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LA타임스, ‘뉴스타파’ 최승호 감독의 다큐멘터리 ‘자백’ 소개

LA타임스, ‘뉴스타파’ 최승호 감독의 다큐멘터리 ‘자백’ 소개

LA타임스, ‘뉴스타파’ 최승호 감독의 다큐멘터리 ‘자백’ 소개
–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의 유우성 씨 사건 중심으로 국정원의 간첩 조작 실체 비판
– 부산국제영화제 파행 언급하며 한국 표현의 자유 역행 지적

LA타임스는 17일 탐사보도 전문 매체 ‘뉴스타파’의 최승호 PD가 내놓은 다큐멘터리 <자백>을 소개했다.

기사는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다큐멘터리상을 수상한 영화 <자백>이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의 유우성 씨 사건을 비중 있게 다루고 간첩 사건을 조작해온 국정원의 실체를 파헤쳤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정부패 폭로자로 명성을 떨친 최승호 감독은 <자백>에서 대법원의 무죄 판결을 받은 유 씨와 마찬가지로 국정원에 의해 간첩으로 몰렸다가 결국 결백이 증명된 수많은 다른 사례들을 담았다고 말했다.

LA타임스는 영화 <자백>이 퇴행을 걷는 한국의 언론의 자유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은 시점에서 상영되며 영화 <다이빙벨>을 둘러싼 부산국제영화제 파행을 언급하고 한국에서의 표현의 자유 역행 또한 지적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LA타임스 기사 전문이다.

번역 감수 : Elizabeth

기사 바로가기 ☞ http://lat.ms/1OyIKcn

The spy who wasn’t a spy: A tale of two Koreas

간첩이 아닌 간첩: 남북한의 이야기

www_latimes_com_20160521_013549(1)

www_latimes_com_20160521_013702(2)
Director Choi Seung-ho questions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officials as they arrive at their office in Seoul. (Handout / Choi Seung-ho)
최승호 감독이 서울 사무실로 출근하는 국정원 직원들에게 질문하고 있다.

Steven Borowiec

Just a few years ago, Yu Woo-sung was thriving. He had fled his native North Korea and resettled in the South. Unlike many defectors from the totalitarian state, he had adapted well to his new country’s fast-paced, capitalist society. He had a degree in business from one of the country’s top universities and a civil service job in Seoul’s city government.

몇 년 전만 해도 유우성은 일이 잘 풀리고 있었다. 그는 고향인 북한을 탈출해 남한에 정착했다. 이 전체주의 국가를 탈출한 대부분의 사람들과는 달리 그는 새로운 터전에서 빠르게 돌아가는 자본주의 사회에 잘 적응했다. 그는 한국 유수의 대학에서 경영학 학위를 받고 서울시 공무원으로 취업까지 했다.

But Yu’s dream turned to nightmare in 2013, when he was arrested on espionage charges by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South Korea’s main spy agency, which accused him of using his job to gather information on defectors living in Seoul, and relaying it back to North Korea.

하지만 2013년 한국의 주요 정보기관인 국정원에 의해 간첩혐의로 체포되면서 유 씨의 꿈은 악몽으로 변했다. 국정원은 유 씨가 지위를 이용해 서울에 거주하는 탈북자들의 정보를 수집해 북한에 넘겼다고 주장했다.

Yu spent more than a year trying to prove the charges were trumped up, and finally prevailed in 2014. But he is still struggling to put his life back together.

유 씨는 1년 넘게 그 혐의들이 조작됐음을 증명하기 위해 노력했고 마침내 2014년 무죄를 선고받았다. 하지만 그는 아직도 이전의 삶으로 돌아가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His story is at the center of “Spy Nation,” a confrontational film that recently premiered, and won top documentary honors, at the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 South Korea’s second-largest movie event after the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그의 이야기는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다큐멘터리상을 받고 최근 첫 상영된 대립적인 영화 “자백”에서 중요하게 다뤄진다. 전주영화제는 한국에서 부산국제영화제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영화제다.

Director Choi Seung-ho said he was drawn to Yu’s story because it highlights how, despite being a functioning democracy, South Korea has yet to fully shrug off the legacy of the dictatorships that ruled the country until the late 1980s.

최승호 감독은 한국에서 민주주의가 작동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도 1980년대 후반까지 나라를 지배한 독재의 유산을 완전히 털어내지 못한 상황을 드러내고 있기 때문에 유 씨의 사연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These types of abuses have been happening for so long, but the public mostly isn’t aware of them, and the NIS hasn’t been reformed,” Choi said in an interview.

최 씨는 인터뷰에서 “이러한 남용은 오랫동안 있어 왔지만 대중은 대부분 이를 알지 못하고 국정원은 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In South Korea’s tradition of filmmaking as activism, “Spy Nation” documents a number of cases, including Yu’s, of South Koreans who were accused by the NIS of spying, only to later be exonerated..

사회운동으로서 영화를 제작하는 한국의 전통에서, “자백”은 유 씨의 경우를 비롯해 국가정보원에 의해 간첩으로 고발당했다가 결국 결백이 증명된 많은 한국인들의 사례를 기록하고 있다.

“Powerful institutions like the NIS need to be monitored by citizens, otherwise they become monsters,” Choi said.

“국정원 같은 권력 기관은 시민들이 감시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그들은 괴물이 된다”고 최 씨는 말했다.

Choi, who has a longstanding reputation as a muckraker, spends much of “Spy Nation” on camera, accosting NIS officials outside their offices, asking them to explain what Choi describes as abuses of their power. The NIS argues that its work is necessary to protect South Korea and prevent infiltration by spies from nuclear-armed North Korea.

부정부패 폭로자로 오랫동안 명성을 이어온 최 씨는 자신이 권력남용으로 묘사하는 문제들에 대한 설명을 요구하며 국정원 건물 밖에서 직원에게 말을 거는 장면에 영화 “자백”의 많은 부분을 할애했다. 국정원은 한국을 보호하고 핵으로 무장한 북한 간첩의 침투를 예방하기 위해 그들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www_latimes_com_20160521_014602(3)

Director Choi Seung-ho stands in front of a car carrying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officials to prevent them from leaving court without answering his questions.
최승호 감독이 국정원 직원들이 그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법원을 떠나는 것을 막으려고 그들의 차 앞에 서 있다.

In one of the most discomfiting scenes in “Spy Nation,” Choi jostles with NIS officials as they try to leave a court parking lot, then stands in front of their car to prevent them from leaving before answering his queries about Yu’s case.

“자백”의 가장 혼란스러운 장면 중 하나에서, 최 씨는 국정원 직원들이 법원 주차장을 나가려고 할 때 몸싸움을 벌이고, 그들이 유 씨 사건에 관한 질문에 대답하지 않자 그들이 떠나는 것을 막기 위해 차를 막아선다.

Yu came to South Korea in 2004, seeking a brighter future. As a member of a small ethnic Chinese minority, he had few employment opportunities in North Korea. Since his family lived close to China, he was able to make trips buying and selling goods over the border.

유 씨는 더 밝은 미래를 찾아 2004년에 한국으로 왔다. 중국 소수민족의 한 사람으로, 그는 북한에서 취업기회가 거의 없었다. 그의 가족이 중국과 가까운 곳에 살았기 때문에, 그는 물건을 사고팔기 위해 국경 넘어 여행을 할 수 있었다.

In China, Yu saw a world of wealth and decided to defect.

중국에서, 유 씨는 부의 세계를 보았고 탈북하기로 결심했다.

He thrived in the South. In his government job, he connected vulnerable residents of the city with social welfare programs. He said he encountered many North Korean defectors in his work, and could relate to them better than other city workers.

그는 남한에서 성공했다. 그는 공무원으로 취업해 도시의 취약계층 시민들을 사회 복지 프로그램에 연결해주는 일을 했다. 그 일을 하면서 많은 탈북자를 만났고, 다른 공무원들보다 그들을 잘 포용할 수 있었다고 그는 말했다.

Then came the allegations. The NIS hung its case on testimony from Yu’s younger sister, who said he was a spy for North Korea, and on records of trips the agency claimed Yu had made to North Korea to confer with intelligence agents there. But the case began to crumble in early 2014 when those two key pieces of evidence were called into question.

그러던 중 혐의를 받게 된다. 국정원은 이 사건을 그의 여동생이 그가 북한의 간첩이라고 증언한 사실, 그리고 국정원이 유씨가 정보기관과 접촉하기 위해 북한에 간 것이라 주장하는 출입국 기록에 의존했다. 그러나 2014년에 이 두 개의 중요한 단서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면서 사건은 흔들리기 시작했다.

I just don’t want to battle any more. I’m trying to live like a normal person.

— Yu Woo-sung

나는 더 이상은 싸우고 싶지 않다. 나는 그저 보통 사람들처럼 살려고 노력 중이다

– 유우성

The agency later admitted to having forged the documents. Yu’s sister, who had arrived in South Korea in late 2012, said she had testified that her brother was a spy only because she was pressured during violent interrogations.

후에 국정원은 문서 위조를 시인했다. 2012년 말 한국에 도착한 유 씨의 여동생은 폭력적인 심문의 압력 때문에 자신의 오빠가 간첩이라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Yu’s case has numerous precedents in South Korean history. In perhaps the best-known case, eight men were executed for spying in 1975 and cleared posthumously in 2007.

유 씨의 사건은 한국 역사에서 수많은 선례가 있다. 가장 잘 알려진 사건은 1975년 8명이 간첩으로 몰려 사형당했다가 2007년 무죄로 선고된 사건일 것이다.

Outside experts have also voiced concern about the sometimes-severe interrogations carried out on newly arrived defectors from North Korea.

해외 전문가들 또한 북한에서 막 도착한 탈북자들에 행해지는 때로는 가혹한 심문에 우려를 표시해왔다.

“Given that the interrogation involves long periods in isolation and various pressure techniques, for some North Koreans the process can bring to mind the kind of government surveillance they experienced in North Korea,” said Markus Bell, a Ph.D. candidate at the 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 who researches North Korean migration and resettlement.

“심문이 장기간의 고립과 다양한 압박 기술을 수반하는 것을 고려하면, 북한 사람 중 몇몇은 이 과정에서 북한에서 경험했던 정부의 감시를 떠올리게 된다”고 오스트레일리아국립대학에서 탈북 및 정착 연구로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마커스 벨이 말했다.

The release of “Spy Nation”comes at a time of concern about declining freedom of expression in South Korea. The country fell 10 spots to No. 70 in the 2016 Reporters Without Borders World Press Freedom Index. In explaining the drop, the group cited the South Korean government’s “growing inability to tolerate criticism” and “meddling in the already polarized media.”

영화 “자백”은 한국에서 퇴행 중인 언론의 자유에 대해 우려하는 때에 공개된다. 한국은 2016년 국경없는기자회의 세계언론자유지수에서 70위로 10계단 하락했다. 국경없는기자회는 한국의 순위 하락 이유를 한국 정부가 “갈수록 비판을 참지 못하고”, “이미 양극화된 언론에 간섭하는 것”을 꼽았다.

This hardening climate hit the film world in 2014, when the Busan festival had its government funding cut by about half in apparent retaliation for screening a controversial documentary about the sinking of the Sewol ferry, which claimed more than 300 lives.

표현의 자유가 역행하는 시국은 2014년에 영화계를 이미 강타한 바 있다. 한국 정부는 부산국제영화제가 300명이 넘는 인명을 앗아간 세월호 침몰을 다룬 논란 많은 다큐멘터리를 상영하는 것에 대한 명백한 보복으로 정부 보조금을 반으로 삭감했다.

The documentary, called “The Truth Will Not Sink With the Sewol,” accused the government of botching efforts to rescue passengers.

다큐멘터리 “다이빙벨: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는 정부가 승객들을 구조하기 위한 노력을 망쳤다고 비난했다.

“Spy Nation” is scheduled for a theatrical release in South Korea in October. In the meantime, Choi said, he is working on screenings at overseas festivals.

“자백”은 오는 10월 한국에서 극장 개봉을 앞두고 있다. 또한 최 감독은 해외 영화제 출품을 위해 작업하고 있다고 말했다.

Though “Spy Nation” provides a blow-by-blow of Yu’s legal ordeal, it provides no detail on how he’s living now, and how his personal life has changed in wake of the ordeal.

“자백”은 유 씨의 재판과정의 역경을 상세하게 다루고 있지만 그가 지금 어떻게 살고 있는지 그의 개인적인 삶이 역경을 계기로 어떻게 바뀌어 왔는지는 자세히 다루지 않고 있다.

Though Yu was acquitted of espionage, he was convicted of concealing the fact that he had Chinese nationality when he came to South Korea (he had spent time in China before coming to South Korea, and was able to receive Chinese citizenship thanks to his ethnicity).

비록 유 씨가 간첩죄는 무죄를 받았지만 유 씨가 한국으로 왔을 당시 중국 국적이었다는 사실을 숨겨 유죄 판결을 받았다(유 씨는 한국으로 들어오기 전 중국에서 지냈으며 그의 민족성 덕분에 중국시민권을 받을 수 있었다).

He was ordered to pay back the more than $20,000 in government aid that North Korean defectors typically receive, and was stripped of his South Korean passport. He says he is now stateless, and staying in South Korea illegally.

그는 탈북자들이 일반적으로 받는 2만 달러가 넘는 정부 지원금을 반환하라는 선고를 받았으며 한국 여권은 빼앗겼다. 현재 유 씨는 한국에서 불법 체류 중인 무국적자 신세이다.

Reached by phone, Yu said that he now scrapes by stringing together whatever part-time work he can find, including day labor, earning about $6 an hour. He said he is regularly harassed online by right-wing activists who still insist he is a spy plotting to overthrow South Korea’s democracy.

전화 통화로 유 씨는 현재 시급 6달러를 벌며 일용직 노동을 포함한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이든 찾으며 근근이 생활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 씨는 지금도 남한의 민주주의를 전복시키기 위해 음모를 꾸미는 간첩이라고 주장하는 우익 활동가들에 의해 온라인에서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Last year, Yu married an attorney who had been representing him pro bono, and he is now looking for a stable job. He hopes the worst is over.

작년 유 씨는 자신에게 무료 변론을 해주던 변호사와 결혼해 안정적인 일자리를 찾고 있다. 유 씨는 최악의 상황은 끝났다는 희망을 품고 있다.

“I just don’t want to battle any more,” he said. “I’m trying to live like a normal person.”

유 씨는 “나는 더 이상은 싸우고 싶지 않다. 그저 보통 사람들처럼 살려고 노력 중이다”고 말했다.

Borowiec is a special correspondent.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전체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Leave a Reply