方が賢く解決できるよう努力する必要がある」と強く主張した。一方、安倍首相は、「日韓合意は両国の間で約束したものだから、未来志向の日韓関係を築くための基盤だ」として、あくまでも日韓合意の路線を維持したいという姿勢を示した。

5월에 아베 신조 총리와 문 대통령이 전화 회담을 가졌을 때, 문 대통령은 “일한 합의에 많은 한국 국민이 이해하고 있지 않다. 양국이 현명하게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라고 강하게 주장했다. 한편, 아베 총리는 “일한 합의는 양국 간에서 약속한 것이며, 미래 지향적인 일한 관계를 구축해 나갈 기반이다.”라 하며, 어디까지나 일한 합의의 노선을 유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そこで今回、二階氏が韓国を訪れ、ムン大統領とこの問題について話し合うことになった。ムン大統領は、「解決までには時間が必要だ」と言いながら、安全保障の問題とは切り離して考えると話した。二階氏は、「未来志向の日韓関係を築きたい」という安倍首相の親書を手渡した。

그래서, 이번에 니카이씨가 한국을 방문해서 문 대통령과 이 문제를 논의하기로 결정됐다. 문 대통령은 ‘해결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다’라고 하면서도, 안전보장 문제와는 구분해서 생각하겠다고 했다. 니카이 씨는 ‘미래 지향적인 일한 관계를 구축하길 원한다’라는 아베 총리의 친서를 전달했다.

慰安婦問題については、相変わらず日韓の間で意見の隔たりがある。しかし、双方が2国間を行き来する「シャトル外交」を実施することが決まるなど、ムン大統領も日韓関係の改善について消極的ではないように見える。

위안부 문제에 관해서는 아직도 일한 양국 간에 의견의 차이가 있다. 하지만, 쌍방이 서로 왕래하는 ‘셔틀 외교’의 실시가 결정되는 등, 문 대통령도 일한 관계에 대해서 소극적이지는 않은 듯 보인다.

韓国人の反日感情は、非常に強いわけではない
한국인의 반일감정은 절대 강한지 않았다

6月13日付の読売新聞朝刊に、興味深い記事があった。読売新聞社と韓国日報社が共同で世論調査を実施し、ムン新政権が発足したことによる、今後の日韓関係への影響を聞いたものだ。

6월 13일 자 요미우리신문 조간에 흥미로운 기사가 있었다. 일본의 요미우리 신문과 한국의 한국일보가 공동으로 벌인 여론조사로, 문 재인 정권 발족이 일한 관계에 미치는 영향을 물은 것이다.

日本では、「変わらない」が70%、「悪くなる」が20%、「良くなる」が5%。これに対して、韓国では、「良くなる」が56%、「変わらない」が32%、「悪くなる」が7%だった。

일본 측 결과는 ‘변하지 않을 것이다’가 70%, ‘나빠진다‘가 20%, ‘좋아진다‘가 5%였다. 이에 비해, 한국측 결과는 ‘좋아진다’가 56%, ‘ 변하지 않을 것’이 32%, ‘나빠진다’ 가 7%였다.

この結果をどう読むか。僕は韓国国民が日韓関係に対してある種の「期待」をしていると受け取った。日本人の多くは、「韓国人は反日感情が強いから、日韓合意にも反対している」というイメージを持っている。ところが、今回の世論調査によると、韓国人の方が日韓関係について前向きに考えているようだ。

이 결과를 어떻게 분석하면 될까. 나는 한국 국민이 일한 관계에 대해 모종의 ‘기대’를 갖고 있다고 느꼈다. 많은 일본인은 ‘한국인들은 반일감정이 강하니까 일한합의에도 반대한다’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한국인이 일본인보다 일한 관계에 대해서 긍정적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この結果を見ると、日本人の韓国に対するイメージは、韓国人の日本に対するものよりネガティブだ。もっと言えば、韓国が日本に対して反日感情が強いと言うが、意外に日本人の韓国に対する嫌韓感情のほうが強いのではないか。これこそ重大な問題である。

이 결과를 보면, 일본인의 한국에 대한 이미지는 한국인의 일본에 대한 그것보다도 부정적이다. 그리고, 한국인의 일본에 대한 반일 감정이 강하다고 말하지만, 뜻밖에 일본인의 한국에 대한 혐한 감정이 더 강한 것은 아닐까. 이것이야말로 중대한 문제이다.

韓国人が日本に対して反日感情を持つのは分かる。日本は明治時代に日韓併合を行い、韓国を事実上の植民地にしてしまった歴史がある。韓国人がこれに反感を持つのは仕方ない。しかし、日本人の嫌韓感情の根本的な理由はよく分からない。一つ言えるのは、今、日本人の間でナショナリズムが強くなってきているということだ。日本の中で、「韓国が嫌い」、「中国も嫌い」、最近では、「米国からも自立すべきだ」という感情が高まりつつあると感じる。

한국인이 일본에 대해 반일 감정을 갖는 것은 이해가 된다. 일본은 명치 시대에 한일합병을 행했고, 한국을 사실상의 식민지로 삼은 역사가 있다. 한국인이 이에 대해 반감을 갖는 것은 어쩔 수 없다. 하지만 일본인의 혐한감정이 어디에서 오는 것인지는 이해가 잘 안 된다. 한가지 말할 수 있는 것은, 지금 일본인 사이에 내셔널리즘이 강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일본 안에서 ‘한국이 싫다’, ‘중국도 싫다’, 최근에는 ‘미국에서부터도 자립해야 한다’라는 감정이 높아지고 있는 게 느껴진다.

僕は、これは非常に危険なことだと思う。日本が、昭和の時代に戦争への道を進んだのはなぜだろうか。そこに極端なナショナリズムがあったからだ。日本が強くなるためには、満州や韓国を日本の領地にしよう。中国を倒そう。そういった極端な思想から、誤った戦争を始めることになったのだ。

나는 이것을 매우 위험하게 생각하고 있다. 일본이 쇼와시대에 전쟁으로 치달은 것은 왜인가. 거기에 극단적인 내셔널리즘이 있었기 때문이다. 일본이 강해지기 위해서는 만주나 한국을 일본의 영토로 만들자, 중국을 무찌르자, 그런 극단적인 사상에서 잘못된 전쟁을 시작하게 된 것이다.

僕は戦争を知る最後の世代として、ナショナリズムが危ないことや、特にアジアの国々と友好関係を築かなければならないことを強く感じている。

나는 전쟁을 알고 있는 마지막 세대로서, 내셔널리즘이 얼마나 위험성이나, 아시아의 나라들과 우호 관계를 쌓아가는 것의 중요성을 강하게 느끼고 있다.

このナショナリズムを先導しているのは、マスコミであり日本会議だろう。安倍首相も例外ではない。非常に危険だ。

이런 내셔널리즘을 선도하고 있는 것은 언론과 일본회의(日本会議)일 것이다. 아베 총리도 예외가 아니다. 매우 위험하다.

北朝鮮を「楽園」と報じた日本の新聞
북한을 ‘낙원’이라 보도한 일본의 신문

先に触れた世論調査の結果は、韓国人が「ムン大統領が対日関係において強硬的な態度を取ることが日韓関係の“改善”に繋がる」と捉えていることを示すものではないと思う。これは、韓国人の「日韓関係を改善したい」という期待の現れである。だからこそ、僕はこの結果が意外だった。もっと言えば、この世論調査の主体が、リベラルな朝日新聞ではなく保守的な読売新聞だということにも驚いた。

앞에서 얘기한 여론 조사 결과를 보면 한국인이 ‘문 대통령이 대일 관계에서 강경한 태도를 취하는 것이 일한 관계의 개선에 도움이 된다’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 이 결과에는 한국인의 ‘일한 관계를 개선하고 싶다’는 기대가 나타나 있다. 그래서 나에게는 이 결과가 의외로 느껴진 것이다. 더욱이, 이 여론조사를 한 것이 진보적인 아사히 신문이 아니라, 보수적인 요미우리였던 것에도 놀랐다.

1970年代には、日本の新聞は「北朝鮮こそ、理想の国だ。地上の楽園がある」と書いた。一方、韓国については批判を続けた。

1970년대에 일본 신문은 ‘북한이야말로 이상적인 국가다. 지상의 낙원이다’라는 글을 썼었다. 한편, 한국에 대해서는 비판을 계속했었다.

ところが当時、僕はある金融機関のトップから、「田原さん、今、韓国は経済がよくなってきているんですよ」という話を聞いた。僕はそれを確かめたくなって、韓国に取材に行くことにした。同国の経済界トップたちと会って話を聞くと、やはり韓国経済は非常に元気だという。現代自動車や浦項製鉄所(現・ポスコ)などの企業も訪れたが、確かに急成長を遂げていた。韓国は批判されるような対象ではなかったのだ。むしろ、いつか韓国は日本に追いつくのではないかという恐れも感じた。

그러던 당시, 나는 어떤 금융기관의 대표한테 ‘다하라 씨, 지금 한국의 경제가 매우 좋아지고 있어요’라는 얘기를 들었다. 직접 확인하고 싶어진 나는 한국으로 취재를 갔다. 한국의 경제인들을 만나서 얘기를 들어보니 역시 한국 경제는 아주 좋아지고 있다고 했다. 현대 자동차나 포항 제철과 같은 기업들도 방문했지만, 확실히 급성장을 하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 한국은 비판을 받을 대상이 아니었다. 오히려, 언젠가 일본을 따라잡지 않겠냐는 두려움마저 느꼈다.

帰国した僕は、総合月刊誌「文藝春秋」で、「韓国の政治は独裁だが、経済は絶好調だ」という話を寄稿した。すると、文藝春秋に抗議が殺到した上、あちこちで糾弾集会が開かれた。僕は糾弾されるのは割に好きだから、自ら集会に出向いて、そのすべてに反論した。

귀국 후 나는 종합월간지 ‘문예춘추(文藝春秋)’에 ‘한국의 정치는 독재지만, 경제는 매우 좋다’라는 얘기를 기고했다. 그러자, 문예춘추에 항의가 빗발쳤고 여러 곳에서 규탄하는 집회가 열었다. 규탄당하는 것을 싫어하지 않는 나는 직접 집회에 나가서 그들의 비판에 반론했다.

そしてさらに1年半後には、僕の主張していた通り、韓国経済はぐんぐん成長していて、かなり好調だということが日本国内でも認識されるようになった。今、韓国内で、歴代大統領の中で最も人気が高い人物の一人は、当時の大統領である朴正煕(パク・チョンヒ)だ。これも、当時の韓国が国としてうまくいっていたことを示しているだろう。

그로부터 1년 반 후, 내가 주장한 대로, 한국 경제는 급성장하였고, 한국경제가 호조라는 것이 일본 국내에서도 인식되기 시작했다. 지금도 한국에서 역대 대통령 중에서 가장 인기가 있는 인물 중 한 명은 당시의 대통령인 박정희이다. 이것도 당시 한국이 국가로서 잘 돌아가고 있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僕はこれまで、韓国の政治家に何人も会って取材をしてきた。面白いのは、韓国の政治家たちは、与野党問わず、「日本は本当に素晴らしい国だ。我々は日本を手本にしている」と言っていたことだ。「でもね、田原さん。それは、国民の前では言えないんだ」と付け加えていたが。

나는 지금까지 여러 명의 한국인 정치가를 만나서 취재를 하였다. 재미있는 것은 한국 정치가들이 여야 할 것 없이 ‘일본은 매우 훌륭한 나라다. 우리는 일본을 본보기로 하고 있다.’라고 하는 것이다. 그러면서 ‘ 하지만, 다하라 씨, 그런 말을 국민 앞에서는 할 수 없어요.’라고 말을 이어가곤 한다.

しかし、今回の調査は韓国国民の日本に対する感情は悪くないことを示している。問題はむしろマスコミにある。日本では、週刊誌や月刊誌で、韓国や中国の悪口を書くと売れる。だから、日本の雑誌は、韓国や中国を批判する記事を積極的に書こうとする。これも、韓国に対するイメージを悪化させている大きな一因だと思う。韓国でも、日本の悪口を書けば反響がある。

하지만, 이번 조사는 한국국민의 일본에 대한 감정이 나쁘지 않은 것을 보여준다. 문제는 오히려 언론에 있다. 일본에서는 주간지나 월간지에서 한국, 중국에 대해서 나쁘게 말하면 잘 팔린다. 그래서, 일본의 잡지는 한국이나 중국을 비판하는 글을 적극적으로 쓰려고 한다. 그것도 한국에 대한 이미지를 악화시키는 큰 원인이라 생각한다. 한국에서도 일본을 나쁘게 말하면 반향이 있다.

互いの反感を煽っているのは、マスコミではないか。そろそろ煽るのは止めて、日韓を始めとするアジアの将来を考えるべきだ。ここが、最も重要な問題だと思う。

서로의 반감을 부추기고 있는 것은 언론이 아닌가. 이제 부추기기는 그만하고 일한을 시작으로 아시아의 장래를 생각해야 한다. 그것이 가장 중요한 문제라 생각한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문 혹은 부분을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 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