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논평] 박근혜, 우간다 외교 참사에 책임지라

논평] 박근혜, 우간다 외교 참사에 책임지라

논평] 박근혜, 우간다 외교 참사에 책임지라
– 박근혜의 무능, 외교에서도 드러나

Wycliff Luke

박근혜가 우간다 순방 중에 톡톡히 망신을 당했다. 청와대는 현지시간으로 29일 요웨리 무세베니 우간다 대통령이 박근혜와의 정상회담에서 “우간다는 북한과의 안보, 군사, 경찰 분야에서 협력 중단(disengage)을 포함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다고 발표했다.

우간다는 그동안 북한 쪽에 더 기울어져 있었다. 따라서 무세베니의 발언은 중요한 입장변화였고 그래서 청와대는 반색했다. 그러나 이런 분위기는 단숨에 뒤집혔다. 우간다 정부 대변인이 청와대 발표 내용을 부인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샤반 반타리자 정부대변인은 청와대 발표가 선전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반타리자 부대변인은 “심지어 대통령이 그런 명령을 내렸다고 하더라도 이는 공개될 수 없는 것이다. 때문에 이는 사실일 수 없다. 이것이 국제정치다”라고 덧붙였다.

반타리자 대변인의 말은 무세베니와 박근혜 사이에 일정 수준 공감이 있었음을 강력히 시사하면서도 정상 간 합의를 공개할 수 없다고 선을 그은 것이다.

사실, 반타리자 대변인 말 대로 이게 국제정치다.

만약 무세베니가 박근혜와 전통적 우방인 북한의 심기를 자극할 합의를 했다면 이를 숨기는 것이 서로가 지켜야 할 예의다. 그러나 청와대는 이를 드러내놓고 발표했고, 우간다 정부 대변인이 반박하는 상황이 펼쳐졌다.

여기서 그치면 모르겠다. 쿠테사 외교장관은 우간다 현지방송 <엔비에스>(NBS) 텔레비전 뉴스에 출연해 “UN제재에 따라 북한과 협력을 중단한다. 우간다는 핵확산에 반대하며, 북한의 핵개발은 세계에 부정적이며 핵확산금지조약(NPT) 위반”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 발언을 근거로 우간다 측의 실수라며 진화에 나섰다.

청와대는 안도했을지 모른다. 그러나 우간다 외교장관의 발표가 사실이어도 문제다. 국가 간 외교는 치밀한 조율에 따라 발표 수위를 정하기 마련이다. 우간다 측이 청와대 발표에 즉각 강력히 반발하고 나선 건 청와대의 외교 수완이 미숙함을 드러내는 대목이다.

박근혜 집권 기간 동안 다른 건 몰라도 외교는 잘했다는 주장이 팽배했다. 올해 1월 동아일보와 채널A가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도 3년 간 가장 잘한 분야를 외교로 꼽았다.

www_facebook_com_20160531_012159

사진: 연합뉴스

그러나 외교는 정치의 연장이다. 국내 정치에서 무능을 드러낸 정권이 외교를 잘 수행할 수 없는 법이다. 더구나 박근혜는 외국 순방 때마다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첫 방미 때 불거진 윤창중 전 대변인의 원정 성추행이 대표적인 사례다. 이번 아프리카 방문도 이웃 일본에서 열리는 G7 정상회담을 피해갔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이 와중에 우간다에게마저 외교 ‘지도’를 받는 망신을 당한 것이다.

박근혜가 아프리카에서 희희낙락하는 사이 19세의 젊은이가 격무에 시달리다가 그만 사고를 당해 목숨을 잃었다. 지도자의 무능이 불러온 참변이다. 도대체 박근혜에게 국민은 어떤 존재인가? 그 무능과 후안무치의 결과를 어찌 다 감당하려는가?

이제 그만 걸맞지 않는 자리에서 내려오기 바란다.

[저작권자: 뉴스프로, 기사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NYT, 이명박 뇌물, 횡령 및 세금 탈루 혐의로 검찰 조사

NYT, 이명박 뇌물, 횡령 및 세금 탈루 혐의로 검찰 조사 -한국 정부 수립 후 모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