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뉴욕타임스, 특검 ‘삼성 이재용’ 구속 재시도 보도

뉴욕타임스, 특검 ‘삼성 이재용’ 구속 재시도 보도

뉴욕타임스, 특검 ‘삼성 이재용’ 구속 재시도 보도
-특검 법원 기각 후 증거 보강해 재청구
-재벌의 화이트칼라 범죄 및 정부 유착 근절 시험대

외신들이 일제히 박용수 특검의 이재용 삼성 부회장의 구속영장 재청구를 신속하게 보도하고 나선 가운데 뉴욕타임스도 특검의 이재용 구속영장 재청구로 한국사회가 재벌의 화이트칼라 범죄와 그들의 정부와의 유착을 근절시킬 준비가 되어있는지에 대한 시험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뉴욕타임스는 14일 ‘Samsung Heir Again Faces Arrest in South Korea Bribery Scandal- 뇌물죄로 삼성 후계자 구속 재청구’라는 제목으로 ‘한국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을 이끈 부패 스캔들을 수사 중인 특별검사는 화요일, 세계 제1의 테크놀러지 기업 중 하나인 삼성의 사실상의 우두머리인 이재용에 대한 뇌물죄 혐의 구속을 재시도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스는 ‘지난달 서울중앙지법은 이재용 부회장이 박 대통령으로부터 정치적 청탁을 위해 뇌물을 주었다는 충분한 증거가 없다며 삼성 이 부회장의 구속을 막았다’며 ‘중요한 새로운 증거가 나오지 않은 채로 검사가 범죄 용의자에 대해 두 번째 체포영장을 청구하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고 보도했다.

이 기사는 ‘삼성의 주기업인 삼성전자는 한국의 전체 수출의 20%를 차지한다’며 ‘많은 한국인들은 이 부회장을 구속하는 것은 한국의 가장 큰 대기업에서 중요한 의사결정자를 제거함으로써 국가 경제를 해칠지도 모른다’는 우려를 전했다.

그러나 뉴욕타임스는 반부패활동가들의 말을 빌려 이재용 부회장 사건은 한국 사회가 재벌의 화이트칼라 범죄와 그들의 정부와의 유착을 근절시킬 준비가 되어있는지에 대한 시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뉴욕타임스의 기사 전문이다.

번역 감수: 임옥

기사 바로가기 ☞ http://nyti.ms/2lLZLsx

Samsung Heir Again Faces Arrest in South Korea Bribery Scandal

뇌물죄로 삼성 후계자 구속 재청구

By CHOE SANG-HUN
FEB. 14, 2017

Lee Jae-yong, the leader of Samsung, in Seoul, South Korea, on Monday. A court blocked efforts to arrest him last month. Credit Pool photo by Jung Yeon-Je
월요일 한국 서울에서 삼성 이재용 부회장. 법원은 지난달 그의 구속을 막았다.

SEOUL, South Korea — The special prosecutor investigating the corruption scandal that led to the impeachment of President Park Geun-hye of South Korea said on Tuesday that he would try again to arrest the de facto leader of Samsung, one of the world’s largest technology companies, on bribery charges.

한국 서울 – 한국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을 이끈 부패 스캔들을 수사 중인 특별검사는 화요일, 세계 제1의 테크놀러지 기업 중 하나인 삼성의 사실상의 우두머리인 이재용에 대한 뇌물죄 혐의 구속을 재시도하겠다고 밝혔다.

A court in Seoul blocked investigators from arresting the Samsung leader, Lee Jae-yong, last month, saying that there was not enough evidence that he exchanged bribes for political favors from Ms. Park.

지난달 서울중앙지법은 이재용 부회장이 박 대통령으로부터 정치적 청탁을 위해 뇌물을 주었다는 충분한 증거가 없다며 삼성 이 부회장의 구속을 막았다.

Mr. Lee is the vice chairman of Samsung. He has been running the company since his father, Lee Kun-hee, the corporate chairman, was incapacitated in 2014.

이 씨는 삼성의 부회장이다. 그는 아버지 이건희 회장이 2014년 건강상의 이유로 활동을 하지 못하게 된 후 삼성을 경영해왔다.

The decision blocking the arrest was a blow to the special prosecutor, Park Young-soo, who has tried to build a bribery case against the younger Mr. Lee and Ms. Park. His team has been trying since to strengthen its case, and Mr. Park’s office said on Tuesday that it had again asked a court in Seoul to issue an arrest warrant for Mr. Lee.

구속을 막은 법원의 결정은 이재용 부회장과 박 대통령에 대한 뇌물죄를 적용하려 했던 박영수 특별검사에게 타격이 되었다. 특별검사팀은 이후 그 사건을 더 보강하기 위해 노력해왔으며 화요일 특별검사팀은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를 서울중앙지법에 다시 요청했다고 밝혔다.

Unless significant new evidence has emerged, it is highly unusual for a prosecutor to apply for an arrest warrant for a criminal suspect for a second time. Any attempt to arrest a leader of the powerful family-controlled conglomerates known as chaebol draws attention in South Korea, where people have grown weary of corrupt ties between the tycoons and government.

중요한 새로운 증거가 나오지 않은 채로 검사가 범죄 용의자에 대해 두 번째 체포영장을 청구하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다. 재벌로 알려진 강력한 가족경영 대기업의 총수를 체포하기 위한 어떤 시도도, 재벌과 정부의 부패한 유착에 진력이 난 한국 사회에서 많은 관심을 끈다.

Samsung is by far the largest company among the chaebol, and for decades it has symbolized both power and wealth in South Korea.

삼성은 재벌 중에서도 가장 큰 기업이며 수십 년 동안 삼성은 한국에서 권력과 부의 상징이 되어왔다.

The court said it would hold a hearing on Thursday to decide whether Mr. Lee should be arrested. There was no immediate reaction from Samsung on Tuesday.

법원은 목요일에 이 부회장을 체포해야 할지에 대한 심의를 열겠다고 발표했다.  화요일 삼성은 즉각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The investigation of Mr. Lee, a third-generation scion of Samsung, has repercussions beyond the conglomerate. Its main company, Samsung Electronics, accounts for 20 percent of the country’s total exports. Many Koreans fear that Mr. Lee’s arrest would hurt the national economy by depriving South Korea’s largest conglomerate of a crucial decision maker.

삼성의 제3세대인 이 부회장에 대한 수사는 대기업 삼성을 넘어서는 영향력을 가진다. 삼성의 주기업인 삼성전자는 한국의 전체 수출의 20%를 차지한다. 많은 한국인들은 이 부회장을 구속하는 것은 한국의 가장 큰 대기업에서 중요한 의사결정자를 제거함으로써 국가 경제를 해칠지도 모른다고 우려한다.

But anticorruption campaigners said Mr. Lee’s case was a test of whether the country was ready to crack down on the white-collar crimes of the chaebol and their collusive ties with government.

그러나 반부패 활동가들은 이재용 부회장 사건은 한국 사회가 재벌의 화이트칼라 범죄와 그들의 정부와의 유착을 근절시킬 준비가 되어있는지에 대한 시험이 될 것이라고 말한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문 혹은 부분을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 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