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러시아 국영통신, 문재인 실용노선으로 한반도 긴장완화 할 것

러시아 국영통신, 문재인 실용노선으로 한반도 긴장완화 할 것

러시아 국영통신, 문재인 실용노선으로 한반도 긴장완화 할 것

-리아노보스티, 과제는 한반도 긴장 완화
-“문재인, 주변국 어디라도 가겠다” 보도

러시아 국영 통신사 <리아노보스티>의 이반 자하르첸크 서울 특파원도 같은 날 “문재인 대통령 공식 취임하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실었다.

자하르첸크 특파원은 기사에서 41.08%를 득표해 당선된 문재인 대통령이 5월 10일 “간략하게 치러진 취임식”에서 “보수 정권 10년 이후 새로운 나라 건설을 약속했다”고 보도했다.

<리아노보스티> 역시 새 대통령이 해결해야 할 우선 과제로 한반도 긴장 완화를 꼽았다. 기사는 문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 수호를 위해 미국이든, 중국이든, 일본이든, 북한이든 어디라도 가겠다고 한 발언을 소개했다.

기사는 대북 문제에 있어 “문재인이 노무현의 정책을 답습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문가들을 인용하며, 문 대통령이 “더 강경하고 실용적인 노선을 취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또한 문 대통령이 군으로부터 첫 보고를 받았고, 총리 인선 등 새 정부 구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는 국회에서 민주당의 의석수가 의결정족수에 모자라기 때문에 다른 정당과의 협력이라는 과제도 있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러시아 국영통신 리아노보스티 기사 전문이다.

번역 및 감수 : Svet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2r5U0bE

Мун Чжэ Ин официально стал президентом Южной Кореи

문재인 대통령 공식 취임하다.

Сюжет: Главное за 10 мая 2017 года (9)
07:4110.05.2017 (обновлено: 20:41 10.05.2017)

© REUTERS / Yonhap

СЕУЛ, 10 мая — РИА Новости, Иван Захарченко. Новый лидер Южной Кореи — бывший юрист и ветеран демократического движения Мун Чжэ Ин — в среду официально вступил в должность президента. На краткой церемонии инаугурации в Национальном собрании, однопалатном южнокорейском парламенте, он обещал построить “новую страну” после девяти лет правления консервативных сил.

5월 10일, 서울 – 이반 자하르첸코 특파원(리아 노보스티)
전직 변호사이자 민주 진영의 중진인 문재인이 한국의 새로운 리더가 되어 수요일인 오늘 공식적으로 대통령직에 취임했다. 단원제 의회인 대한민국 국회에서 간략하게 치뤄진 취임식에서 문재인은 보수 정권 10년 이후의 ‘새로운 나라’를 건설할 것을 약속했다.

Выступая после церемонии, которую телеканалы транслировали и на экранах на улицах Сеула, 64-летний Мун Чжэ Ин заявил, что на нынешних выборах нет победителей и проигравших. “Мы все попутчики в построении совместно новой Республики Корея”, — сказал он.

서울 시내 곳곳에서 화면을 통해 중계된 취임식 연설에서 64세의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선거에서 승자도 패자도 없다고 선언했다. «우리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함께 이끌어가야 할 동반자입니다.»

Ранее в тот же день Мун Чжэ Ин официально вступил в должность президента Южной Кореи, набрав 41,08% голосов на состоявшихся накануне выборах. Их проводили досрочно в связи с импичментом и отстранением от власти экс-президента Пак Кын Хе, вовлеченной в крупный коррупционный скандал.

이 날 아침 문재인은 대통령직에 공식 취임했으며 그는 전날 실시된 선거에서 41.08%의 표를 득표했다. 이번 대선은 대규모 뇌물 비리에 연루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및 파면으로 인해 치뤄진 조기 선거였다.

Дипломатия и разрядка
외교와 긴장 완화

Выборы нового президента Южной Кореи проходили в обстановке беспрецедентного обострения отношений с КНДР и угроз США применить силу для решения ядерной и ракетной проблем Пхеньяна. Мун Чжэ Ин обещает делать все для сохранения мира на Корейском полуострове.
“Если необходимо, я сразу вылечу в Вашингтон. Поеду и в Пекин, и Токио, а если позволят условия, готов посетить и Пхеньян”, — сказал президент.

한국의 차기 대통령 선거는 유례없는 대북관계 악화와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 해결을 위해 무력을 행사하려는 미국의 위협 속에 실시되었다. 문재인은 한반도 평화 수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필요하면 곧바로 워싱턴으로 날아가겠습니다. 베이징과 도쿄에도 가고, 여건이 조성되면 평양에도 가겠습니다.»

“Я сделаю все возможное для мира на Корейском полуострове”, — подчеркнул Мун Чжэ Ин.

문재인은 강조했다.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서라면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하겠습니다.»

Обещая укреплять американо-южнокорейские союзнические отношения, новый лидер Южной Кореи заявил, что будет добиваться решения проблемы размещения на юге Корейского полуострова новейшей американской системы ПРО THAAD через диалог с США и Китаем, который остро реагирует на поставки американцами дополнительных систем вооружений в регион.

한미동맹을 강화할 것을 다짐하며 한국의 새로운 리더는 한반도 남부에 미국의 사드 시스템을 배치하는 문제는 미국과 그리고 미국이 역내에 추가로 무기 체계를 설치하는 것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는 중국과의 대화를 통해 해결할 것이라고 표명했다.

“Для урегулирования вопроса о THAAD я буду вести искренние переговоры с США и Китаем”, — сказал Мун Чжэ Ин.

«사드 문제 해결을 위해 미국 및 중국과 진지하게 협상하겠습니다.»라고 문재인은 밝혔다.

Ранее в тот же день он принял доклад председателя комитета начальников штабов вооруженных сил страны Ли Сун Чжина о ситуации в КНДР и призвал войска сохранять на должном уровне боеготовность, сообщило информационное агентство Рёнхап.

오늘 아침 문재인은 이순진 합참의장으로부터 북한의 동향을 보고 받았으며 군 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Как президент, я верю в мощь наших вооруженных сил, я прошу председателя КНШ и наших солдат поддерживать безупречную боеготовность ради безопасности нашего народа”, — приводит агентство слова южнокорейского президента.

연합뉴스는 한국 대통령의 말을 다음과 같이 인용했다. «대통령으로서 우리 군의 역량을 믿는다. 우리 국민의 안전을 위해 합참의장을 비롯한 우리 장병들은 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해달라.»

По данным Рёнхап, Ли Сун Чжин сообщил новому лидеру страны, что “в оперативной готовности вооруженных сил (Южной Кореи) все в норме”.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 의장은 문 대통령에게 «전군의 작전 태세는 이상 없습니다.»라고 보고했다.

“Мы поддерживаем достаточную боеготовность, чтобы дать отпор на случай провокаций врага”, — добавил он.

또한 이 의장은 «적이 도발할 경우 즉각적이고 단호하게 대응할 수 있는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Формирование нового правительства
새 정부의 구성

В ближайшее время Мун Чжэ Ин выступит в президентской резиденции на пресс-конференции, на который представит назначения нового кабинета министров, а также состав своего секретариата.

조만간 문재인 대통령은 대통령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 내각과 참모진의 인선을 발표할 것이다.

Как сообщалось ранее, Мун Чжэ Ин предложил пост премьер-министра страны 65-летнему губернатору провинции Чолла-Намдо Ли Нак Ёну.

미리 보도된 바와 같이 이미 문 대통령은 65세의 이낙연 전라남도 도지사에게 총리직을 제안했다.

Задачи нового президента
새 대통령의 과제

Мун Чжэ Ин был в свое время секретарем и главой администрации экс-президента Но Му Хёна, который отстаивал политику примирения с КНДР. Это обстоятельство дало повод для атак на Мун Чжэ Ина на выборах со стороны его противников. Консерваторы опасаются, что президент будет придерживаться независимой от США политики и попытается наладить отношения с Пхеньяном.
Однако южнокорейские политологи ожидают, что Мун Чжэ Ин не станет копировать политику его бывшего руководителя.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과의 화해 정책을 고수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이자 수석비서관을 역임한 바 있다. 이러한 조건은 대선 기간 동안 그의 반대세력에게 공격의 빌미를 제공하기도 했다. 보수주의자들은 문 대통령이 미국으로부터 독립된 정책을 고수하고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획책할 것이라며 우려를 표명한다. 그러나 한국의 정치학자들은 문재인이 노무현의 정책을 답습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측한다.

Что касается северокорейской темы, то эксперты отмечают большую разницу в степени развития ядерной и ракетной программ в нынешнее время и при экс-президенте Но Му Хёне. Это может вынудить Мун Чжэ Ина быть более жестким и практичным в подходах к КНДР.

북한 문제와 관련하여 전문가들은 현재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의 발전 단계는 노무현 정권 때와는 큰 차이가 있다고 설명한다. 이는 문재인으로 하여금 북한문제에 있어서 더 강경하고 실용적인 노선을 취하게끔 할 수도 있다.

Ситуация в парламенте
국회 상황

Демократической партии Мун Чжэ Ина не хватает 30 кресел для обладания большинством в однопалатном парламенте — Национальном собрании Республики Корея, в котором насчитывается 299 депутатов.
Для преобразований в политике страны демократам придется добиваться сотрудничества с другими партиями, с которыми отношения в ходе предвыборной гонки стали натянутыми.

대한민국 국회의 의석수는 299석으로 문재인의 더불어민주당은 이 단원제 의회에서 의결정족수를 차지하기에는 30석이 모자란다. 국내 정치의 개혁을 위해서 민주진영은 선거운동 당시 긴장 관계를 형성했던 다른 정당과의 협력을 이루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문 혹은 부분을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 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