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4.3과 미국, 강연회 뉴욕대에서 열린다

4.3과 미국, 강연회 뉴욕대에서 열린다

<4.3과 미국> 강연회 뉴욕대에서 열린다
– 허상수 세계섬학회 위원장, 미군정의 책임 다뤄
– <제주의 영혼들> 다큐 감독 레지스 트렘블레이 씨와 대화 예정

편집부

photo192801056603877010

허상수 세계섬학회 정의를 통한 사회적 치유위원장

올해 출간된 <4.3과 미국> (다락방) 책을 써낸 허상수 ‘세계섬학회 정의를 통한 사회적 치유위원회’ 위원장이 9월 9일 미국 뉴욕대에서 강연회를 갖는다. 제주 4.3의 원인과 전개과정에서 미국과 미군정의 역할을 다룬 이 책은 미군정이 범한 실정과 오판을 집중적으로 조명한다.

허위원장은 제주 4.3평화재단의 의뢰로 4.3 사료를 수집하기 위해 미국 기록문서관리청(NARA)에서 자료를 찾고, 논문을 발표해 왔는데, 이를 정리해서 책을 내게 되었다. 강연회에서는 <제주의 영혼들> 다큐멘터리 감독인 레지스 트렘블레이 씨와 스카이프 연결을 통해 실시간으로 대화하는 시간도 갖는다. 이번 강연회는 뉴욕시 과학교사 김은주 박사와 뉴욕대 동아시아학과 권준희 교수의 도움으로 성사되었다.

허 위원장은 이외에도 하와이대 주선으로 9월 8일부터 이틀간 워싱턴 디시에서 의원들에 오찬 연설을 하고 의회를 방문하는 일정을 소화한다.

< 4.3 and the US> Lecture and Screening of <Ghosts of Jeju>
The Killing Fields of South Korea: Jeju 4.3 and the US
When: Friday, September 9, 2016. 6- 8:30 PM
Where: NYU, 19 University Place, Room 102, NY, NY 10003
Sponsored by Jeju 4.3 and the US Coalition in NY (T. 201-960-3329) &
Prof. June Hee Kwon, New York University ( junhee.kwon@nyu.edu )

photo192801056603877009

다음은 허상수 위원장과의 일문일답이다.

Q. 책을 쓰게 된 계기는?

지난 1988년 4월, 제주사회문제협의회의 주최로 제주4·3 40주년 기념 학술토론회가 서울에서 열렸다. 이 토론회를 준비하고 사회를 본 이후 4·3에 관한 글을 발표해왔는데 미국의 책임에 대해 계속 찾아보게 되었다. 그러다 2014년 10월, 제주4·3평화재단의 의뢰로 4·3사료를 수집하기 위해 미 기록문서관리청 (NARA)을 다녀오게 되었고, 더 늦기 전에 책을 쓰자고 마음먹었다.

제민일보사 특별취재팀의 4·3항쟁실록『 4·3 은 말한다』와 『 제주4·3사건진상조사보고서』, 고창훈·양정임·허호준 박사의 작업들과 미국 브루스 커밍스 교수의 작업이 선행되어 있어 많은 도움을 받았다.

Q. 이 책의 큰 특징이나 새로운 사실의 발견이라면 ?

이 책은 인권과 정의의 시각, 이행기 정의의 시각에서 4·3사건을 재해석한다. 미국이 4·3 전후의 사건 원인 제공뿐만 아니라 전개과정, 결과에 미친 직접적 관련성을 드러내려고 여러 가지 증거사례를 들었다. 무엇보다도 미군의 남한 직접 점령과 분단, 민족 재결합의 좌절 등이 제주도민학살을 가져온 구조적 원인이라고 보았고, 1947년 3월 1일 미군정 휘하 경찰의 무차별 발포치사사건, 이후 제주도민에 대한 대탄압과 대학살과정에 미군정과 전술부대의 직접 개입과 명령, 통제 사실을 들춰내려고 했다.

이행기 정의(transitional Justice) 실현은 구체제에서 새로운 체제로 이행하는 과도기에 과거 민간인학살이나 국가기관에 의한 고문치사 등 불미스런 사건의 실체를 규명하여 사실을 인정받는 것(recognition), 그에 따라 책임을 묻는 것(responsibility), 피해배상(reparation), 공동체 재건(reconstruction)과 재발 방지, 제도 개혁(reform), 기억(remember) 등을 모두 거치는 상호작용하는 일련의 과정과 절차를 의미한다.

‘제주4·3사건 진상규명및명예회복특별법’(2000년)은 국민화합과 인권신장 등을 입법목적으로 했으나 피해구제나 책임자 처벌이라는 회복적 정의를 구현하지 못했다. 진상조사는 해 놓고도 아무런 후속 조치를 별도 추진하지 못한 입법적 한계가 있다. 이 한계를 넘어서려면 사건 해석에 보다 적극적으로 인권과 정의의 시각을 도입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책임지지 않는 사회는 선진사회의 자격이 없다. 잘못을 인정하고 회개해야 문화국가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저작권자: 뉴스프로, 기사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