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러 레그눔, 한국의 원전비리 및 원자력비중 증대 지적

러 레그눔, 한국의 원전비리 및 원자력비중 증대 지적

러 레그눔, 한국의 원전비리 및 원자력비중 증대 지적
– 6월 24일, 한국 의 원전 추가 건설 허가 보도
– 한국의 거꾸로 가는 원전 정책 지적

러시아 온라인 뉴스 매체 레그눔에서 24일 한국의 신고리 5·6호기 건설 허가에 대해 보도했다. 기사는 원자력감시기구 및 원자력안전위원회의 발표 등에 기초해 원자로 부품 기준 미달 발생 건 등 원전 비리 및 원자로 건설, 유지 보수, 교체 현황을 소개한다.

또 “2021년까지 한국 전력생산량 중 원자력의 비중을 56% 로 증대시킬 계획”임을 전하며,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많은 국가가 원자력 비중을 감소시키거나 원전을 완전히 해체하기로 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은 (원자력 비중 증대)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레그눔(REGNUM)은 1999년에 설립되었으며 러시아 통신•정보기술•매스컴 감독청(Roskomnadzor) 산하의 국영통신사이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레그눔>지의 기사 전문이다.

번역 및 감수 : svet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2922zxI

Доля атомной энергии в Южной Кореи возрастет: АЭС «Шин Кори» расширяется

한국의 원자력에너지 비중이 높아지고 신고리 원전이 확장되고 있다.

Разрешено строительство двух новых энергоблоков

원전 2기의 추가 건설이 허가됐다.

photo_2016-06-28_13-46-43

regnum_ru_20160628_134707(1)

СЕУЛ, 24 Июня 2016, 15:46 — REGNUM Южная Корея увеличивает долю атомной энергии в общем объемы производимой в стране электроэнергии. Сегодня, 24 июня, стало известно о том, что комиссия по ядерной и физической безопасности страны одобрила выдачу разрешения на сооружение на АЭС «Шин Кори» двух энергетической блоков APR-1400 — №5 и №6. Об этом сообщает портал Nuclear.ru.

(2016년 6월 24일 15:46 서울) 한국은 전체 전력생산량 중 원자력에너지의 비중을 증대시키고 있다. 러시아의 포털사이트 Nuclear.ru는 6월 24일 한국의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신고리 5·6호기(한국형 신형 경수로 모델 APR 1400)의 건설 허가 발급을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Первый блок АЭС Кори был запущен в 1978 году, мощность его составила 556 МВт. В период с 1983 по 1986 год были введены в эксплуатацию еще три энергоблока. Мощность второго составила 605 МВт, остальных двух — по 895 МВт. Все реакторы типа PWR. Владельцем и оператором станции является Korea Hydro & Nuclear Power (KHNP), дочерняя компания KEPCO.

고리원전 1호기는 1978년에 가동을 시작했으며 설비용량은 556MWe(메가와트)였다. 1983년부터 1986년까지 3기가 추가로 운전에 들어갔다. 2호기의 설비용량은 605MWe였으며 나머지 2기는 각 895MWe였다. 모든 원자로는 가압경수로형(PWR)이다. 원전의 소유와 운영은 한국전력(KEPCO)의 자회사인 한국수력원자력(KHNP)이 담당하고 있다.

Строительство еще четырех новых энергетический блоков начали в 2006 году. Им дали название Шин-Кори. На первом и втором энергоблоке используются водно-водяной реактор OPR-1000, разработанный американскими специалистами. Коммерческую эксплуатацию блоков начали в 2011 и 2012 годах соответственно.

원자로 4기의 추가 건설은 2006년부터 시작되었으며 ‘신고리’라는 명칭이 붙었다. 신고리 1호기·2호기에는 미국 전문가들이 제작한 가압경수로 OPR 1000이 사용되며 상업운전은 각각 2011년과 2012년에 시작되었다.

В январе 2016 года на энергоблоке №3 АЭС «Шин-Кори» в Южной Корее начался этап энергетического пуска после того, как блок был впервые подключен к сети. В промышленную эксплуатацию блок был введен в мае текущего года. Сооружение реактора обошлось в $2,17 млрд. Что касается четвертого блока, его пуск запланирован на начало 2017 года.

2016년 1월 신고리 3호기의 시험운전이 원자로 완공 후 처음으로 시행됐으며 상업운전은 올해 5월에 시작되었다. 원자로 건설의 총비용은 20억 천7백만 달러였다. 신고리 4호는 2017년에 가동될 예정이다.

Напомним, что оборудование для южнокорейской атомной станции поставляет американская фирма Westinghouse. В 2013 году вокруг ситуации с оборудованием, используемым на АЭС, произошел скандал. Когда комиссия по ядерной безопасности Южной Кореи была вынуждена остановить работу двух ядерных реакторов и ряд операций на двух других реакторах из-за некачественных деталей. Дело в том, что комиссия выяснила, что некоторые детали, которые были использованы во время строительства двух первых реакторов «Шин Кори», имели поддельные сертификаты и не соответствовали стандартам качества.

한국 원전의 장비는 미국 Westinghouse사가 공급하고 있다. 2013년 불량부품으로 인해 원자로 2기의 작업과 다른 2기의 운영이 중단되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신고리 원전의 초기 2기의 공사 기간 중 사용되었던 일부 부품이 위조된 품질보증서를 갖고 있었으며 품질 기준에 적합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Реакторы проходили регулярное техническое обслуживание. Однако вследствие выяснения указанных обстоятельств работу «Шин Кори-1» приостанавливали до тех пор, пока все некачественные детали не были заменены. По сообщению надзорной организации, почти 99% деталей, использованных в строительстве, не соответствовали стандартам качества. Также из-за этого инцидента был перенесен запуск третьего и четвертого энергоблоков. Как заявили в комиссии, некачественные детали должны быть заменены на всех четырех новых реакторах.

신고리의 원자로는 정기적인 유지보수를 거쳤다. 그러나 상술한 원인으로 인해 신고리 1호기의 운전은 모든 기준 미달 부품들이 교체될 때까지 중단되었다. 감시기구의 발표에 따르면 공사에 사용된 거의 99%의 부품이 기준 미달이라고 한다. 이 사건으로 인해 신고리 3·4호기의 가동 또한 연기되었다.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성명과 같이 추가 원자로 4기의 부품들 또한 전량 교체되어야 한다.

В общей сложности к 2013 году в стране по тем или иным причинам не работали 10 из 23 ядерных реакторов. Учитывая тот факт, что АЭС Южной Кореи обеспечивают более 35% потребности страны в электроэнергии, это является достаточно большой потерей в электроэнергии.

2013년까지 한국에서는 이와 같은 혹은 기타 이유로 인해 총 10-23기의 원자로가 가동이 중단된 바 있다. 원전이 한국의 전력에너지 수요의 35% 이상을 감당하고 있다는 사실을 고려할 때 이는 크나큰 전력 손실이다.

Справка ИА REGNUM :

REGNUM 참조:

На апрель 2016 года суммарная электрическая мощность АЭС в Южной Корее составила 23,1 ГВт от 25 имеющихся реакторов. В этой стране, как и во многих других, энергопотребление растет бешеными темпами. В связи с этим власти намерены развивать атомную отрасль, чтобы покрывать спрос на электричество. Уже к 2021 году Южная Корея хочет увеличить долю АЭС в общей генерации до 56%.

2016년 4월 한국 원전 25기의 원자로에서 생산되는 총 설비용량은 23.1GWe(기가와트)이다. 다른 나라와 마찬가지로 한국 또한 맹렬한 속도로 에너지 소비가 증가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정부는 전력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원자력 분야 개발하려 하고 있다. 이미 한국은 2021년까지 전체 전력생산량 중 원자력의 비중을 56%까지 증대시킬 계획이다.

Свою позицию страна не изменила даже после «Фукусимы-1», когда многие страны решили либо уменьшать долю атомной энергии, либо оказаться от станций вовсе. Напротив, к 2030 году Республика Корея планирует экспортировать 80 ядерных реакторов, изготовленных по собственным технологиям. Сейчас южнокорейские специалисты строят АЭС, например, в ОАЭ, Турции, Индонезии, Китае и Инди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많은 국가가 원자력 비중을 감소시키거나 원전을 완전히 해체하기로 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은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 오히려 한국은 2030년까지 자체 기술로 제작한 80기의 원자로를 수출할 계획이다. 현재 한국의 전문가들은 아랍에미리트, 터키, 인도네시아, 중국, 인도 등에 원전을 건설 중이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박정희가 주도한 핵에너지개발, 전 세계 반대에도 불구 한국은 역주행 중

박정희가 주도한 핵에너지개발, 전 세계 반대에도 불구 한국은 역주행 중– 디플로마트, 핵에너지 전문가 주장 보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