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RFI, 세월호 참사 희생자 가족 파리 집회 보도

RFI, 세월호 참사 희생자 가족 파리 집회 보도

RFI, 세월호 참사 희생자 가족 파리 집회 보도

Sang-Phil JEONG

photo_2016-05-24_01-29-02

국제문제를 다루는 프랑스어 라디오 방송인 RFI가 세월호 가족들의 유럽 방문 소식을 전했다. 한국 특파원을 지내기도 했던 스테판 라가르드 기자는 5월 23일 “한국의 세월호 참사 희생자 가족들이 파리에서 집회를 갖다”라는 제목의 2분17초짜리 짧은 르포를 내보냈다.

기사는 가족대표로 유럽을 방문 중이던 윤경희 씨가 베를린, 로마, 브뤼셀, 런던 등 파리 이전에 들렀던 도시들을 나열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라가르드 기자는 “윤 씨가 이렇게 유럽의 나라들을 순회하는 것은 한국 정부와 벌이는 갈등의 해결책을 찾고자 함”이라고 소개했다.

이에 윤 씨는 “세월호 가족들을 응원해주신 여러 교민들에게 감사 인사를 드리고 테러 희생자 단체 등을 만나 세월호 문제의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여기 왔다”고 말했다.

파리 테러의 희생자들이 연대하는 방식을 보며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이 희망을 품었으며, 소르본느 대학에서는 세월호 관련 다큐멘터리 영상을 통해 참가자들에게 사고 당시를 상기시켰다고 기자는 전했다. 세월호 가족들이 참사 후 2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참사 당일을 뜻하는 두 숫자 4와 16이 새겨진 옷을 입고 있었다는 점도 빼놓지 않았다.

416가족협의회 유경근 집행위원장은 “중요한 것은 304명의 생명이 배 안에 있었고, 전원을 구조할 수 있는 1시간 30분의 시간이 있었음에도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는 점”이라며 “우리는 대통령이 사고의 모든 진실을 명백하게 밝히겠다고 했지만 지금 아무것도 이뤄지지 않은 이유를 알고 싶다”고 말했다.

기자는 “아무것도 바뀌지 않았기 때문에 대부분의 희생자 가족들은 국가의 보상도 거절했다”며 “이 참사가 정치 쟁점이 돼버렸다”고 보도했다. 지난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젊은이들은 정부 여당에 대한 불만을 확실하게 표현했으며, 고등학생들의 희생은 하나의 상징이 됐다고 덧붙였다.

세월호 집회 현장에서 만난 한 한국인 유학생은 “한국의 수많은 중학생과 고등학생들까지도 길거리에 나와 어른들의 잘못에 의해 죽을 수 없다고 부르짖고 있다”며 “한국 사회는 전반적인 변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라가르드 기자는 “한국의 젊은이들은 내년으로 예정된 대통령 선거에서 다시 한 번 자신들의 불만을 표현할 기회를 갖게 된다”고 전하며 기사를 마무리했다.

[저작권자: 뉴스프로,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경빈이가 우리에게 알려주고 싶은 것이 있어서 와줬다”

“경빈이가 우리에게 알려주고 싶은 것이 있어서 와줬다.” -컴퓨터너머로 마주한 세월호가족들과 재외동포들 – 4.16해외연대 <세월호의 시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